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러시아의 세계적 名畵 '이반 뇌제와 아들', 보드카 취객이 찢었다
조글로미디어(ZOGLO) 2018년5월30일 08시36분    조회:345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그림 중앙부분 3군데 훼손
 

 



보드카에 취한 러시아 남성이 러시아 국립미술관에서 금속 막대봉을 휘둘러 러시아 명화(名畵) '이반 뇌제(雷帝)와 아들, 1581년 11월 16일'〈그림〉을 크게 훼손했다.

CNN에 따르면, 한 37세 러시아 남성이 지난 25일 오후 모스크바 트레티야코프 국립 미술관을 돌아다니다 바닥에 놓여 있는 관람객 접근 방지용 금속 막대봉을 들어 '이반 뇌제와 아들'을 내리쳤다. 그림 액자의 유리가 깨져 나갔고, 유리 파편에 그림 중앙 부분 최소 3군데가 찢어졌다.

미술관 관계자는 "근처에 있던 직원이 급히 달려가 이 남성을 제지해 더 이상의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면서 "불행 중 다행으로 그림 속 이반 4세의 얼굴과 손 부분은 손상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 그림은 러시아 최초의 황제(차르)이자 폭군으로 이름난 이반 4세(1530~1584)가 며느리의 옷차림을 문제 삼아 자신의 아들을 살해한 실화를 소재로 한 19세기 작품이다. 사실주의 회화의 세계적 걸작으로 꼽히며, 러시아에서 국보급 작품으로 여겨진다.

이 그림을 그린 일리야 레핀은 러시아 회화의 거장으로 문호 레프 톨스토이와 같이 작품 활동도 하며 19세기 러시아의 대표 예술인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 남성은 범행 직전 보드카를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미술관 뷔페 식당에 들러 보드카 100mL를 마셨다"고 말했다가 "아니다, 보드카를 마시지 않았다. 내가 뭔가에 완전히 압도됐었다"고 엇갈린 진술을 했으나 결국엔 음주를 시인했다.

그는 그림 훼손 혐의로 징역 3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러시아 국영 방송은 전했다.

'이반 뇌제와 아들'은 1913년에도 정신병을 앓고 있다고 주장하는 이의 공격을 받았다. 하지만 당시에는 일리야 레핀이 살아 있어, 그가 직접 복원할 수 있었다.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
  • [그림의 말들] 아르테미시아 젠틸레스키 [오마이뉴스 글:문하연, 편집:이주영] 미술작품 한 점을 독자와 함께 감상하며 그림 속 숨어있는 이야기와 작가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보려고 합니다. 미술전문가의 입장보다는 관람객 입장에서 그림이 어떻게 느껴지는지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  수산나와 두 노인(...
  • 2019-04-12
  • [동아일보·채널A 공동취재]500만 유로 넘은 뒤 피 말리는 신경전 맨뒤의 동양인 회심의 “560만”도 잠시, 전화 참가자 “600만”… 박수가 터졌다 프랑스 파리 8구 샹젤리제거리에 있는 경매회사 ‘아르퀴리알’ 2층에서 4일 오후 빈센트 반 고흐의 1882년 작품 경매가 한창 진...
  • 2018-06-06
  • 그림 중앙부분 3군데 훼손     보드카에 취한 러시아 남성이 러시아 국립미술관에서 금속 막대봉을 휘둘러 러시아 명화(名畵) '이반 뇌제(雷帝)와 아들, 1581년 11월 16일'〈그림〉을 크게 훼손했다. CNN에 따르면, 한 37세 러시아 남성이 지난 25일 오후 모스크바 트레티야코프 국립 미술관을 돌아다니...
  • 2018-05-30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4월 24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