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활
http://www.zoglo.net/blog/wujihuo 블로그홈 | 로그인
<< 4월 2019 >>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포럼

나의카테고리 : 칼럼/단상/수필

어머니의 마음
2018년 05월 13일 15시 01분  조회:925  추천:0  작성자: 오기활
“어머니절”에 “어머니의 마음”을 읽어본다.
  어느 동네에 방랑벽(放浪癖)이 심해서 몇 해를 걸러서 잠간씩 집에 들리는 아들을 둔 로모가 있었다. 방랑벽아들이 오랫만에 돌아 오면 다른 식솔들은 모두 방랑벽을 나무리면서 좀씩이라도 효도를 하는 형국이라도 해보라며 성화를 부렸다. 그러나 로모는 오랜만에 얼굴을 보게 된 아들을 속상하게 하지 말라며 손발을 만져보고 머리를 쓰다듬어 주면서 밥은 제때에 먹을수 있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방랑벽이 병이였던 아들의 눈에서 눈물이 주르르 흘렀다. 로모는 옷깃으로 아들의 눈물을 거두어 주면서 사내가 이런 일로 울것까지 있느냐며 따스한 사랑의 두손으로 아들의 등을 다독여 주었다. 로모는 네가 없는 동안에 보고 싶었다는 말을 하지 않고 다만 네가 객사만 하지 않고 건강히 살아 있기만 빌었다는 말만 하였다. 로모의 말을 듣고 방랑벽 자식은 고개를 푹 떨구었다. 이에 로모는 풀기 없이 축 처진 자식을 어느 에미가 좋아할 것이냐면서 고개를 들라고 헸다. 그리고는 수척해진 아들의 얼굴을 보면서 그간에 제때에 밥을 먹을 수 있었느냐고 물었다. 아들은 대답을 못했다. 로모는 다시 어디 아픈데는 없느냐고 물었다. 아들이 없다고 말하자 로모는 긴 한숨을 내 쉬면서 이렇게 말했다.
ㅡ 네가 나가 있어도 너는 항상 내 옆에 있었다. 다만 내 눈 앞에 없는 네 몸만 성하기만을 바랬다.
오랫만에 만난 아들에게 이렇게 말하는 로모의 마음은 아들 생각이 간절했음을 일러준다.
생각이 진정해 진실하다면 어찌 멀고 가까움이 따로 있겠는가.
아들만을 생각하는 어머님의 간절한 마음속에는 항상 멀고 가까움이 따로 없었다.
오기활/ 2018년 5월 13일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80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80 남을 미워하면… 2019-04-12 0 75
279 지금에 최선을 ... 2019-04-01 1 182
278 잊혀지지 않는 까울령고개 2019-03-27 0 138
277 비록 죽은아이의 자지를 만지는 격이라지만… 2019-03-18 1 345
276 동년의 설날이 그립고 그립다 2019-03-06 0 400
275 시련(試鍊)의 뜻 2019-03-01 0 195
274 안생목표가 확실하면 2019-02-18 1 245
273 “종이장 국장” 2019-02-01 2 287
272 연변에서 “이웃절”을 법(조례)정명절로 정하자 2019-01-24 2 343
271 선과 악은 어떻게 다른가? 2019-01-22 0 357
270 정부의 “건망증”이 걱정된다 2019-01-15 3 412
269 '렴치없이 산다면 아직도 몇 십년은 문제없소' 2018-12-21 0 873
268 <<우리 말로 말해라…>> 2018-12-09 0 407
267 <<우리 말로 말해라…>> 2018-12-09 0 367
266 개 같은 훌륭한 인생 2018-12-01 0 439
265 내가 나를 아는 것 2018-11-17 0 397
264 항일가족 99세 할머니의 간절한 원망을 들어본다 2018-10-29 1 714
263 날강도와 돌팔이 2018-10-16 0 561
262 “조선족이 앵무샌가?” 2018-10-15 0 586
261 <<통일의 론리는 간단하다, 친하면 된다>> 2018-10-10 2 1045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