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장률감독 "한국사회,아직 다문화 사회 아니다"
조글로미디어(ZOGLO) 2014년2월28일 10시30분    조회:4259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 영화 '풍경'에서 동티모르 출신 아우구스티노 씨가 치료를 위해 한국을 떠나는 길에 매일 밤 어머니의 꿈을 꾼다고 밝히는 모습.


"한국사회, 아직 다문화 사회라고 부르긴 어렵다"

조선족 동포로 옌볜 대학교 교수를 하다 영화감독으로 전업한 장률 감독의 카메라와 마이크는 집요하게 이주노동자들을 따라다니고 있었다. 지난 26일 부산대 효원산학협동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됐던 '풍경'이 상영됐다. 상영 후 부산대 한국민족문화연구소 HK로컬리티의인문학연구단 초청으로 이곳을 찾은 장 감독의 강연도 이어졌다.

그의 이전 극영화에서는 조선족과 탈북자 등 경계에 선 사람들이 주연이었다. 첫 다큐멘터리인 '풍경'에선 또 다른 경계인 한국의 이주노동자들에게 주목했다. 가구공장, 선반작업장, 축산물 가공공장, 비닐하우스…. 3D업종이라 기피한 수많은 일자리를 그들이 조용히 메우고 있었다. 영화는 그들의 근로조건과 고충을 따지지 않았다. 밤에 무슨 꿈을 꾸었는지만 물었다.

"현실적인 걸 물으면 인터뷰를 잘 안 해 주려고 합니다. 이주노동자를 다룬 다큐멘터리가 수십 편 제작되고 있다는데 그들도 피곤하겠지요. 그런데 밤에 꾼 꿈 중에 잊히지 않는 꿈이 무엇이냐고 물어 보니 대부분 인터뷰에 응하더란 말입니다. 그래서 딱 그거 하나만 물었습니다. 꿈도 현실과 연결되어 있으니까요."

조선족 출신 장률 영화감독
이주노동자 다룬 다큐 '풍경'
부산대서 상영 후 강연회

"과도한 관심은 오히려 부담
따뜻한 눈길로 지켜봐 주길"


장률 감독. 연합뉴스
당분간 만날 수 없는 고향과 가족이 아련하게, 때로는 고통스럽게 이주노동자들의 밤을 채우고 있었다. 그들의 꿈은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카메라가 급히 거리를 달리다 숨을 헐떡이며 어느 골목에 멈춰 서 길바닥에 누워 하늘을 보는 앵글로 영화는 끝난다. "이주노동자들의 호흡과 그들의 시선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익숙하지 않은 공간에서 살아야 하는 이주민들의 불안이, 급히 뛰고 숨을 헐떡이고 헤매고 드러눕는 모습으로 표현된 거죠."

어느새 한국 사회의 한 풍경이 되어 있는 이주노동자들, 대상이자 객체였던 그들을 주인공으로 카메라에 담으며 그는 한 가지 원칙을 세웠다. 이주노동자와 주변 한국인 동료와 사용자까지 모든 사람의 동의를 받아야 촬영하겠다는 것이었다. "내가 영화를 찍는 것보다 그들의 노동과 생활이 훨씬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감춰진 것을 드러내는 긴장감은 떨어지고 다소 거리를 둔 느슨한 일상이 이어진다.

그가 영화를 찍으며 견지한 이런 태도는 결국 다른 문화를 대하는 태도와 직결된다. "한국 사회를 아직 다문화 사회라고 부르기는 어려울 것 같아요. 다문화는 서로 영향을 주는 건데 아직은 일방적이거든요. 이주민들이 마음을 편안히 할 수 있도록 약간의 거리를 두고 따뜻한 눈길로 지켜봐 주면 좋겠어요." 과도한 관심이 오히려 그들을 위축시키는 경우도 있고, 몇몇 사례를 그들의 문화로 쉽게 일반화해 버리는 오류도 잦다는 것이 장 감독의 진단이다.

