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사흘연속 폭우로 사망 75, 실종 61명…히로시마, 에히메에 집중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7월8일 20시14분    조회:1063
7월평균 강수량의 3배를 쏟아내
【구라시키=AP/뉴시스】폭우가 쏟아진 일본 오카야마 현 구라시키 시에서 8일 주택들이 물에 잠겨 있다. 2018.07.08.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일본 남서부의 최근 폭우로 8일 오후 8시 현재 사망 75명, 생사불명 실종 61명이라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혼슈 남단의 히로시마현 32명, 해협 건너 시코쿠의 에히메현 20명 등 두 곳에서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으나 동쪽으로 멀리 떨어진 교토, 시가 및 기후에서도 사망자가 나왔다.

기록적인 폭우가 사흘째 계속되고 홍수 및 산사태 지역이 광범위해 사망자와 실종자 집계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목요일 5일부터 계속되고 있는 폭우는 이 지역 7월 평균 총 강수량의 3배에 이르는 비를 쏟아내고 있다. 최소한 하루 더 비가 계속될 전망이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시코쿠 고치현 한 지역에 3시간 동안 연속된 비로 누적 강수량이 263㎜를 기록했다. 이는 기록이 시작된 1976년 이후 최대치라고 AP 통신은 전했다.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03
  • 규모 6.4 지진 발생 하루 만에 남가주 사상 '20년만에 가장 강력한' 지진 "복수 부상자·화재 발생" 보고…리지크레스트 인근 일부 가구 정전 다저스타디움·LA도심 시민들 '패닉'…고층빌딩 흔들리고 곳곳에서 비명  지질학자 "전날 발생 6.4 지진은 전진(前震), 이번 지진이...
  • 2019-07-06
  • 현지 지질학자 "며칠 내 강진 발생 확률 20분의 1"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규모 6.4의 강진이 강타한 미 캘리포니아주 남부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 인근에서 5일 새벽 규모 5.4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미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USGS와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 2019-07-06
  • 김혁 북한 지진청 분과장, 한·영 리서치 콘퍼런스서 발표 (밀턴케인즈·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신선미 기자 = 2002년부터 2005년까지 백두산 주변에서 지진이 3천여 회 이상 발생했지만 최근 횟수가 갑자기 줄어든 것에 대해 학계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하 압력 변화 등 다양한 가설이 나오고는...
  • 2019-05-31
  • EPA=연합뉴스 [서울경제] 인도네시아 발리섬 동부 지역에 위치한 아궁화산이 분화해 일부 항공편이 결항했다. 트리뷴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궁화산은 지난 24일(현지시간) 오후 7시 23분쯤 분화했다. 분화는 4분 30초간 이어졌으며, 분화구 인근 약 3km 거리까지 파편이 튄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당국이...
  • 2019-05-25
  • 2018년 6월 29일 인도네시아 발리섬의 최고봉인 아궁화산이 화산재를 뿜어 올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세계적 휴양지인 발리섬의 최고봉 아궁화산이 재차 분화해 화산재와 용암을 뿜어냈다. 13일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등에 따르면 발리섬 동부 지...
  • 2019-05-13
  • 돌고래도 쾌락을 위해 성관계를 갖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IT매체 쿼츠는 9일(현지 시각) 미국 플로리다주(州)의 올랜도에서 개최된 ‘실험 생물학 학회’에서 돌고래의 신체를 해부학적으로 연구한 결과, 암컷의 음핵(클리토리스)이 쾌락을 위해 존재할 확률이 높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올바흐 교수...
  • 2019-04-09
  • (산티아고 A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오후 7시22분께 칠레 북부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내무부 산하 국가비상사태관리국(ONEMI)이 밝혔다. 진앙의 위치는 북동부 이키케에서 88㎞ 떨어진 지점이며, 진원의 깊이는 95㎞로 관측됐다. 이날 지진으로 일부 지역의 통신 등 기본 서비스가 영향을 받았으나, 사...
  • 2018-11-02
  • 몽골 돈드고비아이막 만달고비시 인근의 초원이 황폐해졌다. 천권필 기자. 18일 몽골의 수도 울란바타르.      몽골 만달고비시 현장 가보니 기온 올라 60년 새 사막 면적 두배로 호수 1166개, 강 887개 사라져 황폐화 한반도 황사 80%가 몽골에서 발원 국내 지자체·기업들 숲 가꾸기 나서 시내...
  • 2018-10-06
  • 동북표범은 33마리   7월 29일은 여덟번째 ‘세계 호랑이의 날’이다. 훈춘에서는 ‘동북범 보호에 우리가 나선다.’는 테마로 선전 활동을 조직했다.   훈춘시 정부와 림업부문에서 주최한 이날 활동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동북범의 생존 현황과 동북범표범국가공원의 설립 의의, 목표를 알...
  • 2018-08-01
  • 마이클 만 펜실베니아대 교수 지적 지구온난화의 충격 실시간 진행 중 이번 여름이 그 증거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도 새크라멘트 북쪽 샤스타 카운티 지역에서 대형 산불이 확산하며 검붉은 불길이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지구촌에서 전례없는 폭염과 홍수, 산불 등 재난이 이어지는 상황을 두고 &...
  • 2018-07-28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