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예술
http://www.zoglo.net/blog/seoyega 블로그홈 | 로그인

※ 댓글

  •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 1월 2019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사회단체

나의카테고리 : 전체알림&뉴스

서예가 서영근씨 아리랑체 저작권허가증 획득
2017년 12월 23일 14시 10분  조회:1267  추천:0  작성자: 현백
서예가 서영근씨 아리랑체 저작권허가증 획득
 
일전에 길림성저작권국(版权局)에서는 조선족 서예가 서영근씨가 제출한 조선글서체 아리랑체에 대한 저작권 허가증을 발급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서영근씨는 30여년간 서예를 연구하였으며 특히 조선글서체인 궁체, 판본체, 민체, 연변서체 등에서 모두 우수한 스승을 모시고 전통적으로 공부하였다. 궁체 정자에서는 한국 제주대학교에서 류학하는 6년동안 유명한 서예가 현병찬선생을 모시고 기초부터 튼튼히 공부하였고, 궁체 흘림에서는 궁전의 전통 궁체의 맥을 이어받은 산돌 조룡선선생을 모시고 1995년부터 20여년간 체계적인 공부하였다. 또한 민체에서는 민체의 선두자인 효봉 여태명선생을 모시고 박사학위를 겸하여 공부하였다. 판본체는 판본체의 대가 장성연선생을 모시고 열심히 공부하여 연변에서의 판본체 보급에 앞장 섰다. 또한 연변에서는 지승원선생을 모시고 연변서체와 청봉체에 대해 체계적으로 공부하였다.


그는 서예공부과정에서 궁체는 녀성스로운 부드러운 미가 있고 연변체와 청봉체는 남성다운 기백이 넘치는 서체임을 인식하고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외유내강의 서체를 연구한 결과 2014년 11월에 드디여 여러 서체의 우수성을 접목한 우리글서체 <아리랑체>를 창작, 완성하였다.
12월 17일에는 아리랑체 소프트웨어(字体软件)를 개발하는데 성공하였으며 2015년 2월에 아리랑체로 모든 조선글씨를 쓴 서예교본을 내부발행하였다. 그리고 2015년 6월 26일 연변일보 기자에 의하여 인터뷰기사가 나감으로써 첫 아리랑체 작품을 세상에 발표하게 되였다.


주변 지인들의 권유에 의하여 2017년 6월에 저작권국에 아리랑체 저작권을 신청한 결과 드디여 길림성저작권국에 의하여 정식 저작권허가증을 발급받게 된 것이다.
서영근씨는 연변사범학교를 졸업하고 연길시중앙소학교 교사로 재직하다가 한국으로 류학을 떠나 2008년 2월에 원광대학교사상 첫 서예박사학위를 취득하고 2013년 2월에 중국으로 귀국하고 명동문화예술원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현재 연변문자예술협회 회장, 한중동포서예협회 회장, 동양서화문화교류협회 중국회장 등을 맡고 있으며 명동서법예술대전, 중국조선문자서예대전 등 서예 경연과 중한우리글서예교류전, 동양미술대전 등을 운영하면서 중국에서의 서예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길림신문 강동춘 특파기자(2017.12.16)



파일 [ 5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7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57 명동문화예술대전 성황리에 개최 2019-01-08 0 402
56 명동문화예술원서 도촌자애원 위문 2019-01-03 0 206
55 서예는 역시 명동 2018-12-25 0 669
54 명동애심회 도촌자애원 위문 2018-12-12 1 121
53 排球协会무료회원 모집 2018-12-06 0 152
52 2019年<明东文化艺术迎新春大会>通知 2018-10-16 0 127
51 명동배구클럽 회원모집 2018-10-02 0 288
50 제37회 세계청소년서예대전 수상자 발표 2018-09-21 0 1156
49 연변주 조선문자서예경연 성황리에 열려 2018-09-02 0 953
48 明东学院三号分院-中央分院 2018-08-28 0 351
47 중국조선문자서예대전 개최 2018-08-06 1 1356
46 明东排球队 회원 모집 2018-07-24 0 1084
45 백유녕-명동서법대전 3학년조 금상 2018-05-24 0 496
44 明东书法艺术大赛 이모저모 2018-05-02 0 1017
43 明东书法艺术大赛邀请函 2018-04-22 0 1268
42 연변문자예협, 명동서회 송구영신 서예모임가져 2018-01-30 0 1133
41 서예가 서영근씨 아리랑체 저작권허가증 획득 2017-12-23 0 1267
40 무궁 최려 불혹서예전 개최 2017-12-13 1 796
39 동양미술대전서 연변의 서화작품 수상 2017-11-26 0 1113
38 가훈서예대전 성황리에 개최 2017-09-01 0 1239
‹처음  이전 1 2 3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