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sy10088 블로그홈 | 로그인
연변조선족례의연구회

※ 댓글

<< 10월 2019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지식/동향 -> 교육/학문

나의카테고리 : 연구과제

실용 조선족 장례제사 규범
2013년 10월 22일 20시 47분  조회:3906  추천:1  작성자: 玄盛元
吉林省非物质文化遗产“朝鲜族丧葬习俗”传承资料
 
 
一, 현재 지킬수 있는 조선족 장례규칙
 
우리민족은 자고로 효도를 모든 행위의 첫째준칙(孝为百行首)으로 삼아 왔으며, 례의를 모든 행사에서 선행(礼当万事先)시켜 왔습니다.
우리민족 장례풍속의 핵심리념은 효도이고, 그 주체가 례의입니다. 우리민족 장례풍속를 성의있게 지키므로써 고인에 대한 애도의 뜻을 충분히 표달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효도가 무엇인지 알수 있고, 례의가 어떤지를 배울수 있으며, 자식들에게 좋은 본보기를 보여 줄수 있습니다.

우리민족의 전통 장례규범은 원래 그 내용이 많고, 절차가 몹시 번잡하였으나, 시대에 따라 오늘날에는 많이 간소화 되였습니다.
아래에 장의관에 가서 화장하는 경우를 기준하여, 간소함을 견지하고, 민족 특색을 살리면서, 현재 지킬수 있는 조선족 장례규칙을 실용의 요구에 맞게 정리하였습니다. 많은 분들의 보귀한 의견을 요청합니다.
 
1, 친인이 사망하면 인차 혼을 부르고, 렴습을 해야 합니다. 시간이 너무 지나면 시체가 굳어지므로, 보통 한시간 이내에 끝내야 합니다. 친척이나 친구들중에 누가 할수 있는 분들이 있다면 다행이겠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라도 당황하시지 마시고, 인츰 상조에 련락하십시요.
 
2, 염습이 끝나고, 령구차에 싣기전에 고인한테 발인례를 합니다. 그 자리의 사람들이 다 함께 고인의 명복을 빌어 세번 허리굽혀 인사합니다.
 
3, 령구를 장의관 랭동상에 보관시키고, 추모관이나 혹은 집에 돌아와 객실에 작은 령좌를 차려 놓고 조문객을 맞습니다. 조문객이 와서는 먼저 그 령좌앞에 가서 술을 붓고 삼배를 올립니다. 그리고 상주와 유가속을 상대로 맞인사를 하고, 위안의 말을 하며, 상가에 부의금을 건넵니다. 조문을 끝낸 손님들은 장례에 따로 참석하지 않아도 실례가 되지 않습니다.
상주는 하루밤 령좌를 지키면서, 夕奠、子時奠、朝奠만은 간단히 올리는 것이 기본 례의입니다.
 
4, 장례기간에 상주는 머리에 상모를 쓰고, 주부 (主妇)는 머리에 수질을 돌리여, 자기들의 특수신분을 나타냅니다. 유가속 기타의 녀성들은 머리에 몽상을 달고, 남성들은 팔에 상장을 두르는데, 사망자가 남성일 경우 왼쪽에 달고, 사망자가 녀성일 경우 오른쪽에 답니다.
장례에 손님으로 참석할때, 녀성분들은 될수록 꽃무늬 없는 단색옷을 입고, 남성분들은 될수록 검은색 양복을 입습니다.
 
 5, 고별식이 끝나고, 화장이 끝나면 골회함 보관여부 상관없이 안신제를 지냅니다. 전통적으로 안신제는 유가족들만 지냈으나, 지금은 제한하지 않습니다. 안신제는 간단하게 제사상을 차리고, 강신, 독축, 초헌, 아헌, 종헌, 첨작, 유식, 사신, 이러한 순서로 진행합니다.(《안신제 지내는 방법과 절차》참조) 마지막에 기름내를 피우는데, 기름떡 아홉개를 상징적으로 구으면서 상모, 수질, 몽상, 상장등을 모두 살읍니다. 다음 제단의 제물들을 치우고, 기름떡만 올려놓고, 술은 붓지말고, 상주와 주부가 함께 절을 세번 올립니다. 제사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면 불길하므로, 모았다가 지정한 곳에 버리거나, 소각로에 가져다 태웁니다.
 
6, 골회함을 보관시킬 경우, 납골당에 안치하고 물러가면서 세번 허리굽혀 고별인사 하는것을 잊지 마십시요.
제사때문에 골회함을 움직여야 할 경우에는 먼저《(今日祭祀暫遷, 敢告!) 오늘 제사때문에 잠시 움직이오니 그리 아룁니다!》하고 말씀 올리고, 세번 허리굽혀 인사한 다음 움직이는 것이 례의입니다.
 
 
, 조선족 렴습의 방법과 절차
 
렴습전 준비 물품:
1,수의(남녀각기 웃옷 세벌, 아래 세벌); 2,버선; 3,악수;
4,실타래; 5,쌀; 6,면백; 7,명모; 8,령침; 9,렴포(130×500);
10,포끈; 11,천금; 12,지요; 13,명정
 
렴습 실시 인원이 갖추어야 할 물품:
1,위생복; 2,장갑; 3,마스크; 4,소독약; 5,약솜; 6,습건; 7,가위;
8,핀센트; 9,손톱깍개; 10,나무숟가락; 11,분필
 
조선족 장례에서 렴습(殓袭)은 현재 보존된 조선족 장례풍속에서 가장 완미하게 보존된 풍속의 하나입니다.
현재 병원에 가서 사망한 시신을 렴습할시에는 극히 제한된 시간내에 질량을 보장해야 하기 때문에, 렴습 실시 인원을 두사람으로 하는것이 좋으며, 먼저 세심히 소독을 하고, 고인한테 세번 허리굽혀 인사한 다음 렴습을 시작합니다.
 
1, 皋復: 혼을 부르는 절차입니다. 고인의 웃옷을 두손에 받혀들고 서북쪽을 향하여 흔들면서 먼저 고인의 호칭을 부르고 “돌아 오시요!”하고 세번 부릅니다. 혼을 부른 옷은 개여서 종이에 싼후, 령침에 넣어 고인의 머리밑에 베여 드립니다.
 
2, 下袭: 먼저 고인의 몸 아래를 속벌까지 내리고, 습건으로 깨끗이 닦습니다. 그 다음 아래벌을 세벌 입히고, 제쪽씩 발톱을 깎아서 종이봉지에 담아 접었다가 버선을 신긴다음 그 종이봉지를 버선목에 넣어 드립니다.
 
3, 上袭: 고인의 웃몸을 속벌까지 벗기고, 습건으로 깨끗이 닦습니다. 수의를 세벌 입히고, 고름은 매지 않으며, 옷깃은 반대로 여밉니다. 그 다음 제쪽씩 손톱을 깎아서 종이봉지에 담아 접었다가 악수를 끼우고, 그 안에 넣어 드립니다. 두손을 배우에 포개여 놓고 묶는데, 남성의 경우에 왼손을 위로, 녀성의 경우에 오른손을 위로 합니다. 그다음 한태의 무명실을 헝클어서 고인의 손에 감아 드립니다.
 
4, 饭含: 고인의 얼굴을 습건으로 깨끗이 닦고, 입안에 쌀알을 넣어 드립니다. 버드나무 숟가락으로 쌀알을 적당히 떠서 세번 넣어 드리는데, 차례로 “백석이요!”, “천석이요!”, “만석이요!” 하고 외움니다. 전통적으로는 구슬이나 은전같은 것도 넣었댔으나 지금은 넣지 않습니다.
 
5, 面袭: 고인의 코구멍과 귀구멍을 약솜으로 막고, 고인의 입에도 약솜으로 채운다음 잘 다물겨 드립니다. 그리고는 약솜편으로 고인의 얼굴을 가리우고, 면백으로 머리와 얼굴을 싸서 동이고, 명모를 쓰이여 드립니다.
 
6, 小殓: 전폭의 렴포로 유체를 쌉니다. 그리고는 포끈으로 발목부위, 허리부위, 어깨부위, 이렇게 세 부위로 나우어 동입니다. 다섯곳 동일수도 있고 일곱곳 동일수도 있는데, 매듭은 옭매지 않고 비틀어서 끼우는 방법으로 풀어지지 않도로 단단히 동입니다. 소렴이 끝난 유체밑에 지요(地褥)을 깔고, 유체우에 천금(天衾)을 덮습니다.
 
