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탱이의 歸處
http://www.zoglo.net/blog/jinchsh77 블로그홈 | 로그인
<< 12월 2023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블로그

나의카테고리 : 자작글

양자택일
2014년 03월 21일 10시 52분  조회:3033  추천:2  작성자: 단비

버리는 가

가지는 가

양자중 택일이다.

 

동이냐

서이냐

양자택일이다

 

앞날은

내가 결정하고 선택하는 것이다.

 

슬픔인가

기쁨인가

대박인가

쪽박인가

 

가봐야 안다.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전체 [ 1 ]

1   작성자 : 동원
날자:2014-03-22 13:42:47
운명은 스스로 개척 한다는 말도 있습니다
선택의 길에 서광이 비치시기를...
Total : 41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41 감사했던 한해 그리고 힘들었던 2015 2015-12-06 0 3012
40 [이사재 15] 빤스라고 번듯하게 썼던 이유는 2015-11-22 0 1913
39 [이사재 14] 어제밤의 그 냄새가...무엇을 말하는지 2015-11-20 1 2706
38 [이사재13] 비오는 날의 오지랖 2015-08-11 0 1385
37 [舌의 파워] 세배돈 얼마를 준비하셨습니까? 2015-01-26 8 2409
36 지금은 행복한 시간(이사재12) 2015-01-14 3 2316
35 [님의 소망] 먼 훗날 2014-12-05 0 1860
34 꿈을 이룬 여자(이사재11) 2014-11-06 0 1955
33 아이들과 아침을 먹는 일상으로 돌아오세요. 2014-10-09 2 2520
32 "덤"으로 생긴 친구...소중한 친구 (이사재10) 2014-07-25 2 2560
31 이런게 사는 재미(9) 2014-07-22 0 2247
30 같은 습관 2014-06-24 0 1846
29 쿨하게 산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2014-05-23 0 1981
28 지금은 모기의 전성시대 2014-05-14 2 2646
27 세월호...세월을 돌려달라! 2014-04-21 0 1718
26 "엄마 내가 말 못할까봐 보내. 사랑해" 2014-04-17 0 1733
25 통쾌한 복수 2014-04-08 2 3357
24 웃기는 "싸쓰개"란 2014-03-28 5 3332
23 빙그레 2014-03-21 2 1948
22 양자택일 2014-03-21 2 3033
‹처음  이전 1 2 3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