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교사절, 선생님께 손편지 써봐요​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9월10일 11시11분    조회:294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흑룡강신문=하얼빈)9월10일은 '교사절'이다. 교사절은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고 존경을 표하는 날이다.

  요즘은 e-mail, 문자 메시지, 모바일 메신저 등을 활용하여 간단하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이 생겼지만, 스승의 날을 맞이하여 직접 손 글씨로 전하는 감사 편지를 준비해서 선생님께 마음을 표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글을 쓰는 것이 낯설어진 요즘 1석 2조의 시간이 될 선생님께 감사 편지 쓰는 방법을 알아보아요.

  선생님께 드리는 편지의 의미​

  간편하게 문자 메시지 등으로 감사 인사를 전해도 되는데, 왜 편지를 쓰는 것이 더 좋을까요?

  편지는 안부나 소식 등을 상대방에게 전달하기 위해 대화하듯이 쓰는 글이에요. 예전에는 주로 멀리 있는 상대에게 편지를 많이 보냈는데요. 요즘은 컴퓨터나 휴대폰을 리용해서 보내기 때문에 직접 손으로 쓸 일이 줄어들었죠.

  이런 때 일수록 한 글자 한 글자 손글씨로 편지를 쓴다면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는 마음을 더 잘 표현할 수 있고, 그 정성이 더욱 돋보일 거에요.​

  교사절 편지 쓰는 법

  교사절 편지는 어떻게 써야 할까요? 교사절에 쓰는 편지의 대상은 선생님이겠죠?

  그리고 편지를 쓰는 목적은 그 동안 가르쳐 주시고, 보살펴 주신 선생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이에요.편지의 내용에 잘 가르쳐 주시고 옳바른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도해 주심에 감사함을 전하는 문구를 적어 보아요.

  ​교사절 편지 쓰는 형식

  ​편지는 다소 자유롭게 쓰는 글이지만 그 형식이 정해져 있는데요. 편지는 서두(첫머리), 본문(사연), 결미(끝맺음)로 이루어져 있어요. 서두(첫머리)에는 "선생님께"와 같은 호칭을 적어주세요. 그리고 날씨나 계절의 인사를 쓸 수 있어요.

  본문에는 본격적인 사연을 쓰는데 편지를 쓰게 된 주요 목적과 용건을 자연스럽고 솔직하게 적으면 좋아요.

  교사절 편지인 만큼 선생님과의 특별한 추억이 있다면 본문에 써보는 건 어떨까요? 혹은 선생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글귀를 적어 보아요. 마지막으로 결미(끝맺음)에는 끝 인사와 날자 그리고 서명(누가 썼는지) 등을 쓰면 된답니다.​​

  마음을 담은 글로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해요.

  편지의 특징을 살려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해볼까요? 편지는 상대와 이야기를 하는 것과 같아요.

  단지 말이 아닌 글로 한다는 점만 다르지요. 그러니까 선생님과 대화하는 것처럼 쓰면 되겠죠?

  그렇기 때문에 례의와 격식을 갖추어서 써야해요. 앞서 말한 것처럼 단지 이야기 하는 것을 글로 표현하는 것이기 때문에 선생님이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써야해요. 그리고 쉽고 간결하게 용건이 분명히 드러나게 적으면 좋답니다.

  ​한 번 한 말은 다시 정리하거나 고칠 수 없지만, 편지는 미리 정리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그 장점을 리용해서 선생님이 쉽게 볼 수 있도록 최대한 깔끔하게 감사의 마음을 전해보세요.

  글씨는 또박또박 편지지와 봉투는 깨끗하게 쓰면 더욱 빛나게 마음을 전할 수 있을 거에요!

  스승의 날 은혜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흔한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이 아닌 손편지를 써서 선생님께 드리는 것은 어떨까요?

  /백코치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068
  • 연필 연길시흥안소학교 6학년 리정환   긴장한 수학시험 아쉽게 하나 틀려   급급히 고치려다 뚝- 하고 부러졌네   연필도 급했나봐요 속 태워서 까맣네요   지도교원: 리명화
  • 2019-04-24
  • 신금옥 해림시조선족문인협회 회장, 현재 흑룡강성해림시조선족중학교 교원,신문과 잡지에 10여편의 수필 발표, 제1회 새별교원수필문학상 3등상 그 아이들이 그립다 해림시조선족중학교 신금옥   앨범정리를 하다가 문득 편지 한장을 발견하게 되였다. 20여년전 시골의  한 소학교에서 담임사업을 할 때&n...
  • 2019-04-23
  •       대학교 지원은 대학입시 시험 못지않게 중요합니다. 대학교 학과이름만 보고 섣불리 판단했다가는 후회하는 일들이 종종 발생합니다. 내가 지원하는 대학의 전공이 나의 적성에 맞는지? 그런 학과들 주로 어떤것을 배우고 있는지? 대학 입학 점수선은 어떠한지? 등 대학입시를 맞은 고중생들과 학부모...
  • 2019-04-22
  • '분노'는 가장 흔히 '폭발버튼'을 누르곤 하는 감정이다.  이것은 인간이 좋아하지 않는 감정이기도 하다. 자신이 분노해도 싫어하고, 분노하는 모습을 보기도, 분노를 다루기도 싫어하며, 자기 아이가 분노하면 더더욱 싫어한다. 우리는 대부분 분노는 장려하기는커녕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가르...
  • 2019-04-18
  •   내 아이 어떻게 키워야 할까? 누구나 부모가 되는 순간부터, 아니 그 훨씬 전부터 자녀교육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을 하고, 계획을 세우고는 합니다. 그런데 답이 없는 문제이다 보니, 많은 부모들이 '이렇게 하는 게 맞는 걸까?'의심하게 되고, '이럴 땐 어떻게 하면 좋지?' 우왕좌왕하게 되는 것이...
  • 2019-04-18
  • 육아정책연구소 설문…부모 15% "자녀, 어린이집·유치원서 학대 피해 의심" 체벌[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육시설 내 아동학대가 사회적으로 큰 문제로 인식되고 있지만, 영유아 부모 4명 중 1명은 훈육을 위해서라면 어린이집·유치원에서 체벌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
  • 2019-04-18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4월 24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