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langman 블로그홈 | 로그인
浪漫과 德 그리고 健康으로 人生을 보내려고하는 山岳人들의 모임
<< 5월 2024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취미 -> 등산

나의카테고리 : 산행일지

813차-돈화시 로백산-불타는 겨울,랑만의 로백산
2024년 02월 07일 14시 24분  조회:916  추천:0  작성자: 랑만파 인생
                                                    불타는 겨울, 랑만의 로백산

        독특한 설경으로 겨울철 남다른 매력을 자랑하는 로백산 설령촌, 두툼한 눈에 싸여 강물은 흐름을 멎췄고 빙설에 묶이워 나무는 설레임을 멈췄고 흰눈에 파묻혀 민가는 인적을 멈췄다. 한폭의 그림마냥 고요함이 흐른다.  2024년 2월 3일, 17명 회원을 실은 뻐스가 설경의 고요함을 깨뜨리며 설령촌에 들어섰다. 불타는 겨울, 랑만의 로백산은 이로부터 시작이다. 
        일행은 민가 온돌방에 주숙을 정하고 시간을 지체할세라 빙설놀이에 나섰다. 설령촌에서 특별히 마련한 빙설놀이장이다. 눈썰매 타고 미끄러내는 상쾌함에 환호소리 이어지고 장거리 뻐스에서 움추려진 사지가 확 풀린다. 빙상놀이터에는 썰매, 빙상자전거, 빙상 보트......각양각색의 놀이기구들이 구전히 갖춰져있어서 랑만의 열성으로, 열광의 동심으로 이 겨울을 불태우기에 족했다. 
        빙설놀이를 만끽하고 민가에 돌아오니 산촌특색이 차분한 저녁음식상이 마련됐다. 小鸡炖蘑菇에 红烧香鱼는 물론 다양한 산나물 료리들이 입맛을 부쩍 당긴다. 청바지님이 갖고온 五粮液가 인츰 밑굽이 낮고 백산님이 갖고온 소주도 거덜 났다. 술한잔에 열기가 오르는데 항상 분위기 구축에는 뒤지지않는 녀 회원들이 민가에서 준비해놓은 꽃 저고리, 꽃 바지, 털모자, 털옷들을 챙겨입고 곰방대를 꼬나들고 춤판을 벌였다. 양걸춤에 科目三까지 이어지면서 분위기는 고조를 거듭한다.  음악소리, 환호소리는 로백산 설령촌 철탑을 타고 설령의 겨울을 불태운다.           
       2월 4일 로백산 등산이다. 뻐스는 눈덮힌 산길을 간신히 톺으며 안전하게 회원들을 산기슭까지 수송했다. 돈화시 황니하림업국관 흑룡강성 오상시 린접지대에 위치한 로백산은  해발  1696메터로서 흑룡강성에서 제일봉이고 봉황산국가삼림공원으로 불리운다.  이곳은 독특한 운해(云海), 괴석(怪石),석폭(石瀑),  대량의 특이한 원시경관을 보존하고 있으며 산에 오를수록 인적이 드물어 그야말로 '무한한 풍경은 험봉에 있다'고 한다. 해발 800메터 이하는 활엽림대로서 각종 아름드리 나무들이 웅장한 몸통을 자랑한다. 해발 1000메터 이상은  한온대 기온차이로 난쟁이 사르래나무(岳桦树)들이 많다. 해발 1600메터이상에는 난쟁이 눈잣나무림과 고산 습지다. 키가 2메터도 안되는 눈잣나무는  마치 실내 분경(盆景)과 흡사하여 분경세계를 방불케 한다. 일년중 대부분 계절은 흰눈이 두텁게 쌓여 인적이 드믈고 등산객들의 발자취도 찾아보기 힘들다. 그러니 겨울의 로백산, 인적없는 백설세계에 발자취를 남기는것도 랑만의 도전이요, 로백산의 랑만일것이다. 
      산속에 들어서니 모든것이 정지된 고요한 세계, 계곡을 흐르던 강물도, 수림을 날아예던 새들도, 숲속의 벌레도... 만물이 두터운 흰눈에 묻혀 잠들어버린 세계, 만천성님을 비롯한 남성회원들이 앞장서 눈길을 개척해 나갔고 개척자의 발자취 따라 눈속을 헤가르며 뒤사람이 따라가야 한다.  때론 허리까지 치는 눈속을 뚫고 나가고 자칫하면 발을 잘못 옮겨디뎌 눈속깊이에 빠져 넘어간다. 그러면 서로 당겨주고 부추기며 미지의 세계를 향해 톺았다. 워낙 경사도가 큰데가 눈까지 두텁게 쌓여서 등산의 난도, 체력소모는 평소의 배가 된다. 의지의 고험이고 미지의 도전이다. 인생에 이러한 고험, 이러한 도전과 체험 또 몇번 더 있을가? 그러니 그것을 락으로 받아들이고 랑만으로 이어가는것이다. 힘들게 오른 산에서 비닐주머니 배 타고 백설세계를 출렁이며 미끄러져 내리는 짜릿함, 자신이 쌓아올린 공적을 마음껏 즐기는 성취감, 동년의 추억을 로백산 원시림속에도 깊이 심었다. 

