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은 찬란해
http://www.zoglo.net/blog/ktm2259 블로그홈 | 로그인

카테고리

※ 댓글

  •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 8월 2018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좋은글 -> 자작글

나의카테고리 : 사랑 -> 치질

푸른 들에 가을이 온다/김택만
2017년 03월 17일 10시 19분  조회:431  추천:0  작성자: 아침은 찬란해
푸른 들에 가을이 온다/김택만 

달콤한 햇빛 한껏 먹고  남실거리는 
풀잎들과 벼와 옥수수 사이로
나는 바람인냥 걷는다

울바자 모퉁이에 외롭게 
피여있는 할미꽃과 인사를 곱게하며 
꿈속을 걷듯 걸어 간다 

참새 제비아 반갑다 
옛날 나하고 숨박곡질한던 너들이든가

할배가 만들어 준 보삽으로
아부지가 밭갈이하던 밭고랑 
땡빛에 엄마가 기음 매던 
논밭은 어디메오 

아부지 쓰던 낫을 손에 쥐여다오
키 넘게 자란 풀들을 베겠소
향기로운 땀을 흘리고 
흙이 이 옷에 흠뻑 묻게 하겠소 

엄마 저 내가에 내옷을 빨아주오
이리저리 손목 시리도록 
빨래방치로 두드러주오
그 소리에 맞춰 
내가에서 첨벙첨벙 뛰여 놀리오 
철수야 순희야 
짜개바지 그대로 입고 나오라

하얀 저고리에 까만 치마 두른
까치가 떠난 자리에
까마귀들이 둥지를 틀고 나풀거린다

풀잎에 맺힌 이슬이 
똑똑 떨어져 신발 적시고
옥수수는 옷섭을 잡고
노래를 불려달라고 애원한다
그 전 그 전날처럼,

다리맥 없어 걸을수가 없다 

새파아란 어린 추억이
잠자리따라 가려고 발버둥친다 

푸른 들에 가을이 오는가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4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4 아버지는 술주정 중 2018-08-11 0 163
23 시작이 절반 2018-01-26 0 370
22 못난 돌의 빈자리 2017-04-22 0 1091
21 가을 향기/김택만 2017-03-17 0 470
20 푸른 들에 가을이 온다/김택만 2017-03-17 0 431
19 꽃의 맛/김택만 2017-03-09 0 361
18 그리움이 머문자리/김택만 2017-03-09 0 311
17 집을 지으렵니다/김택만 2017-03-09 0 405
16 꽃송이같은 어머니 손목 잡고/김택만 2016-10-30 0 1381
15 엄마/김연 2016-08-16 0 608
14 비가 내리는 날 창가에는 2016-05-26 0 527
13 아버지 삶만큼 살고 싶다/김택만 2016-05-15 0 1335
12 어머님의 청춘 2016-05-03 0 587
11 강물에 뜬 달/김택만 2016-04-14 0 532
10 나만의 하늘/김택만 2016-04-14 0 527
9 나는 어머니의 꽃다운 청춘을 도둑질 했네 2016-01-21 0 828
8 우리 서로 마주보는 찻잔이 되자 2016-01-21 0 689
7 눈이 온 날/연이 2016-01-20 0 999
6 心好不如德好 2016-01-20 0 799
5 몸을 던질때 2016-01-08 0 1178
‹처음  이전 1 2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