7, 铭旌: 흰 분필로 붉은천에 고인의 시호, 본관, 성씨를 쓰는데, 한자로 씁니다. 남성 사망자 경우 시호를 일반적으로 “學生”으로 쓰는데, 될수록 번체자 그대로 씁니다. 례를 들어 남성 사망자가 본관이 安东이였고, 성이 金씨 였다면, 그의 명정에는 “學生安东金公之柩” 라고 씁니다. 다른 본관에 다른 성씨이면, 위의 격식에 맞추어 바꾸어 써 넣으면 됩니다. 녀성 사망자 경우 시호를 일반적으로 “孺人”이라고 씁니다. 례를 들어 녀성 사망자의 본관이 全州였고, 성이 李씨 였다면, 그의 명정에는 “孺人全州李氏之柩” 라고 쓰며, 다른 본관에 다른 성씨이면, 이 격식에 맞추어 바꾸어 써 넣으면 됩니다. 써 놓은 명정을 렴을 마친 유체우에 덮습니다.
 
8, 发引礼: 렴습이 기본상 끝나면, 령구차가 오기전에 그 자리에 있는 사람들을 모두 불러 렴을 마친 고인의 유체 주위에 모이게 하고는, 고인의 명복을 빌어 다 함께 세번 허리굽혀 례를 올립니다. 첫번째 례는 시조에게 올리는 례요, 두번째 례는 조상들께 올리는 례며, 세번째 례가 고인에게 올리는 례입니다.
 
9, 大殓: 전통적으로는 입관하는 절차였으나, 지금 성시에서 일률로 화장을 하기 때문에 현재로선 관을 쓰지 않으므로 령구차가 온후 유체를 주머니에 넣는 절차로 됩니다. 유체를 주머니에 넣은후 담가에 담고, 머리부터 바깥으로 나가고, 발부터 영구차에 실으며, 담가를 든 사람들이 될수록 문설주와 문턱을 다치지 않도록 주의를 줍니다.
 
 
, 골회함을 릉묘에 모시는 방법과 절차
 
골회함을 릉묘에 모시는 행사는 조선족들에게 있어서 현대에 새롭게 생긴 풍속으로서 여기에는 두가지 경우가 있습니다. 첫번째는 화장이 끝난후 골회함을 직접 릉묘에 모시는 경우이고, 두번째는 납골당에 보관했던 골회함을 다시 릉묘에 옮겨 모시는 경우인데, 보통 두번째의 경우가 많습니다.
 
첫번째 순서: 납골당에 가서 골회함을 모셔 내올때, 먼저 골회함을 보관했던 보관함 문을 열고, 그 앞에서 상주가 머리숙이고 조용히 아룁니다: 《(今日吉辰遷宅,敢告!)오늘 길한날에 새집으로 옮겨 모시겠으니, 그리 아룁니다.》 상주는 세번 경건히 경례한후 골회함을 두손으로 받혀들고 납골당을 나옵니다. 보통 지정한 차에 앉아 릉묘까지 가게 되는데, 상주는 차에 앉아서도 골회함을 시종 두손으로 받들어 모시고 가는것이 례의입니다.
 
두번째 순서: 릉원에 도착하여 상주는 차에서 내린후 친지들의 옹위를 받으며 골회함을 받들고 가족들과 함께 릉묘로 향해 천천히 걸어 갑니다. 년중절이여서 사람들이 특별히 많을때 좋기는 한분이 앞에서 길을 내며 인도하는것이 바람직 합니다.
 
세번째 순서: 릉묘에 도착한후 골회함을 릉묘대에 올려놓고, 먼저 후토를 찾아 후토제를 지냅니다. 그,다음 상주를 중심으로 일동이 골회함을 마주하여 섭니다. 사회자가 웨침니다: 《平土-成墓 讀祝입니다!- (默哀)묵념!-.》 일동이 골회함을 향하여 머리숙이고 묵념하는 사이 사회자가 축문을 읽습니다:
 
(維歲次 干支年某月某日) 유--세차 간지년 모월 모일
(孝子[女]某某 敢昭告于) 효자(녀)모모 감소고우
(顯考某官府君) 현고모관부군이요-(母喪-현비유인 모씨)
(灰歸芚席 魂魄遊天) 회귀둔석 혼백유천
(幽宅旣成 伏愉尊靈) 유택기성 복유존령
(舍舊從新 是憑是依) 사구종신 시빙시의라 하였사와,

골회를 여기에 두시고 혼백은 하늘을 노시나이다
새 유택 다 지었사오니, 엎드려 여쭙건대 존령께서는
낡은것을 버리시고 새것에 좇으셔,
이곳에 기대시고 의지하소서.
 
네번째 순서: 독축이 끝나면 역공들이 서둘러서 골회함을 릉묘의 함실에 넣고 덮개를 덮고 릉묘를 봉합니다. 역사가 끝난후 상주를 중심으로 일동이 다시 릉묘앞에 섭니다. 사회자가 웨침니다: 《고 모모모 존령님의 안택을 부디 빌어 경례를 올립시다: 첫번째 경례!- 다시 경례!- 또다시 경례!-》
 
다섯번째 순서: 순서가 이쯤되면 안장행사는 끝났으나 전통례의에 근거하여 안택안신제사를 지냅니다. 보통 릉묘앞은 자리가 비좁으니 자리를 옮기여 따로 제사장소를 정합니다. 자리가 정해진후 제사상 차려놓고 유가족과 제사객들이 제단의 왼쪽에 서고 사회자가 제단의 오른쪽에 섭니다.
 
제사를 시작하여 첫순서로 가족에서 제문을 작성하여 읽는것이 바람직 합니다. 제사방법은 기본적으로 묘제사 방법을 기준하고 축문은 이미 읽었으니 만가(挽歌)만 읽으면 되겠습니다:
 
삼천갑자 동방삭은 삼천갑자 살았는데,
사람들은 어찌하여 두갑자도 못삽니까?
하늘에서 오셨다가 다시하늘 가셨지만,
이세상에 쌓은공덕 달과함께 빛나리다!
 
식구들을 별하시고 기왕이면 가셨으니,
재난액운 오늘로써 끝을내여 주옵소서!
이가문에 아직까지 질고여건 남았다면,
깨끗하게 말끔하게 씻어가져 가옵소서!
 
자식손군 번영하고 백년가업 흥성토록,
존령께선 구천에서 보우하여 주옵소서!
 
화장하여 골회함을 직접 릉묘에 모시는 경우에는 위의 두번째 순서부터 실행하고, 안장이 끝난후 안신제사를 따로 재냅니다. 안신제사는 따로 안신제사 방법에 기준하면 되겠습니다.
 
 
, 골회를 살포장 하는 방법과 절차
 
골회를 살포장 하는 것은 현재 제창하는 안장방식으로서 골회를 버린다고 생각하는것은 틀리는 생각입니다. 그러므로 살포장 하였다 하여도, 안신제사와 돐제사, 삼년제사까지는 명심하고 지내는 것이 기본 원칙입니다.
 
골회를 살포장 함에 있어서, 크게 네가지 경우가 있습니다.
 
첫번째: 유체를 화장하고, 그대로 날려 보내는 경우
 
유체를 화장한후 골회를 따로 받지않고 그대로 날려 보내는 경우입니다. 이런 경우에도 안신제사와 돐제사, 삼년제사까지는 명심하고 지내는 것이 원칙입니다.
 
두번째: 유체를 화장하고 골회를 받아서 따로 살포하는 경우
 
유체를 화장한후, 상주는 골회주머니 혹은 골회함을 받아서 두손으로 받들어 모시고 지정한 차에 앉아서 예정한 살포 현장으로 갑니다. 살포현장은 강이나 산야로 할수 있습니다.
 
살포할때 살포자는 손에 흰장갑을 끼고, 골회를 한줌씩 쥐여서 정중히 살포합니다. 본인들의 의향에 따라서 가족과 친척 친우중에서 그 누구나 손수 살포에 참여할수 있습니다. 골회함을 기울여 쏟아 버리거나, 골회함 통채로 버리는 일이 없어야 합니다. 살포가 끝난후, 빈 골회함은 땅에 묻거나 불에 살읍니다. 그대로 버리는 일은 없도록 합니다.
 
살포장이 끝난후 간단히 안신제사를 지냅니다.
 
