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블로그 | 조선족사이버문학관
      윤운걸 미니홈
전체글
프로필(나는 누구인가)
나의 앨범
공지사항과 활동소식
칼럼/단상/수필
기획기사(내가 바라본 세상)
취재인물(내가 만난 사람들)
취재노트(일지,단상 등)
문장검색 search
Calendar
2017 - 9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Entries
민족간부, ‘이미지 정치 (1)
감사한 마음으로 현실에 (6)
그는 작가 교수로 되기전 (0)
새해에 재한 중국동포들에 (2)
인정과 사정에 대한 단상 (5)
Recent Comments
중국의 조선족들이 한국인
03/28 - 나도 한마디
조선족의 코리안드림 물론
03/28 - 오뚝이녀
윤윤걸 선생님: 어쩌다
03/25 - 최선
한국에서 중국의 조선족들
03/24 - 로무일군
\"글로벌시대\"라 얻은
03/24 - 삼돌형
윤운걸 명사미니홈 > 전체
인정과 사정에 대한 단상 (윤운걸)
( 2010년 11월 10일 14시 22분 21초 )
  NAME : 윤운걸   |   HOME : http:// VOTE : 64   |   HIT : 1291  

인정과 사정에 대한 단상

윤운걸 본사 연변특파원

  "동족으로서의 인정은 통하지만
  국가 대 국가의 사정도 이해해야"


  인정이란 "사람이 지니고 있는 온갖 감정"이고 사정이란 여러 가지 명사로 해석되지만 필자는 사정이란 단어를 "일의 형편"이란 것으로 해석하면서 이 글을 전개하려고 한다.

  조선반도의 동포들은 물론 중국조선족도 백의민족으로서, 온갖 감정을 갖고 있는 민족으로 남을 즐겨 돕는 민족으로 정평이 나 있다. 중국조선족은 망국의 설움을 지니고 이 땅에 와서 각종 어려움을 이겨내며 열심히 살 수 있었던 것은 바로 맑디 맑은 인정세태가 뒷받침이 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민족내부는 물론 타민족이 아픔이 생겼을 때에도 가장 먼저 앞장서는 것이 바로 조선족이었다.

  멀리 얘기하지 말고 필자가 연변에서 장기간 취재했을 때 매년 중국인민해방군 8.1건군절이면 각 가두의 조선족 아줌마들이 손수 부대를 찾아가 배추김치를 담아 준다든가, 위문품을 손수 가져다준다든가 하는 것은 그 어느 민족에게서도 볼 수 없는 일이라 하겠다.

  그런데 오늘날 조선족에게 있어서 이런 인정을 사정에까지 몰고가는 행실이 있어 안타깝다.

  오늘날 중국조선족의 대이동에서 한국이라는 고국에로의 이동이 가장 많고 그에 따르는 부도 많이 쌓았다. 그것은 바로 중국조선족 조상의 고향이 바로 한국(조선)이기 때문이다. 이전에는 물론 오늘날 글로벌 시대에서 무한한 욕구는 금물이다. 무한한 욕구가 생기면 남의 이익을 해치게 되는 것이고 남의 이익을 해치면 궁극적으로 자기를 망치게 된다. 그럼 어떻게 하면 무한 욕구를 유한으로 절제하겠는가? 한마디로 '고마운 마음'가짐이라고 본다.

  한국으로 놓고 볼 때 같은 민족으로서 인정은 통하지만 국가 대 국가, 국가 대 민족에 있어서 이러저러한 사정으로 재외동포, 특히는 재중동포들에게 있어서 정책이 많이 변하고 있는데 이것도 한국정부가 자체의 사정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니 이해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우리는 반드시 한국도 정책제정에서 기본 룰이 뒷받침된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중국에는 주류민족인 한족을 제외하고 55개 소수민족이 있는데 국가적으로 볼 때 이런 소수민족을 배려하는 것은 인정에서도 있겠지만 더욱이는 사정에서 오는 배려로 봐야 마땅할 것이다. 왜냐하면 중국의 960만평방킬로미터에서 40여%나 되는 땅을 8%로도 안되는 55개 소수민족이 차지하고 있으니 이런 사정에 의해 민족정책을 펴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민족분쟁이 생길 것은 불 보듯 하지 않겠는가?

  필자가 1989년도 즉 중한수교가 이루어지기 전 3년 전에 홍콩을 경유해 한국에 갔을 때 제주도에서 한 할머니가 운영하는 민박집에 여장을 풀었다. 중국에서 왔다는 얘기를 듣고 그렇게도 반기면서 좋은 음식은 골라서 나한테 차려주고 심지어는 제주 앞바다를 직접 안내하면서 사진도 찍어주고 생선회도 사주어 너무나도 고마웠다. 당시 나는 같은 동포이고 또 중국에서 왔다고 하니 이렇게 친절하게 대해주는구나 하고 동족으로서의 감동을 금치 못했다.

  2박3일의 일정을 마치고 돌아올 무렵, 할머니는 손수 시장에 가서 해물을 사다가 해물 전골을 끓여놓고 나를 대접했다. 오가는 이야기 중 그 할머니는 자기의 남편이 '6.25'전쟁에서 '중공군(중국인민지원군)'에 목숨을 잃었다고 했다. 가슴이 섬뜩했다. 그도 수많은 조선족들이 이 전쟁에 가담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그런데 그는 그것은 중국조선족들의 문제가 아니니 우린 중국동포들을 다른 눈길로 봐서는 절대 안 된다고 했다. 할머니의 얘기로는 중국에서 사는 조선족이 중국의 그 당시 사정에 의해 어쩔 수 없이 전쟁에 참여했으니 반드시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얼마나 인정과 사정에 대해서 유식하게 설명하는지 참으로 송구스럽기만 했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살아나가는 인정세태가 아니겠는가?

