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langman 블로그홈 | 로그인
浪漫과 德 그리고 健康으로 人生을 보내려고하는 山岳人들의 모임
<< 10월 2019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취미 -> 등산

나의카테고리 : 활동사진

제422차 룡정 천불지산자락의 쿵쓰레산에 오르다 .
2016년 02월 11일 09시 24분  조회:4560  추천:0  작성자: 랑만파 인생

한여름의 푸르름보다 더 눈부시고 더 탄성이 터져 나오는 하루였다.

산길 량옆에 두텁게 쌓여있는 깨끗한 흰눈이 강렬한 해빛에 반사되여

무수한 다이아몬드쪼각마냥 반짝반짝 빛난다.

동물들의 발자국외에는 사람이 다녀간 흔적이라곤 거의 없는

깊게 쌓인 눈을 무릎으로 헤치며 천불지산의 한자락인 쿵쓰레 산을 오를때

출처를 알수 없는 강렬한 향기가 코끝에 맞혀온다.

누군가 그것을 소나무향이라 알려줬다.

숲은 두터운 눈을 머리에 떠인채로 아직 겨울잠을 자고 있는데

산정상에는 불그스름한 나무우둠지들에

푸르청청한 침엽들을 거느린  소나무군락지가 전설마냥 살아 숨쉬고있다.

흰눈우에 드리워진 그림자마저 맑은 년륜이 느껴지는 멋진 자태의 소나무밑에 서서

힘들게 톺아오른 발자취너머로 맞은편  먼곳을 바라보면 저도 몰래 감탄이 터져 나온다.

흰색의 눈과 갈색의 앙상한 겨울나무 그리고 띄염띄염 자리잡은 소나무 군락지들로 장식된

산과 산이 어깨를 비기며 파란 겨울하늘아래 이루어내는  앙상불은 아름답다기보다는

긴 세월의 깊이있는  무게와 범접할수 없는 무한대의 아득함으로 경건하고 고혹적이다.

음력 정월 초사흗날 이 산에 올랐던 7명의 산우들은

(하루 목장 우라 헬스 송이 민들레 청풍)

 정상에 나란히 서서 대자연이 연주하는  이 웅장한  오케스트라에 흠뻑 젖어있었다.

그 순간 우리 몸속의 모든 세포와 영혼은 이 장대하고 순수한 대자연에 의해

깨끗히 정화되고 업그레이드 되였을것이다.

우리가 흘린 땀방울과 굽힘없는 도전과 용기의 대가로 충분한 보상이라 생각된다. 

이제 진달래꽃이 만발하는 4월이 되면 산도 물도 맑은 신비로운 이 산을

다시 찾아올 것이다.

 

파일 [ 3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전체 [ 1 ]

1   작성자 : 와!
날자:2016-02-11 16:58:57
산과 바위, 하얀 눈과 소나무도 장관이지만요 누가 썼는지 이글은 진짜 요즘 제가 본 글 가운데서 최고로 잘 쓴 글입니다. 아마도 산의 정기, 소나무의 향, 바위의 기운과 하얀 눈의 밝은 숨소리에 정화된 글이여서 이렇게 멋진가 봅니다. 부럽습니다. 사람도 자연도 글도...랑만인생 새해엔 더욱 화이팅!!
Total : 210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10 578차오도저수지901고지 2019-02-10 0 610
209 제469차 2017년 첫산행-로투구 룡수서선 2017-01-08 0 2800
208 468차 시산제 2017-01-03 0 2529
207 467차 화룡 닭뻬시산 2016-12-25 0 2577
206 466차 범코뜽산행과 년말총결 2016-12-19 0 3149
205 465차 해란강발원지 2016-12-13 0 2326
204 464차 삼도진 사방대 2016-12-05 0 2172
203 제 463차 왕청백초구 마안산 2016-11-28 0 2187
202 제462차 서리꽃 만발한 룡정시 지신오봉산 2016-11-21 0 2701
201 제461차 팔도거북산 2016-11-13 0 2202
200 제 460차 눈내린 뒤의 랑만- 연길소하룡 송학산 2016-11-06 0 2585
199 459차 태암에 있는 고구려시기 장성을 돌아보았습니다. 2016-10-30 0 4276
198 제 458차 로투구백석산의 와들바위 2016-10-24 0 2678
197 제457차 왕청천교령 원숭이바위로 2016-10-17 0 2534
196 455차 456차화룡청산리 엔 십리평의 가을빛 2016-10-07 0 4015
195 454차왕청 동사방대 2016-09-26 0 2728
194 453화룡청산리 베개봉 2016-09-18 0 3477
193 452차왕청이갑산 2016-09-12 0 2818
192 제 451차 비에 젖은 팔도북도끼봉 2016-09-05 0 2537
191 제 450차 왕청파팔령을 찾아서 2016-08-29 0 2500
190 449차 왕청 만천성 2016-08-22 0 3057
189 제 447차 미니초원의 매력-도문마반산 2016-08-08 0 3053
188 446차 삼도진려수에 있는 일본놈들의 림창옛터를 답사하였다. 2016-08-02 0 2408
187 제445차 천보산 매바위산- 랑만산악회 엔 유빈산악회 2016-07-25 0 4039
186 제 444차 소왕청마촌 적위구(赤卫沟) 동산 2016-07-18 1 2592
185 443차차 산행에는 城墙砬子와暗河에 다녀왔습니다. 2016-07-11 0 2992
184 제 442차 룡정백금 청챵라즈(城墙砬子) 2016-07-03 0 3274
183 제441차 안도영경발전소에서의 상반년총결 2016-06-26 1 3780
182 440차산행- 비내리는 안도이갑산 2016-06-20 0 2670
181 439차 형제산악회들의 모임 2016-06-11 0 3495
180 438차활동 왕청호랑이 바위산으로 올랐습니다. 2016-06-06 0 3043
179 437차 활동사진 2016-05-29 0 3421
178 436활동사진 2016-05-23 0 3618
177 434차 활동사진 2016-05-08 0 3568
176 433차활동사진 2016-05-01 0 4678
175 432차활동사진 2016-04-25 0 3183
174 제 431차 비속의 산행-룡정대포산 2016-04-18 0 3205
173 제430차 왕청대석두 홍석림장(红石林场)훠쓰라즈 2016-04-11 0 2144
172 제429차 왕청양라즈산 산행 2016-04-04 0 2985
171 제 428차 도문일광산 2016-03-28 0 2761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