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블로그 | 조선족사이버문학관
      네티즌공유 미니홈
전체글
칼럼/단상
론문
인터뷰
수기
문장검색 search
Calendar
2017 - 9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Entries
추세를 거스를 필요는 없 (3)
한시도 늦출수 없는식품안 (0)
선량지심 항상 간직해야 (0)
인민의 공복과 백성의 공 (0)
생면부지도 관심하라 (0)
Recent Comments
심춘화님의 (그 정신이
07/02 - 비유
심춘화님은 경영 칼럼 쓰
07/02 - 추세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07/02 - 강남행자
나는 조혜정씨가 포럼에
06/29 - zz
나는 조혜정씨가 포럼에
06/29 - zz
네티즌공유 명사미니홈 > 전체
한국어시험과 “코리안드림” (석천)
( 2010년 10월 23일 21시 13분 03초 )
  NAME : 네티즌   |   HOME : http:// VOTE : 100   |   HIT : 510  
한국어시험과 “코리안드림”


석천



그동안 바람잘날 없이 원망이 무성했던 방취제 한국어시험이 지난 9월 12일, 제19회 시험을 마지막으로 종지부를 찍었다. 따라서 우리 조선족을 울렸던 인터넷등록전쟁, 원정고시, 시험을 둘러싼 브로커들의 각종 사기행각 등이 다시는 우리들을 울리지 않을것으로 본다.

  방취제는 어찌 보면 “코리안드림”을 꿈꾸는 조선족들에게 있어서 “해볕정책”이라 할수 있다. 한국정부는 중국, 로씨야 등지의 무연고동포들의 고국방문취업을 위한 정책 일환으로 방취제를 실시키로 하고 2007년 9월부터 실무한국어능력시험을 치러 합격자에 한해 전산추첨을 통해 5년 유효 방취제비자를 발급해주었다. 3년 동안 6회 시험에서 7만 2,215명이 방취제비자를 발급받은 반면에 8만 3천여명의 추첨대기자가 나타났다.

  그사이 12회 합격자 전원에 H-2방문사증을 발급해주고 13~15회 합격자에게는 1년복수종합사증(C-3)을 발급해주는 등 완화정책으로 상당수의 추첨대기자들을 한국에 입국시켰으나 아직도 많은 추첨대기자들이 이런저런 원인으로 한국행을 하지 못하고있는 상황이다. 이에 금년 5월 23일 한국법무부는 무연고동포의 선발방식을 변경하여 2012년부터는 시험을 치르지 않고 전산추첨과 면접으로만 비자발급 대상자를 결정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법무부에 의하면 현재 한국내 재한조선족 총수는 38만명인데 방문취업(H-2) 체류중국동포가 28만 4,591명, 재외동포(F-4) 체류 중국동포가 1만 7,687명에 달하는데 외국적동포 방문취업자(2010년 7월말기준 29만 1,687명)중 중국동포의 방문취업자가 거의 다수를 차지한다.

  방취제로 하여 우리가 큰 은혜를 입은것만은 사실이다. 비록 일신은 망가졌지만 기타 민족보다 빨리 돈을 벌수 있는 지름길이 생겨 자식들의 생활과 공부를 뒤바라지해줄수 있는 돈도 마련했고 시골에서 도회지로 이사했고 남부럽잖은 아파트도 마련했다. 그러나 “코리안드림”은 결코 순탄하지 않은 길이라는것을 명기하고 한국로무길을 윤택한 삶을 위한 기회로, 자기의 인생가치를 창조하는 기회로 간주해야 할것이다.

  한국어시험 대신 곧 실시될 전산추첨과 면접을 통한 선발제도가 보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SITE : http://

NAME :   PASS :
5f48f41ce4    붉은글만 순서대로 입력하십시요。

TOTAL : 567 , PAGE : 1 / 29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
567 추세를 거스를 필요는 없다 [3] 심춘화 07-01 6 143
566 한시도 늦출수 없는식품안전문제 네티즌 06-30 10 112
565 선량지심 항상 간직해야 리문 06-30 9 116
564 인민의 공복과 백성의 공적 네티즌 06-27 12 205
563 생면부지도 관심하라 리명근 06-26 8 135
562 '황해'는 조선족을 폄하했는가 [26] 바위 눈 06-24 16 358
561 포기해야 할 “포기습관” 네티즌 06-24 12 202
560 연길 모아산 길을 “덕해로”로 개명했으면 [4] 네티즌 06-24 19 287
559 항주 송성에 울려퍼지는 아리랑~~~  ×3 강남행자 06-22 22 234
558 중국의 부상 [7] 원유 06-22 17 330
557 학벌 인가 아님 학위 인가? 원유 06-21 21 286
556 동족간에 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4] 바위 눈 06-20 19 563
555 꿈을 가져야 이룰수 있다 바위 눈 06-17 27 221
554 백청강과 구남 [8] 네티즌 06-17 29 382
553 '앙까'를 탄생시킨 것은 한국국민 네티즌 06-17 37 292
552 속 불편한 이야기 [227] 이동훈 06-16 24 1334
551 국민소득과 세수와 재정지출 문려 06-15 37 190
550 중국동포와 산재이야기 (1) 네티즌 06-14 31 222
549 '북한'이라는 명칭 [8] 이동훈 06-14 36 468
548 막내의 하교 길 [17] 이동훈 06-11 36 593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