장 감독은 박해일과 신민아가 주연으로 출연한 극영화 '경주'의 후반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주연들만 봐도 이번 영화는 대중성이 좀 높을 것 같다'하니 "내 영화는 언제나 대중성 있다고 생각한다"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부산일보 이호진 기자 jiny@busan.com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8408
  •     중국의 두 톱스타 판빙빙과 황샤오밍(황효명)의 출연에 명장 쉬커(서극)의 조언이 더해져 완성된 '백발마녀전지명월천국'(白髮魔女傳之明月天國, 이하 '백발마녀전')의 베일이 벗겨졌다. '백발마녀전' 제작사 측은 4월 25일 개봉을 앞두고 3일 판빙빙과 황샤오밍을 내세운 정식 포스...
  • 2014-03-05
  • 이보영 노출씬   이보영 과거 노출신. 민소매 상의 거침없이 벗어올리며… 이보영 과거 노출신 새 드라마 '신의 선물'로 돌아온 배우 이보영의 과거 노출신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보영은 지난 2009년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에서 아찔한 노출신을 선보였다. 이보영은 이 영...
  • 2014-03-04
  • "한국 드라마, 20년 동안 劇구조는 안 변했지만 새로운 왕자·신데렐라 끊임없이 만들며 성공" 中 언론들, 비결 분석 "옛날엔 장동건·이영애… 최근엔 김수현·전지현" .par:after{display:block; clear:both; content:"";}   "한국 드라마는 20년 전부터 '왕자'와 '신데렐라&#...
  • 2014-03-04
  •   김혜수 배우 김혜수가 선글라스 화보에서도 감출 수 없는 섹시본능을 발산했다. 4일 브랜드 안나수이 선글라스는 이번 시즌 모델로 선정한 '섹시 아이콘' 김혜수 화보를 공개했다. 과거 안나수이에서 볼 수 없었던 도시적이고 시크한 브랜드 이미지를 김혜수와 함께 적극 어필할 계획이다.   화보 속 ...
  • 2014-03-04
  • 배우 진세연이 영캐주얼 '수스(SOOS)' S/S 광고컷을 공개했다. 진세연과 함께한 2014년 S/S광고 캠페인은 어반 로맨틱과 컴템포러리 페미닌 콘셉트로 수스만의 러블리하고 로맨틱한 감성을 담았다. 공개된 광고컷 속의 수스 뮤즈 진세연이 제안하는 이번 S/S룩은 트렌드 감성의 라이프 스타일을 가진 여성을 위해 ...
  • 2014-03-04
  • 2일 오후 춘천호반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3-2014 여자프로농구' 춘천 우리은행과 안산 신한은행의 경기, 치어리더들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7일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짓지 못한 우리은행이 신한은행을 홈에서 다시 만났다. 지난 시즌부터 여자프로농구 최고의 라이벌 구도를 형성한 양 팀이다. 이번 경...
  • 2014-03-04
  • 엘렌 드제너러스가 '세상에서 가장 비싼 셀카(셀프카메라)'를 만들어냈다. 2일(현지시간) 전세계 영화인의 축제 제 86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날 시상식은 미국의 유명 진행자이자 인기 토크쇼 '엘렌(Ellen)'의 진행자이기도 ...
  • 2014-03-04
  •     ‘라틴팝의 퀸’ Alejandra Guzma¡n이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쉬닷컴은 2일(현지시각) 푸에르토리코에서 콘서트 무대를 펼치고 있는 Alejandra Guzma¡n의 모습이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Alejandra Guzma¡n은 핫팬츠에 스팽글이 장식된 민트톤의...
  • 2014-03-04
  •     한때 연인 관계였던 톱스타 셰팅펑(사정봉)과 왕페이(왕비)가 프랑스에서 재회할지 모른다는 소식이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일 중국 언론들은 홍콩 매체를 인용, 저장TV의 음식 프로그램 '십이도봉미'(十二道鋒味) 촬영 차 프랑스를 방문 중인 셰팅펑과 프랑스 파리 패션위크에 참석 중인 왕...
  • 2014-03-04
  •     중국 온라인 상에서 중국을 대표하는 두 여배우 판빙빙과 탕웨이를 두고 투표가 진행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중국 최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시나 웨이보에는 '제일여신'(第一女神)이라는 제목으로 판빙빙과 탕웨이 두 여배우 중 한 명을 선택하는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중국을 대표하는 두 여배...
  • 2014-03-04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6월 16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