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를 부탁해
http://www.zoglo.net/blog/zxl820 블로그홈 | 로그인
<< 6월 2022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방문자

조글로카테고리 : 블로그 -> 생활 -> 애완/반여동물

나의카테고리 : 강아지 이야기

하늘로 간 애완견으로부터 온 한 통의 편지
2015년 06월 16일 12시 14분  조회:1225  추천:0  작성자: 라라

 


평범한 가족의 일상에서 벌어진 소소하지만 잔잔한 감동을 주는 사연이다.

최근 미국 NBC뉴스는 버지니아주 노퍽의 한 가정집에서 일어난 3살 소년과 애완견의 소설같은 이야기를 전했다.

사연은 지난 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지역에 사는 웨스트브룩 가족은 13년을 함께 해 온 애견 모에를 하늘로 떠나보냈다. 오랜 시간을 함께 해 온 만큼 가족이 겪은 상심은 컸다. 이중 3살 아들 루크의 마음에 가장 큰 '구멍'이 생긴 것은 당연한 일.

이에 엄마는 아들에게 모에가 그리울 때 마다 하늘에 편지를 쓰자고 했다. 편지에는 그리움을 전하는 내용이 담겼으며 받는 사람은 모에 웨스트브룩, 주소는 강아지 천국( Doggie Heaven)이었다.

엄마와 루크는 이 편지를 함께 우편함에 넣었고 곧 엄마는 아들 몰래 다시 편지를 치웠다. 사건은 2주 전 일어났다. 엄마가 아들과 함께 쓴 편지를 우편함에서 치우는 것을 깜빡한 것.

엄마 메리는 "다음날 편지를 회수하기 위해 우편함을 열었는데 감쪽같이 편지가 사라졌다" 면서 "당연히 우체부가 이 편지를 보고 황당해 웃으며 알아서 버렸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얼마후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우편함에 모에로 부터의 답장이 도착했기 때문이다. 우체국 소인이 찍혀있지 않은 이 편지에는 아이가 쓴 듯한 다음과 같은 글이 적혀있었다.

"난 지금 강아지 천국에 있어. 하루종일 놀고 있어. 행복해. 고맙다 친구야. 사랑해 루크"(I’m in doggie heaven. I play all day. I am happy. Thank you 4 being my friend. I wuv you Luke"

 


엄마 메리는 "답장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다" 면서 "글을 아들에게 읽어주니 기뻐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누가 답장을 해 줬는지 모르겠지만 작은 선행이 우리 가족에게 큰 감동을 줬다"고 덧붙였다. 


파일 [ 1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17
번호 제목 날자 추천 조회
17 우리 집에 살던 백구 2016-01-07 3 2153
16 온 세계를 울린 일본안내견 이야기 2015-07-20 0 2334
15 주인과 암투병도 함께한 강아지의 감동 이야기 2015-06-29 0 2093
14 하늘로 간 애완견으로부터 온 한 통의 편지 2015-06-16 0 1225
13 '시한부 강아지'와 떠난 '굿바이' 여행 ㅠㅠ 2015-06-02 7 2052
12 라이카와 ‘우주 개’들 2015-01-02 0 2451
11 명견대회 2014-11-21 0 1601
10 기다려요…캐나다 총격사건 희생 병사의 강아지들 2014-11-12 0 1401
9 강아지는 혼자 있을때 뭐할가? 2014-11-12 0 1686
8 죽은 동생 강아지 지키는 누나 강아지 감동 2014-02-26 0 1620
7 어느 맹인 안내견의 감동적인 일생 (4) 2014-02-05 1 1765
6 어느 맹인 안내견의 감동적인 일생 (3) 2014-02-05 0 1420
5 어느 맹인 안내견의 감동적인 일생 (2) 2014-02-05 0 1488
4 어느 맹인 안내견의 감동적인 일생 (1) 2014-02-05 0 1503
3 순돌이 이야기 2013-08-01 0 2020
2 소방관과 개 2013-07-10 0 1957
1 강아지와 소년 2013-01-06 0 2220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조글로]조선족네트워크교류협회(潮歌网) • 연변두만강국제정보항(延边图们江地区国际信息港) •아리랑주간(阿里郎周刊)
地址:吉林省延吉市光明街89号A座9001室 电子邮件: postmaster@zoglo.net 电话号码: 0433) 251-7898 251-8178
吉林省互联网出版备案登记证 [吉新出网备字61号] | 增值电信业务经营许可证 [吉B-2-4-20080054] [吉ICP备20003111号]
Copyright C 2005-2016 All Rights Reserved.