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활
http://www.zoglo.net/blog/wujihuo 블로그홈 | 로그인
<< 7월 2020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포럼

나의카테고리 : 칼럼/단상/수필

연변축구 “龍尾” 아닌 “蛇頭”로
2017년 10월 22일 15시 53분  조회:1869  추천:0  작성자: 오기활
필자는 축구에 외항이고 팬도 아닌, 연변축구의 怒와 哀를 글로 쓰는 정도다. 
 
일례로.1998년 갑A경기 때5월 6일과 31일 연변팀의 홈장에서 “검은호르개기”의 수난을 당했을 때 필자는 《연변일보》기자로 “잔디밭 민족기시”란 내용과 사진을6월 2일 등록우편으로 주용기총리에 올렸다(당년 국가축구협회가 연변축구협회에 공개사과를 했음) 오늘도 필자는 연변팀의 성적으로 안타깝게 모대기는 사람들의 “ 연변팀 ”사로”에 도움을 주고자 필을 들었다. 
 
분수(分数)를 삶의 자대라고 한다. 분수란 “어떤 수를 다른 수로 나눈 몫을 분자와 분모로 나타 내는 것”, “분”은 곧 “몫”이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팀도 자기가 치켜야 할 분수(자리)가 있다. 
 
필자는 연변팀의 분수를”룡미”가 아닌 “사두”라고 주장한다. 이는 연변팀의 처지, 실력, 연변의 경제력에 의해 결정된다. 현대축구팀의 강약비교는 정신력만이 아닌 경제력의 비교다. 
 
연변경제의 현실은 자체로 “룡”을 키울수도 없고 거금으로 외적을 사올수도 없다. 하여 연변팀이 계속하여 분에 넘치는“ 룡”마당싸움을 한다면 정부, 코치, 운동원, 축구팬 및 모든 州민들이 한동안은 그냥 “보급(保級)”을 위한 축구마당에서 목을 말이고 속을 태워야 한다. 
 
그래서 필자는 연변팀이 분수에 맞는 “뱀” 마당 싸움에서 “사두”를 목적으로 향기가 넘치는 축구마당을 만들자는 주장이다. 력사적으로 봐도 “사두”가 맞다. 길림(연변)팀이 지난 세기에 돋보인 것은 우리 민족의 선천적이고 전통적인 축구기질이 있은 것 외 그 때는 축구를 말하면 대국의 한족들이 “잠든 사자”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실은 국가주석이 축구팬이 되여 “잠에서 깨여난 사자”의 축구강국의 꿈을 현실로 만들려고 애쓰고 있다. 지난날의 찬송가“조선족이 뽈을 잘 찬다”는 오늘에 “흘러간 노래”로 거의 되고 있다. 분수를 삶의 자대라면 “분수에 넘친다“ “분수를 모른다“ “분수를 지킨다“는 평가가 뒤따르게 마련이다. 
 
분수에 맞게 그칠 줄 알고(知止) 분수에 맞게 만족을 아는 지족(智足)적 삶이 분수있는 삶이다. 월전에 인터뷰한 50년대 조선족축구명장의 걱정이다. “연변이 경제력이 약한데다가 체력과 속도가 좋은 한족들이 잠에서 깼고 그에 비춰 50년대 주덕해마냥 축구를 사랑하는 지도자가 적은데서 연변축구가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한동안의 시간을 거쳐야 할 것입니다.” 
/ 오기활
2017-10-22 길림신문 朝闻体育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29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49 인재양성에 도움이 될 인터뷰 (2) 2018-05-10 0 1435
248 인재를 구하는 지혜 2018-04-28 0 1437
247 가슴 아픈 추억 2018-04-18 0 9766
246 기자 그리고 꽃 2018-04-18 0 9656
245 [오기활] “이는 제 탓입니다” 2018-04-13 0 1362
244 리상은 전진의 교량 인생의 희망 2018-04-10 0 1225
243 뢰봉은 선생이다 2018-04-10 0 1215
242 기자생애서 제일 뿌듯했떤 16일 2017-12-31 0 1758
241 내가 만들어 가는 운명 2017-12-17 0 1734
240 얼굴이 뜨거워 졌다 2017-12-03 1 2135
239 “로인교육법” 출두를 고령화사회 급선무로 2017-11-27 0 1582
238 라철룡 19차 전국당대표와 수남촌 2017-11-26 0 1408
237 “대머리비참병”을 떼기까지는 … 2017-11-23 0 1434
236 초심을 기억함은 의무이다 2017-11-23 0 1336
235 초심을 기억함은 의무이다 2017-11-23 0 1418
234 벗이란? 2017-11-22 0 1436
233 래일을 생의 마지막 날로 삼고 오늘을 살라 2017-11-09 0 2150
232 리광남대좌의 ‘효’ 2017-11-09 0 3820
231 “조선족력사문화의 발굴재현은 사회주의문화의 번영흥성을 추진하는일” 2017-11-02 0 1467
230 피보다 더 짙은 “물” 2017-10-29 0 1807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20003111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