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kim631217sjz 블로그홈 | 로그인
시지기-죽림
<< 3월 2020 >>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문학

나의카테고리 : 세계 색점선

4대 불운이 겹친 화가,- "안녕, 내가 사랑했던 모든것들이여"...
2017년 11월 20일 01시 31분  조회:1441  추천:0  작성자: 죽림

 

 

 

아실 고르키(19051948)

  아르메니아 출신이다. 본명은 보스다니그 마누그 아도이안Vosdanig Manoog Adoian인데 그는 아실 고르키란 예명을 사용했다아실은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영웅 아킬레스Achilles에서 유래된 말이고 고르키는 러시아말로 냉혹한 사람 the bitter one‘이란 뜻이다고르키란 이름을 러시아 작가 막심 고르키Maxim Gorky에서 따왔다.

  고르키는 1904년 아르메니아Armenia의 벤 호수Lake Ven 근처에서 네 형제 중 셋째로 태어났고 아버지는 상인이며 목수였다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어머니는 고르키와 여동생을 데리고 러시아인이 거주하던 에레반Erevan으로 이주했는데 어머니는 러시아에서 사망했고 고르키는 여동생을 데리고 난민 틈에 끼여 1920년 아버지를 찾아 미국으로 왔다아버지는 미국 동부 로드 아일랜드주의 수도 프로비던스Providence에 거주하고 있었다고르키는 프로비던스와 보스턴에 있는 미술학교에서 수학했고 21살 때인 1925년 뉴욕으로 와 아트 스튜던츠 리그에 입학했다가 이듬해 그만두고 나중에 교사로 부임했다.

  1925년에 뉴욕으로 이주하여 미술 공부를 하였다초기에는 피카소의 영향으로 입체파 경향의 그림을 그렸으나호안 미로의 영향을 받았다. 1930년대에 연방예술프로젝트에 참여하여 공공 건물의 대형 벽화를 추상 양식으로 그렸다.

 

 

 1940년대에 브르통(프랑스 초현실주의 화가이고 이론가로서 1941년에 뉴욕으로 왔다)을 만나서 그의 영향으로 초현실주의 작품을 제작하였다그의 작품은 호안 미로의 작품과 유사한 생물 형태적 형상을 보여주는 추상 형식을 만듬으로 자신의 양식을 정립하였다. ‘소치의 정원(1941)이 그의 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21세기 시각예술의 p222)  1941년에 재혼 후에 버지니아 풍경 속에서 서정적인 추상 소묘의 연작을 발표하였다.

 

 1946년에 화실에 불이 나서 대부분의 작품이 소실되었다그 해에 암이 발생하였고교통사고로 목을 다쳐 고통스러워 하다가 1948년에 자살하였다.

 초기에는 여러 화가들의 작품을 혼합 모방하는 작업을 하였으나미로와 칸딘스키의 영향과 초현실주의의 영향으로 자신의 양식을 확립하였다최후의 초현실주의 화가이자최초의 추상표현주의 화가라는 명칭을 얻었다추상표현주의에서 아실 고르키Arshile Gorky가 차지하는 비중은 적지 않다고르키는 폴록에게 직접 영향을 주었으며 아트 스튜던츠 리그에서 폴록과 함께 그로부터 수학한 필립 페이비어는 고르키가 우리를 직접 가르치지 않았어도 우리는 그에게 영향을 받았다면서 그는 잭슨을 감동시켰다고 술회했다.

  고르키로부터 수학한 휘트니 대로우는 고르키는 학문적으로는 전혀 아는 게 없었다그에게 모든 것은 지성의 문제가 아니라 감성의 문제였다고 회고했다고르키는 자신의 강의실에 헝가리아인 바이올린 연주자를 데리고 와 학생들이 그림 그리는 동안 연주하게 했는데 학생들로 하여금 감성을 작품에 이입시키도록 하기 위해서였다추상표현주의 예술가들 중 한 사람으로 나중에 클리포드 스틸과 더불어 컬러-필드 회화를 창조한 마크 로드코가 그로부터 수학했는데 로드코의 말에 의하면 고르키는 엄격한 교사였다가르치지 않을 때는 그는 유머가 풍부한 사람이었다.

