고구려
http://www.zoglo.net/blog/kokuryeo 블로그홈 | 로그인

카테고리

※ 댓글

<< 1월 2018 >>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방문자

검색날짜 : 2018/01/29

전체 [ 2 ]

2    못살고 빈궁한 길림성 댓글:  조회:960  추천:0  2018-01-29
이  도표를 보면  혈압오르고 기분이 잡쳐진다.   우리 길림성은  중국발전에서 뒤쳐진듯  별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도표를 보시다시피  중국 각성에서도   뒤축에  있다.  중국이 발전하는 것도 좋지만  우리 고향이 이렇게 가난한데   기분이 좋을수가 없다! 동북삼성에서도  꼴찌다.   
1    단군조선의 역사 댓글:  조회:807  추천:1  2018-01-29
檀君朝鮮 제1기는 盤固桓因氏 부터 시작되어 천황씨, 지황씨, 인황씨, 거방씨, 구황씨, 섭제씨, 연통씨, 서명씨, 거령씨, 구강씨, 초명씨, 탁광씨, 구진씨, 황신씨, 이령씨, 대괴씨, 귀외씨, 기호씨, 감자씨, 태봉씨, 염상씨, 개맹씨, 대돈씨, 영양씨, 무당씨, 태일씨, 공상씨, 신민씨, 기제씨, 차민씨, 진방씨, 하성씨, 회괴씨, 동호씨, 황담씨, 이광씨, 계통씨, 길이씨, 궤거씨, 희위씨, 호락씨, 사황씨, 소홀씨까지 44세를 이어오면서 60氏의 단군(桓因, 桓仁)이 존속했다. 역년 5038년간 이다.  檀君朝鮮 제2기는 유소한웅 시대이다. 이때 부터 문화가 급속도로 발전하였다. 따라서 전쟁무기나 병기의 발달도 급속화 되었다. 유소한웅 시대는 모권주의(母權主義) 사회로 발전했기 때문에 적자와 서자 간의 권력 암투가 극심했던 것이 그 원인이었다. 檀君朝鮮 제3기는 BC.2357년 요임검(堯壬儉) 부터 시작된다. 그 24년 뒤 戊辰年에 堯임검은 도읍을 都平壤城 으로 옮기게 된다. 이때가 BC.2333년이다. 堯壇君朝鮮은 도당씨(陶唐氏)·제요씨(帝堯氏)·당요씨(唐堯氏)라고 하며, 일명 화덕왕(火德王)의 별칭을 갖고 있었다. 옮긴이 주 : 중국사서에 堯라고 한 인칭은 우리식으로 말하자면 요임금, 요임검(堯壬儉), 요왕검(堯王儉)과 같다. 단군요왕검(壇君堯王儉)의 뒤를 이은 순임검(舜壬儉)의 순(舜)은 무궁화를 뜻하는 글자이다. 上上古時代(檀君朝鮮 제1기) 에는 특수 계층, 즉 대부(大夫:요즘 같으면 理事官 이상) 벼슬 이상만 文民을 하게 했다. 다시말해 상층 계급만이 자연사상의 道를 열 수 있도록 했다. 개중에는 몇 사람만 지목하여 자연사상의 본체인 五行의 道를 열도록 했다.  그러나 요순(堯舜) 시대에는 그 누구든 자연사상의 五行인 道를 열기만 하면 등용의 기회를 주었다. 어린아이든 목동이든 농부든 부인이든, 그 누구를 막론하고 공부를 제대로 하여 禪을 통해 五行 즉 자연사상의 道를 열기만 하면 능력에 따라 벼슬을 주었던 것이다.  그러니까 너도나도 공부에 몰두하게 되고 불평불만하는 자가 없고 능력과 자질에 따라 등용되었다. 그런던 것이 夏나라 때 와서 禪을 통하지 못하면 스스로 외곽지대로 물러나는 일이 빈번해 졌다. 따라서 글공부는 하지 않고 무도(武道)에 힘쓰며 사냥과 활쏘기 말타기로서 힘을 길러갔다. 이때부터 흉노(匈奴)가 생기게 되고 문무(文武)의 대립이 시작될 조짐이 보였다. 