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희
http://www.zoglo.net/blog/piaowenxi 블로그홈 | 로그인
<< 5월 2024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나의카테고리 : 시문학

【民調詩】풀벌레 향기 (외 6편)
2023년 04월 02일 14시 12분  조회:375  추천:0  작성자: 박문희
【民調詩】
 
풀벌레 향기 (외 6편)
 
▢박문희

 
아늑한 뒤안길에
풀벌레 울면
잦아진 향내
빨갛게 물든다.
 
보랏빛 참새꿈에
샘물 뿌리면
작은 날개 피어
하늘을 덮는다.
 
 
희망봉
 
미래세
첫새벽에
불끈 떠오른
애젊은 동자별!
 
 
폭군
 
이 세상
가는 세월
말없는 폭군
뜨는 달 반갑고
지는 해 섭섭해.
 
 
세상 구경
 
도착과 출발을 거듭하면
세상 떠도는 하늘 바다 땅
닫히고 열리지.
 
하늘을 날고날면
종달이와 싱갱이질
은하수꿈엔 목욕도 한다네.
 
바다에 잠수하면
돌고래 타고
용왕님 뵈러가.
 
땅속에 스며들면
두더지 타고
땅불 구경 나서.
 
어허라 상사디야 지화자 좋다
얼씨구 절씨구 어절씨구씨구!

 
덜기의 철학
 
오밤중 비바람에
말려가 버린
부질없는 신 맘
 
맘덜길 거듭하니
앓던 이 뺀 듯
시원섭섭해
 
늴 늴 늴리리야.
 
 
회포
 
옛샘터 가마솥에
씨암탉 끓네.
백년 옛친구
범잡던 이야기.
 
 
신생
 
지우개
머릿속을
기어다니며
권태를 지우네.
 
 

【시평】

중국교포시인 박문희씨가 민조시 7편을 보내왔다. 7편 다 장단 · 가락을 지키고 있고, 수준이 고르다. 품격 또한 높다. 민조시 '풀벌레 향기' 외 6편 모두 수준으로 보면 합격품이다. '풀벌레 울면 / 잦아진 향내 / 빨갛게 물든다.'는 청각과 후각과 시각을 잘 활용해 짜낸 작품은 읽는 이로 하여금 묘한 즐거움을 느끼게 한다. 뿐만 아니라 둘째 수에는 '보랏빛 참새꿈에 / 샘물 뿌리면 / 작은 날개 피어 / 하늘을 덮는다.'는 표현이 그만이 아닌가...
 
(《自由文學》 2020년 겨울호)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96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96 변주의 미학 2024-02-29 0 163
95 방미화 시집 《나비의 사막》을 읽고 2024-02-29 0 152
94 【民調詩】풀벌레 향기 (외 6편) 2023-04-02 0 375
93 룡두레우물 2022-10-04 0 796
92 신 념 2022-07-24 0 509
91 겨울바람 2022-07-24 0 403
90 하이퍼시의 동음 2022-07-24 0 390
89 바람의 비밀 2022-07-24 0 373
88 [시] 황금의 두만강삼각주 2021-12-13 0 792
87 가을련가 —숭선 인상 2021-12-05 0 788
86 귀향곡 (외 3수) 2021-06-24 0 939
85 과 원 2021-02-01 0 1069
84 밤의 율동 2021-01-15 0 964
83 말똥 거르기 2021-01-11 0 912
82 우주의 방언 2020-11-18 0 968
81 바람의 미궁 2020-11-18 0 974
80 불청객 (외 1수) 2020-10-20 0 1005
79 대한 날 들놀이 2020-07-20 0 1498
78 돌의 언어 2020-07-20 0 1408
77 천당의 문 2020-06-17 0 1310
‹처음  이전 1 2 3 4 5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