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죽어가는데 보고만 있을수 없잖아요!
[ 2020년 01월 22일 08시 37분   조회:7326 ]

1월 15일 밤 비가 내리는 절강 동항 대마진에서 흰색 승용차 한대가 대마교아래의 운하에 추락하고 말았다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차지붕위에 올라가 필사적으로 구조를 요청하였다

위급한 순간, 90후 안휘 젊은이 종부문(种夫文)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물에 뛰여들어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끌고 언덕에 있는 타이어를 향해 헤염쳤다. 그는 이렇게 혼자 힘으로 위험에 빠진 세사람을 구조하였다

“여러 목숨이 달린 일이라 선택을 할수 있는 상황이 아니였어요 반드시 구해야만 했지요.”

이 보통 펌프차 운전사는 음력설전 마지막 근무일에 선행으로 세상의 인심을 따뜻하게 하였다.

흰색 승용차 한대가 운하에 빠지고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종부문은 펌프차 운전기사다

당일 대마교근처에서 펌프차를 강가에 대고 물을 긷던 도중 강가에서 갑자기 차등이 번쩍거리더니 이어서 흰색 BYD한대가 다가오다가 도로끝에서 제동을 밟지 않고 뜻밖에 운하로 직행하였다

로면은 강 수면으로부터 2m 높았는데 차량은 머리부터 추락하였고 이어서 전체 차량이 물에 잠겼다

 사건당시 감시카메라 영상 종부문은 한편으로 경찰에 신고하면서 차량을 향해 소리질렀다.

“누구 있어요? 누구 있어요?”

운전석의 차량은 열려있었고 안에서 20대로 보이는 젊은이 두명이 기여나왔다

“당신들은 모두 몇명이예요? 다 빠져나왔어요?”

종부문은 다급하게 물었다

두 젊은이는 모두 잔뜩 긴장한 상태로 차안에 아직 한명이 있다고 대답하였다

“그럼 어서 끌어내지 않고 뭐해요?”

세 젊은이가 다 빠져나온후 차량은 이미 반쯤 물에 잠겼다. 그들은 차지붕에 올라서서 종부문에게 구조를 요청하였다

 승용차가 전부 물에 잠겨 위급한 상황 옷을 벗고 강에 뛰여들어 손에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기슭으로 구조해 종부문은 안휘 회북 부계사람으로 2019년 7월에야 동향에 온탓에 여기 지리에 익숙치 않았다

경찰에 신고할 때에도 자신의 위치를 모르겠다고 응답하였다.

승용차가 조금씩 강물에 잠기는것을 지켜보면서 그는 구조인력이 도착하기를 기다릴때까지 세 젊은이가 버티지 못할것 같다는 걱정이 들었다

젊은이들이 헤염칠줄 안다는것을 알게 된후 그의 머리속에는 구조방안이 자리를 잡아가기 시작하였다

그는 먼저 긴 호스를 가져와 젊은이들에게 던졌다

손으로 호스를 잡고 강가까지 헤염쳐오게 하려는 타산이였다 그중 두명은 천천히 헤여서 나왔지만 세번째 젊은이는 물에 들어가서몇미터만 이동하다가 체력이 다하여 허우적거리다가 재빨리 헤염쳐 차량으로 되돌아갔다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깨닫고 종부문은 과감하게 강에 뛰여내렸다

그제서야 물이 굉장히 깊은것을 깨달았다

그는 한참을 버둥거려서야 겨우 떠올랐다

먼저 가까운 젊은이를 가까이에 끌어온후 다시 두번째 젊은이더러 체력이 다한 젊은이를 부축하고 있으라고 하고 자신이 헤염쳐가 그들을 끌어왔다

그들이 기진맥진한것을 보고 그들더러 타이어를  잡고 가라앉지 말라고 주의를 주고

자신은 타이어를 따라서 기슭으로 오른후 다시 그들을 잡아당겨 올렸다

 

전체 과정은 5~6분정도 걸렸다

언덕에 오른후

종부문은 다시 민경에게 전화하였다

사람을 구하는것에 비하면

온몸이 추워서 덜덜 떨리는것은 약과에 불과해 

이번에 발생한 이외사고는

종부문의 적시적인 대응으로

결국 인명피해는 없었다

젊은이 세사람은 운남사람으로

도로 상황에 익숙하지 않아

네비게이션을 따라가다가 사고가 발생하였다

기슭으로 구조된 젊은이들은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가 호스를 뿌려주지 않았더라면

저는 올라오지 못했을거예요.”

“그를 보고 우리는

구조될 희망을 보았지요

그의 덕분에 오늘까지 살아있네요.”

 

 세명의 구조된 젊은이는 

종부문에게 감격해마지 않았다

이에 대해 종부문은 소탈하게 대답하였다

“여러사람 목숨이 경각에 달렸는데 

저에게는 선택여부가 없었지요

당시 저만이 그들을 구할수 있었고

주변에는 사람도 없었구요

그들이 도움을 요청해도 

누구도 듣지 못할거구요.”

