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2팀을 방불케 하는 연변팀, 1대 2로 심수팀에게 패배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9월19일 21시41분    조회:905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9월 19일, 연변팀은 중국갑급리그 제2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대 2로 심수팀에게 패배하였다. 승리를 취득한 심수팀은 슈퍼리그진출 가능성을 계속 유지하게 되였다.

연변부덕팀은 4-3-3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알렉스, 메시,  김파가 전방에 섰고 박세호, 문학, 리룡선수가 2선을 지켰다. 포백은 한광휘, 구즈믹스, 강위붕, 리호걸이 구성했고 꼴문은 동가림이 지켰다.

심수팀은 경기초반부터 라인을 올리면서 파상공세를 들이댔다. 경기 1분경 심수팀의 오한더자선수가 좌측에서 박스안까지 쳐들어가면서 올린 크로스를 프레시아도선수가 타이밍 맞게 쳐들어가면서 슈팅한것인 선제꼴을 이뤄냈다. 역시 홈장경기에 능한 심수팀이였고 원정경기에 약한 연변팀이였다.

심수팀의 전방압박에 적응한 연변팀은 량측돌파를 통한 크로스로 상대방의 꼴문을 노렸지만 창의성이 적은 조직력과 날카롭지 못한 3톱으로 인해 효률적이지 못한 플레이를 보여주었다.  

경기 12분경 오한더자선수 박스부근에서 횡적으로 돌파하면서 날린 위협적인 슈팅을 동가림선수가 간신히 쳐냈다.
경기 13분경 메시선수가 좌측에서 저돌적인 돌파로 박스안까지 쳐들어가면 올린 크로스를 김파선수가 슈팅으로 련결하였지만 득점과는 거리가 멀었다.
경기 15분경 알렉스선수가 상대방의 밀집수비에 대비해 과감한 중거리슈팅을 시도하였지만 꼴문을 크게 빗나갔다.
경기 19분경 김파선수가 우측에서 바이시클식 돌파로 상대방 수비수를 제치고 저돌적인 크로스를 올렸지만 메시선수가 간발의 차이로 슈팅으로 련결하지 못하였다.
경기 24분경 심수팀의 장원선수가 대인방어가 없는 상황에서 출중한 스피드로 연변팀의 수비선을 무너뜨리면서 올린 크로스를 서양선수가 슈팅으로 련결하였지만 꼴문을 크게 빗나갔다. 좋은 돌파였지만 멋적은 슈팅이였다.
경기 27분경 엽초귀선수가 동료의 패스를 받고 박스앞에서 감아찬것이 환상적인 포물선을 이루면서 연변팀의 꼴망을 흔들었다.
경기 42분경 오한더자선수가 월패스를 통하여 박스안까지 쳐들어갔지만 마지막 마무리는 실망적이였다.
연변팀은 빠른 패스와 빌드업으로 역습을 시도하였지만 상대방의 로련한 수비앞에서 별다른 효과를 내지 못하였다.
44분경 프레시아도선수가 한꼴을 냈지만 오프사이드로 판정되였다.
남은 시간에 심수팀은 시종 경기주름을 잡고 연변팀의 꼴문을 두드렸다.


사진:길림신문 김룡 기자

후반전 경기양상은 전반전과 별반차이가 없었다. 2꼴이나 우세한 심수팀은 로련한 경기운영능력을 보였고 연변팀은 좋은 멘탈을 보여주었지만 날카로운 공격력은 없었다.
경기 51분경 역습기회에서 프레시아도선수가 오한더자선수의 패스를 받고 박스앞에서 과감한 슈팅을 날렸으나 꼴문을 살짝 빗나갔다.

경기 57분경 연변팀은 장원선수의 핸들링반칙으로 페널티킥을 기회를 가졌다. 엘릭스선수가 주도하였지만 득점으로 이뤄내지 못하였다. 자일선수의 페널티킥을 상기시키는 장면이였다.

경기 67분경 엘릭스선수가 박스앞에서 동료의 패스를 트래핑하면서 판타스틱한 턴닝슈팅을 날렸지만 상대방 키퍼가 걷어냈다.
경기 76분경 왕붕선수로 강위붕선수를 교체투입하였다.
경기 88분경 채심우선수로 리룡선수를 교체투입하였다.
경기 종료 2분전 연변팀 또 한번 페널티킥 챤스를 가졌다. 메시선수가 주도하여 한꼴을 만회했다.
남은 시간에 량팀은 그렇다할 찬스를 창조해내지 못하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9월 23일 연변팀은 홈장에서 북경홀딩스팀과 격돌하게 된다.

