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미 러 해군 군함 동해서 거의 부딪칠 뻔....
조글로미디어(ZOGLO) 2019년6월8일 07시01분    조회:410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惊险现场曝光!美俄海军在东海发生摩擦 最近仅距50米险些撞船

미-러 전함 공해상서 충돌 직전까지…10m 안팎 근접

[앵커]

미국과 러시아 전함이 공해상에서 거의 부딪히기 직전까지 가는 위험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양쪽 모두 상대탓이라고 비난하고 나섰는데 최근 급속히 가까워지고 있는 러-중 관계와 맞물려 미국과 긴장이 고조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거대한 전함 두 척이 거의 부딪힐 듯 아슬아슬하게 나란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눈으로 보기에도 10미터 안팍의 사이를 두고 완전무장한 공격함선 두척이 엄청난 속도로 항해하고 있습니다.

서로 피하려는 움직임도 없습니다. 거의 충돌 직전까지 가는 위기일발 상황입니다.

미 해군이 촬영해 공개한 화면인데 아래쪽은 미 해군 순양함 챈슬러즈빌이고 그 반대쪽은 러시아 태평양 함대소속 구축함 아드미랄 비노그라도픕니다.

첨단 항해 장비를 장착한 전함들이 이런식으로 항해했다면 어느쪽이든 고의성이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섀너헌/美 국방장관 대행 : "우리는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할 것입니다. 우리에겐 안전이 제일 중요합니다."]

러시아는 동중국해에서, 미국은 서태평양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했습니다.

중국과 가까운 바다에서 일어났다는 건데 새너헌 국방장관 대행도 미국의 대 중국 해상작전을 의식한 듯 이번 사건으로 미국의 작전이 방해받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섀너헌/美 국방장관 대행 : "이번 사건이 미국의 작전을 방해하지 못할 것입니다."]

지난달 22일엔 미 알래스카 방공식별구역에 러시아 핵폭격기가 침입하자 미 전투기가 출격해 몰아냈고, 지난주 화요일엔 지중해에서 러시아 전투기가 미 해상초계기에 초근접 비행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최근 러시아 중국 정상이 만나 미국에 대항하는 공동전선을 취한것과 이번 공해상 전함 충돌위기가 관련있다는 근거는 뚜렸하지 않습니다.

다만 미국 입장에서는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러시아와의 군사적 긴장까지, 신경쓸 일이 자꾸 늘어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KBS 뉴스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74
  • @人民网【吉林龙家堡矿业公司发生2.3级矿震致9人死】据长春国家高新技术产业开发区新闻中心官方微博消息,6月9日20时01分,吉林省龙家堡矿业有限责任公司发生2.3级地震(矿震),导致井下当班作业人员被困。吉林省、长春市、国家高新技术产业开发区立即启动应急救援预案,全力开展井下救援。截止目前,应急救援工作已结束,...
  • 2019-06-10
  • 惊险现场曝光!美俄海军在东海发生摩擦 最近仅距50米险些撞船 미-러 전함 공해상서 충돌 직전까지…10m 안팎 근접 [앵커] 미국과 러시아 전함이 공해상에서 거의 부딪히기 직전까지 가는 위험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양쪽 모두 상대탓이라고 비난하고 나섰는데 최근 급속히 가까워지고 있는 러-중 관계와 맞물...
  • 2019-06-08
  • 술취해 기억 안난다더니…CCTV엔 도어락 비추는 충격 행동 [사진 JTBC 방송 캡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이른바 ‘신림동 강간미수 영상’ 속 남성이 29일 경찰에 자수한 뒤 체포됐다. 이 남성은 골목길에서부터 혼자 사는 여성을 뒤따라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 2019-05-30
  • 침몰한 헝가리 유람선에 한국인 다수 탑승(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는 한국 관광객 33명이 탑승 중이었으며 이중 최소 7명이 사망했다고 외교부가 30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9일(현지시간) 오후 9시께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부다지구에...
  • 2019-05-30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20003111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