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kim631217sjz 블로그홈 | 로그인
시지기-죽림
<< 8월 2018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블로그 -> 지식/동향

나의카테고리 : 시인 지구촌

중국 현대시의 개척자 中 시인 - 徐志摩
2017년 02월 05일 16시 56분  조회:1128  추천:0  작성자: 죽림

쉬즈모

<偶然>   <우연>     


我是天空裡的一片雲 나는 하늘의 한 조각 구름             
偶爾投影在爾的波心 어쩌다 그대 물결치는 가슴에 그림자를 드리우더라도

爾不必訝異  그대 놀라지 마오   
更無須歡喜  기뻐할 필요는 더욱 없소 
在轉瞬間消滅了종(足+從)影 눈 깜짝할 새 자취도 없이 사라지고 말테니      

爾我相逢在黑夜的海上 그대와 나 어두운 밤바다에서 만나
爾有爾的 我有我的 方向 그대는 그대의, 나는 나의 갈길이 있소    
爾記得也好  기억해도 상관없겠지만
最好爾忘掉  가장 좋은 건 잊는 것이라오
在這交會時互放的光亮 우리 지금 만나 서로에게 주었던 빛줄기들을...

 

 



이 시는 쉬즈모 [徐志摩(서지마), 1896~1931]의 작품입니다.
그리고 노래는 One Summer Night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중국 여가수 천추샤(陳秋霞)가 부른 곡입니다.

쉬즈모는 사랑과 자유, 그리고 아름다움이라는 이상을 융합해 불 같은 짧은 생을 살다간 중국 현대시의 개척자입니다. 

1897년 1월 15일 그는 저장(浙江) 하이닝(海寧) 제일의 부호인 쉬선루(徐申如)의 아들로 태어났습니다. 항저우제일중학을 졸업하고 상하이 후장(水+扈江)대학, 톈진의 베이양(北洋)대학, 베이징대학에서 공부했습니다. 22살이던 1918년 미국으로 건너가 은행학을 공부하다 21년 러셀에 푹 빠져 영국으로 건너가 런던 캠브리지 대학에서 공부합니다. 캠브리지에서 그는 구미의 낭만주의 유미(惟美)파 시인의 영향을 받아 시인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22년 고국에 돌아온 그는 이후 정렬적인 창작 활동을 펼칩니다. 23년 신월사를 만들고, 24년에는 후스(胡適)과 ‘현대시평’이라는 주간지를 펴냅니다. 그 해 베이징대학에 임용되어 인도의 시성 타고르를 초대해 통역을 맡습니다. 25년에는 다시 유럽으로 건너가 소련,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을 여행합니다. 

26년에는 신월파의 양대 시인으로 활동한 원이둬(聞一多)와 ‘시전’이라는 잡지를 펴 현대시의 율격운동을 펼칩니다. 27년에는 신월서점이라는 출판사를 만들고 28년 ‘신월’을 창간합니다. 더불어 영국, 미국, 일본, 인도 여행을 다녀옵니다. 31년 ‘시간(詩刊)’이란 계간지를 창간하고 국제 펜클럽 중국 분과 이사직을 맡습니다. 그해 11월 19일 그는 난징(南京)에서 비행기로 베이핑(北平)으로 가던 도중 산둥(山東)성 지난(濟南) 부근에서 추락해 마치 영화같은 짧은 인생을 마감합니다.

이상이 간단한 그의 인생 이력입니다. 

그가 죽은 지 80여년이 지난 지금도 사람들의 뇌리에서 잊혀지지 않고 드라마로 노래로 다시 등장하는 이유는 주옥같은 작품의 영향이 크지만 그의 여러 여인들과의 남다른 애정행각 때문이기도 합니다.

첫번째 등장하는 쉬즈모의 여인은 장유이(張幼儀)입니다.
집안에서 맺어준 첫 부인이었습니다. 장유이는 신유학의 거두로 유명한 장쥔리(張君勵·1887-1968)의 여동생입니다. 귀한 집안의 여인이었으나 쉬즈모의 마음을 조금도 차지하지 못하죠. 전통적이고 강한 성격의 소유자로 결혼 7년 후 임신한 상태에서 이혼당하고 맙니다. 쉬즈모는 새로운 시대를 맞아 옛 연애관념에서 벗어나야 함을 외치는 이혼선언을 문장으로 발표, 신문에 대서특필되기도 했습니다. 집안에서 맺어준 부인과 결혼생활을 끝까지 지킨 후스와 극단적으로 대비되는 행동이죠. 훗날 장유이는 88년 미국 뉴욕에서 죽습니다. 죽기 전 여동생의 손녀 장팡메이(張邦梅)에게 쉬즈모와의 결혼생활을 이야기해주었습니다. 그 내용은 96년 9월 영문으로 출판됐습니다. 이 책에는 장유이에게 비정하리만큼 차가웠던 쉬즈모의 모습이 잘 그려져 있다고 합니다.

쉬즈모가 첫 부인대신 평생 마음속에 품었던 여인은 청순하고 순진한 린후이인(林薇因·아래 사진)이었습니다. 그녀는 영국 유학 시절 함께 건축학을 전공한 중국 현대 사상사의 거두 량치차오(梁啓超)의 아들인 량쓰청(梁思成)과 사랑하여 결혼을 합니다. 량스청은 중앙일보에 유광종기자가 쓴 현대 중국 건축에 관한 기사(링크)에 실렸듯이 베이징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지붕에 중국식 기와를 올려 어깨에 힘을 줘 “민족의 품격이 담긴 건물을 만들자”고 외쳤던 중국식 현대 건축 공법의 창시자입니다. 훗날 천시퉁(陳希同) 베이징 시장에 의해 곳곳에 그의 꿈이 실현됩니다.


