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죽어가는데 보고만 있을수 없잖아요!
[ 2020년 01월 22일 08시 37분   조회:7329 ]

1월 15일 밤 비가 내리는 절강 동항 대마진에서 흰색 승용차 한대가 대마교아래의 운하에 추락하고 말았다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차지붕위에 올라가 필사적으로 구조를 요청하였다

위급한 순간, 90후 안휘 젊은이 종부문(种夫文)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물에 뛰여들어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끌고 언덕에 있는 타이어를 향해 헤염쳤다. 그는 이렇게 혼자 힘으로 위험에 빠진 세사람을 구조하였다

“여러 목숨이 달린 일이라 선택을 할수 있는 상황이 아니였어요 반드시 구해야만 했지요.”

이 보통 펌프차 운전사는 음력설전 마지막 근무일에 선행으로 세상의 인심을 따뜻하게 하였다.

흰색 승용차 한대가 운하에 빠지고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종부문은 펌프차 운전기사다

당일 대마교근처에서 펌프차를 강가에 대고 물을 긷던 도중 강가에서 갑자기 차등이 번쩍거리더니 이어서 흰색 BYD한대가 다가오다가 도로끝에서 제동을 밟지 않고 뜻밖에 운하로 직행하였다

로면은 강 수면으로부터 2m 높았는데 차량은 머리부터 추락하였고 이어서 전체 차량이 물에 잠겼다

 사건당시 감시카메라 영상 종부문은 한편으로 경찰에 신고하면서 차량을 향해 소리질렀다.

“누구 있어요? 누구 있어요?”

운전석의 차량은 열려있었고 안에서 20대로 보이는 젊은이 두명이 기여나왔다

“당신들은 모두 몇명이예요? 다 빠져나왔어요?”

종부문은 다급하게 물었다

두 젊은이는 모두 잔뜩 긴장한 상태로 차안에 아직 한명이 있다고 대답하였다

“그럼 어서 끌어내지 않고 뭐해요?”

세 젊은이가 다 빠져나온후 차량은 이미 반쯤 물에 잠겼다. 그들은 차지붕에 올라서서 종부문에게 구조를 요청하였다

 승용차가 전부 물에 잠겨 위급한 상황 옷을 벗고 강에 뛰여들어 손에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기슭으로 구조해 종부문은 안휘 회북 부계사람으로 2019년 7월에야 동향에 온탓에 여기 지리에 익숙치 않았다

경찰에 신고할 때에도 자신의 위치를 모르겠다고 응답하였다.

승용차가 조금씩 강물에 잠기는것을 지켜보면서 그는 구조인력이 도착하기를 기다릴때까지 세 젊은이가 버티지 못할것 같다는 걱정이 들었다

젊은이들이 헤염칠줄 안다는것을 알게 된후 그의 머리속에는 구조방안이 자리를 잡아가기 시작하였다

그는 먼저 긴 호스를 가져와 젊은이들에게 던졌다

손으로 호스를 잡고 강가까지 헤염쳐오게 하려는 타산이였다 그중 두명은 천천히 헤여서 나왔지만 세번째 젊은이는 물에 들어가서몇미터만 이동하다가 체력이 다하여 허우적거리다가 재빨리 헤염쳐 차량으로 되돌아갔다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깨닫고 종부문은 과감하게 강에 뛰여내렸다

그제서야 물이 굉장히 깊은것을 깨달았다

그는 한참을 버둥거려서야 겨우 떠올랐다

먼저 가까운 젊은이를 가까이에 끌어온후 다시 두번째 젊은이더러 체력이 다한 젊은이를 부축하고 있으라고 하고 자신이 헤염쳐가 그들을 끌어왔다

그들이 기진맥진한것을 보고 그들더러 타이어를  잡고 가라앉지 말라고 주의를 주고

자신은 타이어를 따라서 기슭으로 오른후 다시 그들을 잡아당겨 올렸다

 

전체 과정은 5~6분정도 걸렸다

언덕에 오른후

종부문은 다시 민경에게 전화하였다

사람을 구하는것에 비하면

온몸이 추워서 덜덜 떨리는것은 약과에 불과해 

이번에 발생한 이외사고는

종부문의 적시적인 대응으로

결국 인명피해는 없었다

젊은이 세사람은 운남사람으로

도로 상황에 익숙하지 않아

네비게이션을 따라가다가 사고가 발생하였다

기슭으로 구조된 젊은이들은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가 호스를 뿌려주지 않았더라면

저는 올라오지 못했을거예요.”

“그를 보고 우리는

구조될 희망을 보았지요

그의 덕분에 오늘까지 살아있네요.”

 

 세명의 구조된 젊은이는 

종부문에게 감격해마지 않았다

이에 대해 종부문은 소탈하게 대답하였다

“여러사람 목숨이 경각에 달렸는데 

저에게는 선택여부가 없었지요

당시 저만이 그들을 구할수 있었고

주변에는 사람도 없었구요

그들이 도움을 요청해도 

누구도 듣지 못할거구요.”