세번째: 납골당에 보관했던 골회함을 살포장하는 경우
 
납골당에 가서 골회함을 모셔 내올때, 먼저 골회함을 보관했던 보관함의 문을 열고, 그 앞에서 상주가 머리숙이고 조용히 아룁니다: 《(今日吉辰遷移,敢告!)오늘 길한날에 다른곳에 옮겨 모시겠으니 그리 아룁니다.》 상주는 세번 경건히 경례한후 골회함을 두손으로 받들어 모시고, 납골당을 나옵니다. 보통 지정한 차에 앉아 예정한 살포현장까지 가게 되는데, 상주는 차에 앉아서도 골회함을 시종 두손으로 받들어 모시고 갑니다.
 
그다음 살포절차는 위와 같습니다.
 
네번째: 낡은묘를 면례하여 해골을 태운후 살포장하는 경우
 
낡은 산소를 찾아 먼저 후토에 제를 지냅니다. 이것은 땅을 파 헤치고, 초목을 베기전에 먼저 묘를 지켜준 산신한테 인사하고 허가를 받는다는 상징적인 절차입니다,
 
무덤앞에서 간단히 제를 올리고, 축인이 파묘축을 읽습니다. 면례에서 파묘축은 필수입니다.
 
삽으로 무덤을 헤치고, 관의 천개널을 뗍니다.
 
한 사람이 광안에 들어가 적토를 청리하고, 해골을 골라 주어 올리면, 우에서 한사람이 그것을 받아서 칠성판 우에 사람 골격의 순서에 따라 놓습니다. 만약 시체가 완전히 해화되지 않았다면, 참대칼로 뼈에 붙은 살을 깨끗이 긁어 냅니다. 칠성판은 두께 2㎝의 널판자로 180㎝×30㎝의 규격이면 충분합니다. 종이합판으로 대신할수도 있습니다.
 
해골을 점검해 보고 모자라는 부분은 버드나무 가지로 대체합니다. 그다음 백포로 칠성판과 해골을 함께 감쌉니다. 일을 끝내고 헤친 무덤자리에 흙을 세삽 넣어 줍니다. 원래 비석이 있었다면 일을 끝내면서 광안에 묻어 주는것이 바람직 합니다.
 
해골은 화장터에 위탁하여 화장하는것이 편리합니다. 골회를 따로 받지않고 그대로 날려 보내는 경우가 많으며, 또는 골회를 받아서 따로 강이나 산야에 살포장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살포장이 끝난후, 합당한 자리를 정하여 유상이나 지방을 놓고, 간단히 안신제사를 지냅니다.
 
 
, 안신제사 지내는 방법과 절차
(조선족제사 사회자 집행구령)
 
사망자의 골회함 혹은 유상을 모시고 제사상 차립니다.
상주를 비롯한 유가속은 제단의 왼쪽에 서고, 기타의 조문 객들은 제단의 정면에 서며, 사회자가 제단의 오른쪽에 서고, 집사가 그 맞은켠에 서서 술을 붇고 쏟는 시중을 듭니다.
 
사회자가 먼저 간단히 인사의 말을 올립니다:
우리민족 장례풍속의 핵심리념은 효도이고, 그 주체는 례의입니다. 우리민족의 장례풍속을 성의있게 지키므로써 고인에 대한 애도의 뜻을 충분히 표달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효도가 무엇인지 알수 있고, 례의가 어떤지를 배울수 있으며, 자식들에게 좋은 본보기를 보여 줄수 있습니다.
 
우리들은 부모님 생전에 그이들로부터 생명을 포함하여, 그렇게도 많은 보귀한 사랑을 가졌습니다. 오늘 부모님들은 파란많은 인생을 마치시고, 저 멀리 하늘나라로 가셨습니다. 우리는 부모님들의 유지를 마음으로 받들고, 더욱 열심히 살면서, 자식들을 훌륭히 키우는 것으로, 구천에 계시는 그이들을 안심시켜 드립시다.
 
방금전 우리는 비통한 심정으로 고 모모모 존령님의 장례를 치렀습니다. 지금 존령께서는 형체를 금방 잃으시고, 몹시 불안한 상태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풍속에 좇아, 가속과 함께 안신제사를 정중히 올리여, 존령님의 안신과 명복을 삼가 빌겠습니다.
 
첫번째 순서로 降靈,開飯揷匙입니다.
존령께서 제사 받으려 강림하십니다. 일동 묵-!
(3,묵도필입니다)
일동이 묵도하는 사이, 집사는 메밥두껑을 열고, 메밥우에 숟가락을 단정히 꽂고, 반찬그릇우에 저가락을 단정히 놓습니다.
 
두번째 순서로 독축,초헌 (讀祝,初獻)입니다.
상주부부 나와서 시립하시요.
축문을 읽어 올리겠습니다:
(維歲次 干支年某月某日) 세차 간지년 모월모일
(孝子賢孫 敢昭告于) 효자현손 감소고우
(顯考府君○公之靈) 현고부군 ○공지령-(母喪-현비유인)
(日月居 奄及初虞) 일월불거 엄급초우
(夙興夜處 哀慕) 숙흥야처 애모불녕
(謹以淸酌 庶羞哀薦) 근이청작 서수애천
(安事 尙饗) 안사에 상향하시라 하였사와
… …
일월성신 쉼 없어 벌써초우 웬일인고?
슬픈생각 아픈생각 밤낮으로 불녕하야,
맑은술과 음식으로 안신제를 올리오니,
두루 흠향 하옵소서!                 
(독축 필입니다.)
 
상주는 두손으로 빈잔을 받혀 드시요.
집사는 세번 꺾어 한잔술 부으시요.
상주는 술잔을 머리위로 쳐들었다가 제단위에 놓으시요.
상주주부 함께 초헌으로 삼배 올립니다.
 
시조님께 선배요,
조상들께 재배요,
존령님께 삼배요,
상주부부 퇴장입니다.
집사가 술을 퇴주그릇, 혹은 제단주의에 쏟습니다.
 
세번째 순서로 아헌(亞獻)입니다.
아헌자 나와서 시립하시요.
아헌자는 두손으로 빈잔을 받혀 드시요.
집사는 세번 꺾어 한잔술 부으시요.
아헌자는 술잔을 머리위로 쳐들었다가 제단위에 놓으시요.
아헌으로 삼배 올립니다.
 
시조님께 선배요,
조상들께 재배요,
존령님께 삼배요,
아헌자 퇴장입니다.
집사가 술을 퇴주그릇, 혹은 제단주의에 쏟습니다.
아헌자는 사망자 안해, 혹은 상주 형제가 됩니다.
 
네번째 순서로 종헌(終獻)입니다.
종헌자 나와서 시립하시요.
종헌자는 두손으로 빈잔을 받혀 드시요.
집사는 세번 꺾어 한잔술 부으시요.
종헌자는 술잔을 머리위로 쳐들었다가 제단위에 놓으시요.
종헌으로 삼배 올립니다.
 
시조님께 선배요,
조상들께 재배요,
존령님께 삼배요,
종헌자 퇴장입니다.
집사가 술을 퇴주그릇, 혹은 제단주의에 쏟습니다.
종헌으로 가문헌작은 끝나지만 경우에 따라 증가할수 있습니다. 종헌자는 상주의 형제로 할수도 있고, 상주의 아들로 할수도 있으며, 또 고인의 사위로 할수도 있습니다
 
다섯번째 순서로 첨작(添酌)입니다.
첨작자 나와서 시립하시요.
종헌후의 헌작은 첨작입니다.
전통적으로 첨작은 많아서 세번을 초과하지 않았습니다.
경우에 따라 증가할수 있습니다.
될수록 단체로 나와서 행하시기를 바랍니다.
첨작자는 두손으로 빈잔을 받혀 드시요.
집사는 세번 꺾어 한잔술 부으시요.
첨작자는 술잔을 머리위로 쳐들었다가 제단위에 놓으시요.
첨작으로 삼배 올립니다.
 
시조님께 선배요,
조상들께 재배요,
존령님께 삼배요,
첨작자 퇴장입니다.
집사가 술을 퇴주그릇, 혹은 제단주의에 쏟습니다.
가속에 여쭈어 보면서 여러가지 관계로 오신 손님들이 빠뜨림 없이 모두 인사할수 있게끔 보장합니다.
 
여섯번째 순서로 유식(侑食)입니다.
존령께서 조용히 진지 드시는 순서입니다.
일동 묵-!
일동이 묵도하는 사이 집사는 기침을 한번 가볍게 하고는 숟가락으로 밥알을 조금 떠서 물그릇에 놓고, 반찬도 집어 놓으면서, 존령의 식사시중 드는 동작을 합니다. 그리고 메밥우에 숟가락을 다시 단정히 꽂고, 반찬그릇의 저가락을 움직여 놓습니다.
 (9, 묵도 필입니다.)
 
