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활
http://www.zoglo.net/blog/wujihuo 블로그홈 | 로그인

※ 댓글

<< 8월 2017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포럼 -> 일반칼럼

나의카테고리 : 칼럼/단상/수필

'박태하'호에 건의한다
2017년 07월 31일 08시 29분  조회:222  추천:0  작성자: 오기활
《심생즉 종종법생,. 심멸즉 종종법멸》(心生則 種種法生,.心滅則 種種法滅)이란 경언이 있다. 즉 마음이 생겨나면 갖가지 사건들이 생겨나고 마음이 사라지면 모든 사실들이 사라진다는 말이다.
 
어느 독일학자의 말이다.
 
“배가 불러서 병이나 죽는 사람이 많지 배가 고파서 병이 나거나 죽은 사람이 적다.”
 
사람의 참마음(本心)은 무심이다. 무심은 부동심(不動心)이며 평상심(平常心)이며 여여심(如如心)이다.
 
그렇다고 무심이 소극적인 마음이 아니다. 어떤 일이건 찌꺼기를 마음에 남기지 않고 흠이 없이 만사를 처리하는 큰 마음이며 끝없는 마음이다.
 
어느 한 바둑선수가 시합에 나가게 되니 마음이 하도 긴장하기에 바둑을 잘 두는 선배를 찾아 승리의 비결을 물었더니 “시합한다는 생각을 말고 구경하는 마음으로 시합을 하라”고 했다.
 
구경꾼의 마음(무심)으로 보아야 바둑 자리가 잘 보인다는 것이다. 아니면 시합한다는 마음이면 긴장과 초조로 바둑과 내가 합일할 수가 없단다. 바둑과 바둑을 두는 내가 둘로 분렬되면 주객이 대립된다는 것이다.
 
대상과 하나가 되여야 마음에 갈등과 대립이 사라진다. 특히 정신집중을 필요로 하는 공부나 체육운동은 무심입신(無心入神)의 경지에 이르러야 제대로 기량을 발휘할 수 있다.
 
일본 바둑계를 천하통일한 세계적인 바둑기사 조치훈 기성(棋聖)에게 바둑을 잘 두는 비결을 물으니 “무심”이라고 했다. 승부에 집착하거나 시간에 얽매여 조급한 마음을 내면 오히려 승리를 놓친다는 것이다.
 
즉하무심(卽下無心)이란 말이 있다.
 
어떤 일이건 그것이 끝난 즉시 무심해 버리라는 말이다.
 
병은 마음으로 온다. 무심하지 못한 유심 때문에 병이 생기고 일이 낭패로 끝난다. 무정을 유지 못한 유정(有情) 때문에 정서가 불안하고 걱정한다.
 
그래서 필자는 “박태하”호가 지난 2년간의 열렬한 박수와 환성에 비춰 오늘에 궁지와 압력으로 말과 마음이 필요 없는 곳을 향해 가지 않는가를 걱정하게 된다.
 
무심은 지혜로운 삶의 자세로서 무심이면 모든 것이 제자리에 서게 된다.
 
별도로 한국 국가대표 피겨수케이팅선수 김연아의 어록을 추천한다.
 
ㅡ훈련을 하다보면 근육이 터져버릴듯한 순간, 숨이 턱까지 차오르는 순간, 주저 앉아 버리고 싶은 순간…에 가슴속에서 “이 정도면 됐어”, “다음에 하자”, “충분해”…는 속삭임이 들려온다.
 
이런 유혹으로 문뜩 포기해버리고 싶었지만 이때 포기하면 안한것과 다를바 없다.
 
온도를 열심히 99도까지 올려 놓고 마지막 1도를 넘기지 못하면 물이 끓지 않는다. 물을 끓이는 마지막 1도, 포기하고 싶은 바로 그 1분을 참아내는 것이다.
 
이순간을 넘어야 다음 문이 열리고 내가 원하는 세상으로 갈수 있다.
 
ㅡ 그저 꿈꾸는 것만으로 행복할 수가 없다. 그래서 나는 그 꿈을 이루고 싶었다. 승부욕이 강한 나는 1등을 하는것을 나의 꿈을 이루는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나의 경쟁대상이 바로“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마음껏 먹고 실컷 자며 친구들과 자유로운 시간을 보내며 놀고 싶은 나, 아무 간섭도 안 받는 나, 하루라도 연습을 좀 안 했으면 하는 나, 내가 극복하고 이겨내야 할 대상은 다른 누가 아니라 내 안에 존재하는 무수한“나”였던 것이다.
 
이런 나를 극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래 즐겁게 하자, 피할수 없으면 즐기라고 하지 않았던가.

길림신문 2017-7-29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16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16 때로는 모르는 게 약이다 2017-08-16 0 29
215 4불 3거(四不三拒) 2017-08-16 0 32
214 '박태하'호에 건의한다 2017-07-31 0 222
213 신독(慎独)은 자신을 보호하는 마음의 보초 2017-07-27 1 88
212 추천하고 싶은 “김호림 주도” 2017-07-13 0 396
211 90대 고령이 읊는 '구멍양말' 례찬 2017-06-26 1 368
210 자제해야 할 ‘치마바람 교육열’ 2017-06-07 0 386
209 상주더러 노래방까지 접대하라니… 2017-06-01 0 431
208 비판은 기술이며 예술이다 2017-05-28 0 385
207 직언하는 간부를 쓸 것인가 아니면? 2017-05-24 0 300
206 세상을 가장 지혜롭게 사는법 2017-05-11 4 485
205 긍정적인 발상으로 인생을 살자 2017-04-21 3 434
204 소통의 힘 2017-04-18 0 484
203 '백성을 위하는 일은 잊을수 없습니다!' 2017-04-18 0 423
202 '선생(교원)은 누구인가?' 2017-04-04 0 935
201 한자로 읽어 보는 남존녀비사상과 문화 2017-03-17 5 802
200 “후회하지 않으려고 돌아왔습니다!” 2017-03-01 3 876
199 청렴의 대명사 리정문을 그리며 2017-02-21 3 891
198 “남을 탓하지 말라” 2017-02-13 1 783
197 우리 말 하지 않는 “덜된 대표” 2017-01-19 6 1187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