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청와대가 언론을 대하는 방법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4월9일 09시57분    조회:652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조미현 정치부 기자)청와대가 언론에 대해 잇따라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조선일보 1면 기사에 대해서는 “‘기사 쓸 게 없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예산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녔다는 논란이 일자 김 대변인은 7일 직접 춘추관을 찾았습니다. 김 원장이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예산으로 유럽을 다녀왔는데 KIEP의 유럽 사무소 설립이 무산된 사실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KIEP의 실패한 로비”라고 했습니다. 김 원장의 결백을 주장하기 위해 강조한 말이었지만, ‘로비 대상이 된 것 자체가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습니다. 김 대변인은 다음날 다시 춘추관을 찾아 “‘의전 차원’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보도가 있어 김 원장의 출장을 설사 로비 차원으로 했다 할지라도 실패한 게 아니냐는 취지에서 말한 것”이라면서 “적절한 표현이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 발언을 조선일보가 9일자 1면 톱으로 실은 것입니다.

김 대변인은 “실패한 로비라고 한 표현은 부적절했다고 설명을 했는데도 말꼬리를 물고 늘어졌다. 최소한 대변인이 배경 브리핑에서 자유스럽게 좀 거친 표현을 쓴 것을 물고 늘어지면서 기사를 쓰는 것은 상도의에 어긋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하며 언론 탓을 했습니다.

이를 두고 기자들 사이에서는 엇갈린 의견이 나옵니다. ‘해명까지 했는데 기사를 쓰는 게 적절했냐’는 의견이 있는 반면, 공식 브리핑이 아닌 배경 브리핑에서 나온 발언이어도 대변인은 언론과 대통령의 소통 창구 역할을 하는 사람인 만큼 발언 하나 하나가 기사화된다는 사실을 인지했어야 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청와대가 특정 언론을 상대로 각을 세우는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요. 지난 2월에는 김의겸 대변인 명의로 동아일보 ‘박제균 칼럼’에 대한 논평을 통해 정정보도를 요청했습니다. 해당 칼럼은 “최근 모종의 경로를 통해 북측의 메시지가 온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대화와 핵 동결을 할 용의가 있다는 것. 그 대가는 수십조 원에 달하는 현금이나 현물 지원이다. 이런 내용은 관계당국에 보고됐다”는 내용이 실렸는데요. 김 대변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아달라. 정부도 법에 기대는 상황을 결단코 원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지난 4일에는 중앙일보에 대한 대변인 논평이 나왔습니다. 중앙일보는 ‘문 코드 등쌀에 외교안보 박사들 짐싼다’는 내용의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김 대변인은 “사실관계를 심각하게 뒤틀어 쓴 기사다. 근거가 없고 이치에도 맞지 않는 것을 억지로 끌어다 기사를 구성했다”며 “중앙일보는 해당 보도의 잘못을 바로잡아달라. 그렇지 않을 경우 법적인 절차를 밟아나갈 수밖에 없음을 밝힌다”고 했습니다.

청와대가 비판 언론을 대상으로 법적 절차를 언급한 데에 대해서는 이견이 나옵니다. 청와대의 이같은 태도를 보면서 지난해 1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고별 회견이 떠올랐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견에서 언론의 자유와 역할에 대해 강조했는데요. 일부 내용을 아래에 싣겠습니다.

“저는 여러분(언론)과 함께 일하는 것을 즐겼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제가 여러분이 쓴 모든 기사를 즐겼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러나 그게 바로 이 관계의 특징입니다. 여러분은 ‘아첨꾼’이 아니라 ‘의심꾼’이어야 합니다. 여러분은 저에게 곤란한 질문을 해야 하는 사람들입니다. 여러분은 칭찬을 늘어놓는 게 아니라 엄청난 권력을 쥐고 있는 인물에게 비판적 잣대를 들이댈 의무가 있습니다.”

“제가 여러분의 결론에 늘 동의하지 않더라도 대부분 그 공정성을 인정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여러분이 있어 백악관은 더 잘 작동했습니다. 우리를 정직하게 만들었습니다. 더 열심히 일하도록 만들었습니다. 우리가 하는 일에 대해 생각하게 만들었고, 유권자들이 요청한 것을 우리가 이룰 수 있는지 고심하게 만들었습니다.”