그러나 워낙 문(文)에 의한 天道에 가까운 치세로 말미암아 큰 전쟁은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殷나라 때 들어와 文武의 대립 양상이 뚜렷이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桓仁시대에 온세계가 한 나라였던 것이 36개 나라로 分國化 현상이 시작되었다. 은상(殷商) 때는 문무의 대립 갈등이 표면화되면서 한民族은 차츰 분열로 치닫게 되었다. 文武의 중용이 조화를 이루었다면 周나라 때 와서 약 200개의 小國이 난립하지 않았을 것이다.  다시말해 春秋時代가 다가온 것이다. 이것은 周나라가 망한 뒤(BC.284년. 일부 史書에는 BC.314∼256년 난왕 때까지로 되어있으나 BC.284년이 끝나고 秦 魏 韓 趙 燕 楚 齊 등 난립의 싹이 돋아나 있었다) 秦나라의 득세가 시작되었다. 이때부터 춘추전국시대(春秋戰國時代)가 열리게 된 것은 모권사회의 뿌리가 부권사회로 넘어오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일어나게 된 동기라고 봄이 지나친 말은 아닐 것이다. 단군조선 第三期는 요(堯 BC.2357년), 순(舜 BC.2284년), 하(夏 BC.2224년), 은(殷BC.1766년), 주(周 BC.1122년)까지 그런대로 평화가 지속되어 왔다. 부분적으로는 부족간의 알력이나 사소한 세력다툼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볼 때 BC.2357년에서 BC.284년 周나라가 망할 때까지는 2,073년간 표면적으로 태평세월을 유지해 왔다고 할 수 있다. 가장 전란이 극심했던 시대는 단군조선 第二期때 와 단군조선 第四期때 일어났다. 치우(蚩尤 BC.2707년)와 황제(黃帝 BC.2679년)간의 싸움. 친형제와 다름없는 사촌간의 전쟁이었다. 그리고 단군조선 第四期인 진(秦 BC.255년), 한(韓 BC.255년), 조(趙 BC.255년), 위(魏 BC.255년), 초(楚 BC.255년), 연(燕 BC.255년), 제(齊 BC.255년) 때 고구려(高句麗 BC.231년), 백제(百濟 BC.213년), 신라(新羅 BC.57년)와 같이 춘추전국 시대를 맞아 전란이 끊이질 아니했다. 이상하게도 壇君朝鮮 第二, 四期는 전쟁의 소용돌이가 극심했다. 그러나 壇君朝鮮 第一, 三期는 평화를 구가하던 시대였다. 1, 3기는 대성인들이 출현하여 선정을 했으며, 禪과 道의 정치를 자연법칙에 따라 시정(施定)했기 때문이다. 특히 춘추전국시대(壇君朝鮮 第四期) 에는 큰 나라였던 고구려, 백제, 신라 속에서 三國이었던 위(魏 AD.220∼265년), 촉(蜀 AD. 221∼263년), 오(吳 AD.222∼280년) 나라는 지역간의 전란이 약 40년 동안 끊일사이 없었다.  그후 南朝, 北朝의 세력판도가 선명하게 드러나게 되었다. 南朝는 송(宋AD.420∼479년), 제(齊 AD.479∼502년), 양(梁 AD.502∼557년)으로 되었다. 그리고 北朝는 북위(北魏 AD.386∼534년), 동위(東魏 AD.534∼550년), 서위(西魏 AD.535∼556년), 북제(北齊 AD.550∼577년), 북주(北周 AD.557∼581년)으로 이어졌다.  그러니까 南朝는 AD.420년에서 589년까지 약 170년간 지속되었다. 北朝는 약 196년간 전란의 도가니가 계속되었다. 이때는 고구려 20대 장수왕(長壽王 AD.341∼421년) 이후이며, 고구려 25대 평원왕(平原王 AD.522∼563년) 때까지 지속되었다고 볼 수 있다. 