조글로미디어 채종인 특약기자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335
  • 2019시즌 을급리그 제15라운드 연변북국-산서신도   경기시간:  6월 16일 오후 3시30분   경기지점: 왕청현인민체육장     오는 6월 15일 오후 3시30분 연변북국팀은 왕청현인민체육장에서 중국축구 을급리그 제15라운드 산서신도팀과 홈장경기를 펼치게 된다.   3련패로  벼랑가에 몰...
  • 2019-06-13
  • 산동로능팀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경도 선수가 독일에서 수술을 마치고 다시 팀에 복귀하였다. 지난 5월 26일에 있은 슈퍼리그 11라운드, 산동로능 대 광주부력의 경기가 있은 후 김경도 선수는 독일로 수술하러 가게 되였다. 산동로능팀은 그동안 슈퍼리그,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축구협회컵 등 3선 작전을 펼쳐오면서 리상...
  • 2019-06-13
  •   중국•길림 U15 국제녀자축구교류경기가 6월 9일 룡정해란강축구문화산업단지에서 결속되였다.   지난 6월 3일부터 연변 룡정해란강축구문화산업단지를 방문한 조선 압록강U15녀자축구팀은 장춘 대중녀자축구팀과의 교학경기에서 3승을 거두었다.   조선 압록강U15녀자축구팀 일행 25명은 룡정해란강...
  • 2019-06-11
  • 재중대한체육회 주최 칭다오 조선족단체 간담회 진행   간담회 참가자들이 성공적인 전국체육대회의 개최를 위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김명숙 기자=오는 10월 4일부터 10일까지 한국 서울에서 개최하게 되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 조선족도 여러가지 경기종목에 선수로 참가...
  • 2019-06-10
  • 사진출처: 신화넷   올해초 아시안컵을 끝으로 중국축구 대표팀과 리별을 선택했던 리피 감독이 재차 중국팀 지휘봉을 잡은 후 처음으로 선수들을 소집하였다.    명단을 살펴보면 북경국안과 광주항대 소속 선수가 각각 8명과 7명으로 예상대로 가장 많은 선수를 배출한 가운데 광주항대의 고준익과 북경국...
  • 2019-06-06
  •   김청감독“다음 경기 위해 준비 잘하겠다.” 원 연변해란강팀의 김청감독이 연변북국팀 지휘봉을 잡은 후 첫 홈장경기에서 0대3으로 태주원대팀에 패하면서 2련패 수렁이에 빠졌다.   6월 1일 오후, 왕청현인민체육장에서 펼쳐진 중국축구 을급리그 13라운드경기에서 연변북국팀은 전반전에 한꼴, 후...
  • 2019-06-03
  •   김청감독이 연변북국팀 지휘봉을 잡은 후 첫 홈장경기에서  0대3으로 태주원대팀에 완패하면서 2련패 수렁에 빠졌다.   6월 1일 오후 3시 30분, 왕청현인민체육장에서 펼쳐진 중국축구 을급리그 13라운드경기에서 연변북국팀은 전반전에 한꼴, 후반에 두꼴을 내주면서  0대3으로 자존심을 구겼다. 특...
  • 2019-06-03
  • 북경국안팀이 올 시즌에 들어 처음으로 패배를 맛보게 되였다. 아울러 북경국안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지충국 선수는 경기중에 공중뽈 헤딩 경합에서 이마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음에도 붕대투혼으로 동점꼴 도움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어제(26일) 저녁, 2019슈퍼리그 11라운드 상해상항 대 북경국안의 경기가 펼쳐...
  • 2019-05-28
  • 지난 5월 25일 오후, 을급리그 12라운드 청도중능팀(이하 청도팀) 대 연변북국팀(이하 북국팀)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번 경기는 김청 감독이 북국팀의 지휘봉을 잡은후에 있은 첫 경기이다. 북국팀은 이날 경기서 전반전 시작과 함께 2꼴을 내주며 피동적인 모습을 드러냈고 전반전 추가시간에 만회꼴을 터뜨렸지만 후반전...
  • 2019-05-27
  •   25일 오후, 을급리그 12라운드 청도중능팀 대 연변북국팀 의 경기가 펼쳐졌다. 연변북국팀은 이날 경기서 전반전 시작과 함께 2꼴을 내주며 피동적인 모습을 드러냈고 전반전 추가시간에 만회꼴을 터뜨렸지만 후반전에 또 한꼴 내주며 최종 1-3으로 패하였다. 현재 3승 1무 7패를 기록하고 있는 연변북국팀은 을급리...
  • 2019-05-27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6월 16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