위험했나요? 무서웠나요?

종부문은 웃었다 

“사람을 구할때는

많은 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어요.”

뭍에 오른후 그는 얼른 

차안의 솜옷을 꺼내서 걸쳤지만

여전히 추워서 덜덜 떨렸다

“우리 네사람은 모두 

사시나무 떨듯 했어요

진짜 뼈속까지 에이는 추위였습니다.”

그날은 종부문이 음력설전

마지막 근무일이였다

그는 이미 짐을 싸고 고향으로 돌아가

설쇨 준비를 하는 중이였다

그가 강가에 물을 길으러 가지 않았다면 

세 젊은이는 어떻게 되였을지 

예측하기 어렵다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것은 공덕이 무량하다

 在看 ”을 밝혀서 종부문을 칭찬하자!

중앙인민방송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608
  • 제12회 동북아박람회는 동북아 6개 국가를 포함한 세계 45개 나라와 지구에서 온 592개의 기업과 조직, 그리고 745개에 달하는 국내업체들이 참가해 성황을 이루었다. 박람회는 6개의 전시관에 총전시면적이 7.5만평방메터, 국제표준부스가3,502개, 한바퀴 다 돌아보려면 발품을 어지간히 팔지 않으면 안된다. 1호관에 있는...
  • 2019-08-27
  • 지난 8월 10일, 사천선 가르제장족자치주 백옥현 등룡향 방방촌에서 촬영한 력사유적이다. 전문가는 일전 사천성 가르제장족자치주 백옥현의 한 곳에서 력사유적에 대해 상세한 고찰감정을 진행했는데 초보적으로 툴판말기(9세기 좌우)로 추정되는 마애석각(摩崖石刻)을 발견했다. 입수한 데 의하면 이는 현지에서 처음으로...
  • 2019-08-27
  • 1호관에 전시한 중국이미지관 12회 동북아박람회에서는 처음으로 제1전시관에 동북아국가이미지관을 기획하고 중국, 조선, 일본, 한국, 몽골, 로씨야 등 동북아 6개 나라의 이미지와 경제사회발전에서 이룩한 성과를 전시하였다. 각 나라의 국가이미지를 더욱 잘 보여주기 위하여 주최측은 문자, 도편, 영상, 전시품+행사 ...
  • 2019-08-26
  • 8월 23일 동관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13일, 동관시에서는 200여명의 경찰들과 관련부분의 관계자들의 협조하에 대랑 등 지역에서 91명의 전신사기범들을 나포했고 범죄에 사용된 핸드폰 115대, 은행카드 156매, 컴퓨터 7대, 현금 5만여원을 사출해냈다. 사건의 전말은 이러했다. 7월 중순, 당하경찰측은 2018년부터 '강...
  • 2019-08-23
  • 8월 21일,세계로보트대회 챔피언십과 북경 2019세계로봇대회가 같은 날 개최되였다. 세계로보트대회는 로보트계의 ‘올림픽’으로 불리운다. 올해 도합 BCI 인터페이스 로보트대회, 공융로보트(共融机器人)챌린지, 로보트공업디자인대회, 청소년로보트디자인대회 4개 종류의 대회를 설치했다. 대회는 이미 전 세...
  • 2019-08-23
  • 22일 새벽 4시경 절강성 주산시에서 태주적 어선이 작업을 진행하던중 무인도산체와 충돌, 어선에 구멍이 뚫리면서 물이 스며들었고 이로 인해 통제불능으로 주위를 몇고패 배회하다가 끝내 전복됐다. 사고 당시 어선에는 13명의 선원들이 탑승했는데 20여분만에 전원 모두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봉황넷 
  • 2019-08-22
  • 8月19日下午4时许,位于四川达州通川区檬双乡松坪村6组,毗邻3座有着300多年历史的传统村古落屈氏大院突发大火,虽然消防队员和当地群众奋力抢救,但是这个刚被刚被公布为第五批中国传统院落仍在大火中化为灰烬,如今只乘下一张凄美的照片了,实在令人痛惜不已!来源:曾猛/IC photo 据悉,屈氏大院建于清康熙年间,距今已...
  • 2019-08-22
  • 20일 보도에 따르면 문천현에서는 련일 내린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소방대원 1명을 포함해 4명이 조난당하고 11명이 실종됐다.주택이 무너지고 다리가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문천현의 이번 폭우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14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민일보 
  • 2019-08-21
  •   홍콩(향항)수호대연맹이 17일 오후 홍콩 김종첨마공원에서 '폭력 반대·홍콩 수호' 대집회를 열고 모든 형식의 폭력을 반대하고 사회의 정상적인 질서를 조속히 회복할 것을 홍콩 사회 각계에 촉구했습니다.   주최측은 이날 총 47만 6천명이 집회에 참석했다고 밝혔습니다.   집회 사회자의 한 사람...
  • 2019-08-19