    고르키는 처음 폴 세잔으로부터 영향을 받았고나중에는 입체주의에 매료되어 거의 피카소와 같은 방법으로 그렸으며그의 별명은 워싱톤 스퀘어의 피카소였다초현실주의에 관심이 생긴 후로는 이브 탕기앙드레 마송로베르토 마타호앙 미로의 그림을 연구했다고르키는 동갑내기 드 쿠닝과 가까운 사이였는데 드 쿠닝은 고르키를 가리켜서 자신이 미국에서 만난 재능있는 몇 화가들 가운데 한 사람이라고 칭찬했다1930년대 경제공황의 참담한 시기를 살면서 고르키는 식량보다는 붓과 물감을 사가지고 집으로 갔다가 아내로부터 호된 비난을 받은 적도 있었다그는 인정받은 예술가였으며 휘트니 뮤지엄은 1937년 그의 그림 한 점을 구입했고 이듬해 개인전을 열어주었다.

  고르키는 1941년에 재혼했으며 미국으로 피신한 유럽의 초현실주의 예술가들과 교통했는데 1945년 줄리앙 레비 화랑에서 열린 그의 전시회 카탈로그를 초현실주의의 교황 앙드레 브르통이 썼다.고르키는 1944년에 제작한 <아티초크의 잎은 올빼미이다 The Leaf of the Artichoke Is an Owl>도 이때 소개했다.브르통은 고르키가 자연을 은화식물처럼 여긴다고 적었다그는 초현실주의를 바탕으로 추상표현주의를 추구한 화가였다고 말할 수 있으며 달리 말한다면 초현실주의와 추상표현주의를 연결하는 가교의 역할을 한 화가였다고도 할 수 있다고르키는 마타와 아주 가까운 사이였는데 마타는 동성연애자였다.

   칠레 사람 마타의 본명은 로베르토 세바스찬 마타 에차우렌Roberto Sebastian Matta Echaurren(b. 1911)이었는데 사람들이 부르기 편하게 마타라고 했다마타는 유럽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다가 파리에 안주했고 르 코르뷔지에와 함께 건축을 수학한 후 1937년에 초현실주의 운동에 가담했다브르통은 마타의 그림 한 점을 사주면서 자네는 초현실주의 화가이네라고 했다마타는 그때 자신은 초현실주의에 관해 전혀 아는 바가 없었고 자신이 찾고자 한 것은 작은 거북이가 사막 한가운데서 알로부터 깨어 나와 바다를 향해 조금씩 기어가는 것이었다고 했다마타는 1939년에 뉴욕으로 왔고 젊었기 때문에 영어를 잘해 이내 미국 예술가들과 어울릴 수 있었다미국 예술가들은 마타의 아파트에 모여 자동주의 드로잉을 배웠는데 예를 들면 불대지공기를 주제로 무심한 상태에서 드로잉하는 것이었다로버트 머더웰과 폴록도 그의 아파트에서 드로잉을 배웠다.

   고르키의 아내는 고르키와 마타 두 사람의 사이를 질투했다1946년 1월 화재가 나서 고르키의 그림 27점과 노트드로잉들이 사라졌고이튿날 암이란 진단으로 수술을 받았으며, 1948년 6월 26일에는 교통사고로 목이 부러졌고병원에서 퇴원할 무렵 아내는 마타와의 동성애 관계를 참을 수 없어 별거를 요구했다고르키는 우울증으로 괴로워하다가 절망감을 이기지 못하고 1948년 7월 21일 코네티컷 주의 자신의 화실에서 자살했다.

  그는 자살하기 한 해 전에 <고통 Agony>을 그렸는데 피빛 붉은색과 어두운 색을 주로 사용했다그의 작품 <고통>을 보면 자신의 고통스러운 모습을 자신만이 알 수 있는 상징들을 사용해 그렸음을 알 수 있다중앙에서 왼쪽을 향한 것은 치과 의자를 의인화한 것이며 의인화한 기계 중앙에 발기한 자지처럼 생긴 것은 털이 달린 원시인들의 숭배물처럼 보인다동물의 내장과도 같은 그가 사용한 유기적 형태들은 아르프미로혹은 마티스의 것들과는 달랐는데 고르키는 식물에서 주로 형태들을 가져왔다브르통은 고르키만이 자연을 직접 대하면서 평생 자신의 주제로 삼았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그가 마흔네 살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은 뉴욕 추상표현주의의 큰 손실이었다

 

 



====================
오늘 소개할 자화상 작품은 
아쉴 고르키 자화상 / Arshile Gorky Self-Portrait

Untitled (Self-Portrait) Arshile Gorky · 1928-1929
나는 미술을 통해
나의 내면 가장 깊숙한 곳에 존재하는 인식,
바로 나의 세계관과 소통한다
- 아쉴 고르키 -
Self-Portrait Arshile Gorky · 1937


 

Portrait of Myself and My Imaginary Wife Arshile Gorky

자신의 자화상과 상상 속 아내라니.. 

