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활
http://www.zoglo.net/blog/wujihuo 블로그홈 | 로그인
<< 6월 2018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문서카테고리 -> 포럼 -> 일반칼럼

나의카테고리 : 칼럼/단상/수필

얼굴이 뜨거워 졌다
2017년 12월 03일 04시 13분  조회:911  추천:1  작성자: 오기활
11월 30일 오기활선배와 함께  “중국 길림성 식물도감” 출판을 위하여 조양천진 세집에서 밤낮으로 고군분전하는 연변대학 농학원 김수철교수님(94)을 방문하였다.

첫 눈에 안긴 저택대문 어구에 자리한 큰 종이함 “보간상(報刊箱)”, “오늘 새벽 4시까지 글을 쓰다 보니 방금 잠에서 깨여났습니다”며 손님 맞이에 등한했다는 사과말씀, 지금까지 해마다 연변일보, 길림신문 등 신문잡지를 주문한다는 소개, 며칠 전에 900원을 팔아 “연변문학사전집”을 샀다는 자랑…에 실로 젊은이로 얼굴이 뜨거워 났다.

배움의 길은 끌이 없다.

94세 고령에 초심을 잊지 않고 뭉치 돈900 원을 팔아 문화사료전집(全集)을 사놓고 열심이 구독한다는 김교수님의 구지욕에 감동되고 머리가 숙여지며 어쩌면 내고향 산천의 한 줄기 시내물이 계곡을 혜치며 쉼없이 용용히 대해로 내달리는 경관을 보는 것만 같았다
필자가 얼굴이 뜨거워 진 데는 이런 원인도 있다.

지금은 년말이라 새해의 당보, 당간행물을 주문하라는 상급문건정신에 따라 큰 단위는 만 여원, 작은 단위는 몇 천원씩 당보, 당간행물을 주문한다.

그런데 문제는 참답게 구독하는 사람이 거의 없는 것이다. 필자가 알아 본데 따르면 령도분들은 시간이 없다는데서, 또 재직 공무원들은 별로 볼 내용이 없다는 데서이다. 그래서 많은 당간행물들이 봉투도 뜯지 않은 채 년말이면 쓰레기 신세로 년 초의 몇 만원어치의 돈이 년 말에 몇 백원의 페물로 외면되여 팔린다.

이런 현상과 현실은 단 마디로 재정랑비이고 지식재충전이 랑비다. 글쎄 공작시간에도 핸드폰에 눈을 떼지 안으면서 신문잡지는 시간이 없고 내용이 없어 안 본다니 말이다.

그렇다면 94세 김옹이 2600종에 달하는 “중국 길림성 식물도감” 출판을 위해 지난 2년간 거의 혼자 몸으로 길림성과 길림성과 접근한 몽골지구산천을 다니며 사진을 찍으면서도 신문사와 잡지사를 찾아 다니며 신문잡지를 주문하는데 그에게 시간이 남아 돌아설가? 아니면 “볼 것이 없는” 신문잡지에서 남없는 “보물”을 찾으려고?

김옹의 말씀이다.

 “나는 신문잡지에서 칼럼과 수필을 빠짐없이 다 봅니다. 거기에는 인생을 깨우치는 철리가 있으니까요?”

이에 비춰 도문시 법원 최은호법관의 자랑이 생각된다.

 “몇 십년간 신문에서 수집한 ‘법률해석’ ‘법률문답’ 자료책이 나의 사업에 큰 도움이 되였습니다”

90고령에도 인생의 철리를 찾아 방황하는 김수철교수님을 새 시대 새 삶의 모델로 모시며 뜨거운 얼굴을 식혀본다.

성송권

 (필자는 도문시공회주석조리임)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253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253 사람 됨됨이의 순서 2018-05-29 0 167
252 야합, 담합, 그리고 총명이란? 2018-05-18 0 217
251 어머니의 마음 2018-05-13 0 216
250 인재양성에 도움이 될 인터뷰 둘 2018-05-10 0 207
249 인재양성에 도움이 될 인터뷰 둘 2018-05-10 0 169
248 인재를 구하는 지혜 2018-04-28 0 277
247 가슴 아픈 추억 2018-04-18 0 387
246 기자 그리고 꽃 2018-04-18 0 270
245 [오기활] “이는 제 탓입니다” 2018-04-13 0 304
244 리상은 전진의 교량 인생의 희망 2018-04-10 0 238
243 뢰봉은 선생이다 2018-04-10 0 236
242 기자생애서 제일 뿌듯했떤 16일 2017-12-31 0 667
241 내가 만들어 가는 운명 2017-12-17 0 571
240 얼굴이 뜨거워 졌다 2017-12-03 1 911
239 “로인교육법” 출두를 고령화사회 급선무로 2017-11-27 0 621
238 라철룡 19차 전국당대표와 수남촌 2017-11-26 0 490
237 “대머리비참병”을 떼기까지는 … 2017-11-23 0 551
236 초심을 기억함은 의무이다 2017-11-23 0 448
235 초심을 기억함은 의무이다 2017-11-23 0 424
234 벗이란? 2017-11-22 0 509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