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죽어가는데 보고만 있을수 없잖아요!
[ 2020년 01월 22일 08시 37분   조회:7325 ]

1월 15일 밤 비가 내리는 절강 동항 대마진에서 흰색 승용차 한대가 대마교아래의 운하에 추락하고 말았다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차지붕위에 올라가 필사적으로 구조를 요청하였다

위급한 순간, 90후 안휘 젊은이 종부문(种夫文)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물에 뛰여들어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끌고 언덕에 있는 타이어를 향해 헤염쳤다. 그는 이렇게 혼자 힘으로 위험에 빠진 세사람을 구조하였다

“여러 목숨이 달린 일이라 선택을 할수 있는 상황이 아니였어요 반드시 구해야만 했지요.”

이 보통 펌프차 운전사는 음력설전 마지막 근무일에 선행으로 세상의 인심을 따뜻하게 하였다.

흰색 승용차 한대가 운하에 빠지고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종부문은 펌프차 운전기사다

당일 대마교근처에서 펌프차를 강가에 대고 물을 긷던 도중 강가에서 갑자기 차등이 번쩍거리더니 이어서 흰색 BYD한대가 다가오다가 도로끝에서 제동을 밟지 않고 뜻밖에 운하로 직행하였다

로면은 강 수면으로부터 2m 높았는데 차량은 머리부터 추락하였고 이어서 전체 차량이 물에 잠겼다

 사건당시 감시카메라 영상 종부문은 한편으로 경찰에 신고하면서 차량을 향해 소리질렀다.

“누구 있어요? 누구 있어요?”

운전석의 차량은 열려있었고 안에서 20대로 보이는 젊은이 두명이 기여나왔다

“당신들은 모두 몇명이예요? 다 빠져나왔어요?”

종부문은 다급하게 물었다

두 젊은이는 모두 잔뜩 긴장한 상태로 차안에 아직 한명이 있다고 대답하였다

“그럼 어서 끌어내지 않고 뭐해요?”

세 젊은이가 다 빠져나온후 차량은 이미 반쯤 물에 잠겼다. 그들은 차지붕에 올라서서 종부문에게 구조를 요청하였다

 승용차가 전부 물에 잠겨 위급한 상황 옷을 벗고 강에 뛰여들어 손에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기슭으로 구조해 종부문은 안휘 회북 부계사람으로 2019년 7월에야 동향에 온탓에 여기 지리에 익숙치 않았다

경찰에 신고할 때에도 자신의 위치를 모르겠다고 응답하였다.

승용차가 조금씩 강물에 잠기는것을 지켜보면서 그는 구조인력이 도착하기를 기다릴때까지 세 젊은이가 버티지 못할것 같다는 걱정이 들었다

젊은이들이 헤염칠줄 안다는것을 알게 된후 그의 머리속에는 구조방안이 자리를 잡아가기 시작하였다

그는 먼저 긴 호스를 가져와 젊은이들에게 던졌다

손으로 호스를 잡고 강가까지 헤염쳐오게 하려는 타산이였다 그중 두명은 천천히 헤여서 나왔지만 세번째 젊은이는 물에 들어가서몇미터만 이동하다가 체력이 다하여 허우적거리다가 재빨리 헤염쳐 차량으로 되돌아갔다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깨닫고 종부문은 과감하게 강에 뛰여내렸다

그제서야 물이 굉장히 깊은것을 깨달았다

그는 한참을 버둥거려서야 겨우 떠올랐다

먼저 가까운 젊은이를 가까이에 끌어온후 다시 두번째 젊은이더러 체력이 다한 젊은이를 부축하고 있으라고 하고 자신이 헤염쳐가 그들을 끌어왔다

그들이 기진맥진한것을 보고 그들더러 타이어를  잡고 가라앉지 말라고 주의를 주고

자신은 타이어를 따라서 기슭으로 오른후 다시 그들을 잡아당겨 올렸다

 

전체 과정은 5~6분정도 걸렸다

언덕에 오른후

종부문은 다시 민경에게 전화하였다

사람을 구하는것에 비하면

온몸이 추워서 덜덜 떨리는것은 약과에 불과해 

이번에 발생한 이외사고는

종부문의 적시적인 대응으로

결국 인명피해는 없었다

젊은이 세사람은 운남사람으로

도로 상황에 익숙하지 않아

네비게이션을 따라가다가 사고가 발생하였다

기슭으로 구조된 젊은이들은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가 호스를 뿌려주지 않았더라면

저는 올라오지 못했을거예요.”

