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환자 20명 연쇄살인 日 간호사의 이유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7월8일 10시44분    조회:1346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2년 전 요코하마시의 한 병원에서 환자 20여명의 링거에 소독약을 넣었다고 진술한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구보키 아유미씨. [사진 NHK 캡처]

일본에서 한 간호사가 링거에 소독액을 투여해 환자들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8일 NHK,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가나가와현 경찰은 7일 요코하마시 한 병원의 수간호사였던 구보키 아유미(31)씨를 체포했다. 

2016년 9월 이 병원에서는 3개월 동안 48명이 잇따라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는데 경찰은 이에 대해 연쇄살인일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벌여왔다. 

구보키는 우선 2016년 9월 18일, 20일에 사망한 80대 환자 2명을 살해한 혐의를 적용받아 체포됐다. 

구보키는 2016년 9월 18일 당시 입원해 있던 88세 환자 니시카와씨의 링거에 계면활성제 성분의 소독액을 투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환자가 사망하고 이틀 뒤 같은 병실에 입원했던 또 다른 80대 남성 노부오씨가 사망했다. 

구보키는 여기서 덜미를 잡혔다. 병원 관계자가 노부오씨 사망 당시 링거 내에 거품이 인 점을 의심스럽게 생각해 경찰에 신고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우선 몸에서 계면활성제가 검출된 니시카와와 노부오씨 사망에 대한 혐의로 구보키를 체포했지만 구보키가 "약 20명의 환자에게 링거를 통해 소독액을 투입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그가 다른 환자들도 살해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구보키는 범행 동기에 대해 "환자 상태가 갑자기 나빠지는 것을 보기 싫었고, 내가 근무할 때 죽으면 유족에게 설명하는 것이 귀찮았기 때문"이라며 "죄송한 일을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5281
  • 중국에서 남자친구의 폭력을 피하기 위해 6층 외벽에 매달려 있던 여성이 구조대원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 중국 장쑤신문 등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장쑤성의 한 아파트 건물 외벽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던 여성이 아래층에 있는 구조대원에 의해 안전하게 구조됐다고 6일보도했다. 건물과 건물 사이에 다리를 지지한...
  • 2019-06-11
  • 부산 해운대구의 한 피부과에서 무명 연극배우가 의사 행세를 하며 환자를 진료하다가 부작용이 속출하자 병원문을 닫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해당 병원에서 얼굴 레이저 시술을 받은 여성은 심한 화상으로 지방 이식 치료만 세 차례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해운대보건소는 무면허 의료행위를 한 A 피부과를...
  • 2019-06-11
  • 소속사로부터 학대에 가까운 대우를 받은 것이 밝혀져 안타까움을 샀던 전자 바이올리니스트 유진 박(44)이 최근까지 함께했던 매니저에게도 거액의 사기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유진 박의 매니저 김모(59)씨를 사기·업무상 배임·횡령 등의 혐의로 지난달 23일 서울남부지검에...
  • 2019-06-11
  • [연합뉴스] 부산 한 주택에서 사망한 지 1년 정도 된 백골 상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시 38분쯤 부산 사상구 괘법동 한 주택에서 한 남성이 숨져 있는 것을 A(58·여)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심한 악취가 나서 방을 확인해보니 백...
  • 2019-06-10
  • 영국 런던의 한 버스 안에서 20대 여성 동성애(레즈비언) 커플이 10대 청소년들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물건을 빼앗기는 '동성애 혐오 폭력'을 당했습니다. BBC와 CNN 등은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30일 새벽 2시 반쯤 런던의 명물로 알려진 야간 이층버스에서 일어났습니다. 런던에 사는 동성애 커플인 우루...
  • 2019-06-10
  • 말레이시아 한 아파트 주민들이 옆집에서 나는 이상한 소리를 듣고 조사한 결과 애완용으로 불법 사육 중인 곰을 찾아냈습니다. 일간 더 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의 아파트 주민들이 지난 6일 이웃집에서 '태양곰' (Sun bear·말레이곰) 새끼를 찾아내 야생동물 보호 ...
  • 2019-06-10
  • 지난 5일 네덜란드의 17세 소녀 노아 포토반(Noa Pothoven)이 성폭행 트라우마로 안락사를 택했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그러나 노아 포토반은 안락사가 아니라 먹고 마시기를 멈추는 것으로 죽음을 택했다는 노아 포토반 친구들의 진술이 나왔다. 외신들도 노아 포토반의 죽음에 대해 안락사로 사망했다고 잘못 보도된...
  • 2019-06-10
  • 인천에서 사망한 생후 7개월 영아는 부모로부터 최소 20일 방치된 것으로 보인다. 부모의 SNS에 그동안의 행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친부 조모(21)씨와 친모 견모(18)양을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 2019-06-10
