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성인 10명 중 7명 '포털 뉴스보다 댓글 신뢰 안 해'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6월1일 08시19분    조회:161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언론진흥재단 '포털 뉴스 서비스 및 댓글에 대한 인식 조사'
'포털 뉴스 댓글 조작 의심된다' 55.7%
댓글 실명제 도입 찬성 78.5%…댓글 폐지는 찬반 팽팽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성인 10명 중 7명은 포털 사이트에서 뉴스를 볼 때 기사보다 댓글을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발표한 '포털 뉴스 서비스 및 댓글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언론 '포털 사이트에서 뉴스보다 댓글을 신뢰한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30%에 그쳤다.

포털 댓글이 기사와 연관성이 없다(54%)는 의견이 우세했고 포털 댓글에 일반 시민의 의견보다는 조작이 의심된다(55.7%)는 답변도 많았다. 한편 댓글이 전체 여론보다는 소수 의견에 불과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55.8%였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계기로 응답자 대다수는 포털에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털 뉴스 댓글 조작에 포털도 책임이 있다'고 답변한 비율은 83.3%에 달했다. 책임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는 13.3%, 모르겠다는 답변이 3.4%를 차지했다.




◆10명 중 8명 '댓글 실명제' 필요…폐지는 찬반 팽팽= 포털 뉴스 댓글 정책에 대해 '댓글 실명제' 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78.5%에 달했다. 헌법재판소가 '인터넷 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지만 댓글의 욕설·폭력성이나 조작 가능성 등 부작용으로 인해 실명제 도입에 공감하는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포털이 댓글을 폐지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찬반이 팽팽히 맞섰다. 댓글란을 폐지해야한다고 답한 비율은 45.5%, 반대하는 비율은 44.1%였다. 또 포털이 좋은 댓글을 선별해서 잘 배치해야 한다는 질문에 찬성한 비율은 43.6%, 반대하는 응답자는 49.4%였다.

성인 10명 중 7명은 댓글을 읽는다고 응답한 반면 댓글을 작성하는 사람은 10명 중 2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중 70.1%가 일주일 간 포털 사이트 뉴스 댓글을 읽은 경험이 있다고 답변했다. 한편 댓글을 작성했다고 답한 비율은 21.1%, 공감·비공감 표시를 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30.9%였다.

연령대가 높을수록 댓글을 작성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더 높았다. 댓글을 읽은 경험이 있는 응답자 중 20대의 경우 지난 1주일 동안 댓글을 작성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비율이 26.6%였지만, 60대 이상의 경우 34%로 전 체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포털 뉴스 중단 반대 우세…'중단되면 기존 언론 이용하겠다' 71%= 대다수 응답자들은 포털 서비스의 인링크 뉴스 서비스를 익숙하게 여기고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포털 뉴스 서비스 중단'에 반대한다는 답변은 56.7%로 가장 많았다. 포털 뉴스 서비스 중단에 찬성하는 응답자는 33.5%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9.9%를 차지했다.

포털의 뉴스 서비스가 중단될 경우 기존 언론을 이용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방송과 언론사 사이트 이용 등기존 언론을 대안으로 생각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71.1%에 달했다. '언론사 사이트를 방문하겠다'고 답변한 비율은 33.3%로 가장 많았고 'TV를 더 이용하겠다'는 답변이 31.8%를 차지했다. 종이신문을 더 이용하겠다는 답변은 6.0%였다. 한편 '뉴스 이용 자체를 줄이겠다'는 응답자는 11.3%였다.

