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zoglo.net/blog/shuohua 블로그홈 | 로그인
말(說話)
<< 7월 2018 >>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좋은글 -> 명언글

나의카테고리 : 명인유언

김종필이 미리 써놨던 묘비명
2018년 06월 24일 08시 17분  조회:78  추천:0  작성자: 말(話)
"나이 90에 이룬 것 없음에 한숨 짓는다"…부인 세상 떠난 뒤 묘비명 써놨던 JP

김종필 전 총리는 생전에 자신의 묘비명(墓碑銘)을 미리 써뒀다. 김 전 총리 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23일 본지 통화에서 “부인 박영옥 여사가 돌아가신 뒤 김 전 총리께서 미리 묘비명을 써놨다”며 “여사와 나란히 안장될 김 전 총리의 묘비명은 고인이 남긴 글귀 그대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했다.

 
김종필 전 총리가 지난 2015년 부인 박영옥 전 여사의 장례식에 참석한 모습./남강호 기자
부인 박영옥 여사가 지난 2015년 숨을 거둔 직후 써뒀던 묘비명은 총 121자다. 김 전 총리는 묘비명에서 “한 점 허물없는 생각(思無邪)을 평생 삶의 지표로 삼았으며 나라 다스림 그 마음의 뿌리를 ‘무항산이면 무항심(無恒産而無恒心·생활이 안정되지 않으면 바른 마음을 견지하기 어렵다)’에 박고 몸바쳤다”고 했다.

김 전 총리는 “나이 90에 이르러 되돌아보니 제대로 이룬 것 없음에 절로 한숨 짓는다”라며 “숱한 질문에 그저 웃음으로 대답하던 사람, 한평생 반려자인 고마운 아내와 이곳에 누웠노라”고 묘비명을 끝마쳤다.

국립묘지 안장을 거부한 김 전 총리는 이와 같은 묘비명이 세워질 충남 부여 선산 가족묘에 안장될 전망이다. 평소 부인인 박 여사와의 금실이 좋은 것으로 알려졌던 김 전 총리는 부인의 옆에 마련될 자신의 묘 자리도 돌아봤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2015년 박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객들과 만나 “난 마누라하고 같은 자리에 누워야겠다 싶어서 국립묘지 선택은 안했다”며 “(장지에) 거기 나하고 같이 나란히 눕게 될 거다. 먼저 저 사람이 가고 (나는) 그다음에 언제 갈지…외로워서 일찍 가는 게 좋을 것 같아요”라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김 전 총리는 당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세상에 죽음만큼 확실한 것은 없다”며 “그런데 사람들은 겨우살이를 준비하면서 죽음은 준비하지 않는다”고 했다.

다음은 김 전 총리가 작성했던 묘비명의 전문.

「思無邪」를
人生의 道理로 삼고
한평생 어기지 않았으며
「無恒産而無恒心」을
治國의 根本으로 삼아
國利民福과 國泰民安을 具現하기
위하여 獻身盡力 하였거늘
晩年에 이르러
「年九十而知 八十九非」라고 嘆하며
數多한 물음에는
「笑而不答」하던 者-
內助의 德을 베풀어준 永世伴侶와
함께 이곳에 누웠노라
銘 雲庭 自僎
書 靑菴 高崗


조선일보 2018.6.24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3 김종필이 미리 써놨던 묘비명 2018-06-24 0 78
2 안중근 의사의 유언 2010-03-28 0 1097
1 이순신장군의 유언 2010-03-28 0 1064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인물 | 단체 | 블로그 | 쉼터 | 레터 | 포토 | 조글로뉴스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 | 뉴스스탠드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05008370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