  • 12일, 길림성공안청에서는 공안부의 통일적인 배치에 따라 통화시에서 집중 통일 소각행동을 벌려 전성 공안기관이 작년부터 몰수했거나 군중들이 주동적으로 바친 모조총, 공기총, 렵총 등 불법총기 2,501자루와 관제도구 1,511자루를 집중 소각하여 사회치안 우환을 해소했다. 알아본 데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성공안청...
  • 2019-08-15
  • 문자는 인간의 언어를 기록하는 기호이며 또 한 민족의 문화와 력사의 매개체이다.    인류문명 발생초기 문자가 없어 바줄로 매듭을 지어 특정된 일을 기록하거나 동굴에 벽화를 그리거나 돌이나 뼈에 규칙적인 간격을 두고 금을 새기는 등 방식으로 그들의 기억을 담았다고 한다.    우리나라엔 어떤...
  • 2019-08-14
  • 북경 8월 12일발 신화통신(기자 엽호명): 기자가 12일 응급관리부에서 입수한 데 의하면 이날 16시까지 태풍 '레끼마'로 인해 절강, 상해, 강소, 산동, 안휘, 복건, 하북, 료녕, 길림 등 9개 성, 직할시의 897만명이 피해를 입고 171.3만명이 긴급 전이, 안치됐으며 그중 138.8만명이 안전하게 되돌아갔다고 한다....
  • 2019-08-14
  • 8月14日报道,13日,因非法示威活动,香港机场陷入持续“瘫痪”,至晚间,“示威”更是演变成不折不扣的暴力。 据大公文汇全媒体报道,在13日晚香港国际机场的非法集会中,有身份不明人士被暴徒用索带绑住双手,按在行李手推车上并不断踢打他,一位外国记者极力保护,并劝说示威者停手。暴徒无视劝说,...
  • 2019-08-14
  • 13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8월 11일 저녁 심천에서 600대 무인기가 에어쇼를 통해 향항에 "중국을 사랑해"라는 메시지를 간접적으로 전했다. 600대 무인기는 "사랑한다. 심천을", "사랑한다. 향항을", "사랑한다 중국을"이라는 글귀를 새겨가며 심천의 밤하늘을 밝게 비췄다. 봉황넷 
  • 2019-08-13
  • 12일 저녁 9시 40분경 운남성 곤명시 한 자동차수리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은 누그러들었고 인명피해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발생원인 및 피해규모는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2019-08-13
  • 8月12日报道,改变策略!香港警方主动出击,重点布防高危地区。据《文汇报》报道,昨天(11日)警方采取主动出击的策略应对暴徒,预先在多个可能成为“黑衣口罩党”攻击目标的地点重兵部署,逾百人束手就擒。图为警方在深水埗南昌街近鸭寮街口拘捕两名暴徒。来源:海外网 其中被视作冲突高危地区的港岛东,警方前...
  • 2019-08-12
  • 8月12日报道,8月11日晚,香港发生多起暴徒用汽油弹袭警事件,包括湾仔警察总署、深水埗、尖沙咀,其中尖沙咀警署袭击事件导致一名警员受伤。据警方最新消息,暴徒投掷汽油弹事件大约发生于下午6时左右,尖沙咀警署内的警员被示威者从外投掷的汽油弹击中,下肢遭到烧伤。他已由同事进行急救并随即送往医院,目前清醒,情绪...
  • 2019-08-12
  • 중앙기상센터에서 입수한 소식에 따르면 10일 22시까지 올해 9호 태풍 "레끼마"가 절강을 벗어나 강소경내에 진입해 11일 점심 전후로 황해서부해역으로 이동하고 11일 저녁무렵부터 밤까지 산동 일조에서 해양 일대 연해에 재차 상륙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태풍 "레끼마"로 절강은 28명이 숨지고 20명이 연락두절입니다...
  • 2019-08-12
  •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태풍 레끼마가 10일 상해에 상륙했다. 상해중심기상대에서는 14시 20분, 태풍 경보를 황색으로부터 주황색으로 발령, 향후 6시간내에 가정구 등 지역에 가우량이 60~80mm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었다. 신화사  
  • 2019-08-10
  •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가 밝힌 내용이다. 인민일보는 중국의 ‘국민 건강일(全民健身日)’에 해당하는 8일 시 주석의 스포츠 활동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젊은 시절 스케이팅과 복싱도 배워 배구와 농구, 테니스, 우슈 좋아하고 밤늦게까지 TV로 스포츠 시청하기도 “활 시위...
  • 2019-08-09
‹처음  이전 4 5 6 7 8 9 10 11 12 13 14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潮歌网]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조선족사이버박물관• 深圳潮歌网信息技术有限公司
网站:www.zoglo.net 电子邮件:zoglo718@sohu.com 公众号: zoglo_net
[粤ICP备2023080415号]
Copyright C 2005-202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