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동아귀재' 김문학의 놀라운 수장품(收藏品)
조글로미디어(ZOGLO) 2022년7월25일 12시02분    조회:3185
조글로 위챗(微信)전용 전화번호 15567604088을 귀하의 핸드폰에 저장하시면
조글로의 모든 뉴스와 정보를 무료로 받아보고 친구들과 모멘트(朋友圈)로 공유할수 있습니다.
“东亚鬼才”金文学兼善收藏,藏品惊人
 
中文导报讯 被誉为“东亚鬼才”的比较文化学者、文明批评家、作家金文学迄今已出版100余册著作,在东亚文化圈社会是久负盛名的“越境型知识巨人”和公知。 如此的金文学,还拥有一个鲜为人知的面孔。 那就是文人收藏家。金文学小学时在绘画、书法和短跑、足球方面均有天赋,曾多次打破区的小学60米和100米的记录;10岁举办个人画展,当年也出版过个人作文集。 

 
 
金文学自幼对书画有特殊的爱好和追求,拜师热心研磨书画,曾考虑过考美术学院。 但使他抛弃这个愿望的理由是,他决定将来成为一名学者和作家、批评家。 这样高中以来金文学对书画的爱好,转为收藏各种书画作品和文玩。书画爱好是他成长为一名为数不多的“文人收藏家”。 来日后,金文学利用好的文化环境专门收藏日、中、韩近现代名人(政治家、文化人、学者、作家、书画家、艺术家等)的书画作品。

福泽谕吉书法
 
金文学有个收藏经验中得出的金句:“收藏需要三力,即眼力、魄力、财力”。 他一旦发现名人的真品,就当机立断毫不犹豫地购得,因为他深知“过这个村没这个店”。 他迄今出版100余部著作所得的版税稿费和演讲、出演电视等的报酬,几乎都用于购得名人书法上。 由于他不懈的追求,到2022年7月现在,已收藏的作品达500余件(包括文玩)。其中有孙文、李鸿章、齐白石、伊藤博文、福沢諭吉、渋沢栄一、金玉均、朴泳孝、朴正煕等三百余人名士的墨宝真迹。 作为东亚文人收藏家的收藏,有着一个鲜为人知的大目标,那就是近年内在日本创建一所私人“东亚名士书画美术馆”。 可见金文学在这个领域也创造了一个新纪录,因为包罗中日韩三国名士书画的个人美术馆,在东亚尚属首次。预祝金文学早日顺利实现这一巨大目标。
 

井上馨书法
 
金文学的收藏,是和其学术研究紧密相连的。三十年来,他在研究中日韩文化比较的同时,加强了东亚近现代历史的俯瞰型研究,作为第一手文献资料,近代历史伟人名家的书法,信函等是不可缺少的。研究和收藏,在金文学身上是两条平行线。
 
 

德富苏峰书法
 
伊藤博文书法
 
福泽谕吉书法
 
朴泳孝书法
 
涩泽荣一书法
 
伊藤博文书法
 
不少日本粉丝,对金文学的庞大收藏惊奇,问到:“这些珍贵的墨宝,你是如何得手的?” 对此,金文学微笑着答道:“有追求,就有收获。没有追求能得到吗?” 诚然,对学术和收藏的不懈的追求,才是东亚鬼才获得巨大成功的主因之一。
 
中文导报
 

파일 [ 9 ]