일곱번째 순서로 송신(送神)입니다.
숙주 한그릇 따라 올리겠습니다.
집사가 물 한그릇 따라서  제단우에 올려놓습니다:
모모모 존령께서 오늘 승천하시였습니다!
존령님의 안신과 명복을 부디 빌어
모두 함께 세번 경례를 올립니다:
 
시조님께 첫번째 경례!-
조성들께 두번째 경례!-
존령님께 마지막 경례!-
경례 필입니다.
 
마지막 순서로 철찬(撤饌)입니다,
가속에서 계속하여 기름내(油香味)피우시고, 오늘의 안신제사는 이로서 끝냅니다.
오늘의 안신제사에 참석하신 여러분들은 음덕을 많이 입으시고, 부디 건강하십시요!
가속에서 서둘러 제사상을 치우고 기름떢 아홉개를 상징적으로 구우며 기름내 피우면서 몽상, 상장, 축문, 등 장례비품들을 모두 살읍니다.
다음 제단에 기름떡 아홉개만 그릇에 담아 올려놓고 상주와 주부만 나와서 함께 세번절, 혹은 세번인사를 올립니다.
이것으로 안신제사가 끝납니다.
 
 
, 조선족 전통제사 순서
  
1, 진설(陳設)
(1) 먼저 령좌를 앉히고 신주를 모십니다.
(2) 령좌앞에 제사상을 진설합니다.
(3) 제사상앞에 모사, 향안 등을 놓습니다.
(4) 자손들이 제사상 왼편에 차례로 섭니다.
 
2, 강신(降神) 참신(參神)
(1) 일동이 곡을 시작합니다.
(2) 제주(장손)가 향안 앞에 꿇어앉아 향을 피웁니다
(3) 제주가 손을 씻고 향안 앞에 꿇어앉아 잔을 받듭니다.
(4) 집사가 술을 반잔쯤 따릅니다.
(5) 제주가 세번 나누어 술을 모사에 붓습니다.
(6) 제주가 삼배하고 물러납니다.
(7) 집사가 문을 조금 열어 강신을 맞이합니다.
(8) 제주이하 자손들이 함께 삼배하니 참신입니다. 
 
3, 초헌(初獻) 독축(讀祝)
(1) 제주(초헌자)가 손을 씻고 꿇어앉아 잔을 받듭니다.
(2) 집사가 한잔술을 세번 나누어 따릅니다.
(3) 제주는 반잔만 모사에 붓고 술잔을 신주옆에 놓습니다.
(4) 집사가 메밥두껑을 열어 놓습니다.
(5) 제주는 조금 물러나 머리 숙이고 꿇어앉아 부복합니다.
(6) 축관이 축판을 듭니다.
(7) 제 자손들이 모두 꿇어앉아 부복합니다.
(8) 축관이 축을 읽습니다.
(9) 축이 끝나 일동 일어나고 제주가 삼배하고 물러납니다.
(10) 집사가 남은 반잔의 술을 모사에 붓습니다.
 
4, 아헌(亞獻)
(1) 주부(아헌자)가 손을 씻고 꿇어앉아 잔을 받듭니다.
(2) 집사가 한잔술을 세번 나누어 따릅니다.
(3) 주부는 모사에 술을 붓고 삼배하고 물러납니다.
 
5, 종헌(終獻)
(1) 근친(종헌자)이 손을 씻고 꿇어앉아 잔을 받듭니다.
(2) 집사가 한잔술을 세번 나누어 따릅니다.
(3) 근친이 모사에 술을 붓고 삼배하고 물러납니다.
 
6, 첨작(添酌)
(1) 종헌이 끝난후 또 헌작자가 있으면 첨작이라 합니다.
(2) 첨작은 많아서 세번을 초과하지 않습니다.
(3) 첨작자가 손을 씻고 꿇어앉아 잔을 받듭니다.
(4) 집사가 한잔술을 세번 나누어 따릅니다.
(5) 첨작자가 모사에 술을 붓고 삼배하고 물러납니다.
 
7, 합문(閤門)유식(侑食)
(1) 일동이 곡을 그칩니다.
(2) 메에 숟가락을 꽂고 반찬에 젓가락을 놓습니다.
(3) 일동이 문밖에 나가 남녀가 서로 마주하고 섭니다.
(4) 문을 닫고 아홉 숟가락 정도의 시간을 기다립니다.
 
8, 계문(啓門) 진차(進茶)
(1) 축관이 기침을 세 번하고 문을 엽니다.
(2) 집사가 국을 내리고 숙주(냉수)를 올립니다.
(3) 엄숙히 잠깐동안 묵도합니다.
 
9, 사신(辭神) 철찬(撤饌)
(1) 집사가 수저를 내리고 반개를 덮고 물러납니다.
(2) 일동이 삼배하고 물러납니다.
(3) 신주를 내립니다.
(4) 제사상을 물리고 축문과 지방을 살읍니다.
 
※: 우리민족은 전통적으로 장례와 제사에서 남녀를 구별하여 두번절과 네번절이 있었다고 하지만 연변의 조선족들은 보편적으로 세번절을 하여 왔습니다. 계속 남녀 구분없이 세번절을 하는것이 바람직 합니다.
  
, 제사상 차리는 방법
 
조선족 장례와 제사에서는 령좌와 제사상을 보통 한상에 차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므로 조선족 제사에서 령좌와 제사상을 같은 개념으로 인식하여도 틀리지 않습니다.
 
전통적으로 제사상 차릴때에도 많은 규칙들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그 많은 번거로운 규칙들을 일일히 따를 필요는 없지만, 총체적인 분포규칙에 대하여서는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신위와 제물이 놓인 위치가 합리하고, 제물 종류가 합리하며, 미관상에서 어색하지 않게 정연하게 차리면 되겠습니다.
 
제사상은 보통 장방형으로 된 네모상에 차립니다.
 
a, 상우에 먼저 흰 종이를 한벌 펴 놓습니다.
b, 제사상 안쪽 중간을 신위로 하고, 유상과 지방을 놓습니다. 유상을 좀 높이 걸어 놓을수도 있습니다.
c, 신위 량옆에 그릇을 놓고, 초불을 달아 각기 그 안에 세워 놓습니다.
d, 신위 앞 첫줄에는 메밥, 물, 수저, 술잔, 등을 놓습니다.
e, 중간에는 고기류, 생선류와 전, 적, 그리고 기타 반찬들을 정연하게 놓습니다.
f, 바깥줄에 과일류, 과자류와 기타 떡류와 부식품들을 보기좋게 놓습니다.
g, 령좌 아래에 술병과 퇴주 그릇을 놓습니다.
K, 제물의 개수는 짝을 지우지 않고 기수로 합니다.
 
특정 제사상 차릴때에도 이 기본방법을 참조하면서, 적당하게 조절하여 차리면 되겠습니다.
  
(참고) 전통적으로 제사상 차리면서 주의할점
 
제사에서 먼저 령좌를 앉히는데, 보통 북쪽에 남향으로 앉히고, 북쪽이 아니면 북쪽이라고 여기고, 그 우에 신주 혹은 지방을 모시고, 그 앞에 제사상을 차립니다.
 
1, 제사상 진설 원칙;
紅東白西, 生東熟西, 魚東肉西, 頭東尾西, 左脯右醯, 棗栗梨枾.
 
2, 제사상 진설 설명;
동쪽은 좌양이요, 서쪽은 우음이라,
생음식은 음이니 우편에 놓고, 익은음식은 양이니 좌편에 놓으며,
과실은 높으니 먼저 놓고, 토종따위는 낮으니 후에 놓으며,
육산물은 우이니 먼저 놓고, 해산물은 아래니 후에 놓으며,
습윤한건 음이니 우편에 놓고, 건조한건 양이니 좌편에 놓습니다.
 
3, 제사상 진설 분류;
신위앞 첫줄에 밥과 국을 놓고, 숟가락, 저가락, 그리고 술잔을 놓으며,
두번째 줄에는 반찬류를,
세번째 줄에는 어육류를,
네번째 줄에는 과일류를 놓습니다.
 
