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은 찬란해
http://www.zoglo.net/blog/ktm2259 블로그홈 | 로그인

카테고리

※ 댓글

  •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 7월 2019 >>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좋은글 -> 펌글

나의카테고리 : 사랑 -> 치질

당신을 가져가겠습니다!
2015년 12월 15일 13시 45분  조회:897  추천:0  작성자: 아침은 찬란해

당신을 가져가겠습니다

내 손등에 작은 상처를 어루만지며
안쓰러워 하던 당신의 따뜻한 눈길을
제가 가져가겠습니다.

나를 만나 행복하다며 소리내어
크게 웃어 주던 당신의 밝은 웃음은
제가 가져가겠습니다.

지루했던 불면의 밤을 편안하게
잠재워 주었던 당신의 낮은 목소리
제가 가져가겠습니다.

항상 강한척 하고 당당한척 하는
당신의 그림자에 어린 서러움 마져
이제 제가 가져가겠습니다.

어둡고 쓸쓸하게 마디마디 새겨진
당신의 기억 속에 작은 흔적 마져
이제 제가 가져가겠습니다.

이세상에 당신이 아파해야 할 고통이,
당신이 울어야 할 눈물이 남아 있다면
제가 모두다 가져가겠습니다.

당신을 가져가겠습니다.


연변중서의병원 치질과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5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5 엄마꽃 2018-11-13 0 225
24 학교에는 왜 가야하는가 2018-10-12 0 526
23 아버지는 술주정 중 2018-08-11 0 612
22 시작이 절반 2018-01-26 0 606
21 못난 돌의 빈자리 2017-04-22 0 1409
20 가을 향기/김택만 2017-03-17 0 661
19 푸른 들에 가을이 온다/김택만 2017-03-17 0 626
18 꽃의 맛/김택만 2017-03-09 0 521
17 그리움이 머문자리/김택만 2017-03-09 0 470
16 집을 지으렵니다/김택만 2017-03-09 0 566
15 꽃송이같은 어머니 손목 잡고/김택만 2016-10-30 0 1572
14 비가 내리는 날 창가에는 2016-05-26 0 697
13 아버지 삶만큼 살고 싶다/김택만 2016-05-15 0 1502
12 어머님의 청춘 2016-05-03 0 753
11 강물에 뜬 달/김택만 2016-04-14 0 688
10 나만의 하늘/김택만 2016-04-14 0 694
9 나는 어머니의 꽃다운 청춘을 도둑질 했네 2016-01-21 0 1008
8 우리 서로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2016-01-21 0 855
7 눈이 온 날/연이 2016-01-20 0 1187
6 心好不如德好 2016-01-20 0 961
‹처음  이전 1 2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