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죽어가는데 보고만 있을수 없잖아요!
[ 2020년 01월 22일 12시 37분   조회:5161 ]

1월 15일 밤 비가 내리는 절강 동항 대마진에서 흰색 승용차 한대가 대마교아래의 운하에 추락하고 말았다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차지붕위에 올라가 필사적으로 구조를 요청하였다

위급한 순간, 90후 안휘 젊은이 종부문(种夫文)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물에 뛰여들어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끌고 언덕에 있는 타이어를 향해 헤염쳤다. 그는 이렇게 혼자 힘으로 위험에 빠진 세사람을 구조하였다

“여러 목숨이 달린 일이라 선택을 할수 있는 상황이 아니였어요 반드시 구해야만 했지요.”

이 보통 펌프차 운전사는 음력설전 마지막 근무일에 선행으로 세상의 인심을 따뜻하게 하였다.

흰색 승용차 한대가 운하에 빠지고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종부문은 펌프차 운전기사다

당일 대마교근처에서 펌프차를 강가에 대고 물을 긷던 도중 강가에서 갑자기 차등이 번쩍거리더니 이어서 흰색 BYD한대가 다가오다가 도로끝에서 제동을 밟지 않고 뜻밖에 운하로 직행하였다

로면은 강 수면으로부터 2m 높았는데 차량은 머리부터 추락하였고 이어서 전체 차량이 물에 잠겼다

 사건당시 감시카메라 영상 종부문은 한편으로 경찰에 신고하면서 차량을 향해 소리질렀다.

“누구 있어요? 누구 있어요?”

운전석의 차량은 열려있었고 안에서 20대로 보이는 젊은이 두명이 기여나왔다

“당신들은 모두 몇명이예요? 다 빠져나왔어요?”

종부문은 다급하게 물었다

두 젊은이는 모두 잔뜩 긴장한 상태로 차안에 아직 한명이 있다고 대답하였다

“그럼 어서 끌어내지 않고 뭐해요?”

세 젊은이가 다 빠져나온후 차량은 이미 반쯤 물에 잠겼다. 그들은 차지붕에 올라서서 종부문에게 구조를 요청하였다

 승용차가 전부 물에 잠겨 위급한 상황 옷을 벗고 강에 뛰여들어 손에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기슭으로 구조해 종부문은 안휘 회북 부계사람으로 2019년 7월에야 동향에 온탓에 여기 지리에 익숙치 않았다

경찰에 신고할 때에도 자신의 위치를 모르겠다고 응답하였다.

승용차가 조금씩 강물에 잠기는것을 지켜보면서 그는 구조인력이 도착하기를 기다릴때까지 세 젊은이가 버티지 못할것 같다는 걱정이 들었다

젊은이들이 헤염칠줄 안다는것을 알게 된후 그의 머리속에는 구조방안이 자리를 잡아가기 시작하였다

그는 먼저 긴 호스를 가져와 젊은이들에게 던졌다

손으로 호스를 잡고 강가까지 헤염쳐오게 하려는 타산이였다 그중 두명은 천천히 헤여서 나왔지만 세번째 젊은이는 물에 들어가서몇미터만 이동하다가 체력이 다하여 허우적거리다가 재빨리 헤염쳐 차량으로 되돌아갔다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깨닫고 종부문은 과감하게 강에 뛰여내렸다

그제서야 물이 굉장히 깊은것을 깨달았다

그는 한참을 버둥거려서야 겨우 떠올랐다

먼저 가까운 젊은이를 가까이에 끌어온후 다시 두번째 젊은이더러 체력이 다한 젊은이를 부축하고 있으라고 하고 자신이 헤염쳐가 그들을 끌어왔다

그들이 기진맥진한것을 보고 그들더러 타이어를  잡고 가라앉지 말라고 주의를 주고

자신은 타이어를 따라서 기슭으로 오른후 다시 그들을 잡아당겨 올렸다

 

전체 과정은 5~6분정도 걸렸다

언덕에 오른후

종부문은 다시 민경에게 전화하였다

사람을 구하는것에 비하면

온몸이 추워서 덜덜 떨리는것은 약과에 불과해 

이번에 발생한 이외사고는

종부문의 적시적인 대응으로

결국 인명피해는 없었다

젊은이 세사람은 운남사람으로

도로 상황에 익숙하지 않아

네비게이션을 따라가다가 사고가 발생하였다

기슭으로 구조된 젊은이들은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가 호스를 뿌려주지 않았더라면

저는 올라오지 못했을거예요.”

“그를 보고 우리는

구조될 희망을 보았지요

그의 덕분에 오늘까지 살아있네요.”

 

 세명의 구조된 젊은이는 

종부문에게 감격해마지 않았다

이에 대해 종부문은 소탈하게 대답하였다

“여러사람 목숨이 경각에 달렸는데 

저에게는 선택여부가 없었지요

당시 저만이 그들을 구할수 있었고

주변에는 사람도 없었구요

그들이 도움을 요청해도 

누구도 듣지 못할거구요.”