낙심한 쉬즈모는 요염하고 정렬적인 여인 루샤오만(陸小曼)을 만나 재혼을 합니다. 루샤오만은 쉬즈모 친구의 아내였습니다. 그녀는 쉬즈모와의 결혼을 위해 이혼까지 합니다. 쉬즈모가 비행기 사고로 죽기 바로 전날에도 불 같은 성격의 루샤오만이 그를 담뱃대로 때리며 화를 내자 상하이의 집을 나와 난징을 거쳐 베이핑으로 가다 불귀의 객이 되었습니다.

2000년 대만에서 TV드라마로 상영된 ‘인간사월천(人間四月天)’은 그와 세 여인들 사이의 이야기를 다룬 내용입니다. '인간사월천'은 린후이인이 지은 시의 제목입니다. “나는 당신이 4월의 하늘 같은 인간이라 말했죠…”라는 구절로 시작하는 이 시는 마치 린후이인이 쉬즈모를 추모하며 지은 시로 보이지만 실은 린후이인이 자신의 아들을 그린 시라고 합니다.


爾是人間的四月天
        一句愛的贊頌 

                                              林徽因

我說爾是人間的四月天; 
笑響點亮了四面風;輕靈 
在春的光艶中交舞著變。 
爾是四月早天裏的雲煙, 
黃昏吹著風的軟,星子在 
無意中閃,細雨點灑在花前。 
那輕,那빙(장가들빙)정(예쁠정)爾是,鮮姸 
百花的冠冕爾戴著,爾是 
天眞,莊嚴,爾是夜夜的月圓。 
雪化後那篇鵝黃,爾象;新鮮 
初放芽的綠,爾是;柔嫩喜悅 
水光浮動著爾夢期待中白蓮。 
爾是一樹一樹的花開,是燕 
在梁間니(口+尼)남(口+南),爾是愛,是暖, 
是希望,爾是人間的四月天!


린후이인

 

린후이인
린후이인(오른쪽 첫번째)

 

루샤오만
루샤오만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134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134 동시의 생명선은 어디에 있는가... 2018-07-09 0 172
2133 인도 시인 - 나이두(윤동주 흠모한 시인) 2018-07-09 0 53
2132 저항시인, 민족시인, "제2의 윤동주" - 심련수 2018-05-28 0 276
2131 페르시아 시인 - 잘랄 앗 딘 알 루미 2018-05-04 0 116
2130 이탈리아 시인 - 에우제니오 몬탈레 2018-04-26 0 135
2129 프랑스 시인 - 보들레르 2018-04-19 0 129
2128 윤동주가 숭배했던 시인 백석 2018-04-05 0 198
2127 일본 동요시인 巨星 - 가네코 미스즈 2018-03-31 0 165
2126 영국 시인 - 월리엄 블레이크 2018-03-22 0 110
2125 오스트리아 시인 - 잉게보르크 바하만 2018-03-06 0 135
2124 미국 시인 - 아치볼드 매클리시 2018-02-22 0 176
2123 조숙한 동성련애자 천재 시인 - 랭보 2017-12-27 0 290
2122 빈민굴 하숙방에서 쓸쓸하게 운명한 "시의 왕" - 폴 베를렌느 2017-12-26 0 242
2121 영국 시인 - 월터 드 라 메어 2017-12-21 0 200
2120 재래식 서정시의 혁신파 시인 - 정현종 2017-12-14 0 213
2119 100세 할머니 일본 시인 - 시바타 도요 2017-12-12 0 226
2118 어학교사, 번역가, 유대계 시인 - 파울 첼란 2017-11-19 0 212
2117 [타삼지석] - "세계평화와 인간의 존엄성을 확인하는 발신지"... 2017-10-28 0 243
2116 시창작에서 가장 중요한것은 시를 쓰겠다는 의지이다... 2017-08-28 2 266
2115 문단에 숱한 화제를 뿌린 "괴짜 문인들"- "감방" 2017-08-22 0 272
2114 윤동주는 내성적으로 유한 사람이지만 내면은 강한 사람... 2017-06-09 0 428
2113 터키 리론가 작가 - 에크렘 2017-05-31 0 381
2112 터키 혁명가 시인 - 나짐 히크메트 2017-05-31 0 435
2111 프랑스 상징주의 시인 - 말라르메 2017-05-24 0 511
2110 프랑스 시인 - 로트레아몽 2017-05-24 0 555
2109 프랑스 시인 - 아폴리네르 2017-05-24 0 463
2108 프랑스 시인 -보들레르 2017-05-24 0 455
2107 아르헨티나 시인, 20세기 중남미문학 대표자 - 보르헤스 2017-05-13 0 489
2106 시인 윤동주 "생체실험"의 진실은?... 2017-05-08 0 820
2105 스웨덴 국민시인 - 토마스 트란스 트뢰메르 2017-05-07 0 745
2104 모택동 시가 심원춘. 눈 2017-05-07 0 641
2103 꾸청, 모자, 시, 자살, 그리고 인생... 2017-05-07 0 682
2102 중국 현대시인 - 고성(꾸청) 2017-05-07 0 627
2101 리백, 술, 낚시, 시, 그리고 인생... 2017-05-07 0 519
2100 중국 현대시인 - 여광중 2017-05-07 0 545
2099 중국 현대시인 - 변지림 2017-05-07 0 605
2098 중국 현대시인 - 대망서 2017-05-07 0 692
2097 중국 현대시인 - 서지마 2017-05-07 0 524
2096 중국 현대시인 - 문일다 2017-05-07 0 585
2095 중국 명나라 시인 - 당인 2017-05-06 0 519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