백제는 21대 개로왕(蓋鹵王 AD.400∼425년)에서 27대 위덕왕(威德王 AD.529∼577년)까지이다. 그리고 신라는 19대 눌지마립간(訥祗痲立干 AD.414∼454년)에서 24대 진흥왕(眞興王 AD.537∼572년) 이후까지 전란이 지속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수(隋 AD.589∼618년)나라는 30년간 지속되었고, 당(唐 AD.618∼907년)나라는 290년간 고구려, 백제, 신라 속에서 함께 전란을 겪은 것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백제(百濟 BC.213∼AD.660년)가 망하고 고구려(高句麗 BC.231∼AD.668년) 또한 망한다. 이때 신라는 당나라와 합세하여 신라통일을 이루었다고 한다.  그러나 필자가 보기에는 신라와 당나라가 연합작전으로 고구려, 백제가 망한 것으로 史書에는 기록하고 있으나, 고구려 백제가 망할 무렵 수(隋), 해(奚), 말갈(靺鞨), 왜(倭) 등이 복합적으로 협공하므로 어쩔 수 없이 고구려 백제는 망한 것이다. 신라와 당나라는 고구려 백제 속에서 기생하고 있었다. 그때 南朝(宋 齊 梁 陳 後粱)와 北朝(北魏 東魏 西魏 北齊 北周)는 자연 소멸되고 말았다. 이때 唐나라는 고구려가 소유했던 강역 모두를 가지게 되었다. 고구려의 강역은 멀리 天山에서부터 몽고, 만주 일대, 섬서성 西安과 洛陽 이북 한반도 등 현재의 日本까지 광범위한 땅이었다.  고구려의 역사는 광개토대왕의 비문에 있는 것처럼, 서역에 있는 비려국(비리국임)을 토벌했다고 되어있다. 이것을 뒷받침하는 또 하나의 기록은 유양잡조전집 예전편에, 중국 곤륜산길 서쪽의 가까운 길목에 고구려와 백제가 있었다고 전한다.  삼국사기 지리 4편에 고구려의 영토에 속하는 성들을 열거했는데 여기서 중요한 사실이 바로「돈성까지 였다」라는 대목이다. 돈성이란 중국의 곤륜산과 천산산맥이 동쪽으로 뻗어있는 청해성 위쪽과 신강성 끝쪽, 영하성 끝쪽의 세 부분이 맞물린 곳에 돈황이 있었던 성을 뜻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고구려의 영토가 얼마나 넓었던가를 가히 짐작할 수 있다.  백제의 강역은 섬서성 西安을 위시해서 산서성, 안휘성, 강소성 일부, 호북성, 호남성, 귀주성, 사천성, 광동성, 광서성, 운남성, 청해성 등 백제는 번성기에는 엄청난 영토를 소유하고 있었다. 다만 산동성은 일부에 지나지 아니했다. 이 땅은 백제가 망한 후 모두 신라가 차지한 것이다.  당나라는 고구려 땅, 신라는 백제 땅을 가졌을 뿐 신라가 통일했다고 볼 수 없다. 그런데도 식민사학을 공부한 사람들은 알지도 못하고 무조건 신라가 통일하였다하여 통일신라란 말을 거리낌없이 난발한다. 이것은 역사를 잘못 안 것이므로 하루빨리 고쳐야 한다.  사실 따지고 보면 한民族의 역사적 통일은 단군조선 1, 3기이다. 이때는 모두 禪과 道를 통한 聖君이 선정을 했기 때문이다. 신라가 대성업을 이룩한 것은 독자적 행위가 아니므로 신라통일을 했다고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신라가 망한 것은 56대 경순왕(敬順王 AD.927∼935년) 때이다.  新羅本紀에 보면 경순왕 8년 가을인 9월이었다. 고려(高麗 AD.935년) 太祖에게 항복한 곳이 적혀 있다. 