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文재인 한국대통령 '年內 종전선언, 미·북과 협의중'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7월12일 09시24분    조회:1117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싱가포르 방문 前 인터뷰서 밝혀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미가 참여하는 '종전 선언'과 관련, "시기와 형식 등에 대해 북한, 미국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현재 남북 및 북·미 간 추가적 협의가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공개된 싱가포르 스트레이트타임스 서면 인터뷰에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7월 27일)이 되는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주변 당사국들과 (종전 선언) 논의를 진행 중에 있고, 그 논의 내용은 상당히 열려 있는 상태"라고 했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직후 "정전협정 65주년을 계기로 한 종전 선언 발표를 요구했으나 미국이 조건과 구실을 대며 미루려 했다"고 비난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가 '종전 선언 논의 재점화'를 통해 미·북 간 중재 노력을 재개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비핵화를 위한 미·북 협상이 답보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시한을 못 박아 종전 선언부터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냐는 지적도 나온다.
 

 
다시 미·북 사이서 중재 시도할 듯

이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종전 선언 협의 등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이 본부장은 미·북 간의 후속 실무 협상을 위한 워킹그룹에 포함된 알렉스 웡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와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아시아 담당인 매슈 포틴저 선임 보좌관 등과 만나 종전 선언과 관련한 우리 측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도착한 文대통령, 오늘 양국 정상회담 - 문재인(왼쪽 두번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맨 왼쪽) 여사가 11일 저녁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해 영접 나온 입 웨이 키앗(맨 오른쪽) 주한 싱가포르 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2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연합뉴스

다만 외교부는 미국이 평화 체제의 전 단계인 종전 선언을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상응 조치' 중 하나로 인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종전 선언만 비핵화 협상에서 분리해서 추진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비핵화와 평화 체제를 포함한 협상의 큰 판 자체가 진전되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북한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어떤 맥락에서 종전 선언 제안을 했는지 상세히 파악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이날 TBS라디오에 출연해서 "(북한도 종전 선언과 관련해) 무리한 주장을 한 것"이라고 했다. 문 특보는 "가령 북한이 갖고 있는 모든 핵 시설, 물질, 핵무기, 미사일 같은 것을 신고한다고 하면 종전 선언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그러지 않은 상태에서 7월 27일까지 종전 선언부터 먼저 하자는 것은 미국이 받기 상당히 힘들다"고 했다.

"주한 미군은 연합 훈련과 다른 차원"

문 대통령은 3박 4일 인도 국빈 방문을 마치고 11일 저녁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2박 3일 동안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12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언론 인터뷰에서 주한 미군과 한·미 연합 훈련 문제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미 연합 훈련이 유예된 것은 대화를 지속하기 위한 신뢰를 쌓으려는 것"이라며 "한·미는 최근 북한의 태도를 긍정 평가하고 있고, 그만큼 북한의 관심 사항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주한 미군 철수 가능성을 묻자 문 대통령은 "주한 미군은 연합 훈련 유예와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며 "이는 한·미 동맹의 문제이지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논의될 의제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안정을 위한 주한 미군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4월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가을 평양 방문에 대해선 "남북 간 협의를 통해 구체적 시기를 확정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다만 현재로선 가을 평양 방문을 당장 준비하기보다는, 우선 두 차례 남북 정상회담의 합의 사항을 이행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는 노력과 실천이 쌓여가는 과정이 가을 평양 정상회담의 준비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4231
  • 막판 개최 가능성 있지만 낮아…유해발굴도 미뤄질 듯 DMZ 전 GP 철수 및 JSA 자유왕래, 군사공동위도 표류지난해 10월28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제10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을 마친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안...
  • 2019-03-24
  •  北행동에 트럼프 "추가제재 철회" 속도조절...남북관계 악화->북미 모멘텀 상실 우려한 듯] 북한이 지난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일방적으로 철수를 통보하며 남북간 접촉 창구가 190일만에 닫히게 됐다. 북측 인원 전원이 철수함에 따라 현재 연락사무소에는 우리 측 인원만 남아있는 상태다. 주말 동안에...
  • 2019-03-24
  • '김정은 집사' 김창선, 모스크바 떠나…블라디보스토크 방문한 듯 【서울=뉴시스】일본 NHK는 22일 '김정은의 집사'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지난 19일부터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NHK가 홈페이지에 게재한 김 부장의 사진. 2019.03.22 【서울=뉴시스...
  • 2019-03-24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 후 친교 만찬하는 모습을 노동신문이 28일 보도했다.(노동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재무부가 전날 발표한 북한 관련 제재를 하루 만에 철회할 것을 지시했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 2019-03-23
  • 화상상봉 등 남북 협력 차질 불가피…文대통령 '중재자' 역할도 시련 정부 "北 조속히 복귀해 정상운영되길"…연락사무소, 189일만에 반쪽 운영  청와대, NSC 상임위 개최…남북·북미 관계에 미칠 영향 논의 북한, 개성 연락사무소서 철수(서울=연합뉴스) 통일부가 북측이...
  • 2019-03-22
  • 투숙객 1600여명 사생활 중계·판매 일당 구속  셋톱박스·콘센트 카메라 설치해도 눈치 못 채 "해외사이트, 국내 모텔 영상" 제보 수사 착수 피의자들 "서울 등 전국 모텔로 진출 계획해" 경찰 "모텔 관리자·이용자 철저한 점검 필수적"   전국 10개 도시, 30개 모텔, 42개 객실에 1㎜ 초소형...
  • 2019-03-21
  • 대북제재·압박에도 '자력갱생' 메시지 "시련 속에서도 '크고 강력한 것' 이뤄내"  핵무력 자신감도 내비쳐…21일자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미국 정보국장의 방한과 미군의 전략자산 한반도 전개가 이뤄지는 상황 속에서 북한은 '자존'을 강...
  • 2019-03-21
  • 조선,경제난 속 완성한 핵무력 선전…김정은 입장 발표 전 내부 결속 다지나 노동신문 200자 원고지 50매 분량의 장문 '정론' 기사에서 핵무장 선전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비난하면서 '자력갱생' 강조  "우리 것을 가지고 우리 식으로 살아 나가자" 2018년 9월 9일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 2019-03-21
  • 지진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21일 오전 4시 41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45km 지역에서 규모 2.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지진 발생 위치는 북위 41.31도, 동경 129.08도로, 북한의 6차 핵실험 장소에서 북쪽으로 약 1㎞ 떨어진 곳이다. 지진 발생 깊이는 10㎞로...
  • 2019-03-21
  • [앵커] 중국과 러시아, 유엔 주재 북한 대사들이 어제 급거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미 2차 핵 담판이 불발된 이후 북미가 좀처럼 협상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는 가운데, 북한이 향후 전략을 가다듬기 위한 의도가 깔려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
  • 2019-03-20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3월 25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