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죽어가는데 보고만 있을수 없잖아요!
[ 2020년 01월 22일 08시 37분   조회:7324 ]

1월 15일 밤 비가 내리는 절강 동항 대마진에서 흰색 승용차 한대가 대마교아래의 운하에 추락하고 말았다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차지붕위에 올라가 필사적으로 구조를 요청하였다

위급한 순간, 90후 안휘 젊은이 종부문(种夫文)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물에 뛰여들어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끌고 언덕에 있는 타이어를 향해 헤염쳤다. 그는 이렇게 혼자 힘으로 위험에 빠진 세사람을 구조하였다

“여러 목숨이 달린 일이라 선택을 할수 있는 상황이 아니였어요 반드시 구해야만 했지요.”

이 보통 펌프차 운전사는 음력설전 마지막 근무일에 선행으로 세상의 인심을 따뜻하게 하였다.

흰색 승용차 한대가 운하에 빠지고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종부문은 펌프차 운전기사다

당일 대마교근처에서 펌프차를 강가에 대고 물을 긷던 도중 강가에서 갑자기 차등이 번쩍거리더니 이어서 흰색 BYD한대가 다가오다가 도로끝에서 제동을 밟지 않고 뜻밖에 운하로 직행하였다

로면은 강 수면으로부터 2m 높았는데 차량은 머리부터 추락하였고 이어서 전체 차량이 물에 잠겼다

 사건당시 감시카메라 영상 종부문은 한편으로 경찰에 신고하면서 차량을 향해 소리질렀다.

“누구 있어요? 누구 있어요?”

운전석의 차량은 열려있었고 안에서 20대로 보이는 젊은이 두명이 기여나왔다

“당신들은 모두 몇명이예요? 다 빠져나왔어요?”

종부문은 다급하게 물었다

두 젊은이는 모두 잔뜩 긴장한 상태로 차안에 아직 한명이 있다고 대답하였다

“그럼 어서 끌어내지 않고 뭐해요?”

세 젊은이가 다 빠져나온후 차량은 이미 반쯤 물에 잠겼다. 그들은 차지붕에 올라서서 종부문에게 구조를 요청하였다

 승용차가 전부 물에 잠겨 위급한 상황 옷을 벗고 강에 뛰여들어 손에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기슭으로 구조해 종부문은 안휘 회북 부계사람으로 2019년 7월에야 동향에 온탓에 여기 지리에 익숙치 않았다

경찰에 신고할 때에도 자신의 위치를 모르겠다고 응답하였다.

승용차가 조금씩 강물에 잠기는것을 지켜보면서 그는 구조인력이 도착하기를 기다릴때까지 세 젊은이가 버티지 못할것 같다는 걱정이 들었다

젊은이들이 헤염칠줄 안다는것을 알게 된후 그의 머리속에는 구조방안이 자리를 잡아가기 시작하였다

그는 먼저 긴 호스를 가져와 젊은이들에게 던졌다

손으로 호스를 잡고 강가까지 헤염쳐오게 하려는 타산이였다 그중 두명은 천천히 헤여서 나왔지만 세번째 젊은이는 물에 들어가서몇미터만 이동하다가 체력이 다하여 허우적거리다가 재빨리 헤염쳐 차량으로 되돌아갔다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깨닫고 종부문은 과감하게 강에 뛰여내렸다

그제서야 물이 굉장히 깊은것을 깨달았다

그는 한참을 버둥거려서야 겨우 떠올랐다

먼저 가까운 젊은이를 가까이에 끌어온후 다시 두번째 젊은이더러 체력이 다한 젊은이를 부축하고 있으라고 하고 자신이 헤염쳐가 그들을 끌어왔다

그들이 기진맥진한것을 보고 그들더러 타이어를  잡고 가라앉지 말라고 주의를 주고

자신은 타이어를 따라서 기슭으로 오른후 다시 그들을 잡아당겨 올렸다

 

전체 과정은 5~6분정도 걸렸다

언덕에 오른후

종부문은 다시 민경에게 전화하였다

사람을 구하는것에 비하면

온몸이 추워서 덜덜 떨리는것은 약과에 불과해 

이번에 발생한 이외사고는

종부문의 적시적인 대응으로

결국 인명피해는 없었다

젊은이 세사람은 운남사람으로

도로 상황에 익숙하지 않아

네비게이션을 따라가다가 사고가 발생하였다

기슭으로 구조된 젊은이들은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가 호스를 뿌려주지 않았더라면

저는 올라오지 못했을거예요.”

“그를 보고 우리는

구조될 희망을 보았지요

그의 덕분에 오늘까지 살아있네요.”

 

 세명의 구조된 젊은이는 

종부문에게 감격해마지 않았다

이에 대해 종부문은 소탈하게 대답하였다

“여러사람 목숨이 경각에 달렸는데 

저에게는 선택여부가 없었지요

당시 저만이 그들을 구할수 있었고

주변에는 사람도 없었구요

그들이 도움을 요청해도 

누구도 듣지 못할거구요.”