운주계(運州界) 30여 郡과 縣이다. 운주계를 조사해보니 운성(運城)이었다. 운성이 운주계이며, 이곳은 대륙 산서성 안읍현(安邑縣)임을 중국고금지명대사전(中國古今地名大辭典)과 일치했다.  고려 태조 왕건(王建 AD.935년)은 당나라 이연(李淵 AD.618∼907년)에 이어 후당(後唐 AD.923∼936년)의 혈통으로 이어져왔기 때문에 王建은 대륙에서 신라로부터 항복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또 신라와 백제의 국경에는 고구려와 말갈이 있었는데, 말갈이 자주 신라와 백제 국경을 침공한 사실만 보아도 알 수 있다.  말갈의 선조는 물길(勿吉)이며, 말갈의 후예는 발해(渤海)이다. 발해가 한반도에 없었듯이 말갈도 현 한국 땅에 없었으므로, 신라가 대륙에 있었음을 입증하고 있는 것이다.  고려가 등극한 후 후당(後唐 AD.923∼936년), 후진(後晋 AD.936∼946년), 후한(後漢 AD.947∼950년), 후주(後周 AD.951∼960년)인 고려와 함께 있었지만, 이들은 한결같이 4년에서 14년 사이로 사라져 갔다. 그 후 송(宋 AD.960∼1279년), 북송(北宋 AD.960∼1127년), 남송(南宋 AD.1127∼1279년), 거란(遼 AD.907∼947년), 금(金 AD.1115∼1234년), 몽고(蒙古:元 AD.1206∼1368년), 명(明 AD.1368∼1661년) 나라들과 함께 고려(高麗 AD.935∼1395년)도 같은 시대 같은 땅인 대륙에서 운명을 함께 한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고구려·백제·신라 보다 오히려 고려가 당나라가 망한 후 삼한(三韓) 땅을 통일한 것으로 사서(史書)에서는 기록하고 있다.  특히, 한치윤은 해동역사(海東繹史) 삼한편(三韓篇)에서, 三韓 땅에 대하여 상세하게 기록하고 있다. 三韓 땅은 만주 일대와 몽고 일부, 그리고 天山 신강성(新疆省), 청해성(靑海省) 일부이다. 따라서 대륙 남부에 있는 광주(廣州), 홍콩, 운남성(雲南省) 등 대단히 넓은 지역이었다. 고려(高麗)가 삼한(三韓) 땅을 통일했다고 하는 것은, 주로 하북성(河北省) 일부와 산서성(山西省), 섬서성(陝西省), 그리고 산동성(山東省) 일부, 하남성, 호북성, 호남성, 안휘성, 강소성 일부이며, 귀주성, 사천성, 광동성 등을 걸친 광범위한 지역에 고려는 강역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고리·구려·고려(高驪), 또는 고구려(高句麗), 고려(高麗)의 이름이 폭넓게 전해져 왔기 때문에 지금도 한국의 국호를 꼬레아 라고 부르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역사적인 통일은 삼국이 망한 후 고려가 통일을 했던 것으로 정사(正史)들은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마한은 주(周)나라 때 한(韓)의 뿌리로 이어져 왔다. 하지만 감숙성 변방에 있던 진(秦)은 진한(秦韓)으로서 한(漢)에게 유린당한 먼 훗날 진한(秦韓)은 진한(辰韓)으로 발전하게 되고, 그후 신라의 건국을 이룩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기에 신라 시조 혁거세는 거서간(居西干), 즉 서이(西夷)로서 조선유민으로 흘러와 신라를 건국하게 되는 것이다.  