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활
http://www.zoglo.net/blog/wujihuo 블로그홈 | 로그인
<< 11월 2018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포럼

나의카테고리 : 칼럼/단상/수필

어머니의 마음
2018년 05월 13일 15시 01분  조회:563  추천:0  작성자: 오기활
“어머니절”에 “어머니의 마음”을 읽어본다.
  어느 동네에 방랑벽(放浪癖)이 심해서 몇 해를 걸러서 잠간씩 집에 들리는 아들을 둔 로모가 있었다. 방랑벽아들이 오랫만에 돌아 오면 다른 식솔들은 모두 방랑벽을 나무리면서 좀씩이라도 효도를 하는 형국이라도 해보라며 성화를 부렸다. 그러나 로모는 오랜만에 얼굴을 보게 된 아들을 속상하게 하지 말라며 손발을 만져보고 머리를 쓰다듬어 주면서 밥은 제때에 먹을수 있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방랑벽이 병이였던 아들의 눈에서 눈물이 주르르 흘렀다. 로모는 옷깃으로 아들의 눈물을 거두어 주면서 사내가 이런 일로 울것까지 있느냐며 따스한 사랑의 두손으로 아들의 등을 다독여 주었다. 로모는 네가 없는 동안에 보고 싶었다는 말을 하지 않고 다만 네가 객사만 하지 않고 건강히 살아 있기만 빌었다는 말만 하였다. 로모의 말을 듣고 방랑벽 자식은 고개를 푹 떨구었다. 이에 로모는 풀기 없이 축 처진 자식을 어느 에미가 좋아할 것이냐면서 고개를 들라고 헸다. 그리고는 수척해진 아들의 얼굴을 보면서 그간에 제때에 밥을 먹을 수 있었느냐고 물었다. 아들은 대답을 못했다. 로모는 다시 어디 아픈데는 없느냐고 물었다. 아들이 없다고 말하자 로모는 긴 한숨을 내 쉬면서 이렇게 말했다.
ㅡ 네가 나가 있어도 너는 항상 내 옆에 있었다. 다만 내 눈 앞에 없는 네 몸만 성하기만을 바랬다.
오랫만에 만난 아들에게 이렇게 말하는 로모의 마음은 아들 생각이 간절했음을 일러준다.
생각이 진정해 진실하다면 어찌 멀고 가까움이 따로 있겠는가.
아들만을 생각하는 어머님의 간절한 마음속에는 항상 멀고 가까움이 따로 없었다.
오기활/ 2018년 5월 13일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64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64 항일가족 99세 할머니의 간절한 원망을 들어본다 2018-10-29 1 273
263 날강도와 돌팔이 2018-10-16 0 137
262 “조선족이 앵무샌가?” 2018-10-15 0 159
261 <<통일의 론리는 간단하다, 친하면 된다>> 2018-10-10 2 483
260 “조선족인”, “동아시아인”, 그리고 “조선족이였기 때문에…” 2018-09-17 0 275
259 읽고 또 읽으면… 2018-09-12 0 264
258 당신은 이에 자신이 있습니까? 2018-09-06 0 247
257 백부님을 그리며 혼란의 력사를 반추해 본다 2018-08-12 0 583
256 <<이웃절>>을 내오자 2018-07-31 0 336
255 진찰의사들이 개소리를 하다니… 2018-07-27 0 383
254 “헝그리정신” 만세! 2018-07-26 0 526
253 사람 됨됨이의 순서 2018-05-29 0 596
252 야합, 담합, 그리고 총명이란? 2018-05-18 0 564
251 어머니의 마음 2018-05-13 0 563
250 인재양성에 도움이 될 인터뷰 둘 2018-05-10 0 547
249 인재양성에 도움이 될 인터뷰 둘 2018-05-10 0 458
248 인재를 구하는 지혜 2018-04-28 0 614
247 가슴 아픈 추억 2018-04-18 0 1054
246 기자 그리고 꽃 2018-04-18 0 1156
245 [오기활] “이는 제 탓입니다” 2018-04-13 0 574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