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아무리 많은 돈·권력 있어도…” 마윈 회장이 말한 ‘알리바바 성공‘ 비결은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2월7일 22시36분    조회:210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인공지능(AI), 로봇은 절대 인간을 대체할 수 없다. 알파고가 사람보다 바둑을 더 잘 둘 수 있게 된 것은 과거 자동차가 발명됐을 때 기계가 사람보다 빨리 달릴 수 있게 된 사실과 같다. 인간은 기계와 경쟁할 필요가 없다. 기계는 절대 할 수 없는 일을 해야만 한다.” 

마윈(馬雲) 알리바바 그룹 회장은 7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제1회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 행사에서 “미래의 기술혁명을 대비해서 지금 공부를 한다면 기회가 올 것이다. 미래에 매몰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인공지능은 인간을 통해 배우지만, 우리는 뇌에 대해서 5~8% 밖에 알지 못 한다”며 “인공지능이 이 정도를 배워서는 인간을 이길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마 회장은 상당 시간을 젊은이들을 위한 조언에 할애했다. 그는 “성공하기를 원한다면 남들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알리바바는 지난 20년 간 중소자영업자, 젊은이, 여성들을 어떻게 성공하게 해줄지 고민했다. 그들이 성공하면 우리도 무엇을 얻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고 알리바바는 덕분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알리바바의 성공으로 청년, 여성 고용을 핵심으로 꼽았다. 알리바바 임직원의 평균 연령이 33세이며, 49%가 여성이다. 그는 “여성은 남성보다 본능적으로 돌보는 성향이 있다. 남편도, 자녀도, 부모도 돌본다.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근력의 싸움이 아니라 지혜의 싸움이다. 돌봄의 경쟁을 하는 시대에 고객의 사랑을 받는 기업이 되려면 이 마법의 요소를 더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또 “기업에 젊은이가 많으면 좋은 아이디어를 많이 만들어내고 있으며 이들이 미래의 에너지원”이라면서 “청년을 고용해서 미래에 대한 걱정을 덜고, 여성을 충분히 뽑아서 완벽한 회사가 되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마 회장은 “사람들은 마윈, 알리바바를 똑똑하다고 하지만 우리는 실수로부터 배울 뿐이다”라며 “언젠가 직접 책을 쓰게 된다면 알리바바의 1001개의 실수를 적어 우리의 실수로부터 젊은 세대들이 배울 수 있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자선, 공익의 철학을 본인이 창작한 한자 ‘신(Xin)’으로 표현했다. 그는 신의 한자 윗부분은 가족, 아랫부분은 심장이라는 뜻이라고 소개했다. 

마 회장은 “전 세계는 가족과 같아야 한다. 전 세계가 분노와 전쟁으로 가득하면 돈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면서 “기부는 돈을, 자선은 행동을 주는 것이다. 우리의 철학은 작은 행위를 할 수 있는 사람들을 장려해서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중국인 청중으로부터 ‘권력자들과 조화롭게 살아가는 방법’에 대한 다소 정치적인 질문이 나오기도 했다. 마 회장은 “권력이 옳다면 따라야한다. 옳지 않으면 설득하고 소통해야한다. 그렇지만 최종적으로는 따라야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반기문 전 사무총장은 평창 겨울올림픽에 북한이 참여하는 것과 관련해 “한반도의 상황은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므로 이 상황을 지혜롭게 대처하지 못하면 글로벌한 안보 문제로 확대될 수 있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와 화해의 장으로 만들어 대화의 싹을 틔운 뒤 (북한과) 진정한, 의미 있는 대화로 이어질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 사무총장은 이날 행사에서 “국민들 사이에서 찬반이 있지만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와 화해의 장으로 만드는 등 실용적으로 접근해야만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까지는 아주 어려운 여정일 수 있으므로 인내심, 창의력을 발휘하며 큰 그림을 그려야만 한다”며 “(오늘) 김영남이 도착했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올림픽을 기회로 북한과 소통할 수 있기를 진정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극단주의, 테러 등 우리는 아주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임기 시작했을 때 난민은 2000만 명이었는데 임기가 끝났을 때 6500만 명으로 늘어났다”면서 “공식적인 직함이 있지 않더라도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이들이 미래의 번영을 누리기 위해 ‘세계 시민의식 배양’을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아무리 많은 재원을 갖고 권력을 갖고 있어도 혼자 할 수 있는 것은 없다”며 “국가 간 갈등 상황이 지속되면 기업도 유지되기 어려운 만큼 세계 시민의식을 고취해 세계를 하나 되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马云现身韩国延世大学 与潘基文进行了一场对话