진서(晉書) 본문에서 보듯이 고구려는 마한, 백제는 변한, 그리고 신라는 진한(秦韓 또는 辰韓)으로 본다면 큰 잘못이다. 물론 최치원이 본 것도 일리가 없는 것도 아니다.그러나 딱 잘라서 마한은 고구려, 변한은 백제, 진한을 신라로 본다면 크나큰 잘못이다. 진서(晉書) 본문에 나타나 있는 것처럼 진한(辰韓은 秦韓)과 마한이 함께 있었고, 또 가까이 경계선을 두고 서로 사이좋게 살았다. 하지만 진(秦)나라 사람이 너무 많이 망명 또는 피난을 와서 동쪽 경계에 살았기 때문에 그 지역을 진한(秦韓)이라고 했다는 점이다. 조선왕만(朝鮮王滿)이었던 준왕(準王)이 진(秦)나라를 치고 한(漢)나라를 세운 것으로 봄이 옳을 것이다.  삼묘족의 시조인 반고환인 이래 복희, 황제, 요순 등이 모두 희(姬) 성 이었다. 성씨의 뿌리가 내리기 시작한 것은 대체로 삼한 때부터이다. 그러나 춘추전국시대를 거치면서 성씨의 혈통 계보는 뿔뿔이 흩어졌다.그리고 삼국(고구려,백제,신라)을 거치면서 성씨의 뿌리는 뚜렸해 지기 시작한다. 하지만 이시대 에도 뚜렷하게 혈통계보를 기록 했다는 증거는 희박하다. 그후 고려때 와서 성씨 계보를 기록하기 시작했다. 기록한 성씨의 혈통은 모두가 삼한(三韓)으로 기준되어 있다. 사실 따지고 보면 모두가 한 뿌리 혈통을 가진 배달민족 임이 분명하다.  황제의 아들 소호금천씨(少昊金天氏)는 직접 희씨성을 썼다. 이분이 신라의 시조 이다.  고구려의 시조는 황제의 아들 창의(昌意)와 어머니 창복(昌僕) 으로부터 태어난 전욱고양씨의 아들 제곡고신씨 이다. 마찬가지로 희씨성을 썼다.  "제곡고신씨의 세번째 부인 진풍씨(陳豊氏 본명은 경도 慶都) 에게서 요임검이 태어났다. 요임검은 서자 몸으로 태어나 버림을 받았다. 워낙 머리가 뛰어나 버림을 받아 고생을 하면서도 돈황에 있는 삼위산에서 도를 닦아 18세때 등극 하였다."  "희씨의 혈통으로 내려온 나라가 40개국 이상이며 형제나라는 15개국이다. 그리고 제후국이 70개국 이며 왕이외 소국인 제국왕의 나라수는 자그만치 1,800나라가 넘는다."고 역대신선통감 본문 180쪽에 기록 하고 있다. (三國 姓氏의 원류上. 下 참고)  中國古今地名大辭典에는 복희, 염제, 신농씨, 黃帝, 소호금천씨, 전욱고양씨, 제곡고신씨, 요, 순, 하, 은, 주, 진(秦), 한(漢), 서한(西漢), 동한(東漢), 후한(後漢), 삼국(三國), 위(魏), 촉(蜀), 오(吳), 진(晋), 서진(西晋), 동진(東晋), 남조(南趙)는 송(宋), 제(齊), 양(梁), 진(秦), 후양(後粱), 북조(北趙)는 북위(北魏), 동위(東魏), 서위(西魏), 북제(北齊), 북주(北周), 그리고 수(隋), 당(唐), 무주(武周), 오대시(五代時), 북송(北宋), 남송(南宋), 거란(契丹), 요(遼), 서요(西遼), 금(金), 몽고(蒙古), 원(元), 명(明), 후금(後金), 청(淸) 등은 모두 고조선(古朝鮮)이 뿌리라고 밝히고 있다.  이중재, 역사연구가     단군조선 단군 계보 (47대, 재위년수 : 2,096년) 가. 