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활
http://www.zoglo.net/blog/wujihuo 블로그홈 | 로그인
<< 8월 2020 >>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포럼

나의카테고리 : 칼럼/단상/수필

책임과 신념
2017년 10월 16일 16시 50분  조회:1645  추천:0  작성자: 오기활
이런 미담이 있다.
영국의 왕자가 사냥을 나갔다가 길을 잃고 헤매다가 한 목동을 만나 길안내를 부탁했다.
“미안합니다. 저는 남의 양을 거두는 목동입니다. 그러니 양들을 놔두고 길을 안내할 수는 없습니다.”
왕자는 목동이가 받는 월보수가 얼만가를 묻고 그 돈의 3배를 줄테니 길을 안내해 달라고 했다.
“참 미안합니다. 저는 이미 이 양들을 보기로 약속 했으니  돈을 많이 준다고 이 자리를 떠나면 도리가 아닙니다.”
화가 난 왕자는 목동에게 총을 겨누며 명령했다.
“내 말을 안 들으면 죽이겠다”
“할수 없습니다. 죽을지언정 약속은 지키겠으니 말로 안내하지요.”
“저 산 넘어 계곡을 따라서 서쪽으로 좀 가면 길이 나올 것입니다. 그 길을 따라 내려 가면 됩니다.”
  후에 왕자가 왕으로 되였다. 왕은 책임을 굳게 지키던 그 목동을 재상에 임명했다.
왕청현교통경찰대대 도시중대 최광일이 바로 책임과 신념을 확고히 지킨 사람이다.
그는 근 30년간 맡은 일터를 지키며 만 수차의 교통사고를 처리했지만 한차례의 오차가 없었다.
뇨독증말기라는 죽음 앞에서 최광일은 “이런 이상 죽어도 일터에서 죽겠다.”며 일터로 나갔고 남편의 치료비를 벌려고 출국한 안해의 빈자리를 메우며 새벽에 일어나 딸의 밥상을 마련하고 뒤늦게 퇴근하여 가무를 책임적인 주부였다.
책임과 신념은 믿음을 낳고 그 믿음이 기적을 낳는다.
금전의 유혹과 생명의 위험 앞에서 확고한 책임과 신념을 지킨 목동을 재상이란 기 적을 낳았고 최광일은 전 국민의 애대를 받는 “가장 사랑하는 경찰”과  19차 당대표 기적을 낳았다.
오기활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33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73 “종이장 국장” 2019-02-01 2 1250
272 연변에서 “이웃절”을 법(조례)정명절로 정하자 2019-01-24 2 1389
271 선과 악은 어떻게 다른가? 2019-01-22 0 1327
270 정부의 “건망증”이 걱정된다 2019-01-15 3 1356
269 '렴치없이 산다면 아직도 몇 십년은 문제없소' 2018-12-21 0 2103
268 <<우리 말로 말해라…>> 2018-12-09 0 1424
267 <<우리 말로 말해라…>> 2018-12-09 0 1318
266 개 같은 훌륭한 인생 2018-12-01 0 1347
265 내가 나를 아는 것 2018-11-17 0 1281
264 항일가족 99세 할머니의 간절한 원망을 들어본다 2018-10-29 1 1531
263 날강도와 돌팔이 2018-10-16 0 1367
262 “조선족이 앵무샌가?” 2018-10-15 0 1232
261 <<통일의 론리는 간단하다, 친하면 된다>> 2018-10-10 2 2073
260 “조선족인”, “동아시아인”, 그리고 “조선족이였기 때문에…” 2018-09-17 0 1722
259 읽고 또 읽으면… 2018-09-12 0 1766
258 당신은 이에 자신이 있습니까? 2018-09-06 0 1477
257 백부님을 그리며 혼란의 력사를 반추해 본다 2018-08-12 0 2000
256 <<이웃절>>을 내오자 2018-07-31 0 1314
255 진찰의사들이 개소리를 하다니… 2018-07-27 0 1387
254 “헝그리정신” 만세! 2018-07-26 0 1686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20003111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