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활
http://www.zoglo.net/blog/wujihuo 블로그홈 | 로그인
<< 5월 2020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포럼

나의카테고리 : 칼럼/단상/수필

사람은 아는 것만큼 본다
2017년 10월 16일 16시 52분  조회:1645  추천:0  작성자: 오기활
한 스승이 자신의 존재 가치를 궁금해 하는 제자에게 보석을 주면서 값을 알아보라고 하였다.
제자는 먼저 야채가게에 가서 주인에게 이 보석을 드리면 나에게 무엇을 주겠는가고 물으니 배추 두 포기를 주겠다고, 다음은 대강간을 찾아 가서 같은 물음을 했더니 꽤 많은 돈을 주겠다고, 다시 보석상을 찾아 가니 보석상이 보석을 유심히 보더니 “이 보석은 돈으로 계산할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난 가치가 있습니다”고 했다.
제자가 돌아와서 스승에게 들은 대로 말했더니 스승의 말이 “사람은 아는 것만큼 본단다. 자신을 하찮은 배추 두 포기에 팔수도 있고 더 많은 돈을 받고 팔아 수도 있다. 사람은 자기에 따라서 돈으로 계산할수 없을 만큼 고귀한 존재로 만들수 있다.
안다는 것은 지식과 지혜를 말한다. 지식은 책으로 얻고 지혜는 경험으로 얻는다.
고금중외의 세인들은 독서로 눈을 뜨고 지혜로 자기를 갈며 닦았다.
당나라 시인 두보는 “남자는 다섯 수례의 책을 읽어야 삶의 정도를 찾는다.” “책은 눈으로 보고 입으로 읽고 마음으로 깨우치라”며 “독서3도(讀書3到)”를 후세에 유물로 남겼다.
고려후기의 문신, 조선초의 성리학자 길재(吉再)는 10대부터 책속에 묻혀 독서삼매(讀書三昧)로 불리며”책 속에 크게는 하늘, 땅, 나라, 작게는 날짐승, 길벌레들의 일, 사람이 행해야 할 례절, 도리, 아주 먼 옛적 일, 그리고 4계절이 변하는 리치, 바람이 불고 비가 오는… 등 세상의 모든 일과 조화가 다 들어 있다”고 했다.
2008년에 580억 딸라의 재산으로 세계 최고 부자, “가치투자의 귀재”로 불린 위렌 버핏(미국)은 “현명함이 어디서 오는가?”는 질문에 “책에서 온다”며 “나의 독서량이 일반인들의 5배가 될 것이다”고, 미국 월가에서 가장 존경 받는 영국투자인 존 템플턴은 사람들게 “자신을 ‘살아있는 도서관’으로 만들라”고 주문했다.
똑 같은 물건도 예술인이 만나면 예술품이 되고 청소부가 만나면 쓰레기가 된다.
로마에 가면 돌멩이만 보인다고 한다. 그러나 모르고 보면 그냥 돌멩이지만 알고 보면 단순한 돌멩이가 아닌 력사로 보인단다.  
오기활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23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83 참는 자에게 복이 온다 2019-07-01 0 1028
282 젊은 후배를 두려워 하라 2019-06-01 0 1090
281 스트레스도 때론 즐기자 2019-05-01 0 1405
280 남을 미워하면… 2019-04-12 0 1236
279 지금에 최선을 ... 2019-04-01 1 1341
278 잊혀지지 않는 까울령고개 2019-03-27 0 1273
277 비록 죽은아이의 자지를 만지는 격이라지만… 2019-03-18 1 1412
276 동년의 설날이 그립고 그립다 2019-03-06 0 1678
275 시련(試鍊)의 뜻 2019-03-01 0 1154
274 안생목표가 확실하면 2019-02-18 1 1139
273 “종이장 국장” 2019-02-01 2 1162
272 연변에서 “이웃절”을 법(조례)정명절로 정하자 2019-01-24 2 1281
271 선과 악은 어떻게 다른가? 2019-01-22 0 1179
270 정부의 “건망증”이 걱정된다 2019-01-15 3 1256
269 '렴치없이 산다면 아직도 몇 십년은 문제없소' 2018-12-21 0 1956
268 <<우리 말로 말해라…>> 2018-12-09 0 1204
267 <<우리 말로 말해라…>> 2018-12-09 0 1089
266 개 같은 훌륭한 인생 2018-12-01 0 1263
265 내가 나를 아는 것 2018-11-17 0 1119
264 항일가족 99세 할머니의 간절한 원망을 들어본다 2018-10-29 1 1429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