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활
http://www.zoglo.net/blog/wujihuo 블로그홈 | 로그인
<< 5월 2019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포럼

나의카테고리 : 칼럼/단상/수필

어머니의 마음
2018년 05월 13일 15시 01분  조회:943  추천:0  작성자: 오기활
“어머니절”에 “어머니의 마음”을 읽어본다.
  어느 동네에 방랑벽(放浪癖)이 심해서 몇 해를 걸러서 잠간씩 집에 들리는 아들을 둔 로모가 있었다. 방랑벽아들이 오랫만에 돌아 오면 다른 식솔들은 모두 방랑벽을 나무리면서 좀씩이라도 효도를 하는 형국이라도 해보라며 성화를 부렸다. 그러나 로모는 오랜만에 얼굴을 보게 된 아들을 속상하게 하지 말라며 손발을 만져보고 머리를 쓰다듬어 주면서 밥은 제때에 먹을수 있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방랑벽이 병이였던 아들의 눈에서 눈물이 주르르 흘렀다. 로모는 옷깃으로 아들의 눈물을 거두어 주면서 사내가 이런 일로 울것까지 있느냐며 따스한 사랑의 두손으로 아들의 등을 다독여 주었다. 로모는 네가 없는 동안에 보고 싶었다는 말을 하지 않고 다만 네가 객사만 하지 않고 건강히 살아 있기만 빌었다는 말만 하였다. 로모의 말을 듣고 방랑벽 자식은 고개를 푹 떨구었다. 이에 로모는 풀기 없이 축 처진 자식을 어느 에미가 좋아할 것이냐면서 고개를 들라고 헸다. 그리고는 수척해진 아들의 얼굴을 보면서 그간에 제때에 밥을 먹을 수 있었느냐고 물었다. 아들은 대답을 못했다. 로모는 다시 어디 아픈데는 없느냐고 물었다. 아들이 없다고 말하자 로모는 긴 한숨을 내 쉬면서 이렇게 말했다.
ㅡ 네가 나가 있어도 너는 항상 내 옆에 있었다. 다만 내 눈 앞에 없는 네 몸만 성하기만을 바랬다.
오랫만에 만난 아들에게 이렇게 말하는 로모의 마음은 아들 생각이 간절했음을 일러준다.
생각이 진정해 진실하다면 어찌 멀고 가까움이 따로 있겠는가.
아들만을 생각하는 어머님의 간절한 마음속에는 항상 멀고 가까움이 따로 없었다.
오기활/ 2018년 5월 13일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81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21 가짜와 진짜, 그리고 그에 숨은 이야기들 2017-08-24 0 1503
220 가짜는 단거리 경주 진짜는 마라톤 경주 2017-08-24 0 1083
219 만약 괴테의 자식이라면? 2017-08-21 0 820
218 종환씨가 엮어가는 인생 마무리 2017-08-18 0 838
217 요즘 한족들도 찾는 막걸리, 그 뒤의 이야기 2017-08-18 0 1120
216 때로는 모르는 게 약이다 2017-08-16 0 970
215 4불 3거(四不三拒) 2017-08-16 0 957
214 '박태하'호에 건의한다 2017-07-31 0 1285
213 신독(慎独)은 자신을 보호하는 마음의 보초 2017-07-27 1 1020
212 추천하고 싶은 “김호림 주도” 2017-07-13 0 1332
211 90대 고령이 읊는 '구멍양말' 례찬 2017-06-26 1 1270
210 자제해야 할 ‘치마바람 교육열’ 2017-06-07 0 1285
209 상주더러 노래방까지 접대하라니… 2017-06-01 0 1452
208 비판은 기술이며 예술이다 2017-05-28 0 2464
207 직언하는 간부를 쓸 것인가 아니면? 2017-05-24 0 1023
206 세상을 가장 지혜롭게 사는법 2017-05-11 4 1346
205 긍정적인 발상으로 인생을 살자 2017-04-21 3 1254
204 소통의 힘 2017-04-18 0 1570
203 '백성을 위하는 일은 잊을수 없습니다!' 2017-04-18 0 1192
202 '선생(교원)은 누구인가?' 2017-04-04 0 2210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