4, 제물 금기:
제사상에 개고기와 칼치, 멸치, 꽁치 등 이름에 “치”자가 붙은 물고기는 제물로 쓰지 않습니다.
조선족 제사에서 상중제, 돐제, 삼년제까지는 魂제사라고 하고, 그외의 기제, 시제, 묘제는 神제사라고 합니다.
제사상에 복숭아와 토마토는 보통 제물로 쓰지 않습니다.
신제사 음식에 고추가루와 마늘양념을 보통 쓰지 않습니다.
신제사상에 찰떡을 놓을 경우, 붉은 팥고물을 쓰지않고, 흰 열콩고물이나 콩가루 고물을 씁니다.
이념상에서 신들은 자극성 냄새와 붉은색을 가장 싫어 한다고 합니다.
제사에서 제물의 개수는 일률로 짝을 지우지 않고 단수로 하며, 개수와 번수와 상관되는 모든 일에서 단수로 합니다. 장례나 제사는 陰에 속하고, 단수는 陽에 속하니, 음양을 평형시키는 도리입니다.
 
, 돐제사와 삼년제사
 
돐제가 소상(小祥)이고 삼년제가 대상(大祥)입니다. 삼년제 지내고 탈상합니다. 소상과 대상은 축문이 조금 다를뿐, 제사 지내는 절차는 기본상 같습니다.
사망일이 되는 전날 저녁, 해지는 것을 기준하여 집에서 석전(夕奠)을 올리고, 사망일 자정에 새벽제를 지내고, 사망일 아침에 조전(朝奠)을 올리고, 낮에 산소에 가서 묘제를 지냅니다.
혹은 경우에 따라 전날의 석전제나 새벽제, 조전 등을 모두 취소하고, 당날의 한번 제사로 모두 끝낼수도 있습니다.
만일 산소를 쓰지 않았고, 골회함도 보관하지 않았다면, 사망일 아침에 집에서 차례를 지내는 것으로 대신할수도 있습니다.
제사날 오후가 되면 객실에 제사상을 미리 차려놓는것이 바람직 합니다. 될수록 북쪽켠에 차리되, 북쪽이 아니면 북쪽이라고 인정하고, 그에 기준하여 차립니다.
 
첫번째 순서; 강신,개반삽시(降神,開飯揷匙)입니다.
해 지는것을 기준하여 사회자가 자리를 정돈합니다. 제주(장례때의 상주가 제사에서 제주가 됩니다.)와 주부를 비롯하여 직계가속은 제사상을 기준하여 왼쪽에 서고, 방계친속과 기타의 사람들은 제사상 맞은켠에 서며, 사회자가 제사상 오른쪽에 섭니다. 따로 집사가 있을 경우, 사회자의 맞은켠에 서서 술을 붇고 쏟는 시중을 듭니다.
사회자가 기침을 가볍게 하며 출입문을 조금 열어놓고, 일동을 지휘하여 세번 경례 시킵니다: “존령 강림이요! 첫번째 경례!- 두번째 경례!- 세번째 경례!-”
(장례나 제사에서 보통 세번절 혹은 세번경례를 하는데, 상징적으로 첫번째 절, 혹은 경례는 가문의 시조님께 드리는 것이고, 두번째 절, 혹은 경례는 조상님들께 드리는 것이며, 세번째 절, 혹은 경례가 바로 망자에게 드리는 것으로 됩니다.)
사회자 혹은 집사가 기침을 한번 가볍게 하고는, 메밥두껑을 열고, 메밥우에 숟가락을 단정히 꽂고, 반찬그릇우에 저가락을 단정히 놓습니다.
 
두번째 순서; 독축,초헌(讀祝,初獻)입니다.
제주부부가 나와 제단앞에 머리 숙이고 서 있습니다. 사회자가 높은 소리로 祥祭 축문을 읽습니다(략-제사에서 축문은 필수)
그리고 만가를 읽습니다(략-만가는 가문에서 작성할수 있음)
축문, 만가가 끝나면 제주는 허리 굽히고 두손으로 빈잔을 받혀 듭니다. 사회자, 혹은 집사가 세번 꺾어 한잔술 부어주면, 제주는 술잔을 머리위로 쳐들었다가 제사상에 놓고, 부부 함께 세번 절하고 물러 갑니다.
사회자, 혹은 집사가 그 술을 모사, 혹은 퇴주그릇에 쏟습니다.
 
세번째 순서; 아헌(亞獻)입니다.
아헌자가 나와 허리 굽히고 두손으로 빈잔을 받혀 듭니다. 사회자, 혹은 집사가 세번 꺾어 한잔술 부어주면, 아헌자는 술잔을 머리위로 쳐들었다가 제사상에 놓고 세번 절하고 물러 갑니다.
사회자, 혹은 집사가 그 술을 모사, 혹은 퇴주그릇에 쏟습니다.
아헌자는 사망자의 반려, 혹은 제주의 형제가 됩니다.
 
네번째 순서; 종헌(終獻)입니다.
종헌자가 나와 허리 굽히고 두손으로 빈잔을 받혀 듭니다. 사회자, 혹은 집사가 세번 꺾어 한잔술 부어주면, 종헌자는 술잔을 머리위로 쳐들었다가 제사상에 놓고 세번 절하고 물러 갑니다.
사회자, 혹은 집사가 그 술을 모사, 혹은 퇴주그릇에 쏟습니다. 
종헌으로 가속의 헌작은 끝났지만, 경우에 따라 증가할수 있습니다.
종헌자는 제주의 형제로 할수도 있고, 제주의 아들로 할수도 있으며, 또 망자의 사위로 할수도 있습니다.
 
다섯번째 순서; 첨작(添酌)입니다.
종헌후의 헌작은 첨작입니다. 전통적으로 첨작은 많아서 세번을 초과하지 않지만, 지금은 경우에 따라 증가할수 있습니다. 될수록 단체로 나와서 행하시는것이 바람직 합니다.
첨작자가 나와 허리 굽히고 두손으로 빈잔을 받혀 듭니다. 사회자, 혹은 집사가 세번 꺾어 한잔술 부어주면, 첨작자는 술잔을 머리위로 쳐들었다가 제사상에 놓고 세번 절하고 물러 갑니다.
사회자, 혹은 집사가 그 술을 모사, 혹은 퇴주그릇에 쏟습니다.
 
여섯번째 순서; 유식(侑食)입니다.
사회자, 혹은 집사가 기침을 가볍게 하고는, 숟가락으로 밥알을 조금씩 떠서는 국그릇에 세번 놓습니다. 그리고 메밥우에 숟가락을 다시 단정히 꽂고, 반찬 그릇우의 저를 움직여 놓습니다.
잠시 묵도를 드립니다(9초좌우).
 
일곱번째 순서; 리성(利成), 사신(辭神)입니다.
사회자가 물 한그릇을  제단우에 올려놓고 웨침니다:
고 모모모 존령께서 승천하신지도 어느덧 한돐(혹은 두돐)이 됩니다! 고 모모모 존령님의 명복을 부디 빌어 다 함께 세번 경례를 올립시다: 첫번째 경례!- 두번째 경례!- 세번째 경례!-
 
여덟번째 순서; 사회자가 석전제의 결속을 선포합니다.
제사상은 밥과 국만 내리우고, 다른 제물들은 다치지 않고 새벽제에 다시 씁니다.
가족에서는 제사객들에게 저녁을 대접하고, 그들이 휴식할 장소를 알아 봅니다.
 
아홉번째 순서; 새벽제는 자정(0시)을 기준하여 지내는데, 그 기본절차는 석전제때와 같습니다.
새벽제가 끝나면 이튿날 묘제를 지낼경우 제사상을 정리하고, 보충할것을 보충하여, 낮에 산소나 납골당에 가지고 갈 제물들을 따로 포장하여 놓습니다.
 
열번째 순서; 사망일 당날 아침, 해 뜨는것을 기준하여 간단하게 조전(朝奠)을 올립니다.
메밥과 국, 그리고 간단한 반찬을 올리고, 제주 부부가 와서 술을 붓고 세번 절을 합니다.
일동이 서둘러서 아침을 먹고, 산소에 갈 차비를 합니다.
 
열한번째 순서; 산소를 썼거나, 골회함을 납골당에 보관하였을 경우, 묘제를 산소나 납골당에 가서 지내는데, 먼저 후토에 제를 지내고, 제단에 제물을 차려 놓습니다.
그 다음 술을 붓고 절을 하는 절차인데, 기본 순서는 안신제때와 같습니다.
 
마지막 순서: 묘제를 끝낸후 자리를 찾아 일동이 둘러 앉아서 제물을 음복하면서 덕담들을 나눕니다.
 
이 외에도 생일제사와 환갑제사 등이 있는데, 기본적으로 위의 절차를 참조하면서 지내면 되겠고, 단 환갑제사에서 상주가 환갑옷 한벌을 갖추어 제상에 놓으며, 축문은 亡親壽神 축문을 읽습니다.
 