Total : 1576
  • 2022년도 주문련의 새시대 ‘붉은 진달래’문예지원봉사활동의 일환인 ‘문화예술의 꿈 이루어주기’공익양성활동이 지난 6월에 가동된 이래 손조롭게 진척되고 있다.   올해 ‘문화예술의 꿈 이루어주기’활동은 교수내용을 담은 콘텐츠 제공 및 온라인 방송을 결부한 방식으로 진행된...
  • 2022-08-18
  • 조선족자치주 창립 70돐을 경축하고 중국조선언어문자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 ‘시향만리’컵 조선어글서예 작품 전국 공모전이 18일 연길에서 펼쳐졌다. 활동은 연변문자예술협회와 연변시인협회에서 공동으로 주최하고 명동문화예술원 서예협회에서 주관했다.   ‘시향만리’컵 조선어글서예작품...
  • 2022-08-18
  •   중국민족어문번역국 2022년도조선어문신조어번역전문가심의회의 연길서     중국민족어문번역국에서 주최하고 주조선어문사업판공실에서 후원한 중국민족어문번역국 2022년도조선어문신조어번역전문가심의회의가 10일 연길에서 소집됐다. 중국민족어문번역국 부국장 김영호, 부주장 윤조휘가 회의에 출석...
  • 2022-08-11
  • [길림신문 연변70성상]   ‘식자증서' 가끔 주말이면 돌아보군 하는 연길고물시장가게에서 ‘식자증서'라는 다소 특이한 문화유물을 만났다. 1956년 10월18일에 리옥선이라는 사람한테 발급한 것이였다. 증서에는 연길현 지신향인민위원회 공인과 함께 교장 강희종의 성명과 인감이 찍혀져 있었다....
  • 2022-08-04
  • “东亚鬼才”金文学兼善收藏,藏品惊人   中文导报讯 被誉为“东亚鬼才”的比较文化学者、文明批评家、作家金文学迄今已出版100余册著作,在东亚文化圈社会是久负盛名的“越境型知识巨人”和公知。 如此的金文学,还拥有一个鲜为人知的面孔。 那就是文人收藏家。金文学小学时在绘画、书...
  • 2022-07-25
  • 7월 1일부터 7월 16일까지 장백산에서는 총 16만 7451명의 관광객들을 접대했는데 그중 7월 16일 하루에만 2만4135명, 주풍경구 7419명으로 장백산이 관광업재개 전문행동에 박차를 가한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7월 16일부터 천지 수면과 가장 가깝고 원시적인 풍모가 가장 잘 보존되여있는 장백산 남풍경구가 질...
  • 2022-07-18
  • 최근 '중화민족 한집안-중국화작품전'이 북경에서 막을 열었는데 전시에서는 중국당대 민족소재 미술창작분야의 대표적 예술가들의 70여폭의 작품이 전시됐다. 이런 예술가중 민족지역에서 온 예술가도 있고 장기적으로 민족교육사업에 종사하는 예술가도 있으며 일부는 민족지역 교육지원에도 여러번 참여한 적이...
  • 2022-07-18
  • [사진 출처: 둥팡(東方)IC] [인민망 한국어판 7월 11일] 간쑤(甘肅)성 주취안(酒泉)시 아득한 고비사막에 ‘대지의 아들’이라 불리는 거대한 조각상이 눈에 띈다. 이 조각상은 2016년 아기를 주제로 한 칭화(淸華)대학교 미술학원 출신 조각가 둥수빙(董書兵)의 작품이다. 길이 15m, 높이 4.3m, 너비 9m인 조각...
  • 2022-07-13
  • 촬영가 김광영(61세)의 지난 40년을 회고하는 촬영작품전이 10일 연변미술관에서 펼쳐졌다. 행사는 연변미술관, 연변대학 미술학원, 연변촬영가협회에서 주최하고 무한대학 촬영동아리, 《문화시대》, 《청년생활》, 《문화연변》, 《장백산시계》 등 잡지, 연변장백산문화연구소, 길림‘흑광영상소’넷, 길림성...
  • 2022-07-11
  • 2022년 7월 6일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에서는 미니영화 "내가 너의 할머니 되여줄께" 상영의식을 영화주인공이며 주역배우인 85세 최혜옥할머니 집에서 진행하였다. 한것은 최혜옥할머니가 바깥출입이 불편하기 때문이였다.        상영의식에서는 먼저 영화극본작가이고 영화감독인 손룡호가 영화...
  • 2022-07-09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