위험했나요? 무서웠나요?

종부문은 웃었다 

“사람을 구할때는

많은 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어요.”

뭍에 오른후 그는 얼른 

차안의 솜옷을 꺼내서 걸쳤지만

여전히 추워서 덜덜 떨렸다

“우리 네사람은 모두 

사시나무 떨듯 했어요

진짜 뼈속까지 에이는 추위였습니다.”

그날은 종부문이 음력설전

마지막 근무일이였다

그는 이미 짐을 싸고 고향으로 돌아가

설쇨 준비를 하는 중이였다

그가 강가에 물을 길으러 가지 않았다면 

세 젊은이는 어떻게 되였을지 

예측하기 어렵다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것은 공덕이 무량하다

 在看 ”을 밝혀서 종부문을 칭찬하자!

중앙인민방송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608
  • 1월 26일 정월 초이튿날, 연변대학교 부속병원 호흡과 주임의사 왕아암, 감염질병과 부주임의사 진녕, 중증과 주치의 주성걸이 장춘으로 이동해 길림성 호북지원 의료팀에 합류하여 호북성에서 의료지원 활동을 벌이게 된다. 이중 왕아암 의사는 길림성 호북지원 의료팀 보통구급치료팀의 제3팀 의료팀장을 담당하였다. &n...
  • 2020-01-26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무한 폐렴’의 발병지인 무한시에 한시적으로 봉쇄령을 내렸다고 중국 중앙방송(CCTV)이 보도했다. 대중교통이 전면 중단되면서 무한시 거주자들은 발이 묶였다. 중국의 ‘무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는 17명으로 폭증했으며 감염자수도 전날 22일 24시를 기준 571명으로 집...
  • 2020-01-23
  • 춘절을 앞두고 다양한 축하 행사가 열리고 있는 중국 전역은 명절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다. 춘절을 앞두고 많은 시민들이 푸젠(福建)성 푸저우(福州)시 구시(鼓西)로 ‘춘롄 거리’에 와서 춘롄(春聯)과 복(福)자 등 명절 장식품을 구매하고 있다. 인민망 
  • 2020-01-23
  • 李克强1月21日来到青海红十字医院对医护人员说,你们是人民生命健康的守护者,救死扶伤是你们的光荣使命。新型冠状病毒感染的肺炎疫情发生以来,病例数在增加,必须及时有力有效遏制疫情蔓延。医护人员身处第一线,你们要在疫情防控中做好救治,也要做好自我防护。 当前正值春运,人员密集流动,不光高发城市作了部署,而且...
  • 2020-01-22
  • 1월 15일 밤 비가 내리는 절강 동항 대마진에서 흰색 승용차 한대가 대마교아래의 운하에 추락하고 말았다 차량에서는 세명의 젊은이가 빠져나와 차지붕위에 올라가 필사적으로 구조를 요청하였다 위급한 순간, 90후 안휘 젊은이 종부문(种夫文)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물에 뛰여들어 호스를 들고 세사람을 끌고 언덕에 있는...
  • 2020-01-22
  • 춘절(春節)을 앞두고 시진핑(習近平 습근평 ) 중공중앙 총서기 겸 국가주석,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은 윈난(雲南 운남)을 시찰하면서 기층 간부들을 찾아 위문했다.  1월 19일 오후 시진핑 주석이 텅충(騰冲)시 칭수이(淸水)향 싼자(三家)촌 중자이(中寨) 쓰모라(司莫拉) 와족(佤族)촌을 찾아 주민들을 위문하면서 탈빈곤...
  • 2020-01-21
  • 들이 빠른 스피드로 질주하는 짜릿한 장면은 텔레비전에서만 볼 수 있다고 생각하셨죠. 아니요. 우리 중국 군인들은 현실에서도 해냅니다. 신의 경지에 이른 군인들의 운전 솜씨를 본다면 여러분은 이제 어디서 “저 운전할 줄 알아요”라는 말을 못 하게 될 수도 있어요. 네티즌: “이 사진들을 보고 나니...
  • 2020-01-16
  • 1월 13일 17시 30분 청해성 서녕시(西宁市)성중구 남대가 적십자병원앞에서 한 공공버스가 도로함몰과 함께 땅속으로 추락하는 대형사고가 발생했다. 14일 새벽 3시 21분 서녕시정부신문판공실과 서녕시응급관리국은 공동으로 제2차소식공개회를 개최, 이번 사고로 최종 10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사건당시 일부 승객들은...
  • 2020-01-14
  • 상해디즈니는 새해 쇼케이스를 열고 1월 13일부터 2월 9일까지 상해디즈니휴가구는 쥐띠해 음력설 기간 이색적인 주제행사를 진행하게 되며 중국의 음력설문화에 미키와 미니 원소를 풍부히 가미시켜 관광객들에게 중서양 특색이 어우러진 음력설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신화사 