위험했나요? 무서웠나요?

종부문은 웃었다 

“사람을 구할때는

많은 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어요.”

뭍에 오른후 그는 얼른 

차안의 솜옷을 꺼내서 걸쳤지만

여전히 추워서 덜덜 떨렸다

“우리 네사람은 모두 

사시나무 떨듯 했어요

진짜 뼈속까지 에이는 추위였습니다.”

그날은 종부문이 음력설전

마지막 근무일이였다

그는 이미 짐을 싸고 고향으로 돌아가

설쇨 준비를 하는 중이였다

그가 강가에 물을 길으러 가지 않았다면 

세 젊은이는 어떻게 되였을지 

예측하기 어렵다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것은 공덕이 무량하다

 在看 ”을 밝혀서 종부문을 칭찬하자!

중앙인민방송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608
  • 북경의 신국제공항인 대흥국제공항이 건국 7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25일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 터미널은 남북 1천753m, 동서 1천591m에 건축 면적은 140만㎡로 단일 공항 터미널로는 세계에서 가장 크다. 이날 오후 중국남방항공 소속 광저우행 항공기가 다싱공항에서 처음으로 정식 이륙했다. 대흥국제공항은 2021년에...
  • 2019-09-26
  • 공화국창건70돐을 맞으면서 연길시 거리의 국경절분위기가 짙어지고있다. 사진은 24일 연길시 광명거리에서 촬영한 국경절경축과 축원의 의미를 담은 국기와 선전조형물 선전표어들/길림신문 김성걸기자
  • 2019-09-25
  • 1958년 10월 1일에 열린 국경절 열병식에는 15개 사각형보병대, 14개 사각형차량대, 폭격기 93대가 투입되였다.또한 이번 열병식에 수도민병사단이 처음으로 참석, 이는 국경절열병식 사상 처음으로 녀성민병대오가 열병식에 참석한 것.央广军事
  • 2019-09-24
  • 2019년, 새 중국은 70년 세월이란 변천을 겪어오며 경제건설이 급속하게 발전하고 인민들의 생활수준이 현저하게 제고되였으며 의식주행이 천지개벽의 변화를 가져왔다. 새시대 중국백성들의 생활은 하루가 다르게 변모해 가고 있다. 새시대에 들어서서 중국의 발전은 록색경제를 추진하며 아름다운 화폭을 그려가고 있다....
  • 2019-09-19
  • 作为庆祝新中国成立70周年的献礼之作,主旋律电影《决胜时刻》的宣发一直较为低调,距离首映(20日)只有3天,知晓这部影片的人也不算多。然而这时片方突然搞了一波大操作,在16日发布了一组新剧照——开国大典历史影像经过修复后的彩色4K画面。这是开国大典历史影像资料第一次以彩色超清画质出现在大荧幕上。再...
  • 2019-09-18
  • 9월 16일 오후, 해남성 해구시는 교통체증에 시달렸다. 퇴근길에 나선 오토바이들이 거리를 메워 이색적인 장면이 펼쳐졌다. 관계자에 따르면 해구시의 인구는 약 200여만명, 오토바이 보유량이 80만대를 웃돌고 있어 평균 3명에 1대의 오토바이를 소유하고 있는 셈이다. IC photo
  • 2019-09-17
  • 9月17日报道,据央视新闻客户端9月16日报道,记者从庆祝新中国成立70周年活动新闻中心获悉,9月14日下午至16日凌晨,北京天安门地区及长安街沿线举行了国庆70周年庆祝活动第二次全流程、全要素、部分力量演练。约28万人参演、观礼或承担现场各类保障工作。来源:央视新闻 据介绍,第二次演练包括庆祝大会仪式、阅兵、群众游...
  • 2019-09-17
  • 中国国家统计局9月10日发布的数据显示,8月份,中国畜肉类价格上涨30.9%,其中猪肉价格上涨46.7%,涨幅比上月扩大19.7个百分点。进入2019年后,非洲猪瘟疫情已蔓延至越南等国家,中国已因非洲猪瘟扑杀生猪超百万头。据统计,目前先后已有近10个部委出台措施,保障生猪养殖资金、场地和运输。图片来源:视觉中国 路透社 美联...
  • 2019-09-12
  • 9월 10일, 알리바바 년말총회가 항주 올림픽체육장에서 개최되였다. 이날은 년말총회이자 알리바바 회장이며 창업자인 마윈이 55세 생일을 맞아 은퇴하는 날이기도 했다. 행사에 6만명이 참석했는데 행사 끝난 뒤 직원들 스스로 자신의 주위에 있는 쓰레기를 모두 주어담아 장내에는 쓰레기 한개도 널려있지 않았다고 한다...
  • 2019-09-11
  • 중국인민은행이 6일 공시를 발표해 2019년 9월 10일부터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주년 기념주화 세트를 육속 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념주화는 한 세트에 총 7개가 들어있는데 그 중 금 주화가 2매, 은 주화 4매, 이색구리합금 주화가 1매 들어있습니다. 이 주화들은 모두 중화인민공화국 법정화폐입니다.  ...