위험했나요? 무서웠나요?

종부문은 웃었다 

“사람을 구할때는

많은 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어요.”

뭍에 오른후 그는 얼른 

차안의 솜옷을 꺼내서 걸쳤지만

여전히 추워서 덜덜 떨렸다

“우리 네사람은 모두 

사시나무 떨듯 했어요

진짜 뼈속까지 에이는 추위였습니다.”

그날은 종부문이 음력설전

마지막 근무일이였다

그는 이미 짐을 싸고 고향으로 돌아가

설쇨 준비를 하는 중이였다

그가 강가에 물을 길으러 가지 않았다면 

세 젊은이는 어떻게 되였을지 

예측하기 어렵다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것은 공덕이 무량하다

 在看 ”을 밝혀서 종부문을 칭찬하자!

중앙인민방송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608
  • 제25호 태풍 '나리'가 필리핀 북부지역에 상륙하면서 전기가 끊기고 주택 지붕이 날아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고 현지 방송이 보도했다. 현지 언론은 현지 시간으로 11일 밤 태풍 나리가 북동부 오로라 주에 상륙하면서 곳곳에서 정전사태가 발생하고 고속도로 통행이 끊겼다고 전했다.현지 관리들은 특히 순간 최대...
  • 2013-10-13
  • 10월 11일 새벽3시 경에서 발화하여 7시간만에야 진화된 북경 석경산 희륭다상가(喜隆多商场)의 화재,15개 소방중대의 63대 소방차량, 300여명의 경찰들을 사건현장 투입된 가운데 석경산소방지대 참모장 류홍곤(刘洪坤)소좌와 팔대처(八大处)소방중대 부중대장 류홍괴(刘洪魁)중위가 불행하게 화마에 희생되였다. 이들...
  • 2013-10-13
  • 광주 남부에서 최근 열린 성문화 축제 관련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왔다. '성문화축제에서 거의 알몸의 한 미인이 핫 댄스'란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 속에서 한 여성이 주요 부위만을 절묘하게 살짝 가린 채 열정적인 춤을 추고 있다.주위의 남성들은 아찔한 춤사위에 눈을 떼지 못하고 플래시를 터트리며 사...
  • 2013-10-12
  • 미국의 새로운 핵항모가 대중에게 처음으로 공개되였다. 제럴드 포드 전 미 대통령의 이름을 딴 신형 핵항모 제럴드 포드가 11일(현지시간) 뉴포트 뉴스 조선소에서 진수식을 가졌다. 진수식에는 포드 전 대통령의 딸 수잔 포드 베일스가 참가하여 진수개시 버튼을 눌렀다. 2005년부터 제작에 착수한 제럴드 포드는 길이 33...
  • 2013-10-12
  •  10일 중국해군과 칠레해군은 칠레 린근 수역서 해상합동훈련을 진행했다. 중국측의 미사일 구축함인 란주함, 미사일 호위함인 류주함으로 편성된 함정편대와 칠레해군 림기호 호위함,  파스칼호 호위함 및 칠레측 5대의 비행기가 이번 훈련에 투입되였다. 중국방송넷 /조글로미디어
  • 2013-10-12
  • 10월 11일 새벽 2시 59분경, 북경의 한 대형싱가에서 화재 발생, 화재진압에 나섰던 2명의 경찰이 순직했다.  119지휘중심은 석경산구 평과원 남쪽로에 위치해있는 희륭다상가(喜隆多商场)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시민의 제보를 받고 즉시 15개 소방중대의 63대 소방차량, 300여명의 경찰들을 사건현장에 파견해 ...
  • 2013-10-12
  • 10월11일 홍콩 침사추이의 보석상이 강탈당했다.다이아몬드 150개를 털렸는데 그 가치는 무려 홍콩달러 천만원에 달한다. 점심시간전에 두명의 강도들이 보석점에 나타났다고 한다. 길수리공 차림에 노란색공업용 안전모를 쓰고 로동장갑을 낀 이들은 테러빈유를 가득 담은 물통을 들고 보석점에 들어가 한사람은...
  • 2013-10-12
  • 운남성 시쐉반나(景洪市勐龙镇景乃村) 한 촌에서  호텔 책임자 류모가 평소 촌민들에게 횡포를 부린데 불만을 품은 촌민들이 긴칼이며 쇠몽둥이,벽돌 등을 들고 호텔에 침입하여 무차별하게 마구 부셔버렸다. 경찰이 제보를 받고 제지하려고 출동하였지만 촌민들은 멈추지 않았을뿐만아니라 경찰에 향해 흉기를 휘둘러...
  • 2013-10-12
‹처음  이전 176 177 178 179 180 181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