Arshile Gorky · 1926 - 1936 Arshile Gorky · 1928 년
The Artist with His Mother / Arshile Gorky · 1926 - 1936

표현주의의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인 아실고르키의" 예술가와 그의 어머니"는 아르메니아 학살의 생존자이다. 왼쪽 사진은 1912년 전 어린 시절의 유일한 사진이라고 합니다. 

안녕, 내가 사랑했던 모든 것들이여...


아쉴 고르키는 작업실 화재, 암 수술, 교통사고, 아내의 사망, 불운이 겹쳐 이겨내지 못하고,
끝내 44세의 나이로 자살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위 사진은 Arshile Gorky in December 1936

아쉴 고르키 / Arshile Gorky 
미국 화가. 미국으로 이민 온 미술가로,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추상표현주의 화가이다. 
초기에는 입체주의와 초현실주의 기법으로 풍경화와 초상화를 그렸다. 어린 시절 겪었던 비극과 고난을 작품의 주요 주제로 삼았다.
[1904년 추정 8월 15일 ~ 1948년 7월 21일]

대표작은《The Liver is the Cock's Comb 간장(肝藏)은 수탉의 벼슬》(1944, Albright–Knox Art Gallery, Buffalo, New York) 등이 있다.

자료 :  theartstory, 위키백과, 구글이미지, 네이버지식백과, 위키아트,

[출처] 아쉴 고르키 자화상 작성자 history

 

========================
지난 수세기동안 파리는 프랑스는 물론 유럽 문화의 중심지였다. 20세기에 들어 미술에서는 야수파, 입체파, 초현실주의, 파리 학파 등 수 많은 새로운 기법이 활발하게 시도되었다. 그러나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피카소는 잠적했고 마티스는 프랑스 남부로 내려갔다. 파리를 점령한 나치스 독일정권은 모든 추상미술을 퇴폐한 예술로 간주해서 수많은 작품들을 파괴하거나 약탈했다. 따라서 프랑스의 미술계는 심한 침체상태에 빠졌다.

프랑스 미술의 몰락과는 별개로 이차대전 무렵부터 미국 뉴욕에는 일단의 미술가들이 각 지역에서 모여 추상화를 시도했다. 그들의 공통점은 추상미술을 한다는 점과 술을 무지하게 마셨다는 점뿐이었다. 그들의 추상화에는 어떤 경향이나 주류라고 말할 것이 없었다. 그래서 평론가들은 그들을 “추상표현주의”(Abstractive Expressionism)라고 칭했다. 잭슨 폴락, 빌렘 드 쿠닝, 마크 로스코, 로버트 머더웰, 바넷 뉴먼, 프란츠 클라인, 아돌프 고틀리브, 클리퍼드 스틸등이 여기에 속한다.

이들이 유럽 화단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았다 해도 대서양을 건너 교류가 전혀 없던 것은 아니다. 초현실주의 미술의 창시자라고 볼 수 있는 앙드레 브레통(Andre Breton)은 미술이론이나 기법에서 프로이드 정신분석학의 영향을 크게 받아 “무의식” “상징” “억압” “꿈의 해석” 같은 이론을 도입했다. 그러나 이미 알려진 대로 정신분석학이 나치스에 의해 불건전한 학문으로 간주되어 억압해 버리자 일시적으로 그는 미국으로 망명해 자신의 이론을 미국 미술계에 소개했다. 

아쉴 고르키(Ashile Gorky, 1904-1948)는 아르메니아 출신이었는데 아버지는 아르메니아인들을 학살하던 터키 군에 징집되었다. 군 복무를 피해 가족을 데리고 고향을 떠났다. 가족이 강제추방을 당하는 과정에서 어머니는 굶어 죽었다. 이렇게 아실 고르키는 불우한 소년생활을 하면서도 주로 독학을 통해 화가로 등장했다.

