륙도하
http://www.zoglo.net/blog/5857 블로그홈 | 로그인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좋은글 -> 펌글

나의카테고리 : 좋은 시

복효근의 시
2020년 01월 24일 06시 50분  조회:433  추천:0  작성자: 륙도하

무심풍경

복효근
 

겨울 감나무 가지가지에
참새가 떼로 몰려와
한 마리 한 마리가 잎이 되었네요
참, 새, 잎이네요
잎도 없이 서 있는 감나무가 안쓰러워
새들은 이 가지 저 가지 옮겨 앉으며
작은 발의 온기를 건네주기도 하면서
어느 먼 데 소식을 들려주기도 하는 모양입니다
나무야 참새가 그러든지 말든지 하는 것 같아도
안 자고 다 듣고 있다는 듯
가끔씩 잔가지를 끄덕여주기도 합니다
나무가 그러든지 말든지
참새는 참 열심히도 떠들어 댑니다
모른 체 하고 그 아래 고양이도 그냥 지나갑니다
나무는 나무대로 참새는 참새대로
모두 다 무심한 한 통속입니다
최선을 다하여 제 길 갑니다
연말인데 벌써 몇 개월 전화 한 통 없는 친구에게
한 바탕 욕이나 해줄까 했다가 잊어버리고
저것들의 수작을 지켜보며
이 한나절에 낙관 꾹 눌러
표구나 해뒀으면 싶었습니다


 


이녁  /  복효근

그믐 가까운 밤하늘
별들이 좋아
별 보러 가자 했더니 따라 나선 사람
 
등 뒤로 유성 하나 길게 흘러
"앗 별똥별이다" 하니
"에이, 난 못 봤는데……. 근데 당신이 보았으니 됐어" 한다
 
내가 먹은 것으로
이녁 배가 부르고
내가 본 꽃으로
제 가슴에 천국을 그리는 사람
 
나를 스친 풀잎으로
제 살갗에 피멍울이 맺혀
내가 앓기도 전에
먼저 우는 사람아
 
별똥별 떨어진 자리
또 한세상 같이 건너야 할
무지개다리 하나 걸려 있겠다



다 스쳐보낸 뒤에야 사랑은

    복효근
 
세상 믿을 놈 하나 없다더니
산길에선 정말 믿을 사람 하나 없다
정상이 어디냐 물으면
열이면 열
조금만 가면 된단다
안녕하세요 수인사하지만
이 험한 산길에서 나는 안녕하지 못하다
반갑다 말하면서 이내 스쳐가버리는
산길에선 믿을 사람 없다
징검다리 징검징검 건너뛰어
냇물 건너듯이
이 사람도 아니다 저 사람도
아니다 못 믿겠다 이 사람
저 사람 건중건중 한 나절 건너뛰다보니 산마루 다 왔다
그렇구나, 징검다리 없이
어찌 냇물을 건널 수 있었을까
아, 돌아가 껴안아주고 싶은,
다 멀어져버린 다음에야 그리움으로 남는
다 스쳐보낸 뒤에야 사랑으로 남는
그 사람 또 그 사람
그들이 내가 도달할 정상이었구나
믿을 놈 하나 없다더니
이 산길에 나 하나를 못 믿겠구나


낙엽

복효근(1962~)


떨어지는 순간은
길어야 십여초
그 다음은 스스로의 일조차 아닌 것을
무엇이 두려워
매달린 채 밤낮 떨었을까

애착을 놓으면서부터 물드는 노을빛 아름다움
마침내 그 아름다움의 절정에서
죽음에 눈을 맞추는

찬란한

신.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9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59 정호승의 시 2020-02-02 0 478
58 목필균의 시 2020-01-24 0 428
57 복효근의 시 2020-01-24 0 433
56 한국시 (임영도시 다수) 2020-01-05 0 428
55 공광규 시 묶음 2020-01-05 0 421
54 한국의 좋은 시11 2020-01-05 0 339
52 한국시 10 2019-12-21 0 407
51 서정주 시 묶음 2019-12-10 0 484
50 문정희 시 묶음 2019-12-10 0 447
49 한국시 9 2019-12-10 0 386
48 한국시 * 2019-12-06 0 516
47 겨울 시들 2019-11-30 0 383
46 신용목 시 묶음 2019-11-30 0 365
45 한국시 (7)(황광주 시) 2019-11-30 0 360
44 공광규 시 묶음 2019-11-30 0 343
43 한국시(6) 2019-11-27 0 330
42 시론 2019-11-27 0 300
41 한국시(5) 2019-11-27 0 343
40 좋은시 묶음3 2019-08-19 0 462
‹처음  이전 1 2 3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20003111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