“请尽可能多的雇佣年轻人,让你的公司充满希望,不会畏惧未来;同时,请尽可能多的雇佣女性,让你公司接近完美。” 2月7日下午,韩国延世大学的报告厅内座无虚席,阿里巴巴董事局主席马云和近千名学生围坐一堂,分享他对公益、女性领导力、年轻人发展机遇等话题的心得。

图说:对话会现场座无虚席,近1000名在校生、年轻人参与

用XIN做公益:微小的行动也可以让世界变的更好

“我想,大家对这个XIN字的意思都很感兴趣。”对话会现场,当主持人、前联合国秘书长潘基文拿出提前准备好的XIN字展示时,不少在座的年轻人都好奇地睁大了眼睛。

 


图说:对话现场,潘基文拿起提前准备Xin的字,请马云介绍背后内涵

2016年7月,在全球XIN公益大会上,马云首次提出“上亲下心”的XIN字概念,在他看来,公益的职责就是唤醒每个人心中的善良。潘基文说自己至今想起在杭州的xin公益大会,还是觉得特别感动。

在延世大学的这场对话会上,XIN及其背后的意义被再次阐释。“我认为,做公益就是像对待家一样对待我们的世界,要用心做事。”马云说道。

“慈善和公益的区别,一个是给钱,一个是行动。”马云介绍,XIN平台的出现,是为了赋能和鼓励世界上几百万的人参与公益。“他们可能没有钱,但是有善心,他们透过一件件小事改变着自己。”

马云提出,要鼓励那些有善心有行动的人,通过改变自己来让世界变的更好。

这个世界,应该有更多的女性领导者出现

在互动问答环节,台下的一位韩国大学生对马云说道,“我认为你为女性提供工作岗位的同时,应该在阿里创造一个更加关怀、无性别差异的氛围。”

马云很快纠正了这位年轻人的说法。“并不是我们为女性提供工作岗位,而是女性给了我们机会,她们信任我们并选择加入阿里,这让我们的公司与众不同。”

图说:对话会现场,在场年轻人踊跃发问

马云在对话会上再次强调,阿里成功的原因是公司有将近49%的女性员工,高层中有37%。“我感谢女性支持我们。如果你想要你的公司OK,那就招聘男性;如果想要达到‘Good’这个水准,就至少要聘用40%-50%的女性;如果追求完美,那就要让男女一起工作配合。”

当主持人潘基文提及,不少女性在政治地位上没有得到公平对待的问题时,马云回应,当今的世界已经进入了竞争智慧和人文关怀的世界,而女性不仅富有智慧,也更懂得关心他人。“我坚定的认为,在21世纪,如果我们有更多的女性领导者,这个世界将会更好、更和平。”

年轻人是未来的转型者,他们听得到、感觉得到未来

对话会现场,马云多次呼吁给予年轻人更多的发展机会,同时,不要过度忧虑技术的更新迭代。

“这个世界不仅仅在意谁更聪明的问题,这个世界是关于‘心’的。”马云说道,“智慧由心产生,大脑关乎知识,如果只是知识层面的竞争,那么机器会赢,如果比拼的是智慧,机器则没有机会。”马云对在场年轻人说到,一个人如果想得到尊敬、持续获得成功,最重要的是拥有爱商(LQ),而这正是机器所没有的。

 

在他看来,我们需要做好准备,通过改变自己的方式,和将要到来的新技术和谐共存。而年轻人在这个问题上,恰恰是走在时代前沿的。“世界上有18亿年轻人,其中15亿都使用着互联网,他们的吃穿住行都在互联网。”马云表示,“他们是未来的转型者,他们至少听得到、感觉得到未来。”