그의 본명은 아르메니아 이름으로 아도얀 이었지만 1931년 결혼한 이후 고르키란 이름을 사용했다. 당시 소련에서는 작가 막심 고르키가 크게 영향을 떨치고 있었다. 이 화가와 막심 고르키는 민족도 혈연도 다르고 전혀 관련이 없는 사이었지만 화가는 이 작가와 사촌관계라고 떠벌리고 다녔다. 초기에 그는 세잔느와 피사로의 영향을 크게 받았으나 차차 초현실주의 화풍을 받아들였다. 1913년 미국으로 이주해 와서 현지에 머무르면서 이곳의 추상 화가들과 어울렸다. 자신의 그림을 그들에게 소개하면서 자연히 미국 추상표현주의의 일원이 되었다. 유럽에서 체득한 미술기법이 남은 영향인지 그의 그림은 추상화를 표방하면서도 여러 군데에서 구상화의 체취를 느끼게 한다. 마치 미로나 탕기의 그림을 연상시키듯 인체 부분과 흡사한 사물들을 초현실적인 방법으로 화폭에 즐겨 그렸다. 

그가 교류한 화가들 중 드 쿠닝은 “나는 많은 화가들을 만났다. 그러나 고르키는 단연 두각을 나타내었다. 그는 사물의 정수리를 내려찍는데 탁월했다. 나는 그와 급속히 가까워져서 친한 사이가 되었다.” 고 칭찬했다.

1940년대 고르키는 자기의 새로운 그림들을 브레통에게 보여주었다. 브레통은 깊게 감명을 받았다. 특히 “간은 닭의 볏이다”란 작품을 보고는 미국 땅에서 창작된 최고의 작품이라고 칭찬하면서 고르키를 초현실주의자로 불렀다. (처음으로 초현실주의를 제창했으니까 그가 남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찬사였던 것이다.)

그의 말년은 비참했다. 1946년 스튜디오에 불이 일어나 아끼던 작품 27편이 소실되었다. 화불단행(禍不單行)이라고 했던가. 불행은 그것으로 끝나지 않았다. 직장암 수술을 받고도 고통과 고난 속에서도 화필을 놓지 않았다. 그러나 1947년에 아버지가 사망하고 다음해 교통사고로 인해 목뼈가 부러져 더 이상 화필을 들 수 없었다. 설상가상으로 아내는 동료 화가와 바람이 나서 아이들까지 데리고 그를 떠났다. 결국 그는 1948년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말았다.


///정유석 (정신과 전문의) / 중앙일보
 
 
=====================

<폴록과 친구들>(미술문화) 중에서 
 

자살한 아실 고키 

아실 고키와 스튜어트 데이비스가 아트 스튜던츠 리그의 새 교사로 부임했다. 고키는 마흔네 살의 나이에 스스로 세상을 버렸지만 그가 뉴욕파 예술가들에게 준 영향은 적지 않았고, 폴록은 그로부터 미학적 도움을 직접 받았다. 고키는 1904년에 아메니아(Armenia)의 벤 호수(Lake Ven) 근처에서 네 형제들 가운데 셋째로 태어났고, 아버지는 상인이며 목수였다. 일차대전이 일어나자 어머니는 고키와 그의 여동생을 데리고 러시아 사람들이 거주하던 에레반(Erevan)으로 이주했으며, 어머니는 러시아에서 사망했고, 고키와 여동생은 난민들 틈에 끼여 아버지를 찾아 미국으로 향한 배에 승선했는데 아버지는 그때 미국 동부 로드 아일랜드의 수도 프로비던스(Providence)에 거주하고 있었다. 
 

고키는 예술가가 되기로 결심하고 프로비던스와 보스톤(Boston)에 있는 미술학교에 입학했으며, 스물한 살 때인 1925년 뉴욕으로 와서 아트 스튜던츠 리그에 입학했다가 이듬해에 그만두었지만, 나중에는 교사로 재직했다. 추상표현주의 예술가들 가운데 중요한 예술가이며, 클리포드 스틸과 더불어 컬러필드(Color-Field) 회화를 창조한 마크 로드코가 그에게 수학한 적이 있었는데 로드코는 고키가 아주 엄격한 교사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가르치지 않을 때에는 유머가 많은 사람이었는데 로드코의 개인전람회가 열렸을 때 고키는 화랑으로 와서 그림들을 아주 진지하게 들여다보다가는 제자들이 있는 곳으로 오더니 제자 한 사람의 얼굴을 손가락으로 문지르면서 “이 부분을 조금 엷게 해라”고 말해 다같이 웃었다고 회상했다. 
 

