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은 찬란해
http://www.zoglo.net/blog/ktm2259 블로그홈 | 로그인

카테고리

※ 댓글

  •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 3월 2019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좋은글 -> 펌글

나의카테고리 : 사랑 -> 치질

비가 내리는 날 창가에는
2016년 05월 26일 15시 15분  조회:643  추천:0  작성자: 아침은 찬란해

비가 내리는 날에는
가슴에도 비가 내린다

잊었다 싶었던 이가
나의 뇌리에서 서성이고

멀쩡하던 가슴이
그리움과 외로움에 젖고

떠나갔던 이가
느닷없이 창가에 서있다

비가 내리는 날 창가에는...

나즈막히 부르던
첮사랑 같은 그대 이름이

흐린 하늘로 나있는
저 길 끝에서 오고
한폭의 수채화로 그려진다

바람의 입술을  빌려
나를 부르는 이가 있고

바람의 귀를 빌려
그 소리를 들을수 있다

사랑하지 말자
그리워도 말자
외로워도 말자 하던

굳은살 박힌
나의 다짐은 다 사라지고

내리는 비보다
더 많은 비가
가슴으로 내리는 것은

잊다 잊다 아직 채
잊지못한 젖은 이름하나
아직도 가슴에 있기 때문이다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5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5 엄마꽃 2018-11-13 0 128
24 학교에는 왜 가야하는가 2018-10-12 0 372
23 아버지는 술주정 중 2018-08-11 0 508
22 시작이 절반 2018-01-26 0 526
21 못난 돌의 빈자리 2017-04-22 0 1323
20 가을 향기/김택만 2017-03-17 0 611
19 푸른 들에 가을이 온다/김택만 2017-03-17 0 575
18 꽃의 맛/김택만 2017-03-09 0 476
17 그리움이 머문자리/김택만 2017-03-09 0 419
16 집을 지으렵니다/김택만 2017-03-09 0 513
15 꽃송이같은 어머니 손목 잡고/김택만 2016-10-30 0 1527
14 비가 내리는 날 창가에는 2016-05-26 0 643
13 아버지 삶만큼 살고 싶다/김택만 2016-05-15 0 1453
12 어머님의 청춘 2016-05-03 0 705
11 강물에 뜬 달/김택만 2016-04-14 0 640
10 나만의 하늘/김택만 2016-04-14 0 641
9 나는 어머니의 꽃다운 청춘을 도둑질 했네 2016-01-21 0 961
8 우리 서로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2016-01-21 0 800
7 눈이 온 날/연이 2016-01-20 0 1122
6 心好不如德好 2016-01-20 0 913
‹처음  이전 1 2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