  • 남편을 살해한 7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0년간 남편의 ‘외도’를 의심해 왔다는 이 여성은 최근 ‘화병’을 호소해오다 남편이 병원비를 주지 않자 우발적으로 범행했다고 경찰에 털어놨다. 서울동대문경찰서는 A(73, 여)씨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동대문구 ...
  • 2019-06-10
  • 약혼남의 회사 후배에게 성폭행 당하고 목이 졸려 사망한 40대 여성의 사연에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다. 유족은 “극악무도한 살인마를 살인해달라”고 호소했다. 피해 여성의 아버지가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우리 딸을 성폭행 한 후 잔인하게 목 졸라 죽인 극악무도한 살인마를 사형시...
  • 2019-06-10
  • 인천의 한 커피숍에서 친형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이 도주 10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7일 밤 10시쯤 경기도 부천의 한 호텔에서 56살 A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7일 낮 12시쯤 인천시 계양구의 한 커피숍에서 친형인 59살 B씨를 수차례 흉기...
  • 2019-06-08
  • 병원비를 안 준다는 이유로 남편을 살해한 7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여성은 범행 직후 자신이 직접 112상황실에 전화해 신고했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A(73.여)씨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동대문구 전농동에서 남편 B(76)씨와 함께 운영하던 금은방에서 B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
  • 2019-06-08
  • 신상공개 이틀 만에 유치장서 조사실 이동 중 포착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의 얼굴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지난 5일 신상공개 심의위원회의 신상공개 결정이 내려진 뒤 이틀만이다. 얼굴 공개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전 남...
  • 2019-06-07
  •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123rf)한 여의사가 자신을 성폭행하려한 남성의 혀를 깨물어 자기 몸을 지켜낸 사연이 세상에 공개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4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자유주(州) 블룸폰테인에 있는 한 병원에서 24세 여의사가 성폭행을 당할 뻔한 사건이 일어났다. 이날 피해 ...
  • 2019-06-07
  • "죽였다 다시 살리는 과정에서 쾌감 느껴" 밝혀 (출처=뉴시스/NEWSIS) /사진=뉴시스 환자들에게 약물을 주입해 85명을 살해하며 ‘나치 이후 가장 끔찍한 살인범’으로 불리는 독일 간호사에게 종신형이 선고됐다.  6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독일 올덴부...
  • 2019-06-07
  • 수에레타 엠케 페북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에서 한 여성이 배꼽티를 입고 식당에 갔다 쫓겨났다며 뚱뚱하다는 이유로 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폭스뉴스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에레타 엠케는 지난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이리에 있는 유명 뷔페 프랜차이즈인 골든 코랄에 가족과 함께 식사...
  • 2019-06-07
  • 한밤중 집 안에서 요란한 소리가 들린다면 얼마나 공포스러울까. 미국 플로리다에 거주 중인 메리 위슬리센(77)은 자신의 집에 침입한 악어를 맞닥뜨린 순간이 인생 최대의 공포였다고 말했다. 지난달 31일 클리어워터 경찰서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 ‘가정집에 침입한 악어’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난장판이...
  • 2019-06-07
  • 한 여성이 감옥살이 중인 전 남편에게 앙심을 품고 딸을 학대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3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미러 등의 보도에 따르면, 칠레 출신 여성 A 씨(38)는 전 남편 B 씨에게 영상 하나를 보냈다.  A 씨가 2년 9개월 된 어린 딸을 학대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었다. 영상 속에서 A 씨는 딸의 뺨을 때...
  • 2019-06-07
  • 일본에서 직장여성에게 하이힐 등 불편한 신발을 강요하지 말라는 내용의 쿠투(#Kutoo) 캠페인이 전개돼 주목을 받고 있다.   4일 일본 지지통신 등은 그라비아(성인잡지) 모델이자 작가인 이시카와 유미(石川優實)가 주도한 이번 서명운동이 큰 지지를 이끌어 냈다고 보도했다.  일본 후생노동성 청원사이...
  • 2019-06-07
  • 지난 4일(현지시간) 미 인디애나주 디케이터 경찰이 공개한 사진에 사슴 2마리가 한 아파트 욕실에서 문 밖을 응시하고 있다.     74세의 여성이 혼자 사는 이 아파트 침실 유리에 사슴 3마리가 부딪히며 집 안으로 들어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거실에서 한 마리를 밖으로 내보내 여성을 구조했다.&n...
  • 2019-06-07
‹처음  이전 1 2 3 4 5 6 7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6월 16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