고키는 처음에 세잔느로부터 영향을 받았고 나중에는 입체주의 회화방법에 매료되어 거의 피카소와 같은 방법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의 별명은 ‘워싱턴 스퀘어의 피카소’였다. 그리니치 빌리지 중앙에 있는 워싱턴 스퀘어(Washington Square)는 뉴욕 대학교(New York University)의 정원과도 같은 곳으로서 지금도 대학생들뿐 아니라 무명예술가들이 한가롭게 스케치를 하거나 행위예술가들이 이벤트를 벌이는 정감있는 장소이다. 그는 초현실주의에 관심이 생기자 프랑스의 이브 탕기와 앙드레 마송, 칠레의 로베르토 마타, 그리고 피카소와 같은 나라 스페인의 호앙 미로의 그림들을 연구했다. 1930년대 중반에 그는 친구 예술가들을 화실로 초대한 후 “우리가 직면해야 할 것은 우리가 파산선고를 받았다는 점일세”라고 말했는데 그의 말은 피카소가 회화의 모든 가능성들을 실험했다는 의미였다. 이때는 예술가들이 피카소에 의해서 “회화는 죽었다”는 말을 예사로 할 때였다. 
 

폴록과 다른 학생들은 고키와 데이비스가 학교식당에서 미술에 관해 나누는 대화를 자주 들을 수 있었다. 폴록은 벤턴의 소개로 학교식당 탁자를 청소하는 일을 했으므로 고키가 식당에서 미인들과 잘 어울리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었다. 주요 추상표현주의 예술가 중 한 사람인 고키는 육 척 장신에 검은 머리칼을 앞이마에 떨어뜨린 매력적인 모습이었고, 수염을 길렀으며, 숙고하는 듯한 커다란 눈망울의 소유자였다. 학교식당에 자주 와서 미인들에게 그의 특유의 우수에 찬 음성으로 “나의 화실로 와서 애인이 되어준다면 너에게 나의 모든 것을 주겠다”며 유혹하곤 했다. 미술학교에 재학했던 필립 페이비어는 “고키가 우리를 직접 가르치지는 않았어도 우리는 그에게 영향을 받았다”고 말하면서 “그는 잭슨을 감동시켰다”고 술회했다. 1930년 여름부터 재학중이었던 휘트니 대로우(Whitney Darrow)는 “고키는 학문적으로는 전혀 아는 게 없었다. 그에게는 모든 것들이 지성의 문제가 아니라 감성의 문제였다”고 회고했다. 
 

1934년 고키의 첫 개인전이 필라델피아의 멜론(Mellon) 화랑에서 열렸으며, 이 시기에 그는 드 쿠닝과 우정이 두터웠는데 드 쿠닝은 고키를 가리켜 미국에서 만난 재능있는 몇몇 예술가들 가운데 한 사람이었다고 그를 칭찬했다. 1930년대 경제공황의 참담한 시기를 살면서 그는 식량보다는 붓과 물감을 사가지고 집으로 갔다가 아내로부터 호된 비난을 받은 적도 있었다. 그러나 그는 인정받는 예술가였고, 1937년에 휘트니 뮤지엄은 그의 그림 한 점을 구입했으며 이듬해에는 그의 개인전을 열어주기도 했다. 
 

그는 1941년에 재혼했으며, 미국으로 피신했던 유럽의 초현실주의 예술가들과 교통했는데 1945년에 줄리앙 레비(Julien Levy) 화랑에서 열렸던 그의 전람회 카탈로그를 앙드레 브르통이 쓰기도 했다. 브르통은 “고키가 자연을 은화식물처럼 여긴다”고 기술하였다. 
 