  • 2019-09-10
  • 9월 8일 6시 42분경, 사천성 내강시 위원현 룡회진(龙会镇 북위 29.55도, 동경 104.79도) 부근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진원 깊이는 10km에 달한다. 이번 지진으로 44명이 부상(1명 사망, 1명 중상, 42명 경상)당했는데 12명은 이미 퇴원한 상태이다. 이외에도 가옥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잇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봉...
  • 2019-09-09
  • 9월7일 아침, 태풍의 원인으로 궂은비가 내리는 차거운 날씨였지만 2019켈미•화룡국제하프마라톤경기장은 국내외에서 모여온 허다한 마라톤선수들의 경기열정으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생태 문명 변경 민속”의 슬로건을 내건 화룡시의 이번 하프마라톤경기는 남녀 하프마라톤(21.0975킬로메터), 건...
  • 2019-09-09
  • 9월 4일 촬영한 북경대흥국제공항의 내부이다. 각항 검수가 끝남에 따라 북경대흥국제공항도 곧 운영에 투입된다. 북경대흥국제공항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종합교통터미널로서 전세계에서 첫번째 고속철도가 지하를 지나는  공항 터미널, 전세계 첫번째 쌍층 출발, 쌍층 도착 터미널, 세계에서 가장 큰 단체 터미널...
  • 2019-09-06
  • 2019年10月1日是中华人民共和国成立70周年纪念日。东方明珠、广州塔、中央电视台总部大楼、上海中心大厦、武汉光谷广场等等,这些富有特色的建筑,逐渐成为各大城市新地标,也见证着中国的发展速度。图为航拍哈尔滨音乐大剧院,在绚丽的灯光映射下,大剧院犹如宝石明珠,美轮美奂!来源:IC photo 武汉光谷广场综合体主体结...
  • 2019-09-05
  • 9月3日讯,来自英国伦敦的空军上尉埃里克·库珀(Eric Cooper)在第二次世界大战期间是一名空中侦察专家。他一直保存着自己所有的战时装备,包括K20手持相机和立体绘图仪,直到2012年在德文郡去世,享年96岁。他的照片还原了当时的战争场景,炸弹突袭、两栖登陆、损坏严重的飞机……拍摄范围几乎遍及地中海...
  • 2019-09-04
  • 무송현서 제14회 인삼왕 경기대회 진행 제33회 중국.무송 장백산인삼축제가 펼쳐지면서 무송현에서는 9월 1일 오전, 현문화광장에서 제14회 인삼왕 경기대회를 성대히 진행했다. 전국각지에서 모여 온 인삼재배호들과 상인, 전문가, 매체기자들이 이번 활동에 참가하여 명절을 경축하고 인삼왕의 탄생을 견증했다. 이번 인...
  • 2019-09-04
  • 려지영, 진방안생, 리주명, 하준인을 위수로 하는 ‘향항에 피해를 준 4인방’과 황지봉, 라관총 등 향항 반란 청년 두목들은 내부에서 말썽을 일으키고 외부세력과 결탁하면서 향항의 질서를 심각히 파괴하고 있다. 그들이 ‘나라와 민족을 팔아 개인의 부귀영화를 누리려는’ 파렴치한 행각은 아래 ...
  • 2019-09-02
  • 8월 29일, 중경경찰측은 2대의 비행기를 임대해 150명의 전신사기범을 캄보디아로부터 압송, 귀국시켰다.  이번 소탕작전은 중국과 캄보디아간의 집법분야에서 거둔 또 한차례의 성과이기도 하며 지난 6월에 이어 진행한 국제적인 전신사기범 소탕작전이기도 하다. 지금까지 중경경찰측은 전신가기범을 도합 223명을 ...
  • 2019-08-30
  • 웅장한 전투대형 중의 8척 남아들이 내뿜는 매력은 시공을 초월해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새롭다. ‘세계 8대 기적’ 중 하나로 꼽히는 진시황릉 병마용은 1974년 세상에 위용을 드러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동시에 베일에 가려져 있던 역사의 비밀을 풀어주었다. 진시황릉 지하 군단 ‘병마용’은...
  • 2019-08-28
  • 8월 26일, 2020년 발표회가 북경 고궁박물원 건복궁화원에서 진행됐다. 2020년은 마침 자금성 건립 600주년이 되는 해인데 2020년 도 자금성 건설 600주년을 기념하여 특별히 출시됐다.인민넷 조문판
  • 2019-08-28
‹처음  이전 3 4 5 6 7 8 9 10 11 12 13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