“언론의 자유가 그(민주주의의) 핵심이라는 건 두말 할 나위가 없습니다. 언론의 자유는 여기, 이 나라, 이 위대한 민주정치 실험에서 빠져서는 안 되는 것 중 하나입니다. 충분한 정보를 가진 시민들이 없다면 민주주의는 작동하지 않습니다. 이 권력의 공간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에 대한 정보를 시민들이 접할 수 있도록 하는 전달자가 바로 여러분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 나라가 최선의 버전이 되도록 (권력을)압박할 것”을 언론인에게 주문했습니다. (끝) 

한국경제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1
  • 장관·기업가 부패 폭로 기자 사망 몰타 정부 '보여주기식 수사'에 유럽·美 언론사가 나서 공동취재   46만명이 사는 지중해의 섬나라 몰타 공화국에서 다프네 카루아나 갈리치아는 온갖 비리를 폭로하는 1인 블로그를 운영했다. 그는 2008년부터 '러닝 코멘터리(Running Commentary)'라...
  • 2018-04-19
  • [한겨레] [ESC] 커버스토리 각 모바일 메신저 회사들은 성별, 나이대별, 사는 지역별 등 인기 이모티콘 상세 순위를 밝히는 것에 소극적이다. 막역한 ‘인기 이모티콘’ 정도를 공개할 뿐이다. 네이버 홍보팀의 김현지 과장은 “이모티콘을 만드는 작가들의 항의가 있어 상세한 순위를 공개하진 않는다...
  • 2018-04-18
  • [한겨레] [ESC] 실전! 이모티콘 사용설명서 썸·밀당, 연애엔 필수 아이템 꼰대 동료와도 유쾌발랄 소통 가능 이모티콘은 결국 나 자신의 모습 이모티콘 실전 사용 예.현대인의 필수품이 된 이모티콘. 하지만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 흔한 생필품이 될수록 잘 사용하는 법을 아는 게 중요하다. 이모티콘...
  • 2018-04-18
  • [도쿄(일본)=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 그는 NHN재팬 출신이다. “‘콘텐츠는 내야 해요’라는 습관을 만드는 게 중요해요. (NHN엔터테인먼트)웹툰 코미코의 모델은 일단 무료로 트래픽을 모으지만 일단 시작하면 (잘못된)인식이 박히죠.” “광고는 ‘어른들이...
  • 2018-04-18
  • (조미현 정치부 기자)청와대가 언론에 대해 잇따라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조선일보 1면 기사에 대해서는 “‘기사 쓸 게 없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예...
  • 2018-04-09
  • "몸은 어른인데 생각은 어린애...벤처처럼 일하라는데 그렇게 보상받나" 반문  네이버 측 "소통 창구 늘리고, 열심히 일한 직원 모두 만족할 성과 보상 노력"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네이버에 창사 이래 처음으로 노동조합이 결성됐다.  국내 IT업계를 대표하는 대기업으로 성장한 네이버가 수평적...
  • 2018-04-03
  • [한겨레] 2007년 9월 다음 대표 물러나 ‘소풍’ 차려 공유경제 스타트업 지원 2014년엔 다음 지분도 카카오에 넘겨 10년 반만에 다시 경영일선 나선 셈 쏘카 초기 투자자이면서 최대주주  이재웅 쏘카 대표의 다음 대표 시절 모습. 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이재웅 다음커뮤니케이션 창업...
  • 2018-04-03
  • 동의 없이 사진, 영상 올리면 최고 250만원 벌금 [서울경제] 베트남에서 자녀의 사진이나 영상 등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 최고 250만원의 벌금을 내야할 것으로 보인다.  1일 현지 일간 베트남뉴스에 따르면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는 최근 청소년에게 자신이 동의하지 않은 개인 정보를 온라인에 올릴 경우...
  • 2018-04-01
  • 原标题:干扰巡视就是对抗组织(红船观澜)     中央宣传部原副部长、中央网信办原主任鲁炜被“双开”   眼下,党的十九大后首轮中央巡视全面展开,15个巡视组正对30个地方、单位党组织“全面体检”。 党的十八大以来,巡视利剑作用彰显,实现了对中央和省级党委巡视全覆盖,常规巡视&ldquo...
  • 2018-03-27
  • 통신회사인 알티스의 자회사인 티즈가 2017년 53%의 연간 매출 성장 기록 글로벌 비디오 광고 마켓플레이스 1위인 티즈는 2017년 342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발표했으며, 이는 전년 대비 53%의 성장율을 나타낸다. 통신회사 알티스의 자회사인 티즈는 2016년도에는 45%의 연간 성장을 기록하였으며, 2017년 도 에는 전년...