고키는 마타와 아주 가까운 사이였는데 마타는 동성연애자였고, 고키의 아내는 고키와 마타 두 사람 사이를 질투했다. 1946년 1월에 화재가 나서 고키의 그림 스물일곱 점과 노트, 드로잉들이 분실되었고, 다음달에는 암이라는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 1948년 6월 26일 교통사고를 당하여 목이 부러졌으며, 그가 병원에서 퇴원할 무렵 아내는 그와 마타와의 동성애 관계를 참을 수 없어 별거를 요구했다. 고키는 우울증으로 번민하며 지내다 절망감을 이기지 못하고 1948년 7월 21일 코네티컷 주에 있는 화실에서 자살하여 세상을 버렸다. 브르통은 “고키만이 자연을 직접 대하면서 평생 그의 주제로 삼았다”고 말한 적이 있었는데 그가 마흔네 살로 스스로 죽음을 택한 것은 뉴욕 추상표현주의의 큰 손실이었다.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28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528 독일 화가 - 막스 에른스트 2020-02-29 0 63
527 [시공부 하기] - "데칼코마니" 2020-02-14 0 36
526 [세계국제] - 치마냐... 바지냐... 바지냐... 치마냐... 2020-01-18 0 99
525 [세계는 지금] -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 = 23 2019-12-12 0 82
524 오스트리아 "수수께끼"같은 화가 - 클림트 2019-12-12 0 154
523 "당신은 감각을 잃어버리는것은 아닌지?!..." 2019-12-01 0 165
522 [그것이 알고싶다] - 2000여년전의 그린 벽화... 2019-11-26 0 85
521 [그것이 알고싶다] - 천재 화가 다빈치의 그림 "모나리자" 미완성 그림이라고?!... 2019-11-26 0 87
520 무수한 점점이 백억이 되기까지... 2019-11-23 0 210
519 [고향자랑] - 아름다운 장백... 2019-10-23 0 178
518 우리 가락 우리 멋 - 장고야 울려라... 2019-10-10 0 153
517 ... 2019-05-13 0 307
516 먼... 길... 멀지만 가야 할 길... 꼬옥... 2019-04-21 0 396
515 [록색문학평화주의者] - 세계는 지금... 2019-04-10 0 362
514 [동네방네] - 환경 미화원 = 미술가 2019-02-06 0 450
513 [그것이 알고싶다] - "비로봉" 그림?... 2018-11-26 0 526
512 [쉼터] - 자작나무(봇나무) 숲으로 가고싶다... 2018-10-17 0 776
511 [쉼터] - 그림 가격에 눈이 휘둥그래지다... 2018-10-15 0 830
510 해란강은 유유히 흘러흘러 륙십리 평강벌 흥건히 적시고... 2018-10-12 0 437
509 [그림과 함께] - 신사임당과 초충도 병풍 그림 2018-08-24 1 485
508 [동네방네] - "민속벽화" 닐리리~~~ 2018-06-28 0 509
507 [동네방네] - 하마터면... 2018-06-06 0 467
506 [록색문학평화주의者] - 순간, 찰나, 8초... 2018-06-02 0 785
505 [동네방네] - 그림 사시오... 그림 사시오... 2018-05-16 0 683
504 영국 거리 락서화가 - 뱅크시 2018-05-14 0 735
503 [동네방네] - 이순에 동양화를 배워 제2의 인생을 빛내이다... 2018-05-04 0 972
502 [이것저것] - "소 그림" 팔고사고... 2018-05-04 0 922
501 [쉼터] - "로망쟁이" = 5월 봄눈 2018-05-03 0 620
500 [그것이 알고싶다] - "성공과 평화", "평화와 소망"... 2018-04-29 0 1640
499 [동네방네] - 금강산의 기운 받아 "통일대박" 만들자... 2018-04-29 0 1306
498 [쉼터] - 사진은 말한다... 2018-04-15 0 629
497 [동네방네] - 피카소 그림 또 해빛을 보다... 2018-03-31 0 587
496 [쉼터] - 안중근 의사 어록과 15m 대형 광목천 서예 2018-03-25 0 819
495 [쉼터] - "미완성작 모나리자", "완성작 모나리자" 2018-03-25 0 2018
494 [쉼터] - "12세 모라리자" 2018-03-25 0 748
493 [쉼터] - "아프리카 모나리자" 2018-03-25 0 653
492 머리카락으로 3D 그림을 그리는 중국 청년 2018-03-07 0 1121
491 머리카락으로 그림을 그리는 화백 2018-03-07 0 1273
490 오스트리아 황금빛 화가 - 구스타프 클림트 2018-03-07 0 1245
489 벨기에 철학자 초현실주의 화가 - 르네 마그리트 2018-03-07 0 1630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