, 청명제사와 추석제사
 
청명제사:
중국에서 청명은 한식이라고도 하는데, 보통 해마다 양력으로 4월5일에 들며, 몇년에 한번씩 4월4일에 들때도 있습니다.
한식의 유래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전설이 있습니다.
중국 춘추시기 진문공(晉文公)이 임금이 되기전에 국란을 당하여 심복신하들을 데리고 국외로 탈출하여 방랑하게 되였습니다. 하루는 허기져 쓰러진 진문공을 개자추라는 신하가 자기 허벅지 살을 썩- 베어내여 구워먹여 살렸습니다. 그후 고난이 끝나고 임금자리에 오른 진문공이 개자추에게 벼슬을 주려고 불렀지만, 개자추는 벼슬에 뜻이 없어, 이미 어머니를 모시고 면산(綿山)에 들어가고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그를 나오게 할 목적으로 진문공은 산에 불을 질렀으나, 개자추는 끝내 나오지 않고, 어머니와 함께 불에 타 죽었습니다. 그옆에는 헝겊에 피로 쓴 한수의 시구가 있었습니다; “… 나는 구천에서도 부끄러움 없으니 임금께선 나라일에 청명하시고 또 청명하시라.”
진문공은 개자추를 기념하기 위하여, 사당을 짓고 해마다 제사 지내게 하였으며, 산에 불을 놓은 그날을 한식날로 하고, 전국적으로 이날에는 불을 금하고, 찬 음식을 먹도록 하였으며, 개자추의 시구에 근거하여 이날을 청명절로 정하였다고 합니다.
전통적으로 우리민족은 청명날이 되면 술과 여러가지 과일과 음식을 마련하여 가지고, 조상과 부모님 산소에 가서 가토를 하고 성묘를 합니다.
청명때에는 삽 한자루 가지고 산소에 가는데, 묘소에 이르러 먼저 후토를 찾아서 간단하게 제물을 차려 놓고 술을 한잔 붓고 절을 세번 합니다. 묘제를 지낼때마다 먼저 후토에 제를 지내는데, 이것은 땅을 파고, 초목을 베기 전에 묘를 지켜준 산신한테 인사하고 허가를 받는다는 상징적 절차로서 자연에 대한 존중를 표시합니다. 그 다음 삽으로 봉분을 보수하고, 다듬으면서 잔디풀을 입히기도 합니다. 이것을 속칭 가토라고도 합니다.
봉분을 잘 정리한 다음, 가지고 간 제물들을 제단에 차려놓고, 가문의 항렬 순서에 따라 나와서 술을 붓고, 세번씩 절, 혹은 경례를 합니다. 마지막에 숙주(냉수)를 올리고, 다 함께 세번절, 혹은 세번경례를 하고는 제사를 끝냅니다.
가문의 묘소가 한곳에 여러자리 있을 경우, 다른 제물들은 여러번 쓸수 있지만, 메밥과 수저만은 제각기 갖춥니다. 먼저 자기 부모의 묘소에 제사 제내고, 그 다음 직계조상의 제일 윗대부터 차례로 성묘합니다. 후토제는 부모묘소에서 한번만 지냅니다.
 
추석제사:
추석은 한가위라고도 하는데, 해마다 음력 八월十五일에 듭니다.
전통적으로 우리민족은 추석에 행하여지는 여러가지 세시풍속이 있었는데, 그 가운데서도 조상과 부모님 산소에 가서 벌초하고, 성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행사였습니다.
추석 제사음식은 다른 때 제사음식과 대비하여 음식재료와 과일을 될수록 햇것으로 쓰는것이 특징입니다. 추석이 되면 보통 농촌에서는 햇곡식이 나오게 되며, 여러가지 과일도 한창 수확계절이 됩니다. 그리하여 옛날에는 가장 잘 여문 햇곡을 정성들여 고르고 찧어서 메밥을 짛고, 떡을 만들었으며, 과일도 직접 나무에서 조심스럽게 뜯어서 제물로 썼습니다. 새해 농사의 성과를 조상들에게 먼저 맛보인다는 정성이였습니다.
전통적으로 제사에 쓰는 과일은 棗栗梨枾라고 하였으니 대추, 밤, 배, 감이 그것이며, 이런것들을 하나라도 빠뜨리면 안된다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모두 옛날의 일이고, 지금은 거기에 너무 구애될 필요가 없겠습니다. 정황에 따라 사과, 귤, 바나나, 석류, 참외 등의 여러가지 과일중에서 편리한대로 자유롭게 몇가지 준비할수 있습니다. 
추석제사에서는 주요하게 낫을 가지고 산소에 가서, 먼저 후토를 찾아 제사 지낸후 여름동안 산소와 그 주위에 무성히 자란 잡초들을 베여 버리는데, 속칭 “벌초”라고도 합니다. 그리고  갖고간 제물들을 제단에 차려놓고 제사를 지냅니다.
제사 지내는 절차는 기본상 청명제사때와 같습니다.
제사가 끝난후 자리를 찾아 일동이 둘러 앉아서 제물을 음복하면서 덕담들을 나눕니다. 
성시에서 릉원에 가서 제를 올릴 경우, 위의 절차들을 참조하면서 적당히 조절하여 행사합니다.
납골당에 골회함을 보관시켰을 경우에는, 이날 골회함을 찾아 내와 합당한 자리를 찾아 제물을 간단히 차려놓고, 위의 절차를 참조하면서 제를 지냅니다.

(부록):
지방(纸榜):지방은 나무로 만든 신주의 대용품입니다. 중국 조선족의 이민사에서 사당을 짓고 선조를 모신 대부호 가문은 거의 없었습니다. 오직 집에 자그마한 祠龛이나 丧门을 만들어 놓고 부모의 신위를 모시다가 제사가 되면 신주는 모두 지방으로 대체하였습니다.

류별에 따른 지방의 서식표
类   别 格    式
고조할아버지 顯高祖考 學生府君 神位
고조할머니 顯高祖妣 孺人 (本贯 姓)氏 神位
증조할아버지 顯曾祖考 學生府君 神位
증조할머니 顯曾祖妣 孺人 (本贯 姓)氏 神位
할아버지 顯祖考 學生府君 神位
할머니 顯祖妣 孺人 (本贯 姓)氏 神位
아버지 顯考 學生府君 神位
어머니 顯妣 孺人 (本贯 姓)氏 神位
남편 顯辟 學生府君 神位
안해 亡室 孺人 (本贯 姓)氏 神位
백부 顯伯父 學生府君 神位
백모 顯伯母 孺人 (本贯 姓)氏 神位
顯兄 學生府君 神位
형수 顯嫂 孺人 (本贯 姓)氏 神位
동생 亡弟 學生 (姓名) 神位
아들 亡子 秀才 (姓名) 之靈
父生前职称 顯考 (职称) 神位
 
지금 이 풍속은 다시 회복되는 과정에 있습니다. 도리대로 말하면 지금은 제사에서 유상을 쓰기 때문에 지방이 필요없지만, 전통문화를 되새기는 의미에서 지방을 리용한다면 그로서의 리유가 서는 것입니다.
전통 지방의 서식에서 사망한 부친과 모친의 신위를 한개 纸榜에 써야 할 경우에, 북쪽을 향하여 종이를 놓고, 서쪽에 부친을, 동쪽에 모친의 신위를 씁니다. 그리고 전통적으로 남성의 지방에 성명을 쓰지 않지만 지금 대다수 유가족에서는 고인의 성명을 지방에 써 넣을것을 요구하니 따르기로 하였습니다.


十○; 차례 지내는 방법과 절차
 
생활형편이 좋아지면서, 우리 연변에도 지금 설날이나 추석에 차례를 지내는 점잖은 가문이 적지않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한 가문에서 차례를 지낸다는 것은 생활에 여유가 많다는 것으로 설명이 되므로, 기왕 차례를 지낼바에는 간편함만 추구하지 말고, 의의를 깊게하고, 될수록 표준적으로 지낼것을 권장합니다.
차례 지내는 방법은 원래부터 제사나 기타 다른 행사에 비해 비교적 간단합니다. 축문을 읽지 않고, 차례상에 술은 한번만 올리며, 밥과 국은 올리지 않고, 설에는 떡국, 추석에는 송편같은 쉬운 음식을 올립니다.
차례에서 제사지낼 대상은 4대 조상까지라고 하지만 우리 연변의 경우에는 2대조상까지라도, 즉 할아버지의 신주(神主)라도 모시고 있는 가문이라면 대단한 효자가문이라고 하겠습니다.
 
