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langman 블로그홈 | 로그인
浪漫과 德 그리고 健康으로 人生을 보내려고하는 山岳人들의 모임
<< 5월 2022 >>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취미 -> 등산

나의카테고리 : 산행일지

692차 오도저수지 王八砬子
2021년 04월 18일 10시 03분  조회:1945  추천:0  작성자: 랑만파 인생
   봄을 만끽하며 즐거은 등산
               은 하 수 
 파릇파릇 새움이 돋으며 산과 들엔 초록의 물결로 뒤덮는다.
 시내 도로 량켠에 연분홍 살구꽃이 흐드러지게 피여나고 완연하게 짙어가는 봄빛에 그리고 만물이 소생하는 아름다운 경치에 저도 모르게 즐거운 감탄을 겨워낸다.
 몇번인가 등산에 "외목"났던 내가 692차 등산에 참가하고보니 오도  (王八砬子) 산행이였다.
 다른 분들도 그러하겠지만 어찌하여 산에만 가면 그처럼 좋은지, 왜서 등산이 이처럼 즐거운지 등산이란 말만 들어도 온몸에 전률이 률동한다.
 만물이 얼어붙었던 암울한 겨울을 몰아내는건 봄이다.
 봄등산에 꽃내음 봄내음이 내 마음에 닿을 때 가슴은 흐뭇하고 봄바람이 내 얼굴을 만져줄 때 다정한 촉감이 설레인다.
 오늘의 등산 26명 대오가 방대하다. 봄빛에 젖어드는  방대한 대오가 랑만팀의 랑만을 높은 경지로 이끌어 간다.
 이 랑만의 흐름속에 내가 소개하여 처음으로 맞게 되는 심금혜친구도 끼여있다. 그래도 처음으로 등산인가 생각했는데 친구는 나보다도 앞에서 씽씽걷는 모습에 공연히 걱정해주는 내가 부질없을 정도이다.
 등산을 즐겨하는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산을 정복하는 그 기쁨이 하늘가에 닿으리라 생각한다.
 산정에 올라 푸르청청 소나무를 뒤에 배경으로 사진찍을 때 마치 우리는 장백청송마냥 변치않는 랑만의 절개를 상징하는듯 싶다.
 아, 우리를 맞아주는 진달래. 
 봄의 예언자, 봄의 선구자 , 연변조선족자치주 주화인 진달래가 만발했다.
 봄이 되니 진달래가 어김없이 꽃이 피고 지고 하는구나.
 차디찬 찬바람에 모대기면서도 그래도 철을 따라 봄을 알려주는 진달래가 그처럼 고마울수가 있으랴?!
 우리한테 봄소식 알려주고저 랭기에 몸부림치면서도 속절없이 꽃을 선물해 주는 진달래다.
 이전과 다름없이  높은 산에 오르기전에 진행되는 예비동작, 이 예비동작 업수이 볼수 없다. 이 예비동작으로 멀쩡한 사고 미연에 방지할수 있고 아칠하게 바라보이는 벼랑도 감히 정복할수가 있다.
 두텁께 깔려버린 얼음동산은 아직도 제집을 찾지 못해 어정쩡해 있다.  봄기운에 얼마나 견딜지 모르겠지만 그 밑으로 시내물이 소리치며 흐르니 자연의 경관은 이루 형언할수 없이 즐거운 한마당이다.
 저 건너 땅굴이 있다는 말에 나는 소름이 끼쳐 피해 갔다만 용기무쌍한 랑만의 몇몇 친구는 그 무시무시한 땅굴앞에서 태연자약하게 사진도 박았다.
 우리가 산정에서 아래를 굽어볼 때 오도저수지가 마치 한폭의 수채화처럼 고요히 누위 랑만팀의 등산에 축하를 보내주었다.
 내가 산을 좋아하는지 아니면 산이 나를 즐겨맞는지 둘중의 하나일거다.
 만물이 움트는 봄 ,만물이 록음방초 짙어가는 여름, 풍성하게 만물을 만들어 주는 가을, 모든 사심잡념을 새하얗게 지워버리는 겨울도 좋다. 자연의 섭리는 어쩔수 없지만 사계절의 변화로는 랑만의 등산만을 막을수 없으리라.
 산으로 발길을 옮기자   자연의 품속에 포근히 안겨 즐거운 마음의 여유로움 찾아보자.
 등산이란 속성에 담긴 그 매력에 폭 폭 취해보자.

파일 [ 5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89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389 738차 이란뒤산 2022-05-20 0 185
388 737차 王家沟砬子 2022-05-13 0 464
387 736차 태암촌 평풍산 2022-05-13 0 213
386 735차蘑菇顶观赏金达莱花 2022-04-24 0 478
385 734차 小河龙진달래봉 2022-04-20 2 618
384 733차룡정 장풍동 2022-04-15 0 448
383 732차이란진 룡산 2022-02-28 0 882
382 731차 상관지산 2022-02-22 0 596
381 730차팔도병풍산 2022-02-15 0 629
380 729차장백산온천1박2일 2022-02-14 0 442
379 728차모아산등산 2022-02-14 0 316
378 727차이란구룡빙폭포 2022-01-27 0 772
377 제726차 아동저수지 썰매타기 2022-01-21 0 1087
376 725차 2022년시산제 2022-01-21 0 514
375 724차 2021년 년말총결 2021-12-22 0 1632
374 723차 개산툰 석문 말머리산 2021-12-13 0 989
373 722차 남도끼봉 2021-12-06 0 817
372 721차 배초구 窟窿山 2021-11-29 0 969
371 719차 화룡와룡진老虎砬子 2021-11-21 0 761
370 720차 화룡아동저수지 狮吻砬子 2021-11-21 0 877
369 718차 길성저수지 도끼봉 2021-11-12 1 1241
368 717차 랑만산악회 14주년 기념축제 2021-10-30 0 1164
367 716차 로투구 매바위산 2021-10-24 1 1139
366 715차 화룡 범코등산 2021-10-16 0 963
365 714차 모아산 2021-10-11 0 857
364 713차 화룡 청산리 단풍 2021-10-06 0 1377
363 712차 화룡 성벽산 2021-09-27 0 1229
362 711차 락타바위 2021-09-20 0 1361
361 710차 오호령 2021-09-13 0 749
360 709차 정암봉 2021-09-12 0 861
359 708차 도문시량수진대왕구 2021-09-12 0 809
358 707차 한왕산성 2021-09-12 0 576
357 706차 이도백하 2021-09-12 0 445
356 705차 왕청 兰家沟 2021-07-20 1 1303
355 704차 량수진 대왕구 2021-07-11 0 1385
354 703차 서성진 와룡바위 2021-07-04 0 1403
353 702차 유수촌 계관산 2021-06-27 0 1496
352 700차 축제 2021-06-26 0 1356
351 701차 룡정 오봉산 2021-06-20 0 1385
350 699次八道镇下鹁鸽砬子 2021-06-06 0 1610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20003111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