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
http://www.zoglo.net/blog/kokuryeo 블로그홈 | 로그인

카테고리

<< 12월 2019 >>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블로그 -> 생각

나의카테고리 : 고구려

'위안부'(慰安婦)와 조선민족 남자
2019년 04월 29일 11시 08분  조회:592  추천:0  작성자: 고구려

'위안부'와 조선민족(조선,한국,중국조선족)남자

최근 언론에는 <위안부>소리가 여느 때보다 많이 오르고 있다.


진짜 <위안부>를 관심하는 것인지?! [정치인들의 눈 가림인지•••]


< 위안부>는 세계 백여 개 나라, 몇 백 개 민족 속에 조선(한국)과 조선민족에게만 속하는 특유의 <전 용어>이다.


< 위안부>는 한 세 기전 일본이 조선을 멸하고 조선과조선민족사내들에게 들씌운  치욕의 오강이다..


나는 일본 애들 말하지 않는다.조선민족 여성들이 강 족에게 끌려 다닌 적이 처음이고, 일본애들 뿐이가? 예전부터 나는 조선민족사내들을 말한다. 나도 조선사내지만...


사내란 게 제 나라, 제 여자를 지키지 못하여 나라가 망하고 그 많은 아녀자들이 오랑캐들에 끌려 다니며 치욕 당했는가?! 역사상 그것도 한번 아니고... ...  세계 백여개 나라 몇 백 개 민족에 이런 일이 있었던가?!


왜 세계 그많은 나라, 민족 중에 유독 조선과 조선민족에게만 <위안부>가 있고, <위안부>란 딱지가 붙는가?! 조선,한국,중국조선족 남자들이 사유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조선의 역사와 문화를 슬쩍 살펴보면 외(外)족에 쫓기고 강적을 섬기며 동족끼리 살육하는 세월이었다고 본다.(지금도 마찬가지다.) 거기에 조정이 부패무능하고 관리, 양반들이 늘 기생, 여자들을 차고 강가, 숲 속을 누비며 북, 장단 속에 <놀아보자,오늘을 놀아보자. 오늘을 지나 보내면 놀아 볼 시간이 없거니>를 꼬부랑 외치며 아녀자들 치마속에 묻혀 삶의 <낙>을 향수하며 세월을 보낸다.


덕으로 이웃나라,  민족에게 큰 땅덩이를 다 때웠고 쪼고만 조선반도로 몰 리였다. 후로는 바다건너 작은 섬나라 일본 애들에게 망하는 꼴이 됐고 민족에게 [위안부]란 세계에 둘도 없는 치욕적인 단어도 얻게 되였다.


현재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나라가 분열되고 혈육이 갈라져 사는 민족이다.


그 현황에서도 한시도 한 피 줄타고 난 형제를 비방하고 멸하지 못하여 이를 갈고 있다.


조선민족이 반성하고 사고해야 할 것이 아닌가 한다.


잍본을 규탄하고 배상을 요구할 것이 아니라, 우리여성들이 제 남자들을 원망하고 그들에게서 배상을 받아야 한다고 본다,


조선민족남자들이 나라를 굳건히 지키고 제 여자를 잘 보호하였으면 그 여자들이 외(外)족들에게 끌려 다니며 굴욕을 당 하 였게는가? ! 조선사내들이 제 책임을 다 하였으면 조선나라 조선민족에게 세상에 둘도 없는 <위안부>란 치욕적인 딱지가 붙어 겠 는가?!조선민족사내들이 똑똑하고 잘하였으면 이런 일이 있었겠는가?


일본 애들이 사과할 것이 아니라 조선민족사내들이 우리여성들에게 심심히 허리 굽혀 사과해야 한다고 본다.


왜,조선민족이 이렇게 되였는가? 왜,조선민족에게 <위안부>란 세계에서 둘도 없는 치욕적인 단어가 붙게 되였는가?! 전체 조선민족이 사유해 볼 일이라고 본다. 부끄럽게 떠들썩거리지 말고 숙고해보아야 한다고 본다.
  

한국경기도안성에서


여때 여건이 안 되여 써놓아 던 글을 이제야 올려 본다.

 

글 : 소옹

출처 : 동포투데이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75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75 홍암대종사 나철 예언시 2019-05-25 0 701
74 재일조선족의 밝은 미래 2019-05-13 0 579
73 세계 최강국과 다섯 번이나 맞장 뜬 한민족(韓民族)의 저력 2019-05-06 0 629
72 국민,인종,민족으로 본 우리 민족 성분 및 계통 2019-05-03 0 639
71 창부타령(倡夫打令) 총 모음 2019-04-30 0 578
70 '위안부'(慰安婦)와 조선민족 남자 2019-04-29 0 592
69 코리안드림과 조선족의 삶에 대한 사고 2019-04-29 0 509
68 미심쩍은 조선 태조 이성계 혈통 - 이성계 가 정말 고려국민 인가 2019-04-15 0 1354
67 제4편: 열국의 쟁웅(爭雄)시대(대(對) 한족(漢族) 격전시대) 2019-01-31 0 659
66 제3편: 삼조선(三朝鮮)의 분립 시대 2019-01-31 0 516
65 제2편: 수두 시대 2019-01-31 0 490
64 제1편: 총론 2019-01-31 0 604
63 조선상고사 2019-01-31 0 474
62 가짜 역경 주역을 말한다 2019-01-04 0 1188
61 종묘제례악의 변질과 전통음악의 타락 - ⑤ 2018-11-25 0 969
60 종묘제례악의 변질과 전통음악의 타락 - ⑤ 2018-11-25 0 686
59 종묘제례악의 변질과 전통음악의 타락 - ④ 2018-11-25 0 921
58 종묘제례악의 변질과 전통음악의 타락 - ③ 2018-11-25 0 736
57 종묘제례악의 변질과 전통음악의 타락 - ② 2018-11-25 0 723
56 종묘제례악의 변질과 전통음악의 타락 - ① 2018-11-25 1 739
‹처음  이전 1 2 3 4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