차례상 차리는 원칙
첫줄: 시접, 잔반, - 떡국(송편)은 우측, 술잔은 좌측.
두번째줄: 어동육서(魚東肉西) - 어찬은 동쪽, 육찬은 서쪽.
세번째줄: 탕류 - 육탕, 소탕, 어탕 순.
네번째줄: 좌포우혜(左脯右醯) - 왼쪽에 포, 오른쪽에 식혜.
포(脯)—물고기 등 수산물을 가공하여 말린것
혜(醯)—찹쌀밥을 발효시켜 엿가루에 섞어 만든 전통음료
다섯번째줄: 조율이시(棗栗梨枾) -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감
      홍동백서(紅東白西) - 붉은 과실은 동, 흰 과실은 서.
 
차례상 차림시 주의사항
차례상을 차리기 전 몸가짐을 단정히 하며 마늘, 파 등 냄새나는 음식을 먹지 않으며, 정갈하고 정성을 다해 조리합니다.
복숭아, 토마토, 꽁치, 삼치, 칼치, 고추, 마늘 등은 차례상에 올리지 않으며, 식혜, 탕, 면 등은 건더기만 사용합니다
 
★      차례를 지내는
진설(進設)
북쪽(방위상 북쪽을 뜻하나, 차례장소의 형편상 북쪽을 택할수 없는 경우가 있으므로 신위를 모시는 방향을 북쪽이라고 인정함)에 병풍을 치고, 병풍앞에 교의(神主나 혼백상자를 모신 의자)를 모신 다음, 차례상 차리는 원칙에 따라 제물을 차립니다.
제수는 간소하게 하되, 고인이 좋아하던 음식을 몇가지 더 곁들이는 것이 좋습니다.
진설이 다 되면, 고인의 사진이나 지방을 교의나 제사상에 모십니다.
 
분향강신(焚香降神)
제주는 꿇어 앉아 향에 불을 달아 향로에 꽂고 재배합니다.
그 다음 제주가 술잔을 받쳐들면 집사가 세번 꺾어 한잔술을 따르고, 제주는 그 한잔술을 정중히 차례상에 올려 놓습니다.
 
참신(參神) 진찬(進饌) 헌다(獻茶)
제주와 참석자 모두 함께 재배(두번절) 합니다.
설 차례에서는 떡국, 추석 차례에는 송편을 제상에 올립니다.
물그릇에 물을 따라서, 조상어른 순서에 따라 올립니다.
 
개반(開飯) 삽시(揷匙)
집사가 떡국그릇의 뚜껑을 열고 차례로 적을 올립니다.
순서는 좌측부터 조부 조모순이며, 가정의례준칙에서는 조부모와 부모까지 2대 봉사만 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집사가 시접에 담겨있는 숟가락을 떡국에 꽂고, 젓가락은 시접 위에 가지런히 걸쳐 놓습니다. 젓가락의 손잡이가 서쪽을 향하게 놓습니다.
흔히 젓가락을 세번 굴리고, 여기저기 제물 위에 옮겨 놓기도 하지만, 시접위에 가지런히 놓는것이 바람직합니다.
제주는 다시 재배하며, 모든 참석자는 조상이 진지 드시는 동안 조용히 서서 생전의 조상을 기리며 묵념합니다.
 
철시복반(撤匙復盤)
떡국(송편) 그릇의 뚜껑을 덮고, 수저를 거두어 세번 굴리고, 시접에 놓습니다.
 
사신(辭神) 철상(撤床) 음복(飮福)
참가자 모두가 재배를 올리고, 지방을 향로위에서 사릅니다.
모든 제사 음식을 물리며, 차례상 위쪽으로부터 다른 상으로 공손히 옮겨 물립니다.
제물을 차례상에서 거두고, 禮衣를 입은 그대로 조상이 드시고 남은 제물을 음복하는 것으로 차례는 끝나게 됩니다.
 
가문마다 자기 가문의 전통 가법이 있을수 있으니, 꼭 위와 같아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조상에게 정성을 다하는 진지한 마음가짐이라고 하겠습니다.
 
 
: 면례(緬禮)와 합장(合葬)
 
면례(緬禮)
조선족 전통장례 풍속에 의하면, 면례란 원래 장례를 다시 지낸다는 뜻으로서 돌아가신 부모를 안장하여 십여년이 지난후, 길일을 택하여 낡은 묘를 째고, 해골을 꺼내여, 그 색갈과 해화정도를 살펴보아 그 색갈이 노랗고 해화가 잘 되였다면 잘 정리한후 다시 그 자리에 묻고, 만일 그 색갈이 검고 해화가 잘 되지 않았다면 산자리가 나쁘다고 인정되여 다른곳에 자리를 선택하여 묻는데, 풍수지리에 따른 일종의 효행이였습니다.
속담에 “가난하면 이사 가고, 부유하면 묘 옮긴다(穷搬家,富迁坟。)”고 하였습니다. 면례를 통하여 무거운 사상 보따리와 실제 부담을 덜수 있으므로 지금도 어느정도 현실적 의의가 있습니다.
 
첫번째 순서: 면례하여 새롭게 산소를 쓸 경우에는, 먼저 새로운 산자리를 정하고 굴심을 하는데, 절차는 장례때와 같습니다. 면례하여 화장할 경우에는 빈의관에 련계하여 할수도 있고, 또 자체로 태울수도 있습니다.
 
두번째 순서: 낡은 산소를 찾아 먼저 후토에 제를 지냅니다. 이것은 땅을 파 헤치고, 초목을 베기 전에 먼저 산신한테 인사하고, 허가를 받는다는 상징적 절차입니다.
 
세번째 순서: 무덤앞에서 간단히 제를 올리고, 축인이 파묘축을 읽습니다. 면례에서 파묘축은 필수입니다.
 
네번째 순서: 가속에서 상주나 대표인이 먼저 세삽을 뜹니다. 그 다음 역공들이 삽으로 무덤을 헤치고, 관의 천개널을 뗍니다.
 
다섯번째 순서: 한 사람이 광안에 들어가 적토를 청리하고, 해골을 골라 주어 올리면, 우에서 한사람이 그것을 받아서 칠성판 우에 사람 골격의 순서에 따라 놓습니다. 만약 시체가 완전히 해화되지 않았다면, 참대칼로 뼈에 붙은 살을 깨끗이 긁어 냅니다. 칠성판은 두께 2㎝의 널판자로 180㎝×30㎝의 규격이면 충분합니다. 화장할시에는 종이합판으로 대신할수도 있습니다.
 
여섯번째 순서: 해골을 점검해 보고, 모자라는 부분은 버드나무 가지로 대체합니다. 그 다음 백포로 칠성판과 해골을 함께 감쌉 니다. 만약 해골 화장이 목적이라면 해골의 골격 순서를 맞출 필요가 없고, 버드나무 가지 얼마간을 준비하였다가 해골과 함께 처리합니다.
일을 끝내고 헤친 무덤자리에 흙을 세삽 넣어 주며, 원래 비석이 있었을 경우에는 무덤자리에 넣어 묻어 줍니다.
 
일곱번째 순서: 새롭게 산소를 쓰는 경우, 칠성판을 광에 묻고, 봉분을 만들고, 성분제를 지내는데, 기본 절차는 장례때와 같습니다.
화장하는 경우, 보통 골회를 받아서 산이나 강물에 뿌리여 처리한후, 안신제를 지냅니다.
 
합장(合葬)
합장은 돌아가신 부모를 한자리 묘소에 함께 묻는것을 말하는데, 보통 세가지 경우가 있습니다:
첫째는, 홀로 모시던 부모가 사망하면, 먼저 사망한 부모의 묘를 째고, 그 옆에 묻는 것이고,
둘째는, 두곳의 부모의 묘중에서 한곳을 면례하여, 가져다가 합장하는 것이며,
세째는, 두곳의 부모의 묘를 모두 면례하여, 다른곳에 가져다 합장하는 것입니다.
합장은 한 묘혈에 두개 광을 파는데, “北陰南陽, 西高東皐, 西貴東卑, 西考東妣, 西男東女,”등 전통원칙에 따라, 망자들의 머리를 북쪽을 향하게 하고, 서쪽이 顯考(사망한 부친)자리가 되고, 동쪽이 顯妣(사망한 모친)자리가 되는데, 결과적으로 男右女左가 됩니다.
지금의 경우에 보편적인 男左女右 원칙으로 합장하는 실례도 많은데, 크게 틀린다고 할수 없으며, 자손들의 리해와 선택에 따를 일입니다.
두 광 사이에 일정한 두께의 벽을 두고, 그 벽 중간에 통로를 내고 채색 사다리를 놓는데, 그 뜻인즉 두분 망령이 자주 래왕하게끔 편리하게 한다는 자손들의 지극한 마음이라 하겠습니다.
사망한 부모의 두 골회함을 한곳에 합장할 경우에도, 위의 방법을 참작하여 조절하여 행하시면 되겠습니다.
 
