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은 찬란해
http://www.zoglo.net/blog/ktm2259 블로그홈 | 로그인

카테고리

※ 댓글

  •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 7월 2019 >>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좋은글 -> 자작글

나의카테고리 : 사랑 -> 치질

그리움이 머문자리/김택만
2017년 03월 09일 14시 28분  조회:470  추천:0  작성자: 아침은 찬란해
그리움이 머문자리
                   김택만

혼자 걸어요
우산 들고 빗속을,
비방울 하나하나가
사랑이 되여
그리움의 소리내며
우산에 살며시 내려앉아
아름다운 이야기를 들려줘요 

사랑이 지나간 곳
그리움이 머문 자리
슬픈 비물에 젖어
하느작하느작
나무잎처럼 흘러갈가봐 
우산으로 가려주며 
붙잡고 놓지않니하려합니다 

비가 몇번을 더 내리고
그런 계절이 몇번 더 바뀌고
비가 더는 내리지 않을 때면 
웃으며 잊을수 있는데
사랑이 지나간 곳
그리움이 머문 자리를

(연변문학 2016년11월호)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5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5 엄마꽃 2018-11-13 0 225
24 학교에는 왜 가야하는가 2018-10-12 0 526
23 아버지는 술주정 중 2018-08-11 0 612
22 시작이 절반 2018-01-26 0 606
21 못난 돌의 빈자리 2017-04-22 0 1409
20 가을 향기/김택만 2017-03-17 0 661
19 푸른 들에 가을이 온다/김택만 2017-03-17 0 626
18 꽃의 맛/김택만 2017-03-09 0 521
17 그리움이 머문자리/김택만 2017-03-09 0 470
16 집을 지으렵니다/김택만 2017-03-09 0 566
15 꽃송이같은 어머니 손목 잡고/김택만 2016-10-30 0 1572
14 비가 내리는 날 창가에는 2016-05-26 0 697
13 아버지 삶만큼 살고 싶다/김택만 2016-05-15 0 1502
12 어머님의 청춘 2016-05-03 0 753
11 강물에 뜬 달/김택만 2016-04-14 0 687
10 나만의 하늘/김택만 2016-04-14 0 694
9 나는 어머니의 꽃다운 청춘을 도둑질 했네 2016-01-21 0 1008
8 우리 서로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2016-01-21 0 855
7 눈이 온 날/연이 2016-01-20 0 1187
6 心好不如德好 2016-01-20 0 961
‹처음  이전 1 2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