在拥抱互联网和新技术的路上,马云也表达了他自己的期待。

“我们要用互联网技术赋能每一个人、每一家小企业、每一个女性,让他们可以全球买、全球卖、全球运、全球付、全球玩。”马云透露,eWTP的概念目前也有了一个升级版——eWTTP,即电子全球贸易和旅游平台。“我们觉得很多国家没有太多产品去卖,但是如果他们保留好的环境和文化,我们可以为他们带去很多的游客,这也可以创造很多工作岗位。这是我们正在做的事情。” 凤凰国际iMarkets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91
  • [마신 김민철의 소상공인 성공 방정식] 대기줄의 마지막 손님에게는 팔지 마라 줄 서서 기다리게 해야 판매에 효과적 … 줄 설 수밖에 없는 서비스 제공은 기본 홍콩 침사추이의 한 라멘집에는 홀 안쪽에 테이블이 3개 비어있는데도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중국의 먹거리는 못 먹는 순간은 지옥이지만 적...
  • 2017-12-03
  •   배정빈, 장상걸 두 형제가 료리하는 모습 /한동현 기자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숨은 맛집 주인들   (흑룡강신문=하얼빈) 정명자 기자 = 미식과 료리에 대한 호기심과 사랑을 키워주는 배정빈(39세), 장상걸(35세)(고종사촌 형제), 자신의 료리를 통해서 미식을 창조하는 문화적...
  • 2017-12-01
  • [한겨레] 천정부지 임대료에 점포 공유형 틈새창업 저녁 술집, 낮엔 덮밥집 등 시간 쪼개 공유 창업자와 점포주 연결해 주는 업체도 성황 “패자부활 없는 자영업에 새 모델로 정착”  임대료가 급상승 하는 서울 마포구 홍대 앞 상점가의 모습. 한겨레 자료사진이영수(27)씨는 지난달 30일 초등학생 시...
  • 2017-11-09
  • [머니투데이 권성희 금융부장] [[줄리아 투자노트]] “당신의 행동이 습관이 되고 습관이 당신의 가치가 되며 가치가 당신의 운명이 된다.”(마하트마 간디) 작은 행동을 반복하면 습관이 되고 어떤 습관을 갖고 있느냐가 당신의 가치를 결정해 운명을 만들어 간다는 얘기다. 우리가 지금 사는 모습은 우리가 매일...
  • 2017-11-04
  • 無人카페, 독특한 매력에 인기 인건비 절약돼 음료 가격 저렴   직장인 양한솔(35)씨는 얼마 전 친구와 함께 강원도 양양의 '코게러지'에 갔다. 주인도, 종업원도 없는 무인(無人) 카페. 양씨는 결제 단말기에 직접 신용카드를 긁어 2000원을 지불한 뒤 카페에 놓인 가정용 원두커피 기계로 커피를 내려 마셨...
  • 2017-10-19
  • 간판이 뭐가 중요해?" 요즘처럼 이 말이 와닿은 적도 없을듯하다. 최근 인기를 얻는 식당이나 카페 등 식음 매장을 보면 간판이 없는 곳이 많으니 말이다. 과거엔 파는 상품이나 인테리어만큼이나 중요하게 여기던 간판을 아예 달지 않거나, 달더라도 아주 작게 만들어 눈에 띄지 않는 곳에 숨겨 놓는 곳이 점점 더 늘고 있...
  • 2017-10-18
  • 9일(현지시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시카고대 리처드 세일러 교수. [EPA=연합뉴스] 올해 노벨 경제학상은 행동경제학 권위자인 리처드 세일러(72) 미국 시카고대 교수에게 돌아갔다. 세일러 교수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인 『넛지』(2008년)의 공동 저자며, 『승자의 저주』(1992년)도 집필했다.  스웨덴 왕...
  • 2017-10-10
  • 추석 연휴 동안 어디론가 떠나지 못하고 서울에만 머문다고 아쉬워할 필요 없다. 해외나 지방 휴가지로 떠나는 이들이 부럽지 않을 만큼 프랑스·일본·이탈리안·한식 등 다양한 맛집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긴 연휴에 웬만한 식당은 다 쉴 것 같지만 소문난 맛집 중 의외로 문을 여는 곳이 꽤 많다...
  • 2017-10-09
  • 혼자 둘러보다 구입 등 결정, 자유롭게 쇼핑하길 원해 백화점도 對面 서비스 줄여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화장품 가게에서 손님이 ‘혼자 볼게요’라는 문구가 적힌 바구니를 들고 쇼핑 중이다. 이 바구니를 들면, 고객이 요청하기 전에 매장 직원이 먼저 다가가지 않는다. /이재승 인턴기자 20일 오후 서...
  • 2017-08-21
