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17명 부상 울산 석유제품운반선 화재 18시간여만에 완전 진압
조글로미디어(ZOGLO) 2019년9월29일 07시34분    조회:192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선박 화재로 치솟는 연기(울산=연합뉴스) 28일 울산 염포부두에서 발생한 선박 폭발 화재로 인해 배에서 화염과 함께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19.9.28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young@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선원, 하역사 근로자 등 17명이 부상한 울산 염포부두 석유제품운반선 화재가 18시간 30여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29일 오전 5시 25분께 2만5천881t급 케이맨 제도 선적 석유제품운반선인 '스톨트 그로이란드'호 불을 완전히 진압했다고 밝혔다.

울산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이 배에선 28일 오전 10시 51분께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외국인 선원 25명과 불꽃이 번진 인근 배 선원 21명이 모두 해양경찰과 소방당국에 구조됐다.

그러나 구조된 선원 중 3명이 다치고 한국인 하역사 근로자 등 8명도 부상했다.

진화 작업과 구조활동을 하던 소방관 1명과 해양경찰관 5명도 다쳐 치료를 받았다.

화재 선박에 물 쏘는 해경(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8일 울산시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석유제품운반선 '스톨트 그로이란드'호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해경 함정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9.28 yongtae@yna.co.kr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장비 62대, 인력 186명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고, 해경도 방제정과 소방정 등을 투입해 불을 껐다.

당초 큰불은 화재 발생 5시간 30여분만인 오후 4시 30분께 잡혔으나 선박이 뜨겁고 내부에 위험 물질이 많아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 배에는 화재 당시 석유화학제품 30종 2만3천t가량이 실려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진화 작업이 마무리되면서 오염물질 누출 등에 대비해 스톨트 그로이란드호 주변에 오일펜스 600m를 이중으로 설치하고 있다.

해경은 선원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그래픽] 울산 석유제품운반선 폭발 사고(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28일 오전 10시 51분께 울산시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2만5천881t급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70
  • 罕见影像曝光:亚马逊雨林原始人与世隔绝 镜头前露出清晰正脸 [앵커]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브라질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외부 문명과의 접촉이 차단된 채 살아가는 인디오 원주민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이들 부족은 삶의 터전을 위협하는 아마존 벌목꾼들을 피해 숲을 옮겨 다니며 4백 명만이 생존해...
  • 2019-07-24
  • 法国找到神秘失踪半世纪的潜艇:亲人失联的52个家庭等待已久  지난 1968년 승조원 52명을 태우고 실종됐던 프랑스 해군 ‘미네르바’ 잠수함의 소재가 51년만에 밝혀졌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플로렌스 팔리 프랑스 국방장관은 2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이제 막 미르네르바를 발견했다...
  • 2019-07-23
  • 18일 오전 10시 35분께 방화로 불이 난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소방관들이 화재를 수습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18일 오전 일본 교토(京都)시에 있는 유명 애니메이션 회사에 방화사건이 발생해 33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다친 참사가...
  • 2019-07-18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12월 12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