송화강 아사달(하얼빈)시대: 초대 단군임검∼21세 소태(蘇台) (B.C.2333∼1286 : 1048년간)  1대 왕검 단군(王儉, 93, B.C.2333)  2대 부루 단군(扶婁, 58, B.C.2240, 태자)  3대 가륵 단군(嘉勒, 45, B.C.2182, 태자)  4대 오사구 단군(烏斯丘, 38, B.C.2137, 태자)  5대 구을 단군(丘乙, 16, B.C.2099, 羊加)  6대 달문 단군(達門, 36, B.C.2083, 牛加)  7대 한율 단군(翰栗, 54, B.C.2047, 羊加)  8대 우서한 단군(于西翰, 8, B.C.1993, ? )  9대 아술 단군(阿述, 35, B.C.1985, 태자)  10대 노을 단군(魯乙, 59, B.C.1950, 牛加)  11대 도해 단군(道奚, 57, B.C.1891, 태자)  12대 아한 단군(阿漢, 52, B.C.1834, 牛加)  13대 흘달 단군(屹達, 61, B.C.1782, 牛加)  14대 고불 단군(古弗, 60, B.C.1721, 牛加)  15대 대음 단군(代音, 51, B.C.1661, ? )  16대 위나 단군(尉那, 58, B.C.1610, 牛加)  17대 여을 단군(余乙, 68, B.C.1552, 태자)  18대 동엄 단군(冬奄, 49, B.C.1484, 태자)  19대 구모소 단군( 牟蘇, 55, B.C.1435, 태자)  20대 고홀 단군(固忽, 43, B.C.1380, 牛加)  21대 소태 단군(蘇台, 52, B.C.1337, 태자) 나. 백악산 아사달시대 : 22세 색불루(索弗婁)∼43세 물리(勿理) (B.C.1285∼426 : 860년간) 22대 색불루 단군(索弗婁, 48, B.C.1285, 욕살 고등의 아들로 우현왕을 거쳐 단군으로 즉위)  23대 아홀 단군(阿忽, 76, B.C.1237, 태자)  24대 연나 단군(延那, 11, B.C.1161, 태자)  25대 솔나 단군(率那, 88, B.C.1150, 태자)  26대 추로 단군(鄒魯, 65, B.C.1062, 태자)  27대 두밀 단군(豆密, 26, B.C.997, 태자)  28대 해모 단군(奚牟, 28, B.C.971, ? )  29대 마휴 단군(摩休, 34, B.C.943, ? )  30대 내휴 단군(奈休, 35, B.C.909, 태자)  31대 등올 단군(登兀 , 25, B.C.874, 태자)  32대 추밀 단군(鄒密, 30, B.C.849, 아들)  33대 감물 단군(甘物, 24, B.C.819, 태자)  34대 오루문 단군(奧婁門, 23, B.C.795, 태자)  35대 사벌 단군(沙伐, 68, B.C.772, 태자)  36대 매륵 단군(買勒, 58, B.C.704, 태자)  37대 마물 단군(麻勿, 56, B.C.646, 태자)  38대 다물 단군(多勿, 45, B.C.590, 태자)  39대 두홀 단군(豆忽, 36, B.C.545, 태자)  40대 달음 단군(達音, 18, B.C.509, 태자)  41대 음차 단군(音次, 20, B.C.491, 태자)  42대 을우지 단군(乙于支, 10, B.C.471, 태자)  43대 물리 단군(勿理, 36, B.C.461, 태자) 다. 장당경(開原) 시대 : 44세 구물(丘勿)∼47세 고열가(古列加) (B.C.425∼B.C.238 : 188년간) 44대 구물 단군(丘勿, 20, B.C.425, 욕살) : 나라 이름을 대부여라 고치고 三韓을 三朝鮮으로 개정  45대 여루 단군(余婁, 55, B.C.396, 태자)  46대 보을 단군(普乙, 46, B.C.341, 태자)  47대 고열가 단군(高列加, 58, B.C.295, 대장군) 계해 58년(B.C.238) 단군조선을 폐관하고, 이후 6년간 오가(五加)들이 함께 다스린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