“그를 보고 우리는

구조될 희망을 보았지요

그의 덕분에 오늘까지 살아있네요.”

 

 세명의 구조된 젊은이는 

종부문에게 감격해마지 않았다

이에 대해 종부문은 소탈하게 대답하였다

“여러사람 목숨이 경각에 달렸는데 

저에게는 선택여부가 없었지요

당시 저만이 그들을 구할수 있었고

주변에는 사람도 없었구요

그들이 도움을 요청해도 

누구도 듣지 못할거구요.”

위험했나요? 무서웠나요?

종부문은 웃었다 

“사람을 구할때는

많은 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어요.”

뭍에 오른후 그는 얼른 

차안의 솜옷을 꺼내서 걸쳤지만

여전히 추워서 덜덜 떨렸다

“우리 네사람은 모두 

사시나무 떨듯 했어요

진짜 뼈속까지 에이는 추위였습니다.”

그날은 종부문이 음력설전

마지막 근무일이였다

그는 이미 짐을 싸고 고향으로 돌아가

설쇨 준비를 하는 중이였다

그가 강가에 물을 길으러 가지 않았다면 

세 젊은이는 어떻게 되였을지 

예측하기 어렵다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것은 공덕이 무량하다

 在看 ”을 밝혀서 종부문을 칭찬하자!

