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활
http://www.zoglo.net/blog/wujihuo 블로그홈 | 로그인
<< 6월 2019 >>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블로그

나의카테고리 : 칼럼/단상/수필

진찰의사들이 개소리를 하다니…
2018년 07월 27일 10시 22분  조회:772  추천:0  작성자: 오기활
최근 몇 년간 단위(연변일보사)에서 해마다 잊지않고 집체적으로 신체검사를 조직해주어 너무나 감사하다.

근 3년간을 지켜보니 연변병원의 신체검사담당 의사와 간호원들의 인간미가 풍기는 봉사에 마음이 기뻤다. 특히 안내를 담당한 의무일군들의 정다운 봉사는 동지섣달에 꽃을 본듯 즐거웠다.

그런데 옥에티라고 할가?

어제(7월 25일)오전 신체검사때다.

안내자가 “彩照”를 하라며 3호실 문어구에서 대기하라고 하기에 문어구에 마련한 걸상에 앉아서 순서를 기다리는데 “샤이거런 찐라이”(下一個人 進來)라는 녀성의 또랑진부름에 따라 조용히 진찰실에 들어 서니 컴퓨터와 마중한 녀성의사 옆에 자리한 젊은 녀의사가 한어로 “무슨 소리를 그렇게… 나는 개가 짖는가 했어요…”하면서 허물없이 웃음보를 터뜨리며 둘이서 서로간 개얘기를 시작했다.

그런데 문제는 둘이서 컴퓨터 화면을 보면서 언제는 누구네 개가 어떻고…하면서 진찰을 끝날 때까지 계속하여 개소리를 하는것이였다. 이에 필자는 의사들의 진찰에 믿음이 안가 검사가 끝났다니 일부러 검사결과를 물었더니 “지방간이 두텁고…”하며 검사결과를 대충 알려주었다.

물론 의사던 교사던 모두가 인간이기에 누구나 우습던 일을 떠 올리면서 롱담을 하고 큰 웃음도 지을수 있다.

문제는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고 직업도덕을 지켜야 한다. 그런데 오늘 만난두 분의 의사는 손님이 진찰실에 들어가기 전부터 개소리로 시작한 롱담이 진찰이 끝날 때까지 당사자 앞에서 “개소리”를 해대니 마음이 언잖았다.

진찰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이날 “彩照”진찰이 어수선했다는 느낌이다.

오기활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82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82 젊은 후배를 두려워 하라 2019-06-01 0 88
281 스트레스도 때론 즐기자 2019-05-01 0 145
280 남을 미워하면… 2019-04-12 0 198
279 지금에 최선을 ... 2019-04-01 1 319
278 잊혀지지 않는 까울령고개 2019-03-27 0 253
277 비록 죽은아이의 자지를 만지는 격이라지만… 2019-03-18 1 451
276 동년의 설날이 그립고 그립다 2019-03-06 0 543
275 시련(試鍊)의 뜻 2019-03-01 0 293
274 안생목표가 확실하면 2019-02-18 1 323
273 “종이장 국장” 2019-02-01 2 382
272 연변에서 “이웃절”을 법(조례)정명절로 정하자 2019-01-24 2 426
271 선과 악은 어떻게 다른가? 2019-01-22 0 440
270 정부의 “건망증”이 걱정된다 2019-01-15 3 492
269 '렴치없이 산다면 아직도 몇 십년은 문제없소' 2018-12-21 0 982
268 <<우리 말로 말해라…>> 2018-12-09 0 483
267 <<우리 말로 말해라…>> 2018-12-09 0 438
266 개 같은 훌륭한 인생 2018-12-01 0 523
265 내가 나를 아는 것 2018-11-17 0 467
264 항일가족 99세 할머니의 간절한 원망을 들어본다 2018-10-29 1 805
263 날강도와 돌팔이 2018-10-16 0 640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