파일 [ 48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470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70 614룡정가마두껑산 2019-10-20 1 5077
269 613차용신 광주리바위 2019-10-15 0 3122
268 612차교하红叶谷 2019-10-03 0 3772
267 611차 왕청神仙砬子 2019-09-29 0 3149
266 610차 화룡城墙砬子 2019-09-21 0 3606
265 609차 왕청락타산 2019-09-14 0 3334
264 608차도문일광산 2019-09-08 0 3060
263 607차화룡계관산 2019-08-31 0 3286
262 602차화룡락타바위산 2019-07-28 0 3151
261 601차 왕청猴石砬子 2019-07-21 0 3877
260 600차 왕청이갑산 2019-07-14 0 3253
259 597차길성저수지에서 도끼봉에 올랐다. 2019-06-23 0 4302
258 595차 천보산 매바위산 2019-06-08 0 3120
257 594차조선족산악련맹단오맞이 운동회 2019-06-05 0 4209
256 593차 화룡狮吻砬子 2019-05-26 0 3427
255 592차 도문형제바위 2019-05-19 0 3426
254 591차오빠절 축하 및 운동대회 2019-05-13 0 3592
253 590차 안도톱날산 2019-05-05 0 3353
252 589차 도문중고령 2019-04-29 0 3523
251 588차 개산툰형제봉 2019-04-21 0 3612
250 587차 유슈촌계관산 2019-04-15 0 3334
249 585차 오도촌 소사방대 2019-03-31 0 4147
248 584차왕청초모정자산 2019-03-24 1 4411
247 583차룡정오봉산 2019-03-17 0 3017
246 제582차 3.8여성절 십주년축제 그리고 도문마반산 산행 2019-03-10 0 3676
245 581차 안도오호령 2019-03-02 0 2711
244 제580차 도문초모정자산에서 봄을 느끼다 2019-02-23 0 3230
243 579차 왕청마안산 2019-02-16 0 2235
242 577차리민촌 烟筒砬子 2019-02-03 1 2401
241 576동불사 小贵子山 2019-01-27 0 2429
240 575차 로투구 남도끼봉 2019-01-19 0 2499
239 574차 룡정대포산 2019-01-13 0 2829
238 573차 2019년시산제 2019-01-07 0 2668
237 572차 석인골 룡산 2018년 마지막등산 2018-12-31 0 3923
236 570차 룡정마안산 2018-12-25 0 3139
235 제571차 2018년 아름다운 마무리 -태암평봉산에서 2018-12-23 0 3421
234 569次八道银白砬子 2018-12-09 0 3367
233 568차 삼봉촌 현무암 2018-12-01 0 3864
232 567차 이란진 黑林子 2018-11-25 0 3191
231 566차 석국촌 南山砬子 2018-11-18 0 3245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