언론진흥재단은 "포털 뉴스 자체 서비스 중단은 기존 언론의 이용을 늘리는 효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음을 짐작할 수 있게 한다"며 "포털자체 뉴스 서비스를 중단해도 뉴스 이용 자체가 아주 크게 줄어들지는 않을 것임을 추정할 수 있게 하는 조사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는 포털 뉴스·댓글 관련 이슈에 대한 인식을 조사하기 위해 20세 이상 성인 1075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24일부터 28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62
  • [한겨레] [토요판] 친절한 기자들 네이버는 현재의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왼쪽)에서 뉴스·실검 등을 뺀 ‘베타 버전’(오른쪽)을 지난 10일 공개했다.“매일 네이버 모바일 앱을 찾는 사람이 3천만명입니다. 만약 우리가 앱을 잘못 만들어서 3천만명이 잘못 클릭할 경우 시간 손실이 총 얼...
  • 2018-10-13
  • 자국 영사관에서 살해된 듯 사진=터키 내 사우디아라비아 영사관에서 살해된 것으로 알려진 언론인 자말 카쇼그기[EPA연합뉴스]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터키에서 실종된 사우디아라비아 언론인이 살해됐다고 터키 당국이 밝혔다. 7일 AFP통신은 실종된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쇼그기가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사...
  • 2018-10-07
  • 한국언론진흥재단 설문조사 네이버가 스마트폰 첫 화면에서 뉴스를 제외하고 이용자들이 구독하는 언론사 기사를 우선 노출하는 ‘채널’ 서비스 도입을 골자로 한 모바일 뉴스 서비스 개편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용자들이 구독 의향을 나타낸 언론사 채널의 수는 평균 3~4개 수준인 것으로 조...
  • 2018-10-03
  • 지난 달 12일 유럽의회가 기존의 저작권을 개정 및 강화하는 내용의 저작권법 초안을 승인했다. 찬성 438표, 반대 226표. 기권은 39표에 불과해 사실상 압승이었다.   이 법안에서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은 11번과 13번 조항이다. 먼저 11번은 콘텐츠 저작권자들의 경제적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링크세&rsqu...
  • 2018-10-03
  • 2018년 전국 지방도시 뉴미디어 혁신발전 고층포럼서 일전, 2018년(제11회) 전국 지방도시 뉴미디어 혁신발전 고층포럼 및 인터넷미디어 총편집 ‘인터넷 시선으로 본 개봉’ 대형 취재활동이 하남성 개봉시에서 펼쳐졌다. 회의에서는 전국 지방도시 뉴미디어 년도 우수전형을 선정하여 표창한 가운데 연변일보사...
  • 2018-09-25
  • 상위 1% 크리에이터 연봉은? 지금은 1인 미디어 시대 최근 JTBC 예능 ‘랜선라이프’에서 밴쯔 윰댕, 대도서관, 씬님 등 상위 1% 크리에이터들의 연봉이 공개되면서 1인 크리에이터란 직업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 출처: JTBC 랜선라이프] 토크 여신 윰댕은 1년에 4억~5억, 먹방 일인자 밴쯔는 10억, 뷰...
  • 2018-09-19
  • 서울경제DB [서울경제]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시사 주간지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타임(TIME)’이 실리콘밸리 IT 기업인 세일즈포스닷컴 창업자 부부에게 넘어갔다. AP통신 등 미국 언론들은 17일 마크 베니오프 세일즈포스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와 그의 부인 린 베니오프가 타임을 1억...
  • 2018-09-17
  • ◇강원일보 자매지인 중국 길림일보(사장:장위신)는 12일 국회 이주영 부의장을 예방하고 한국과 중국 간의 교류 협력 강화, 강원일보와 길림일보 등 양측 신문사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다.   강원일보의 자매지인 중국 길림일보(지린일보)가 12일 국회 이주영 부의장을 예방했다. 이 부의장은 한·중 의회간 긴...
  • 2018-09-13
  •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09.03.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정리/홍지은 기자 = 안녕하십니까? 방송인의 축제, 그 현장에서 방송인 여러분과 함께 하게 되어 더욱 반갑고 뜻 깊습니다. 제55회 방송의 날을 진심으...