면례하여 합장하는 경우에는, 면례의 절차와 매장의 절차를 결합하여 지킬것이요, 먼저 사망한 사람의 묘를 째고, 후에 사망한 사람을 겹장할 경우에는, 장례때의 매장의 절차를 따르면 되겠습니다.
합장을 끝내고, 성분제 지낼때는 합장축문을 읽습니다.
 
  
十二: 립비제사
 
사망한 친인의 묘소에 비석을 세우는 것도 일종 아름다운 소행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물론 묘소에 반드시 비석을 세워야 한다는 규칙은 없습니다. 전통적으로 우리민족은 장례때에 묘비를 세우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으며, 세웠다 해도 림시로 목비를 세우는 정도였습니다. 그후 조건이 허락되면 자금을 모아서 비석을 깎아 세웠는데, 일종 효행으로 간주 하였습니다.
 
비문의 통용 격식은 보통 정면 중간에 “故 某某某之墓”라고 내리쓰고, 왼쪽 변에는 “某年 某月 某日生”이라고 내리쓰고, 오른쪽 변에는 “某年 某月 某日卒”라고 내리쓰며, 뒤면에 고인의 생평, 혹은 자식들의 이름과 비석을 세우는 데 부의금을 낸 사람들의 이름, 혹은 단체의 명칭을 쓰기도 합니다. 합장비석일 경우에는 합장된 망자들의 위치에 따라 비문을 씁니다. 이 외에도 많은 격식들이 있으니, 각 가문의 뜻에 따라 적당한 격식으로 선택할수 있습니다.
 
중국 조선족들은 비석을 세우는 날을 보통 음력 구월구일 중양절로 선택하며, 사정이 있는 경우에, 음력으로 칠월칠일 칠석, 오월오일 단오, 삼월삼일 양춘, 이 세날중에서 선택하기도 합니다. 그외에 주역이나 황력으로 택일을 하여 행하기도 합니다.
립비 사전에 필요한 준비공작을 원만하게 합니다.
비석을 세우고, 제사를 지내는 절차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번째 순서: 묘소에 이르러 먼저 후토를 찾아 제를 지냅니다. 이것은 땅을 파 헤치고, 초목을 움직이기 전에, 먼저 산신한테 허가를 받는다는 상징적 절차입니다,
 
두번째 절차: 비석을 세울 자리에 삽으로 광을 팝니다.
 
세번째 절차: 광앞에서 간단한 의식을 가집니다. 축인이 석물(石物)축을 읽습니다. (석물축 략)
석물축을 읽고는 축문에 불을 달아 광안에 던집니다.
 
네번째 절차: 역공들이 비석을 세울 대를 쌓고, 비석을 세웁니다. 그리고 망자의 아들부터 시작하여, 가문과 단위의 주요 성원들이 차례로 흙을 한삽씩 떠서 상징적으로 묻습니다.
 
다섯번째 절차: 역공들이 다 함께 흙을 묻고 다짐니다.
 
여섯번째 순서: 제단에 제물을 차려 놓고 비석제를 지냅니다. 기본 절차는 청명이나 추석때의 묘제사와 같습니다.

 
: 조선족 장례,제사 금기사항
 
전통적으로 우리민족은 장례,제사와 상관되는 금기사항들이 많았으나 사회가 발전하면서, 지금 와서는 많이 취소되였습니다.
하지만, 장례와 제사는 어디까지나 슬픔과 불행을 처리하는 엄숙한 행사이기 때문에, 사람마다 자연히 신중한 태도를 가지게 되며, 잘못을 범할가봐 조심하게 됩니다.
사람들의 이런 심리에 기초하여, 지금도 사회적으로 장례, 제사와 상관되는 적지않은 금기사항들이 보류되여 있거나, 새롭게 생겨나고 있습니다.
 
아래에 우리민족 장례, 제사와 상관하여, 현존하는 금기사항들을 몇가지 정리하여 적었습니다.
 
A, 성시의 병원이나, 아빠트에서 친인이 사망하였을 경우, 크게 소리내여 울지 않습니다.
 
B, 어린 아이들은 죽은 시신을 보지 못하게 하며, 렴습할때 다른 곳에 피신 시킵니다.
 
C. 농촌의 경우, 상가집에서는 초상기에 부엌 아궁이를 막아 놓으며, 불을 지피지 않습니다.
 
D, 령구를 내갈때 문턱이나 문설주를 다치지 않습니다.
 
E, 가문에 상사가 났을 때, 임신한 며느리나 임신한 딸은 장례에 참가 시키지 않습니다.
 
F, 사망한 사람의 생전에 입던 옷과 덮던 이불은 남기지 않고 모두 태워 처리하며, 평소에 쓰던 일용품들 가운데서도 특히 중요한것을 제외하고는 모두 남기지 않고 소각처리합니다.
 
G, 장례나 제사에 가서는 불길한 말을 하지 않으며, 누구와 다투거나 싸우지 않습니다.
 
H, 제사상 제물은 짝을 지우지 않으며, 홀수로 합니다.
 
I, 장례나 제사가 지난후에는 미봉하는 부의금을 받지 않습니다.
 
J, 장례나 제사에 참석할때 화려한 옷과 진한 치장은 삼가합니다.
 
K, 친인이 객사하였다면, 사망한 지역에 가서 장사 지내고, 시신을 집으로 옮겨오지 않습니다.
 
L, 장례용품이나 제사소물을 살때, 흥정을 하지 않으며, 가격이 너무 비쌀경우, 사지 않거나, 다른 곳을 선택하는 것으로, 대방이 스스로 값을 낮추게끔 합니다.
 
M, 제사상에 개고기와 이름에 “치”자가 붙은 물고기, 그리고 복숭아와 토마토는 제물로 쓰지 않으며, 제사음식에 고추가루, 마늘, 파 등을 쓰지 않습니다
 
N, 제사상에 찰떡을 놓을 경우, 붉은 팥고물을 쓰지 않으며, 흰 열콩고물이나 콩가루 고물을 씁니다.
 
O, 상주와 주부는 장례를 치른해에 자기생일을 쇠지 않으며, 친척이나 친구집의 희사잔치에도 가지 않습니다.
 
P, 자기의 배우자가 사망하였을 경우, 삼년제 지나기 전에는 새로운 혼인을 하지 않습니다.
 
Q, 가정에서 큰 희사를 치른 해(결혼잔치를 치렀거나, 새집을 샀거나, 아이가 태여난 해)에는 보통 장례집에 조문을 가지 않으며, 제사집에도 가지 않으며, 청명이나 추석에 자기집 산소에도 가지 않습니다(특별한 경우 제외).
 
… … … … … …
 
 
 
 
 
연변조선족례의연구회 정리
시대상조복무중심 집행
봉사열선전화: 203-2224
자문전화: 138-9438-7438
위치: 연변병원동대문 뻐스정차점 맞은켠 5
 
二○一三年十月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3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13 《고려장》무덤떼 팔가자에 있었다. 2013-11-17 0 3592
12 실용 조선족 장례제사 규범 2013-10-22 1 3906
11 조선족 巫俗과 저승 세계 2013-10-02 0 2993
10 조선족 전통상례풍속 해석--철학편 2013-07-22 0 5770
9 조선족 전통상례풍속 해석--제사편 2013-07-01 1 6432
8 조선족 전통상례풍속 해석--안장편 2013-06-25 1 5473
7 조선족 전통상례풍속 해석--초상편3 2013-06-20 0 5935
6 조선족 전통상례풍속 해석--초상편2 2013-06-14 1 5032
5 조선족 전통상례풍속 해석--초상편1 2013-06-09 0 4644
4 조선족의 소중한 문화유산--성원 2012-07-16 0 2307
3 조선족 장례풍속의 뿌리--성원정리 2012-07-15 0 2247
2 <조선족 장례풍속 >무형문화재 기본내용---성원정리 2012-07-15 1 3342
1 <연변조선족례의연구회> 성립 선언 2012-07-14 0 2460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