  굳이 한마디 첨부하고 싶은 것은 중국정부는 대한국정책에 있어서 중국정부의 사정이 있고 한국은 대중국정책에 있어서 한국정부의 사정이 있기에 중국조선족은 이런 각자의 사정에서 중한관계의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을 해야 함이 바람직하다.

  SITE : http://

NAME : 한마디 | 2010-11-10
윤운걸기자가 좋은 글을 실었읍니다.
역사적으로 예민한 문제인 조선족 전쟁 참전 문제도 거론했군요.
한국의 역사가들이 언젠가 본격적으로 연구를 하리라 봅니다.
한국쪽 입장에서는 조국의 심장에 칼을 꼿은 매국노들이라고 할 수있겠죠.
우리가 친일에 앞장 섰던 친일파를 비판합니다.
조선족 가운데 앞장서 한국에 칼을 겨눈 자들 또한
한국 입장에서는 친일파를 정죄하는
똑같은 논리로 역사속에서 정죄할 수도 있읍니다.
지금은 아무도 알 수없읍니다....
그러나 조선족들이 전쟁 참전으로
역사상 한국에 원죄가 있다는 것은 부정할 수가 없다고 봅니다. 코멘트삭제
NAME : 삼돌형 | 2010-11-11
"인정", "사정".정말 정에 넘치는 글을 쓸려고 한것 같은데 '령혼"이 없는 정은 "인정"이 아니고 국가의 근본리익을 망각한 소위 "사정"은 "사정'이 아니다.
철두철미한 한국적 사유이면서도 마치 중국조선족을 대변하는것 처럼 나타나는것이 아주 안스럽다.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혹은 민족감정과 국가리익을 막우 혼돈시 하면서 남북"통일전쟁"과 중국"항미원조"를 뒤섞어 놓으면서 시비를 전도하는 꼴이 중국기자가 쓴 글 같지않다.윤운걸기자님 자중하십시오. 코멘트삭제
NAME : 숲으로 | 2010-11-11
여보시오, 윤운걸 기자님,중국국토960만 평방키로메터땅이 중국인구의 8%도 안되는 55개 소수미족이 차지하고 있다는 얘기는 지난세기5~60년대의 일입니다.개혁개방이후로는 소수민족지구에 한족이 대량 흘러 들어가서 소수민족지구인구의 절반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우리연변사정과 똑 같습니다.여기로부터 인기되는 대량 문제들을 알고 있으리라 밑습니다... 코멘트삭제
NAME : 숲으로 | 2010-11-11
우엣글에 중국국토 960만 평방키로메터의 40%되는 땅 임을 고쳐 드립니다. 코멘트삭제
NAME : 시골나그네 | 2010-11-11
우리연변 사람들에게는 많은 우점도 있지만 결점도 많습니다.
결점중에 가장 큰 결점은 감사해하는 마음이 결핍한것입니다.
바라기만 하고 자기마음에 작은 일이 생겨도 원망과 질타, 그리고 비방이 서스럼없는 근성은 고쳐져야 합니다.
때론 한국에서 부를 축적하고 와서 말끝마다 한국놈들이 개새끼라고 욕하는것을 보면 민망스럽기도 합니다.
윤운걸 기자님의 글은 연변사람들이 한번쯤 읽어볼 좋은 글입니다. 코멘트삭제
NAME :   PASS :
3b83d1d155    붉은글만 순서대로 입력하십시요。

TOTAL : 33 , PAGE : 1 / 2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
N 윤운걸기자 프로필  ×1[1] 윤운걸 07-11 113 1261
32 민족간부, ‘이미지 정치’ 말아야 [1] 윤운걸 03-24 65 313
31 감사한 마음으로 현실에 임해야 [6] 윤운걸 03-24 37 290
30 그는 작가 교수로 되기전에 인간이었다 /윤운걸 윤운걸 01-25 54 576
29 새해에 재한 중국동포들에게 부치는 글 [2] 윤운걸 01-17 52 472
인정과 사정에 대한 단상 (윤운걸) [5] 윤운걸 11-10 64 1291
27 조선족 한국행 잃은 것보다 얻은 것 많아 [3] 윤운걸 03-26 60 856
26 두만강지역- 세기의 새로운 전성기 맞을것 [3] 윤운걸 12-01 73 649
25 조선족 여성들의 혼인관 변화 [2] 윤운걸 08-10 61 870
24 한 한국인 기자의 프로정신 [1] 윤운걸 12-11 84 999
23 조화로운 중한관계에서의 조선족의 역할(윤운걸)  ×2 [4] 조글로 10-16 76 1009
22 스스로 자기 수족을 얽매지 말자 (윤운걸) [4] 윤운걸 08-22 103 1060
21 관념전변 기술형 인재양성이 급선무 (윤운걸) 윤운걸 08-19 113 937
20 18.최은택 교수 "축구는 정신력이 원동력" ( 윤운걸 08-11 125 921
19 17.주인 잃은 연길인민체육장과 그 ‘파장’(윤 윤운걸 08-08 135 913
18 16.연변축구팀과 함께 울고 웃었던 그시절 [1] 윤운걸 08-07 112 982
17 15.범이 사람을 해쳤나 사람이 범을 해쳤나(윤 윤운걸 08-06 81 815
16 조선어서적 출판 '쌀에 뉘' (윤운걸) [1] 윤운걸 08-05 96 832
15 14.동북아 엘리트양성중심대학 꿈꾼다(윤운걸) 윤운걸 08-04 98 790
14 13.가자,절승경개 칠보산으로...(윤운걸) 윤운걸 07-31 88 687
< | 1 | 2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