  • 2018-09-03
  • "방송산업, 관광·서비스·제조업 성장 견인 경제 기반"  "방송 경쟁력 위해 불필요한 규제 제거·간섭 않겠다"  "방송 제작 과정도 중요...현장 목소리 경청해 달라"【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55회 방송의 날 축하연에...
  • 2018-09-03
  • [앵커] 자신에 비판적인 언론을 '가짜뉴스'라며 맹비난해온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예 CNN 사장을 해고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압박했습니다. 여기에 또 다른 비판언론인 NBC 회장은 곧 해고될 것이라는 소문까지 올려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LA 김기봉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C...
  • 2018-08-31
  • [오늘의 세상] 인기 패션브랜드 '수프림'과 협업, 1면에 로고만 찍어 소장욕구 자극 1달러짜리 신문, 20달러에 되팔려 13일 뉴욕의 한 가판대에 놓인 뉴욕포스트. 1면 제호 아래 ‘수프림’의 로고가 찍혀 있다. /뉴욕포스트 온라인 캡처 지난 13일(현지 시각) 아침 미국 뉴욕 가판대는 일간지 '뉴욕...
  • 2018-08-16
  • "콰이의 인공지능(AI) 등 기술에 대한 투자와 현지화 전략이 미국산 소셜미디어를 압도하고 있다."  동영상 소셜미디어 '콰이'를 서비스하는 중국 콰이쇼우의 수화(36) 최고경영자(CEO)는 중앙일보와의 e메일 인터뷰에서 콰이의 성공 비결을 이렇게 설명했다. 2011년 시작된 콰이는 전 세계에서 7억명이 쓴다....
  • 2018-08-15
  • MBC 에 출연한 강다솜 앵커   "아닌 거 알잖아요, 그러지 맙시다!" TV 화면 속이 아닌 스마트폰 화면을 꽉 채운 공중파 아나운서가 따끔한 한마디를 건넨다. 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용어들로 뉴스의 맛을 더한다. 주제도 기존의 뉴스와는 사뭇 다르다. 기무사나 CJ 대한통운 사태, 김기춘 석방...
  • 2018-08-15
  • KBS1 9개, SBS 7개, KBS2 6개[이데일리 김현아 기자]MBC가 떨어진 시청률을 만회해 보려 하지만 13일 방송에서는 하루 전체 30개 방송 프로그램 중 전국기준으로 시청률 5% 대를 넘긴 프로그램이 1개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날 KBS1 9개, SBS 7개, KBS2 6개 프로그램이 5...
  • 2018-08-14
  • 창간 99년된 뉴욕 타블로이드신문 대량감원에 지역사회 개탄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미국 뉴욕의 3대 일간지의 하나인 뉴욕데일리뉴스가 23일(현지시간) 편집국을 절반으로 감원했다.  지난 1988년 한때 400여 명의 기자를 두고 '거대 도시' 뉴욕의 밑바닥 소식까지샅샅이 보도했던 이 타블로이...
  • 2018-07-24
  • 어느 스타트업과의 인터뷰에서 벌어진 해프닝 (지디넷코리아=김민선 기자)기자는 입사한 지 얼마 안 됐다. 최근 한 행사장에서 만나 안면을 튼 스타트업 대표가 단독 거리를 연결해준다는 문자를 보내왔고, 바로 달려가 인터뷰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솔직히 조금 들떴었다. [단독]으로 기사를 내는 순간을 떠올리며 속으로 ...
  • 2018-07-20
  • 도요다 아키오 'DJ 모리조'로 데뷔   도요다 아키오(豊田章男·62) 도요타자동차 사장이 다음 달 4일부터 일본 나고야 지역 라디오 프로그램의 정식 DJ로 나선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나고야시(市) FM라디오 방송국 ZIP-FM은 지난 5월 초 도요다 사장이 진행했던 특별 라...
  • 2018-07-14
  • CNN 등에 제작비 지원…다음주부터 시작 (지디넷코리아=김익현 기자)페이스북이 오는 16일(현지시간)부터 동영상 플랫폼인 ‘워치’를 통해 새로운 뉴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새롭게 선보일 페이스북의 뉴스 서비스에는 CNN, 폭스뉴스, 마이크, 쿼츠, 블룸버그, 유니비전 등...
  • 2018-07-12
  • 11일부터 ‘마이 리틀 뉴스데스크’ 신설 오후 5시 시청자가 선정한 아이템으로  당일 저녁 ‘MBC 뉴스데스크’서 심층 보도 “인터넷 방송과 연동해 시청자와 소통” 가 ‘마이 리틀 뉴스데스크’ 꼭지를 신설하고 시청자가 직접 선정한 뉴스를 보도한다. 매일 오후 5시...
  • 2018-07-11
‹처음  이전 1 2 3 4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8년 10월 18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