중앙인민방송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608
  • 죽은 연인의 시신에 웨딩드레스를 입히고 장례식장에서 결혼식을 올릴 수밖에 없었던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중국 매체 시나는 19일 랴오닝성 다롄시의 한 장례식장에서 거행된 슬픈 결혼식에 대해 보도했다. 관 속에 뉘인 여성의 시신에는 수의 대신 하얀 웨딩드레스가 입혀져 있고, 관 주변은 조화 대신 수백 송이의 장...
  • 2019-10-24
  • 中国的经济开始得到复苏是在上世纪五十年代建国大业完成后,这五年是重要的五年。而在五三年时,我国就实施了三个五年计划,即使在这段时间遇到了一些不顺,也不影响整体的发展,这给我们的工业发展奠定了良好的基础。 从上世纪的改革开放到现在刚好有四十年了,这期间,我国的综合实力逐渐增强,这体现在工业和经济上的不...
  • 2019-10-23
  • 대만에 거주하고 있는 칠순로인이 주어온 '철관'을 자르다가 폭발하는 바람에 즉사했다. 대만군측에 따르면 이 폭파물은 대만군이 사용하던 길이가 70Hydra 70 토켓탄으로 공군전투기기나 헬기에 탐재해 사용했는데 구경 어느 년대에 사용했는지 어느 군사연습시 사용됐는지 확인하기 어렵다고 전했다..봉황넷 ...
  • 2019-10-22
  • 10월 17일 23시 21분, 중국이 시창(西昌)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長征)3호을 운반로켓으로 통신기술 실험위성 4호를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위성이 예정된 궤도에 순조롭게 들어섰고 임무가 원만한 성공을 거두었다. 신화넷 
  • 2019-10-18
  • 15일, 무한천하공항에는 군인운동회 대표단들로 벅적이였다. 조선,미국,  쿠웨이트, 독일, 프랑스 등 20여개국가의 1700여명 운동원들이 륙속 무한에 입경했다. 그중 조선대표팀 150여명만이 군복을 입은 채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봉황넷 
  • 2019-10-17
  • 10월 15일 11시 20분경, 광서 옥림시 륙천현 북부공업원내에 위치해있는 광서란곽신재료과학기술유한회사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4명이 사망하고 6명이 부상했다. 이번 사고는 페놀류와 포름알데히드류의 축합에 의해서 생기는 열경화성 수지인 페놀수지 생산차간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각중국 
  • 2019-10-16
  • 기자가 길림성 백성시정부에서 료해한 데 따르면 14일 6시경, 백성시 경제개발구의 모 은행 오피스텔이 인테리어공사중에 무너져 이미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여전히 4명이 갇혀있다고 한다. 현재 구조인원들이 적극적으로 수색구조하고 있다. 신화사 
  • 2019-10-16
  • 10월 14일, ‘꽃바구니’를 주요조형으로 한 천안문광장 중심화단이 많은 유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꽃바구니’의 야경은 휘황찬란했고 매혹적이였다.인민넷 조문판 
  • 2019-10-16
  • 10월 14일 광동성 불산시 순덕구에 청소년궁전, 불산과학관 건물들이 일떠섰다. 이 건물 표면은 작은 구형들로 립체감을 이루게  해 ' 우에서 내려다면  마치"큐알코드(二维码)"를 방불케 했다. 사진 봉황넷 
  • 2019-10-15
  • 지난 13일, 할빈시 도리구에서 다라외 지면사로 비행기 품을 실은 트럭이 지나가다가 지면과 다리사이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비행기 표면이 '상처"자국이 났을 뿐 별다른 "탈"이 나지 않았으며 다리도 파손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할빈일보 
  • 2019-10-15
  •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중조 외교관계 설정 70돐 경축공연 심양서 중조 외교관계 설정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재중조선인총련합회는 10월 11일, 심양시문화궁에서 경축공연을 가졌다.   구영혁 주심양조선총령사관 총령사, 최은복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의장을 비롯한 심양시 재중조선인 대표들과 료녕성인민정부 외사판공...
  • 2019-10-14
  • 현지시간으로 12일 오후,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이 전용기편으로 카트만두에 도착해 네팔에 대한 국빈방문을 시작했습니다.    디비아 데비 반다리 네팔 대통령이 직접 공항에서 마중하고 성대한 환영의식을 마련했습니다. 이번에 습근평 주석은 처음 네팔을 방문하며 이는 중국국가주석이 23년만에 재차 네팔을 ...
  • 2019-10-14
  •   10월 10일 18시 10분경, 강소성 무석시 312국도에서 고가도로(高架桥)가 갑자기 무너져  지나던 승용차 5대가 깔리는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로 3명이 사망하고 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 고가도로는 2003년 9월 공사를 시작해 21개월 만인 2005년 6월 완공해 통행에 들어갔으며, 완공 후 14...
  • 2019-10-11
  • 중국 륙군 제71집단군 모 려단의 장병들은 야외 낯선지역에서 련일 실전훈련을 진행했다. 탱크가 목표를 향해 돌진하고 장갑차가 "적"을 향해 폭격을 가하는 이같은 훈련은 지휘관의 전술자질과 부대의 실전수준을 향상하기 위한데 있다. 중국군넷 
  • 2019-10-10
  • 1949年1月31日,中国人民解放军进入北平市,宣告“北平和平解放”,保全了这座3000年的历史古城。9月27日,中国人民政治协商会议第一届全体会议一致通过中华人民共和国的国都定于北平,即日起北平改名北京。1949年10月1日,新中国成立。从此北京城掀开新的历史篇章。从古都北平到首都北京,与新中国同龄的新北京...
  • 2019-10-09
  • 세상 모든 사람들이 함께 경축하는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주년 성세성전의 순간들이 빠짐없이 기록되여 영원이 세상에 알려지게 되였다. 그 아름다운 기록을 위하여 로고를 아끼지 안은 촬영기자들, 그들은 순간포착을 위하여 어떻게 땀동이를 쏟고 있는지? / 신화사 
  • 2019-10-08
  •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주년 연환모임이 10월1일 저녁 천안문광장에서 성대히 진행됐습니다. 현란한 불꽃쇼가 베이징의 밤하늘을 밝게 비추었습니다.  '사랑하노라 중국이여'라는 아름다운 선율속에서 300미터 높이의 70개 대형 빛기둥 불꽃이 밤하늘에 타오르며 연환모임의 막을 열었습니다.  뒷이어 숫...
  • 2019-10-02
  •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주년 경축 대회가 1일 오전 북경 천안문광장에서 성대히 진행되였다. 경축대회는 성대한 열병식과 군중 대행진으로 위대한 조국의 생일을 경축하는 명절의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였다.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이며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인 습근평이 중요한 연설을 발표하고 열병식에 참가한 부대...
  • 2019-10-02
  • 70년 세월이 흐르고 업종이 변천을 거듭했습니다. 다만 변하지 않는 것은 평범한 일터에서 거듭되는 중국인들의 분투의 모습입니다. 꿈을 이루기 위해 부지런히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은 공화국의 아름다운 생활을 창조하고 아름다운 생활을 지키고 있습니다.
  • 2019-09-27
‹처음  이전 2 3 4 5 6 7 8 9 10 11 12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