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희
http://www.zoglo.net/blog/piaowenxi 블로그홈 | 로그인
<< 9월 2020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문학 -> 발표된 작품 -> 시

나의카테고리 : 시문학

[시] 우주의 방언
2017년 05월 18일 13시 20분  조회:1987  추천:0  작성자: 박문희

우주의 방언

 

□박문희

 

상오 열한시가 넘었는데도 기어이 활시위를 당기는 것은 피후(皮候)의 정곡(正鵠)을 향해 돌진하는 화살 자체가 공중분해 된 바람의 뿌리를 스치는 순간 어지럼증을 느낀 까닭이다. 화살과 시위는 헤어지기 위해 만나는 빛의 뒷문이요 복제된 개기월식이다. 시위 떠난 화살이 되돌아올 수 없다고들 하지만 이미 길에 오른 화살에 대한 설득반송, 혹은 강제반송은 근자에 언론에도 꾸준히 회자되는 사건이다.

 

유령의 마구간에서 신기루와 혈투를 벌린 도리깨의 어깨 죽지는 호수위에 둥둥 떠도는 달의 그림자, 아울러 그것이 낳은 부드러운 능선은 다정다감하면서도 능갈친 우주의 방언이다. 바람의 뒤통수를 쥐어 당기는 안장형의 긴 하품은 잔디밭에 피어난 평면형의 짧은 잠꼬대와 더불어 운명의 동일선상에서 안으로 혹은 밖으로 열심히 튀는 방언속의 돌꽃이다.

 

염소를 몰고 블랙홀을 방문한 방울새의 발에는 장수(長壽)의 뼈와 살을 만드는 식수(食水)가 시계추로 매달렸다. 홀의 문턱과 한정거장 거리에서 시동을 멈추고 배꼽에 눈이 달린 블랙홀 홀장의 환영연에 초대된 방울새일행의 귀환보고서에 따르면 생명폭포의 질주속도는 제백석이 낳은 만추의 낙엽과 궤를 같이한다. 불타는 단풍은 귀뚜라미를 베개 삼아 영원히 투명한 허공에 평화롭게 누워있다. 

 

《송화강》2017년 제2기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전체 [ 4 ]

4   작성자 : 박문희
날자:2017-05-25 15:22:24
비평 환영합니다.
3   작성자 : 박동무에게
날자:2017-05-23 08:56:25
"장기간 중국공산당의 언론사에서 평기자로부터 시작하여 부주필, 부사장으로, 이제는 은퇴를 앞두고 있는 나는" (스스로의 말)이란 사람이 이런 귀신 사타구니 앓는 신음 같은 소리나 하고 있으니 , 우리 언론이 어떻게 제대로 돌아가고, 얼룩지게 만든 우리 문학지는 또 어떻게 할꼬?
참 눈 버렸네
2   작성자 : ㅋㅋㅋㅋㅋㅋㅋ
날자:2017-05-21 18:14:53
이런 시도 있구먼 ㅋㅋㅋ
1   작성자 : qkrehdan
날자:2017-05-19 21:01:48
뭐 시를? 왜? 그냥 웃고 말기오? 참 나원
Total : 81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81 대한 날 들놀이 2020-07-20 0 285
80 돌의 언어 2020-07-20 0 229
79 천당의 문 2020-06-17 0 233
78 공감대 2020-06-13 0 205
77 창상지변 2020-06-01 0 201
76 가 을 2020-06-01 0 271
75 섹 스 2020-05-21 0 281
74 세 상 2020-05-21 0 235
73 여 름(2) 2020-05-16 0 252
72 여 름(1) 2020-05-16 0 255
71 터 널 2020-05-16 0 165
70 아 침 2020-05-16 0 255
69 인간세상(2) 2020-05-10 0 344
68 인간세상(1) 2020-05-10 0 250
67 폭풍취우 2020-02-12 0 603
66 수상한 그림자 2020-01-28 0 571
65 나물 뜯는 수염족—산나물 축제(2) 2020-01-28 0 483
64 기역자들의 카니발—산나물 축제(1) 2020-01-28 0 478
63 천년의 위기 2020-01-24 0 466
62 거미줄 2020-01-24 0 455
‹처음  이전 1 2 3 4 5 다음  맨뒤›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20003111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