  • 2018-03-26
  • '초통령’으로 불리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도티’. /임영근 영상미디어 기자 ‘실험가운을 입은 한 남자가 등장한다. 그의 손엔 요즘 주부들의 로망인 무선청소기가 들려 있다. 그의 앞에 놓인테이블 위에 쌀, 모래, 밀가루가 담긴 그릇들이 놓여 있다. 그가 갑자기 그릇을 들고 가루들을 뿌린다...
  • 2018-03-18
  •   2일, 국가신문출판라지오텔레비죤총국은 제3기 전국 ‘100강 간행물’ 추천결과를 정식으로 발표했다. 《연변일보》가 이에 이름이 올랐는데 길림성에서 유일하게 입선된 신문이다.   2017년 년말, 국가신문출판라지오텔레비죤총국은 제3기 전국 ‘100강 간행물’ 추천사업을 전개하였고 ...
  • 2018-03-05
  • ·유튜브 대세로 연예인 인기 이상… 유망직업 넘어 새로운 영역까지 확장 주부 정지원씨(38)는 얼마 전 인터넷을 통해 소위 ‘암표’를 구입했다. 지난 2월 24일 서울 송파구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렸던 ‘유튜브 팬페스트 키즈 페스티벌’ 입장권이었다. 인터넷 예매 실패 후 포기하려 했으...
  • 2018-03-04
  •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는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 등을 목적으로 하는 '인터넷 상생발전 협의회'가 출범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협의회는 네이버· 카카오·페이스북·구글 등 국내·외 인터넷 기업과 이동통신 3사, 소비자·시민단체, 전...
  • 2018-02-23
  • 10년내에 종이신문이 아예 사라질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뉴욕타임스의 CEO 마크 톰슨은 현지시간 13일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인쇄물 형태의 뉴스를 접할수 있는 시기는 약 10년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종이신문이 최대한 살아남기를 바라지만 마지막 순간이 다가오고 있는 현실을 인정해야...
  • 2018-02-18
  • 男1000m 자국선수 실격 당하자… 中 “한국 선수 탓” 융단폭격식 비난 韓누리꾼, 女500m 최민정 실격에… 加 부탱 SNS에 1만개 악성 댓글 한국 누리꾼들이 ‘악플 테러’를 자행한 캐나다 쇼트트랙 선수 킴 부탱의 인스타그램에 13일 한국어와 프랑스어 영어 악플이 줄지어 달려 있다. 외...
  • 2018-02-17
  • 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LA타임스 본사 건물의 모습. [로스앤젤레스 AFP=연합뉴스] 미국 주요 일간지인 LA타임스(LAT)가 중국계 미국인 의사에게 팔리게 됐다. LAT는 6일(현지시간) 자사를 소유한 ‘트롱크(Tronc) 주식회사’와 로스앤젤레스 지역의 억만장자 외과 의사 패...
  • 2018-02-08
  •   腾讯《一线》作者 韩依民 2月8日,微信公众平台发布重要新功能,支持对已发布图文进行修改,此前,微信公众平台上的图文一旦发出便无法更改。 更新后的微信公众平台,在已发布图文的右侧新增了“改”字入口,点击后即可对正文进行修改。     微信对已发布文章的修改权限进行了谨慎的限制。根据...
  • 2018-02-08
  • 일본의 TV방송에 조만간 인공지능(AI) 로봇이 뉴스를 전하는 앵커로 등장할 전망이다.   지난달 31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여성의 모습으로 개발된 AI 로봇 에리카(ERICA·エリカ)가 오는 4월 쯤 일본의 한 TV의 뉴스 진행자로 데뷔할 예정이다. 이는 에리카의 아버지로 불리는 오사카대학 지능 ...
  • 2018-02-01
  • 한국방통위, '2017 방송매체 이용행태' 발표 (지디넷코리아=김윤희 기자)국민들이 일상에서 가장 중요한 매체로 스마트폰을 꼽았다. TV는 2015년 스마트폰에 1위를 내준 이후 격차가 더 크게 벌어졌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방송매체에 대한 이용자의 인식과 이용행태 변화 등을 담은 '2017 방...
  • 2018-02-01
‹처음  이전 1 2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8년 4월 21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