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北핵무기 무서워'…인부 고용해 땅굴 파게한 美부자의 갑질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6월4일 07시57분    조회:723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화재가 난 백위트의 집(왼쪽)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하마스가 판 것으로 추정되는 땅굴(왼쪽) [연합뉴스]

북한의 핵무기 공격을 우려한 한 미국인이 인부를 고용해 자기 집 밑에 대피용 방공호를 파던 중 일어난 화재로 재판을 받게됐다.   
  
이 사고로 방공호 공사에 투입된 인부가 숨졌다. 
  
3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백만장자인 대니얼 벡위트(27)는 방공호를 파기 위해 고용한 인부 아스키아 카프라(21)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2급 살인 및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됐다.   

화재가 난 벡위트의 집 [몽고메리카운티 소방서=연합뉴스]

  
음모론자인 백위트는 지난해 9월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 위협이 고조했을 당시, 북한의 핵 공격에 위협을 느끼고 땅굴 건설을 계획했다.  
  
그는 SNS에 자신의 땅굴 건설 인부 모집글을 올렸고, 지원자 카프라를 인부로 고용했다.   
  
워싱턴DC 인근의 고급 주택가인 베데스다에 사는 벡위트는 카프라가 자신의 집 위치를 알수 없도록 집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만난 뒤 그의 눈을 가리고 자신의 집으로 데려왔다.   
  
벡위트는 카프라가 작업하는 내내 땅굴에서만 머무르게 하면서 작업을 시키고, 식사·수면·용변까지 작업장인 땅굴에서 해결하도록 했다.   
  
 

카프라는 일을 마치고 나면 그가 꿈꾸는 회사를 차릴 수 있도록 경제적 지원을 하겠다는 벡위트의 제안에 모든 것을 수락했다.   
  
지난해 9월부터 시작한 땅굴 공사는 사고 직전 까진 벡위트의 집 지하실에서 3m 가량 수직으로 내려가고 다시 옆으로 60m까지 뻗어나갔다.   
  
그러나 벡위트의 집 지하실에서 불이 났고, 땅굴서 작업하던 카프라는 숨졌다.   
  
이 사고로 벡위트는 카프라를 열악한 작업 환경에서 방치하고,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   
  
하지만 지난 8일 10만 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 향후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출처: 중앙일보]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4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