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활
http://www.zoglo.net/blog/wujihuo 블로그홈 | 로그인
<< 9월 2019 >>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포럼

나의카테고리 : 칼럼/단상/수필

어머니의 마음
2018년 05월 13일 15시 01분  조회:1099  추천:0  작성자: 오기활
“어머니절”에 “어머니의 마음”을 읽어본다.
  어느 동네에 방랑벽(放浪癖)이 심해서 몇 해를 걸러서 잠간씩 집에 들리는 아들을 둔 로모가 있었다. 방랑벽아들이 오랫만에 돌아 오면 다른 식솔들은 모두 방랑벽을 나무리면서 좀씩이라도 효도를 하는 형국이라도 해보라며 성화를 부렸다. 그러나 로모는 오랜만에 얼굴을 보게 된 아들을 속상하게 하지 말라며 손발을 만져보고 머리를 쓰다듬어 주면서 밥은 제때에 먹을수 있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방랑벽이 병이였던 아들의 눈에서 눈물이 주르르 흘렀다. 로모는 옷깃으로 아들의 눈물을 거두어 주면서 사내가 이런 일로 울것까지 있느냐며 따스한 사랑의 두손으로 아들의 등을 다독여 주었다. 로모는 네가 없는 동안에 보고 싶었다는 말을 하지 않고 다만 네가 객사만 하지 않고 건강히 살아 있기만 빌었다는 말만 하였다. 로모의 말을 듣고 방랑벽 자식은 고개를 푹 떨구었다. 이에 로모는 풀기 없이 축 처진 자식을 어느 에미가 좋아할 것이냐면서 고개를 들라고 헸다. 그리고는 수척해진 아들의 얼굴을 보면서 그간에 제때에 밥을 먹을 수 있었느냐고 물었다. 아들은 대답을 못했다. 로모는 다시 어디 아픈데는 없느냐고 물었다. 아들이 없다고 말하자 로모는 긴 한숨을 내 쉬면서 이렇게 말했다.
ㅡ 네가 나가 있어도 너는 항상 내 옆에 있었다. 다만 내 눈 앞에 없는 네 몸만 성하기만을 바랬다.
오랫만에 만난 아들에게 이렇게 말하는 로모의 마음은 아들 생각이 간절했음을 일러준다.
생각이 진정해 진실하다면 어찌 멀고 가까움이 따로 있겠는가.
아들만을 생각하는 어머님의 간절한 마음속에는 항상 멀고 가까움이 따로 없었다.
오기활/ 2018년 5월 13일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89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169 봉림촌에서 당한 어처구니 없는 일들 2015-10-22 1 4189
168 이름까지 바꾸며 겸손 챙기다니... 2015-10-19 1 3328
167 한국 사람들이 말하는 <부조> 얘기 1, 2 .3 2015-10-16 2 3555
166 “로인 교육법”(조례)을 내 오자 2015-08-17 2 4000
165 ‘이 전화를 어떻게 알았습니까?’ 2015-05-22 5 4130
164 잘난 도둑 날도둑 그 리고 대도(大盜) 상도둑 2015-05-22 4 3620
163 독서 열독 그리고 괄목상대 2015-05-04 4 3721
162 의사가 퇴직하면 전문가라니? 2015-04-27 1 3718
161 상대를 움직이는 감각적인 언어의 힘 2015-03-30 1 3614
160 허룡길의 “육아 3불” 2015-03-27 3 3906
159 그들의 드팀 없는 신념 2015-02-10 1 4496
158 앞줄에 앉은 사람들로 이어지는 그때 그 이야기 2015-02-03 5 5086
157 감각적인 언어로 상대를 움직이는 힘 2015-01-20 4 4337
156 새해에 올리는 인사 - 행복만들기 2015-01-14 5 4029
155 물욕치료 으뜸 비방 – 부동심 2015-01-06 2 4476
154 '교환수'가 아닌 '지령원'... 으로 2014-12-24 2 4316
153 텔레비죤 대신에 책장을 2014-12-08 13 8342
152 한국진출이 남긴 여운 ABC 2014-12-02 14 6919
151 왕청에《천리마》가 많은데는《백락》이 있기에 2014-11-25 4 5178
150 인정미가 풍기는 사람들 2014-11-04 2 4150
‹처음  이전 2 3 4 5 6 7 8 9 10 11 12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