  • 2020-01-13
  • 1月6日凌晨4时许,咸阳市公安局彩虹分局接到市民周先生报警,称自己停放在秦都区彩虹二路798艺术街区附近的一辆大众黑色轿车着火,疑似被人故意点燃。值班民警在对围观群众走访时,发现男子周某形迹可疑,有重大作案嫌疑,遂将其带回询问。周某对其故意砸车窗并纵火烧车的犯罪事实供认不讳,并积极举报其同伙孙某,民警立即...
  • 2020-01-09
  • 눈조각박람회로 겨울철 흑룡강성 필수 관광지로 자리매김한 태양도풍경구에서는 지난 4일 수준높은 철인경기로 꼽히는 2020중국할빈ITU겨울철 철인3종월드컵대회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동계 철인3종(铁人三项) 경기중 세계 최고수준급으로 알려진 이번 경기는 아시아 최초로 중국에서 개최되였고...
  • 2020-01-06
  • 贵州紫云县的深山里,一座近300米深、100多米宽的山洞坐落在半山,远远望去,树木掩住了大半个洞口,一条5里多长的山路,弯弯曲曲地通往山洞。山洞中,竟然藏着一个足足有18户人家的苗族村寨,70多年前,他们的祖辈搬进山洞,在这里繁衍生息,许多人称他们是“最后的穴居人”。站在洞底往外看去,阳光只能照进小...
  • 2020-01-02
  • 신화사 체육부가 2019년 중국 스포츠 10대 뉴스를 선정했다.  ‘중국-핀란드 동계 스포츠의 해’ 개최    중국-핀란드 동계 스포츠의 해’ 개최   남자농구 월드컵 최초로 중국서 개최   중국여자배구 월드컵 연속 우승   베이징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발표   중국 육상 ...
  • 2019-12-31
  • 12月30日,秦始皇帝陵博物院公布了兵马俑一号坑第三次发掘最新考古成果。2009年至2019年,秦始皇帝陵博物院对一号坑进行第三次正式发掘,发掘位置位于T23方,发掘面积400平方米,发掘陶俑220余件,陶马12匹,车迹2乘,以及大量的兵器、建筑遗迹等,获得了许多新的材料,对过去许多认识也有不同程度的修正和补充。 这次兵马...
  • 2019-12-31
  • 사진은 12월 29일 촬영한 경장고속철도 장가구역이다. 19개월간의 시공을 거쳐 중건교통건설그룹유한회에서 건설을 담당한 경장고속철도 장가구역이 이미 개통과 운영 조건을 구비했는데 경장고속철도가 개통되면서 함께 사용에 투입된다. 경장고속철도 장가구역은 장가구시 주요도시구 남쪽, 경포철도 장가구남역의 옛 주...
  • 2019-12-31
  • 17:34, December 26, 2019     2019, 당신은 위대한 사람!   두 눈과 두 손을 잃은 두푸궈(杜富國)는 여전히 이불을 두부 모양으로 차곡차곡 갠다. 여자아이는 좌 실명, 우 0.1의 시력으로 명문 학교에 입학한다. 외다리 소년은 목발을 짚고 1,000m를 완주한다… 그들은 신체상에 결함이 있을지라도 ...
  • 2019-12-27
  • '중국랭극'이라 불리우는 2019년 중국랭극마라톤대회가 최근 내몽골자치구 후룬베이얼에서 열렸다. 이날 11개 성에서 온 1500명의 선수들이 -40℃ 혹한 날씨도 마다하고 대회에 참석했다. 두건과 목도리위에 하얗게 서리가 내렸고 강풍이 몰아쳐도 선수들은 달리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중신넷 
  • 2019-12-27
  • 12월 25일, 항공촬영을 통해 본 광동성 광주시 중국과학원 화남식물원 온실군 풍경구는 ‘외계인기지’와 흡사했다. 이 온실군 풍경구는 열대우림실, 사막식물실, 고산식물실과  기이한식물실로 나뉘며  7.5만평방메터의 부지에 아시아는 물론 세계 최대 규모의 식물경관 온실군으로 세계 각지에서 온...
  • 2019-12-27
  •  ‘816 지하 핵공장’은 충칭(重慶) 산간지역 지하에 50년간 묻혀 있던 극비급 국가 기밀이다. 제54공병사단이 투입됐고, 6만여 명이 시공에 참가했다. 핵공장 소재지인 바이타오(白濤)는 20년간 중국 지도에서 사라졌다. 미궁을 방불케 하는 거대 동굴…최첨단 장비 중국 두 번째 핵원료 공업기지인...
  • 2019-12-26
  • 12월 24일,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가 쓰촨(四川) 청두(成都) 두보초당(杜甫草堂) 박물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함께 中日韓 협력 2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3국 정상이 함께 계수나무 한그루를 심고 배토하고 물을 주었다. 봉황넷 
  • 2019-12-25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20003111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