  •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 축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무인결제 시스템이 도입된 쌀국수 전문점. [중앙포토] 대기업그룹의 계열사인 경남 소재 A사는 지난 17일 오후 예정에 없던 긴급 임원회의를 열었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총인건비 관리’를 주제로 세 시간 넘게 회의가 진행됐지만 뾰족한 수...
  • 2017-07-20
  • 망할 거라던 가게 대박집으로 2000여 마리. 토속촌에서 하루에 팔리는 닭의 수다. 한옥 7개를 연결한 매장 넓이는 1322㎡(400평)에 이르고, 손님이 몰리는 여름엔 직원 수를 80여 명까지 늘린다. 이 정도 숫자만으로도 토속촌의 규모와 인기를 충분히 가늠할 만하다. 하지만 토속촌의 시작은 미약했다. 토속촌 창업주 정명...
  • 2017-07-11
  • 美뉴스 '모닝조' 최근 2배 뛰어 CNN도 폭스뉴스 제치고 1위   미국 MSNBC 방송의 아침 뉴스 프로그램 '모닝 조'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막말 공격'을 받은 직후 시청률이 급상승했다고 AP통신이 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와 CNN 등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가짜 뉴스"...
  • 2017-07-08
  • 실리콘밸리 테크 기업들의 공격적 영역 확장 아마존, 홀푸드 137억달러에 인수 미국 최대 대형마트 월마트에 도전 기존 식품유통업계는 '패닉' 페이스북, 드론·VR 기기 개발  애플·구글은 자율주행자동차 진출 테슬라, 우주산업에 막대한 투자 [ 이심기 기자 ]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
  • 2017-06-18
  • [뉴스데스크]◀ 앵커 ▶ 물건을 샀다가 밥 먹듯이 반품을 하는 손님들, 기업이나 가게 입장에서는 교환이나 환불을 자주 하는 손님들이 달갑지 않을 텐데요. 한 소비자분석기관에서 반품을 자주 하는 손님들을 분석해 봤더니 의외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국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아이를 키우는 30대 직장인.  ...
  • 2017-06-18
  • ◆ EY 한국 최우수기업가상 ◆ 김홍국 하림 회장을 식품 사업으로 이끈 것은 '가족의 힘'이다. 그는 초등학교 4학년 때 외할머니가 사준 병아리 10마리로 농장주가 되는 꿈을 꿨다. 이후 닭과 돼지를 번갈아 사고팔면서 18세 때 자본금 4000만원으로 양계장을 차린다. 1978년 황등농장을 설립하고 본격적...
  • 2017-06-11
  • 맛대맛 다시보기 ⑤닭한마리감자탕   손님 의견 듣어가며 레시피 완성 마지막에 콩가루 넣어 깔끔 등뼈 삶는 시간은 비밀 매주 전문가 추천으로 식당을 추리고, 독자 투표를 거쳐 1·2위 집을 소개했던 '맛대맛 라이벌'. 2014년 2월 5일 시작해 1년 동안 77곳의 식당을 소개했다. 1위집은 대부분 '오...
  • 2017-05-20
  • 전 직원 475명이 100% 정규직인 부산 영도의 중소기업 삼진어묵 본사에서 15일 박종수 사장(가운데)이 직원 이정분(청소)·허경숙(생산)·강문구(매장관리)·김상철(주차)씨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월급이 꼬박꼬박 나오니까 태어나서 처음 적금까지 들었다 아이가...
  • 2017-05-17
  • 성공한 사람은 있고 실패자에겐 없는 7가지 생활 습관 /그래픽=임종철 디자이너 어떤 사람이 성공을 할까? 성공한 사람들의 특성은 무얼까? 너무 진부한 질문이지만 이에 대한 답을 구하기 위해 지금껏 얼마나 많은 학자들이 연구에 매달렸는지 모른다. 이때 연구자들은 잘 알려진 성공한 사람 몇 명을 임의로 선정해서 그들...
  • 2017-04-23
‹처음  이전 1 2 3 4 5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8년 2월 18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