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조선족 감옥경찰로부터 '만능기자'로 되기까지
조글로미디어(ZOGLO) 2016년6월6일 14시22분    조회:7237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인물이름 : 마헌걸

원문 제목 “全能记者”马宪杰

他是一位朝鲜族监狱警察,能够说一口流利的朝鲜语。他还是监狱里的宣传干事,从警多年,笔和相机从未离身,如今已经是监狱里的“全能记者”。他就是抚顺第二监狱宣传科干事马宪杰。
 
受影响爱上写作
 
马宪杰是一名监狱警察,30多年来,始终坚持新闻写作与摄影报道。
在新闻报道方面,对他影响最大的人是姨夫姜成泰,可以说他是马宪杰的启蒙老师。当时姜成泰是抚顺县大南乡东台村团支部书记,自1979年《辽宁朝鲜文报》复刊后,姜成泰成了这家报纸的骨干通讯员,经常给马宪杰讲写报道的乐趣,并教马宪杰如何写作。
马宪杰第一次在《辽宁朝鲜文报》上发表通讯报道是在1980年8月,当时他刚完成高中学业,参加完高考。高中毕业后,他边参加生产队劳动边写报道,陆续发表了几篇农村题材的简讯。1980年10月起在辽宁省人民警察学校读书期间,马宪杰坚持记读报笔记,学习新闻写作,笔耕不辍。1982年8月,警校毕业之后,马宪杰被分配到辽宁省抚顺劳动改造大队(现为辽宁省抚顺第二监狱)五中队工作。他在做好监狱本职工作的同时,一边参加辽宁省高等教育自学考试,一边继续坚持写作,关于监狱内发生的新闻事件和法律常识类的通讯报道写了很多,发表在《辽宁朝鲜文报》《黑龙江新闻》《抚顺日报》、抚顺人民广播电台、《辽宁法制报》《辽沈晚报》等报刊、电台。
 
骑行寻找灵感
 
新闻通讯报道工作不仅给马宪杰的人生带来了很多乐趣,也让他开始探索人生的真正价值,给了他无穷无尽的力量。1997年1月,35岁那一年,妻子因病不幸去世,他沉浸在无比的悲痛之中。为了忘却痛苦,每个周末他都一个人骑着自行车到抚顺开发区辖区内的朝鲜族村庄,或者陪同辽宁日报记者深入到附近农村,找新闻素材进行采访,用忙碌和写作来慰藉心中的悲痛。1998年开始,马宪杰被聘为《辽宁朝鲜文报》驻抚顺特派记者,他利用业余时间积极地到抚顺市区和新宾满族自治县、清原满族自治县、抚顺县等县区采访,并采写了大量的通讯报道。
 

马宪杰一直坚持文学创作,发表了游记《游张家港东渡苑》(2006年9月《辽东文学》第10集)、《游扬州瘦西湖》(2007年7月《辽东文学》第11集)、《游江阴鹅鼻嘴公园》(2007年11月《辽东文学》第12集)、《游抚顺萨尔浒风景区》(2011年11月《辽东文学》第19集),随笔《想念的儿子》(2013年6月《辽东文学》第22集),纪行文《寻访新宾县抗日斗争遗址》(2015年12月《辽东文学》第27集)等。
 
把摄影当成乐趣
 
马宪杰酷爱摄影,在单位的主要工作就是宣传报道,而这些都离不开摄影。沈阳朝鲜族文学会的每次活动,权春哲会长都专门安排马宪杰负责活动的拍摄工作。就连一些报社的大型活动,编辑老师们也会约他拍新闻照片。他曾多次参加摄影比赛,先后获奖。2007年9月25日,摄影作品《希望的田野》在辽宁省监狱学会“鹏昊杯”摄影大赛中荣获摄影三等奖;2008年,摄影作品《朝鲜摔跤》在省监狱管理局宣传处摄影展中获二等奖;2011年6月7日,摄影作品《夕阳》在抚顺市文广局、抚顺市民委主办的抚顺第二届中韩摄影作品交流展览中入选展出;2012年12月8日,在省司法厅“践行核心价值观,喜迎党的十八大”书画摄影作品征集活动中,其作品《生命之环》荣获三等奖;2013年6月13日,在抚顺文广局、抚顺民委主办的抚顺第四届中韩文化周中韩摄影作品展览中,其摄影作品《关门山秋景》入选;2014年11月,其作品《暖心时刻》在省监狱管理局举办的“昱弘杯”全省监狱系统文化建设摄影大赛中荣获三等奖。2015年6月19日,其摄影作品《天使》《打靶归来》入选中国·抚顺第六届中韩文化周中韩摄影参展作品。
在马宪杰的业余生活当中,新闻报道工作和摄影爱好占据着举足轻重的地位。偶尔有一周没来得及给电台发稿,他就会感到焦虑不安,内心觉得空虚,仿佛落掉了最重要的东西。

글 료녕법제석간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3
  • 최근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이 황문수 동지의 선진사적에 대해 중요한 지시를 내렸다. 지시에서 습주석은 황문수 동지의 불행한 조난에 마음이 아프다면서 가족에게 진심으로 되는 위문을 전했다. 습주석은 황문수 동지가 연구생 졸업후 대도시에서의 발전기회를 포기하고 의연히 고향으로 돌아와 빈곤퇴치 제1선에서 한 몸...
  • 2019-07-05
  • “한국에서는 연길(옌지)하면 여전히 부정적이고 낙후된 모습을 많이 떠올립니다. 동포들의 노력으로 이룩한 급속한 경제 발전과 도시 기반 시설 구축은 제대로 조명되지 않고 있죠. 시정부 차원에서 한국 IT·바이오 기업 투자 유치를 집중 지원할 계획입니다.” 안영걸 중국 연길시 서울주재대표부 대표...
  • 2018-11-05
  • 전임 장백조선족자치현 현장 고 백지경의 감동이야기 전임 백산시 통전부 부장, 전임 장백조선족자치현 현장인 백지경선생은 지난 2017년 12월 8일에 향년 82세로 세상을 하직하였다. 그러나 일편단심 당에 충직하고 백성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고 수정같이 청렴한 백지경은 당지 인민들의 마음속에 여전히 남아있다....
  • 2018-01-25
  • 서울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 최해연 주무관     (흑룡강신문=하얼빈) 나춘봉 서울특파원= 서울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 외국인주민인권팀에서 ‘외국인주민 서울생활 살피미’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최해연(39세·하얼빈) 주무관. 서울시의 첫 중국동포 공무원으로서 서울에 거주하는 46만명 외국인들의...
  • 2016-10-28
  • [G2에서 활약하는 한인 고위 외교관] ① 공현우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중국 외교부 사상 최고위직 일본통 공현우" 공현우(왼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가 10월19일 서울 외교부에서 김형진 차관보와 한중 외교차관보협의를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 남자가 있다.  성 김(필리핀 주재 미국대사 내정자)...
  • 2016-10-24
  • 【연해지역 조선족인물 탐방】소주가 두번째 고향입니다   소주 오중(吴中)경제기술개발구의 개황을 소개하고 있는 리광훈 주임 2015년 중국 도시별 GDP 순위에서 직할시와 성 소재지,  특별구 도시를 제외하고 맨 앞자리를 차지한 2선(二线)도시가 바로 소주이다. 상해, 북경, 광주, 심수, 천진, 중경 다음으로...
  • 2016-08-26
  • 원문 제목 “全能记者”马宪杰 他是一位朝鲜族监狱警察,能够说一口流利的朝鲜语。他还是监狱里的宣传干事,从警多年,笔和相机从未离身,如今已经是监狱里的“全能记者”。他就是抚顺第二监狱宣传科干事马宪杰。   受影响爱上写作   马宪杰是一名监狱警察,30多年来,始终坚持新闻写作与摄...
  • 2016-06-06
  • 중국 외교부에서 한반도를 포함한 아시아 업무를 담당하는 부장조리(차관보)에 조선족인 쿵쉬안유(孔鉉佑·사진) 아주(亞洲)사 사장(국장)이 임명됐다. 조선족이 중국 외교부 차관보급에 오르며 한반도 문제의 실무사령탑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쿵 신임 부장조리는 국가예방부패국 부부장(차관)으로 승진해 이...
  • 2015-12-16
  • 료녕신문소식 9월10일에 있은 영구시 제15기인대제18차상무회의에서윤성복씨91961년, 조선족)가 9월 10일 영구시 부시장에 임명되였다.    윤성복씨는 대석교시 태생으로 1979년 참군, 제대한후 대석교시민정국 간부로 활약하면서 석사과정(MBA)을 마쳤다. 1991년부터 2000년까지 그는 선후로 공청단대석교...
  • 2015-09-14
  • 연변대학 조선어 연구생 정전성 외교부에 합격  연변대학 조선-한국학학원의 석사연구생 정전성이 졸업을 앞두고 외교부시험에 합격해 화제로 되고있다. 27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정전성은 조선-한국학학원에서 3년간 조선어학과 석사과정을 수료하고 현재 졸업을 앞두고있는 상황에서 올해 국가공무원시험을 통해 ...
  • 2015-05-06
‹처음  이전 1 2 3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20003111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